Posts Tagged: 카톡:ev69 남원

4:19 pm

“제 역할에 한정하는 것이 아니고

“제 역할에 한정하는 것이 아니고 본능적으로 전체 맥락으로 접근하는 것 같아요. 이건 장점인데 안 좋은 점도 있죠. 너무 역을 객관화하려고 하고 연출적 시각이 있다 보니 자기주장이 강해질 수도 있어요.” ‘명당’은 이번 추석 시즌 ‘안시성’, ‘협상’, ‘물괴’ 등과 정면승부를 벌여야 한다. 관객이 ‘명당’을 봐야 할 이유를 묻자 그는 “거대 서사인 동시에 한국적 정서가 밑바탕에 깔린 영화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력자들이 왕권을 쟁취하려고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다투는 영화잖아요. 그런데 영화 보고 나서 관객들은 아마 이런 말을 하실 것 같아요 ‘우리 침대 한번 바꿔볼까?’ 그만큼 풍수지리가 우리 일상에 많이 녹아있다는 의미죠.” 그는 영화를 찍으면서 ‘명당’의 의미를 생각해봤다고 한다. “제가 처음 서울 올라왔을 때 방 한 칸에 살았어요. 지금 우리 대학생, 사회초년생들도 마찬가지죠. 책상 하나, 냉장고 하나 놓을 수 있는 방 한 칸이 소중한 세상이잖아요. 이런 세상에서 내가 사는 곳이 바로 명당 아닐까요.” 송고 문의 : 셀비 시몬슨(Shelby Simonson) 에어비퀴니PR(Airbiquity PR) 1-206-264-8220 media@airbiquity.com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열린 사고’를 갖고 있으며, 일련의 대외원조 중단 정책을 수정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아프리카의 빈곤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서구 세계에 큰 리스크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놨다.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민간 자선단체인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발간을 앞두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예방, 교육 등 유엔의 지속가능개발과 관련한 17개 목표의 진전 정도를 추적한 내용을 담았다. 보고서는 대부분의 분야에서 개선이 이뤄졌지만 향후 투자 정도에 따라서 개선 추이가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아프리카 지역에서 인구가 가장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인류의 자산이 될 수도 있지만 전 세계가 아프리카의 젊은층에게 투자를 할 경우에만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게이츠는 서구 세계가 아프리카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의 안정성이 전 세계에 커다란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에볼라와 같은 유행병은 매우 빠르게 퍼질 수 있으며, 지역보건서비스가 없다면 다른 질병은 더 빨리 확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탈출 행렬이 서방 국가의 난민시스템에 큰 도전이 된 점을 지적하면서 “아프리카는 훨씬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대외원조 삭감에 지속적으로 반대해 온 게이츠는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을 바꿀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행정명령을 통해 낙태 관련 단체에 대한 미국 연방기금 지원을 금지했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검토 중”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중학교 1학년 소풍날, 한 부잣집 딸 아이가 장기자랑에서 어떤 악기로 이탈리아 가곡 ‘라스파뇨라’를 멋지게 연주했다. 이를 본 소녀는 “저 계집애가 가진 저게 뭐냐”고 물었다. 아코디언이었다. 그날 이후 아코디언 꿈을 꿀 정도로 오매불망하던 소녀는 수십년이 지난 지금 그 악기를 앞세워 행복을 전한다. 70대 후반 나이에도 10㎏이 넘는 아코디언을 지고는 전국을 누비며 웃음치료를 하는 김현남(76) 메히틸다 수녀다. 1960년 성가소비녀회에 입회한 그는 수녀원에 들어간 지 10년 만인 1970년 종신서원 선물로 아코디언을 받았다. 지금도 ‘라스파뇨라’는 가장 아끼는 곡이지만, 요즘 그가 주로 연주하는 곡은 따로 있다. ‘눈물 젖은 두만강’, 칠갑산’, ‘소양강 처녀’, ‘내 나이가 어때서’ 등 트로트가 주요 레퍼토리다. 노인대학, 성당, 교도소 등지에서 하는 웃음치료 강의가 그 무대다. 그는 “‘아베마리아’ 같은 곡에는 할머니들 박수에 힘이 없었다”며 “트로트를 하면 기립박수가 나올 것 같은 예감에 한 곡당 500번 넘게 연습했다”고 말했다. 요즘도 강의가 없는 날에는 세 시간 넘게 아코디언을 연습할 정도로 그의 노력과 도전은 끝이 없다. 10년전 웃음치료사가 되기에 앞서 그는 ‘수형자의 대모’ 였다. 1995년부터 2002년까지 8년간 청주교도소와 청주여자교도소를 드나들며 수형자들을 보살폈다. 대학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수녀가 된 후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지에서 아이들을 돌보던 김 수녀는 ‘가난한 자를 위해 일하라’는 성가소비녀회 창설자 성재덕 신부 유언을 떠올리며 교정사목 소임을 자청했다. 유치원에서 어린아이들을 돌보다가 하루아침에 수형자들과 지낸다는 게 겁이 날 법도 하지만 김 수녀는 험악한 사내들도 아들처럼 대했다. 그는 “머리 빡빡 깎고 무서운 사람들을 생각했는데 옷(수의)도 푸르스름하게 예뻐 보이고 사람들도 다 착해 보였다”며 “콩깍지가 끼여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조폭 수녀, 왈패 수녀, 불도저 수녀 등 ‘거친’ 별명도 대부분 이때 붙었다. 그는 “유치원 수녀 때는 말도 예쁘게 했는데, 그놈들하고 살다 보니 달라졌다”며 “수녀원에서 습관적으로 욕이 나올 때도 있다”며 웃는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환경문제 해결에 정부가 단독으로 나서는 것은 분명 한계가 있습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합니다.” 최재천 이화여대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비닐 사용을 줄이고, 자동차를 타는 대신 걷기를 일상화하는 것처럼 생활 속에서 환경보호에 나서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온실가스를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는 것이 반드시 경제적으로 손실이 나는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역마다 기후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라며 “생태계에서 혼란이 벌어져 생물다양성이 고갈되면 결국은 인간도 살 수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바로 앞에 주차한 뒤 올라가보니 벌써 떨어진 낙엽을 배경으로 익어가는 이천 쌀이 눈길을 잡았다. 가을 냄새가 물씬 풍겼다. 이곳은 김대건 신부의 사목 활동지로 김 신부의 유해가 모셔져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유지호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남북 정상의 합의를 크게 환영했다. IOC는 19일 남북 정상의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청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명의로 답변을 이메일로 보내왔다. 바흐 위원장은 서신에서 “IOC는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을 대환영한다”며 “IOC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공동입장과 관련한 정치대회의 문을 연 이래 스포츠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평했다. 이어 “IOC는 남북의 정치 대화가 성공적인 올림픽 유치 후보가 되기 위한 필요한 진전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또 “남북 정상과의 대화에서 IOC는 북한 선수 지원과 이들의 국제대회 참가, 남북한 체육 교류 증진 등 스포츠를 통한 남북의 관계회복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뉴델리의 경우 낮은 시민 의식과 처리 시설 부족 등으로 인해 상당수 쓰레기가 제대로 처리되지 못한 채 거리 곳곳에 쌓여 있다. 아울러 뉴델리는 인근 주에서 물을 끌어오고 있지만 도시 개발과 인구 증가 속도를 감당하지 못해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상수도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다. 송고 조사단은 지난달 보고서 요약본을 미리 발표하면서 집단학살과 반인도범죄의 책임이 있는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등 미얀마 군부 지도자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검찰이 늘어나는 마약 밀수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송고 여야 당 대표로 돌아온 역전의 노장들에게 소리(小利)를 탐하기보다 대의(大義)를 좇는 큰 정치를 보고 싶다. 모두가 청춘을 민주화운동에 바친 민주주의자들이고, 각료로서 국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고, 동지로서 함께 한 인연까지 있다. 젊은 시절의 야망이 경륜으로 담금질 되었음을 증명하고, ‘올드 보이들’의 새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못했다. 그렇다 해도 강이 썩지는 않을 것이라 당원과 국민은 생각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호소도 있었지만, 젊은 패기보다는 원숙한 경륜이 선택받았다. 그리하여 여의도 정치 리더십에선 ‘올드 보이들의 시대’가 개막됐다. INC를 위시한 야권은 약 7개월 앞으로 다가온 차기 총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파업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통화가치 급락과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악화가 심각한 수준이 아니었다면 이처럼 대대적인 파업과 시위가 성사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인도의 유가는 루피화 가치 급락 등의 영향으로 최근 수주간 급등세를 보여왔다. 루피화는 10일 달러당 72.50루피에 거래돼 역대 최저 수준을 보였고, 수도 뉴델리의 휘발유 소매가격은 리터당 80.73루피(약 1천260원)로 올랐다. 비하르 주 등 북부 일부 지역에선 휘발유 가격이 이미 리터당 90루피를 넘어 1년 전보다 14% 이상 가격이 높아졌다. 주된 원인으로는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지목되지만, 모디 총리가 2016년 지폐 대부분을 무효로 하는 화폐개혁을 하고 이듬해 세제를 개혁한 것도 현금 부족 사태 등을 불러 경제에 추가적 부담을 줬던 것으로 평가된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미국 국방부가 대만 주재 미 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 신청사 경비를 위한 해병대 파견안을 거부했다고 대만 빈과일보가 14일 미 CNN 방송을 인용, 보도했다. 2004년 12월 저도 연륙교 바로 옆에 차도와 인도를 갖춘 신 연륙교가 생기면서 다리로서 기능을 거의 상실했다. 창원시는 옛 연륙교 콘크리트 바닥을 일부 걷어내고 길이 80m, 폭 1.2m짜리 투명 강화유리를 깔아 지난해 3월 28일 ‘저도 연륙교 스카이워크’로 재개장했다. 수면에서 유리 바닥까지 거리는 13.5m다. 유리 바닥에 서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시퍼런 바닷물이 출렁이거나 고깃배가 지나가는 모습을 그대로 볼 수 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코카콜라가 마리화나(대마초) 제조업체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마리화나 주입 음료를 개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캐나다 매체 BNN 블룸버그를 인용해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가 염증, 통증, 경련 등에 작용하는 일종의 건강음료 개발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신경에 작용하지 않는 CBD(캐너비디올)를 건강음료의 성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업체가 CBD 시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CBD는 마리화나에서 추출하는 고체 성분이다. 코카콜라 측의 설명은 통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일종의 의료용 마리화나 성분 음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는 그러나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최종 결정 이전까지는 구체적으로 음료 개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의 협업은 메이저 음료 시장에서 최초로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상용화하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코로나 맥주를 만드는 콘스텔레이션 브랜즈가 마리화나 제조업체인 캐노피 그로스에 40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매년 9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시카고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졸수(卒壽·90세)를 앞둔 도전자가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은퇴한 엔지니어 로버트 스콧. 올해 87세, 우리 나이로 88세인 스콧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에서 열리는 제36회 시카고 트라이애슬론(Chicago Triathlon)에 출전하는 ‘사상 최고령’ 도전자다. “평생 고정관념에 개의치 않고 살아왔다”는 스콧은 미시간호수 1.5km 수영으로 시작해 40km 경주용 자전거를 탄 뒤 10km 달리기로 마무리되는 총 51.5km 구간에서 전 세계 ‘강철인’들과 경쟁을 벌이며 다시 한 번 나이에 대한 고정관념 깨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은 그를 이번 대회의 ‘다크호스’로 손꼽고 있다. 스콧은 하와이 코나에서 열리는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수영 3.9km·자전거 180km·마라톤 42km)을 2014년까지 총 14차례 완주했으며, 70세 이상이 225.9km 전구간을 13시간 이내에 완주한 최초 기록까지 세웠다. 지난해에는 하프 트라이애슬론에 3차례 출전했다. 어려서부터 수영과 자전거 타기에 능했던 스콧은 마라톤 선수로 변신, 보스톤 마라톤을 26차례(19년 연속 포함) 완주했다. 그러다 50대 들어 처음으로 위스콘신 주 라신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에 도전했다가 철인 3종 경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나보다 더 어린 사람들이 내 도전 기록들에 대해 듣고 ‘기가 막힌다’고 반응하는 것을 보며 ‘내 나이에 이만큼 활동하는 사람이 드물구나’ 새삼 깨닫는다. 그러나 이 나이에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주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일단 도전을 결심했으면 노력이 필요하다. 정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능력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면서 “나는 훈련을 매우 좋아하며, 내가 해낼 수 있다는 것, 잘해냈다는 사실은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 대회 사전 등록자 7천271명 가운데 70세 이상이 33명, 80세 이상은 7명”이라며 흔히 ‘고령’으로 언급되는 나이에 속한 참가자가 스콧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스콧은 “일주일에 20시간씩 훈련하고,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훈련에 방해될 약속은 잡지 않는다”고 강철 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완주’로 설정한 그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은 현지시간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27일 오후 8시) 도심 동편의 먼로 비치에서 시작된다. 주최 측은 수용 한계를 고려해 제한을 둔 약 1만 건의 참가 신청 접수가 이미 마감됐다고 밝혔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가 자연재난이 발생할 때 주민 대피계획을 보다 체계적으로 세우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정육점과 패스트푸드 체인점 등을 공격한 급진 채식주의자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프랑스 북부의 산업도시 릴에서는 올해 송고 송고50조원이면 일본 방위비에 육박…내년도 국방비 증액 예상”軍 가진 것 더 내려놓고 낮은 자세로 개혁안 다듬어야”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계은행그룹은 조현찬 현 IFC 아태지역 인프라·자원개발 담당 본부장(Head)을 국장(Director)으로 승진 임명했다. 연세대 공과대학을 졸업한 조 신임 국장은 1992년 쌍용그룹에서 일하다가 1999년 IFC에 입사했다. 이후 IFC 최고 경영자 특별보좌관, IFC 중국·몽골·한국 수석대표 등으로 일했다. 조 국장은 1988년 대학가요제에 고 신해철(보컬·기타)씨와 함께 밴드 ‘무한궤도’의 드러머로 나가 ‘그대에게’로 대상을 받은 이색 경력도 갖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만약 매너포트가 그대로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약 20년을 복역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번 유죄 인정 협상에 따라 형량이 10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인 그가 특검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경우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다.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좌파 독립운동가 재조명을 두고 진보·보수단체 간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지방분권운동경북구미본부와 구미근현대사연구회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은 3·1 운동과 임시정부수립이 각각 100주년을 맞는 해이다”며 “구미시가 100주년 준비단을 구성하고 특히 구미의 독립운동을 재조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좌파) 독립운동가 17명의 후손 현황을 파악하고 그들의 고향 복귀를 맞이해야 한다”며 “구미시는 이를 위해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가 밝힌 독립운동가 17명에는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구미시장의 조부인 적우 장홍상씨가 포함돼 있다. 지방분권운동구미본부 등은 “이번에 장홍상 선생의 독립운동에 대한 자료를 발굴하고 독립운동 관련 활동을 연도별로 정리했다”고 했다. 김종길 지방분권운동구미본부 상임대표는 “장 선생의 연보를 만들었고, 곧 이를 지역에 배포할 것”이라며 “구미시는 100주년 기념 준비단을 구성해 독립운동가 17명의 업적을 재조명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민족주의를 좌우로 나누지 말고 균형 있게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고정밀 측량으로 살포 정확도 높여”(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지난 18일 농약 제조사 팜한농과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한 드론 야간 정밀방제를 시연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연은 충남 논산시 팜한농 작물보호연구센터 연구농장에서 진행됐다. 드론은 오후 6시부터 고도 3m에서 초속 3m의 속도로 약 1시간 동안 비행하며 작물보호제를 살포했다. LG유플러스는 U+드론 관제시스템을 이용해 ▲ 기체 두 대로 작업지역을 조종사 없이 자동으로 방제하는 패턴 방제 ▲ 장애물 회피 방제 ▲ 핀포인트 방제 등을 시연했다. 이 시스템은 이용자가 작업지역을 설정하고 시작 버튼만 누르면 자동으로 드론이 비행하는 방식이다. 이번 시연을 위해 LG유플러스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비행계획서를 제출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드론 야간 특별비행을 허가받았다. LG유플러스는 “드론을 활용한 작물보호제 살포는 많은 농가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LTE망을 이용한 U+드론 관제시스템과 실시간 이동측량 시스템(RTK)을 접목해 정밀한 야간 드론 방제를 시도한 것은 이번이 국내 최초”라고 밝혔다. 또 “RTK 기술을 이용하면 실시간으로 작물보호제 살포가 필요한 지역을 2∼3cm 오차 범위 안에서 정확하게 측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행정공제회는 19일 서울시 용산구 행정공제회 대회의실에서 한경호 신임 이사장이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한 이사장은 “회원 서비스 혁신, 경영 혁신, 윤리 혁신, 조직문화 혁신을 통해 회원 신뢰 기반을 보다 강화하고, 지속적인 자산운용 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임기 내 자산 규모 15조 원, 지급준비율 97%, 운용수익률 5.5%, 회원만족도 95점 달성 등 세계 일류 투자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회원들이 행정공제회에 적립하는 기금은 지역주민을 위해 현장에서 발로 뛰며 쌓아온 금자탑과 같은 것이며, 공제회는 이 금자탑을 지키고 키워야 할 막중한 책임과 소명이 있다”면서 “CEO로서 임직원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그 열매는 회원들에게 돌려드리는 선순환 시스템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 이사장은 1984년 기술고시로 공직 입문 후 경상남도 기획관, 사천시 부시장, 국무총리실 행정자치과장, 행정안전부 윤리복무관, 지방분권지원단장, 정부청사관리소장, 세종특별자치시 행정부시장, 경상남도 도지사권한대행(행정부지사)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돼 서울대공원 동물원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LG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선도기업과 전략적인 차원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추진하는 동시에 국내는 물론 북미, 일본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중소·스타트업 발굴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미래성장 분야의 기술 트렌드를 빨리 읽고 사업화에 필요한 핵심 기술 개발로 연결할 수 있는 조직과 인재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구 회장은 R&D 책임 경영진에 “LG의 미래에 그 역할이 매우 중요한 사이언스파크에 선대 회장께서 큰 관심과 애정을 가졌듯 저 또한 우선순위를 두고 챙길 것”이라며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4월 오픈한 LG사이언스파크는 구본무 전 회장이 각별히 챙기던 곳이다. 2015년 12월 연구동 건축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던 당시 영하의 날씨에도 건설 현장을 둘러봤으며, 지난해 9월 5일에는 생전 마지막 공식 일정으로 마무리 건설 현장을 시찰한 바 있다. 재계 관계자는 “구 회장은 지난 6월 ㈜LG 대표이사 취임 이후 경영현안을 파악하고 미래 준비를 위한 경영 구상에 집중하고 있다”면서 “이번 현장 방문을 시작으로 총수로서의 행보를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북이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의 일상화·제도화에 진입하기까지 남은 난제도 잘 극복해야 한다. 합의서에 담긴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 문제만 하더라도 NLL을 해상경계선으로 인정하지 않는 북측 입장으로 구체적 합의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상대방을 겨냥한 대규모 군사훈련 및 무력증강 등 민감한 문제를 협의하게 될 남북군사공동위의 협의 과정도 순탄하지만은 않을 가능성이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방선거 참패 뒤 미국으로 떠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세계가 호황국면인데 우리만 유독 저성장, 물가 폭등,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수출 부진, 자영업자 몰락 등으로 나라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제에 좌파이념을 추가한 정부가 성공한 사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 물론, 낙하산 사장을 내려보내는 정치권과 정부도 나름대로 논리를 갖고 있다. 방만 경영을 일삼고, 월급과 복지혜택은 많으면서, 일은 적게 하는 무사안일의 조직에 개혁의 칼을 들이대야 하는데, 내부출신 사장으로 가능하겠느냐는 것이다. 언뜻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인다. 그러나 그 말이 맞는다면 공기업 방만 경영은 벌써 사라졌어야 했다. 개혁적 인사들이 수십 년간 낙하산으로 내려와서는 고치고 또 뜯어고쳤다는데, 방만 경영이 여전하다는 지적은 예외 없이 매년 나온다. 왜 그럴까. 개혁도 그 조직을 잘 알아야 제대로 할 수 있는 법이다. 모르면 그 구성원들에게 이리저리 끌려다니는 경우가 많다. “더 나은 삶 구축”이라는 슬로건은 더 나은 삶을 향한 세계인의 소원과 진심 어린 추구뿐만 아니라, ‘도시 관리’라는 피할 수 없는 역사적 책임까지도 명확하게 제시한다. 선양 시장 Jiang Youwei는 선양이 다른 도시와의 의사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실용적인 협력을 심화하며, 선양의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여러 도시 시장과 상공회의소 대표들은 선양과의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국제 문화관광산업 프로젝트를 활발하게 발전시키며, 정밀한 도시 계획, 섬세한 개발 및 린 경영(lean management)의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자 하는 의사를 밝혔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5시간 30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공장 1개 동 전체가 탔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출장미인아가씨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문재인 대통령, 마중 나온 김정은 위원장과 ‘포옹 인사’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랜트는 “현재 우리가 직면한 과제들을 해결하는 데 있어 그 진척을 가속하려면 협업이 필수적이다”는 생각이다.”국제사회 협력 중요…차분하고 질서있게 준비할 것”"총리 ‘금리’ 관련 발언은 원론적 얘기…재정정보 유출은 심각한 일”(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여건이 조성된다면 남북 경제협력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국의 중앙집중 현상은 6·13 지방선거에서도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은 압승을 거두었다. 자유한국당은 궤멸하다시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 한반도평화 노선이 지지받은 결과다.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도 시대 변화를 따라잡지 못하다 심판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평판 게임- 나에 대한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 기술 = 평판에 관해 연구해온 미국 언론인 데이비드 윌러와 기업 컨설팅·홍보 전문가 루퍼트 영거가 10년간 집필해 내놓은 신작. 저자는 사람들이 좋은 평판을 얻기 위해 실력을 쌓고 노력하지만, 치밀한 전략이 동반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행동과 네트워크, 스토리를 중심으로 평판이 만들어지는 메커니즘을 밝히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좋은 평판이 만들어지도록 기회를 찾아내는 전략을 제시한다. 대통령부터 교황, 글로벌 기업, 마피아, SNS 스타에 이르기까지 평판으로 승자가 된 이들의 일화를 풍성하게 보여준다. 웅진지식하우스. 박세연 옮김. 296쪽. 1만6천원.완성품·원부자재 실은채 ‘남부여대’식 귀환 줄이을 듯공단내 등록설비 반출은 북측과 별도 협상 필요(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가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하고 문 대통령의 방북 마지막날인 20일 일정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분의 백두산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여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일 아침 일찍 출발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일정은 현재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브리핑 이후 기자들이 ‘천지까지 가느냐’고 질문하자 “일단 백두산 남쪽 정상인 장군봉까지는 올라갈 예정이고, 날씨가 좋으면 내려가는 길에 천지까지도 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상에 따라 유동적이다. 기상이 좋지 않으면 중간쯤에 끊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산행 방식에 대해서는 “버스를 타고 산중턱까지 올라간 다음, 궤도 차량을 타고 장군봉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시설이 갖춰져 있나 보다. 장군봉 정상에서 천지로 내려가는 길은 삭도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주장 박찬희 “선수들끼리 정신적으로 더 무장했다” (고양=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위기에 빠졌던 한국 남자농구를 2연승으로 구해낸 김상식 감독대행이 승리의 공을 선수들에게 돌렸다. 김상식 감독대행이 이끄는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은 17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2차 예선 E조 경기에서 시리아를 103-66으로 완파했다. 우리나라는 이달 초 끝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냈으나 허재 전 감독이 사퇴해 팀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13일 요르단과 원정 경기에 이어 이날 시리아와 홈 경기까지 2연전을 앞둔 대한민국농구협회는 김상식 코치를 감독대행에 선임해 시리아전까지 치르게 했고, 김 감독대행은 2연승으로 ‘소방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 김 감독대행은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선수들에게 상대가 강팀이든, 약팀이든 또는 훈련이든 실전이든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선수들이 준비한 대로 잘 따라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승리 요인을 선수들에게서 찾았다. 한국은 요르단 원정에서 86-75로 값진 승리를 따냈고, 이날 대승으로 6승 2패를 기록하며 레바논과 함께 E조 공동 2위가 됐다. 뉴질랜드(7승1패), 레바논, 요르단(5승2패), 중국(3승4패), 시리아(2승6패)로 구성된 E조에서 3위 안에 들어야 2019년 월드컵 본선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김 감독대행은 “수비에서는 바꿔 막기를 할 것인지, 아니면 따라가는 수비를 할 것인지 등을 놓고 두 세 가지 패턴을 준비했다”고 소개하며 “공격에서도 공 없는 선수들이 움직여줘야 기회가 나기 때문에 위크 사이드의 움직임을 주문했는데 기술이 있는 선수들이라 알아서 잘 따라줬다”고 이날 경기를 준비한 과정을 설명했다. 다만 김 감독대행은 “일단 저에게 주어진 임무는 오늘 경기까지”라며 “이후 상황에 대해서는 협회로부터 들은 바가 없기 때문에 말하기 조심스럽다”며 이날 경기가 끝난 뒤 대표팀 일정이나 운영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소득주도성장정책이 성과 부진, 정치 공세, 국민 공감 부족의 ’3大 벽’에 부딪혔다. 정책 의도와 반대로 소득 양극화가 오히려 심해지고 고용이 나빠지면서 시행 1년여 만에 사면초가다. 정책 핵심인 최저임금 인상이 저소득층 고용과 소득을 감소시킨 것으로 보인다. 최저임금 인상이 가져올 자영업자·소상공인 부담을 과소평가한 결과 같다. 보완이 시급하다. 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도 선언에 담겼다. 우선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이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했다. 남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 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이어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한다”는 데 합의했다. 문화 및 예술 분야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는 한편, 우선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을 진행하기로 했다.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부산 도심 산속에 조성된 거대한 인공호수이자 시민의 식수원인 회동수원지. 호수 둘레만 20㎞, 총넓이는 2.17㎢, 직선거리는 6㎞에 달하는 회동수원지는 8년 전만 하더라도 금단의 땅, 부산의 ‘비무장지대(DMZ)’ 같은 곳이었다.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신한은행을 비롯한 영국 런던 소재 한국계 금융기관들이 유엔 산하 다국적 금융기관과 대출 약정을 체결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송고 산텔리 기자는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시행할 수 있는 투자계획을 내놓으면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설득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한국에서 ‘재벌’이라고 불리는 대기업의 총수, 경영진 등 송고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한국의 중앙집중은 개발독재의 산물이다. 이것이 끝난 지 30년쯤 됐지만, 중앙집중은 아직 공고하다. 한국 사회의 특징 아니냐는 획일화, 서열화도 중앙집중과 무관하지 않다. 어떤 사안을 놓고 전국이 확 끓었다 식는 현상을 일컫는 ‘냄비근성’이라는 자조적 표현도 획일성의 다른 말이다. 매티스 장관은 “그들이 돈을 보내고, 국민투표 운동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마케도니아인들이 스스로 마음을 정하도록 내버려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 한 대표는 이날 베트남 하노이시에서 열린 ‘한국-베트남 비즈니스 협력 세미나’의 패널 토론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 법인을 통해 베트남 스타를 발굴, 육성해 현지 스타로 만드는 것으로 시작해 아시아, 글로벌 스타로 성장시킬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해 12월 ‘NCT 베트남’을 구성해 세계적인 스타로 키우겠다고 밝힌 구상을 구체화한 것이다.북중 접경도시 단둥·잉커우市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씨 주장”에너지·자원·노동력 해결로 생산원가 낮춰 경쟁력 제고 가능”(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제조업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비교우위 상실위기에 처한 한국 제조업의 유일한 활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이라는 주장이 북중접경 중국 도시에서 활동하는 한중 경제무역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잉커우(營口)시의 유일한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45) 단둥형제통상컨설팅회사 대표는 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에 견줘 기술적 우위를 지닌 한국 기업이 점차 줄고 있다”며 “한류 덕분에 식품·소비재 품목이 상당한 우위를 보이지만 제조업 분야의 기술상담시 중국 제품보다 더 나은 한국 제품을 발견하는 빈도가 갈수록 낮아졌다”고 말했다. 조 경제고문은 “최근 10년간 한국 중소기업에 자금 흐름이 끊긴 것과 반대로 중국 정부는 많은 기술개발 자금을 기업들에 퍼부었고 수출로 먹고 살아온 한국의 원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자원, 내수시장이 빈약한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제품과 비교해 한국 제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려면 품질을 유지하면서 생산원가를 낮춰야 하는데 남북경협이 이뤄지면 에너지, 자원, 노동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한국이나 중국 기업 모두 누가 먼저 상품을 업그레이드해 싸게 시장에 내놓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의 경제적 효과는 제조업 분야에 그치는 게 아니다”며 “현재 동북아의 물류허브 국가는 일본인데 남북경협 결과로 한국이 중국, 러시아 등 대륙과 이어지면 일본에 있던 각국 국제 사무소, 금융본부 등이 한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 경협을 하면 북한에 일자리를 뺏겨 한국 실업률이 올라가지 않을까 우려할지 모르나 건설, 자동차, 물류, 철강, 선박 등 각 업종이 동반 발전을 해서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대규모 남북경협으로 한국이 아니라 오히려 일본, 중국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적 입장에서 볼 때 남북화해와 북한개방은 축복이지만 과정이 쉽지 않고 주변국가 입장에서 자신들이 지닌 장점을 한국에 뺏기는 것이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경협이 현실화할수록 위험부담이 커지므로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김해지역 미래 경제를 짊어질 청년 최고경영자( 송고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도내 진보성향 시민·교육단체 등이 모여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경남촛불시민연대를 출범했다. 경남촛불시민연대는 송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9월 평양공동선언이 나온 지 1시간 만에 트위터를 통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통화에서 “군사적 긴장 완화 부분은 사실상의 남북 간 종전합의”라며 “비핵화와 관련해 다음 북미회담을 할 수 있는 모멘텀을 만들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SNS를 통한 민주당 의원들의 ‘환영’도 이어졌다. 추미애 의원은 “평양선언, 기대 이상이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가 주목하는 수석 협상가로서 합의를 잘 이끄셨다”며 “김 위원장이 핵 폐기를 최초로 언급하고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겠다는 결단은 비핵화의 큰 진전”이라고 페이스북 글을 올렸다. 조정식 의원은 페이스북에 “남북 간 도로와 철도 연결은 새로운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의 봄이 뜨거웠던 여름을 거쳐 풍성한 결실로 이어지고 있어 다행이고 행복한 시절”이라고 썼다. 영화는 쉽게 휩쓸리고, 상처받는 여고생들의 심리를 현실감 있게 그린다. 전여빈의 학창시절도 궁금했다. “저는 강릉에서 비평준화 고등학교를 나왔어요. 입시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제대로 된 하루를 보낸 기억이 없어요. 3년 내내 공부에 치여 살았죠. 중학교 때는 공부한 만큼 성적이 나와서 재미가 있었지만, 고교 때는 압박감 속에서 경계를 뛰어넘어야 하니까 마치 저 자신을 갉아먹는 것 같았죠.” 의사가 꿈이던 그는 결국 대입에 실패하고 방황의 시기를 거쳐야 했다. “저만 혼자 표류하고 뒤처진 것 같았어요.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잘하는지, 내 성격이 어떤지도 모를 정도로 나 자신을 잃어버렸던 시기였어요. 그러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본 뒤 엄청난 파도가 가슴 속을 덮치는 경험을 했죠. 그때 이런 이야기를 만드는 구성원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후 가족을 설득해 서울에서 연기학원을 한 달간 다닌 끝에 동덕여대 방송연예과에 진학했다. 그 누구보다 열심히 학창 시절을 보낸 뒤 대학로에서 조연출, 티케팅 등을 하면서 어깨너머로 연극 일을 배웠다. 독립영화에도 꾸준히 출연했지만, 그는 여전히 무명이었다.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9년 만에 나온 40대 여자 메이저 챔피언”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생각했는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끝난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9년 만에 4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여자골프에서 40대 나이에 메이저를 제패한 최근 사례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의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로 당시 그의 나이는 40세였다. 그 이후 여자골프에서는 40대는 고사하고 30대 중반의 메이저 우승자도 없었을 정도로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달성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세다. LPGA 투어 데뷔가 2001년으로 벌써 투어 18년 차가 됐다. 그동안 출전한 메이저 대회만 이번 대회까지 76회에 이른다. 이 대회 전까지 75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그가 거둔 최고 성적은 2003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스탠퍼드는 에비앙 우승컵을 품에 안은 뒤 인터뷰에서 “그때 연장에서 패했는데 투어 3년 차였던 나는 내가 얼마나 메이저 우승에 근접했었는지 알지도 못했다”고 15년 전에 근접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를 떠올렸다. 76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첫 메이저 우승을 달성한 것은 남녀 골프를 통틀어 스탠퍼드가 최초다. 여자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 매슈가 52번째 대회에서 우승한 것이 종전 기록이었고, 남자는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가 자신의 74번째 메이저 대회였던 2017년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사례가 있다.

중국 의존도 89.1%, 광물이 주요 수출품(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해 핵실험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 분위기 속에서도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가 중국과의 거래에 힘입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코트라가 발표한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전년보다 7.8% 증가한 73억4천만 달러(7조5천억여원)를 기록했다. 코트라가 집계를 시작한 1990년 이후로 가장 큰 규모다. 북한의 수출액은 11.7% 증가한 32억2천만 달러, 수입은 5.0% 늘어난 41억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는 전년(10억5천만 달러)보다 다소 축소된 9억800만 달러였다. 최대 교역 상대국은 중국이다. 교역 규모가 65억4천만 달러로, 전체 교역액의 89.1%를 차지했다. 북한의 대(對)중국 교역 의존도는 2005년 50%를 넘어선 이후 계속 상승세를 이어왔다고 코트라는 소개했다. 작년 2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중국 정부도 북한과의 수출입 통관을 강화하는 등 국제적 제재 움직임에 동참했지만 실질적으로는 북중 교역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코트라는 분석했다. 북한은 석탄과 철광석 등 광물자원과 섬유 및 의류 수출이 많았고 전기 및 수송기기, 곡물 등을 주로 수입했다. 러시아와 인도, 태국, 싱가포르가 북한과의 교역액 2∼5위 국가로 꼽혔다. 지난해 러시아와의 교역액은 1억400만 달러(수출 700만 달러, 수입 9천700만 달러)로 37.3%나 늘었다. 작년 하반기 나진-하산 구간 철도 개통으로 기계류와 수송기기의 수입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대만(6위)과 홍콩(7위)에 이어 교역 규모 8위인 우크라이나는 2012년 북한과 교역 순위가 35위였지만 지난해 항공기와 관련 부품을 북한에 대량 수출하면서 순위가 급상승했다. 일본은 2009년 이후 교역 실적이 전무했고, 미국 역시 대북 경제제재 조치를 강화하면서 식량 등 인도적 차원의 품목만 원조하는 데 그쳤다고 코트라는 덧붙였다. 코트라 관계자는 “북한의 대외무역은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 증가로 2010년 이후 4년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북한은 최근 러시아와의 고위급 접촉 등을 감안할 때 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러시아와 관계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디자이너들이 고대 중국 역사 중심지인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패션쇼를 펼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오는 송고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11월 26~29일에 열리는 2018 오토모빌리티LA에서 이미 확정 —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이 국제적인 자동차 기술 행사에서 신차, 컨셉트 차량을 공개하고 주요 뉴스를 발표할 예정 김정은 위원장 방중 부각…관광·스포츠체험 홍보(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 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북한 70주년 9·9절(정권수립 기념일) 기념 사진·미술·도서·수공예품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2일 선양시 허핑(和平)구 소재 조선족문화예술관에 따르면 주 선양 북한총영사관 주최로 북한의 최근 사회변화상을 소재로 한 사진과 미술작품, 도서, 수공예품 등 100여 점의 전시를 오는 3일까지 진행한다. 전시된 사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례에 걸친 방중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현지 시찰을 부각하면서 김일성 주석·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모습을 포함했다. 또 마식령 스키장과 미림 승마·항공구락부, 문수물놀이장 등의 소개사진을 통해 북한이 대외 이미지 개선 및 외화난 해결을 위해 내세우는 현지 관광·스포츠 체험을 홍보했다. 도서로는 김일성전집, 김정일선집 등 북한 최고지도자 관련 서적이 전시됐고 북한 도자기와 공예품, 미술품 수십점도 출품됐다. 현지 매체인 요녕신문은 “이번 전시회가 북한의 경제, 문화, 정치 등 각 영역의 성과를 담은 도서, 사진 등을 보여줬다”며 “북한 측은 전시회를 계기로 자국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고 북중친선협조관계를 발전시키기 희망했다”고 전했다. 로고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 르완다 지리·교통 르완다는 탄자니아와 콩고민주공화국 사이에 낀 아프리카 중서부의 작은 국가다. 면적은 2만6천㎡밖에 안 되며 인구도 1천2백만 명에 불과하다. 적도에 가깝지만, 고원지대라 선선하다.내년 예산안에 기술연구비 640억원 책정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 논란(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마하5(시속 6120㎞)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는 극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개발이 완성되면 사실상 적(敵)의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춰 ‘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을 행사한다’는 ‘전수방위(專守防衛)’ 원칙을 어기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다.

4:15 pm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동남아시아 최대 관광지 태국의 수도 방콕에 가면 넘쳐나는 서양인들, 즐비한 초현대식 쇼핑몰들에 놀란다. 서울 백화점들보다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명품 가격도 한국보다 세다. “태국이 한국보다 잘사는 것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은 “방콕과 태국은 딴 나라예요”다. 대기리는 처음엔 3개 리(里)로 구성됐으나 1965년 화전민들이 농지를 개간해 감자, 채소를 심고 마을을 형성하면서 4개 리가 됐다. 그렇게 대기4리는 안반데기 마을이 됐다. 안반데기는 경사가 가파른 탓에 기계를 이용한 농사가 불가능해 농부의 힘과 노력이 고스란히 묻어 있는 전형적인 농업지역이다. 화전민들은 수십m 아래로 굴러떨어질 수도 있는 가파른 비탈에서 곡괭이와 삽, 소를 이용해 밭을 일구어냈다. 1995년에는 대를 이어 밭을 갈아 낸 28가구 안반데기 주민들이 땅을 정식으로 매입하면서 실질적인 소유주가 됐다. 척박했던 땅은 축구장보다 280배나 큰 200만㎡에 이르는 풍요로운 밭이 됐다. 안반데기 배추는 최고등급으로 인정받으며 국내 배추시장의 48%를 차지해 밥상물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주민들은 매년 5월 마을을 수호하는 성황지신과 척박한 땅에서 풍요로운 수확을 염원하는 토지지신, 마을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하는 안반데기만의 지신인 여력지신에게 성황제를 올린다. 문화재는 아니지만 1938년 지어진 6각 형태 누각이 있는 중국풍 건물이다. 뾰족집 맞은 편 원해루(元海樓)는 6·25 전쟁 때 중공군 포로였던 장철현 씨가 1956년 개업한 중국요리집이다. 이승만 대통령 등 유명인사들이 다녀갔으며 영화 ‘장군의 아들’ 촬영지였다. 김구 선생 친필시비는 1947년 진해를 방문한 김구 선생이 ‘서해어룡동 맹산초목지’(誓海魚龍動 盟山草木知·바다에 서약하니 물고기와 용이 감동하고 산에 맹세하니 초목이 아는구나)란 이순신 장군의 한시를 돌에 새긴 것이다. 선학곰탕은 1938년 일본 해군통제부 병원장 사택으로 건립된 건물에서 영업중인 음식점이다. 옛 일본식 가옥 특징을 고스란히 가져 등록문화재 193호다. 먼저, 강 씨의 성과가 순전히 본인 개인의 소유물인지에 대한 의문일 수 있다. 그가 조선 시대에 태어났다면 지금처럼 유명 인사가 됐을까? 쉽지 않았을 것이다. 미디어를 비롯한 사회시스템 발전의 도움을 받았다고 봐야 한다. 게다가 지구 위에 강 씨 혼자 산다면 이런 성과도 불가능하다. 경쟁에서 밀렸던 수많은 사람, 그를 이끌어줬던 스승과 선배, 동료들도 그의 성공에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 강 씨의 성과물은 온전히 그만의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식의 주장을 펼쳤던 대표적인 사람이 미국의 정치 철학자 존 롤스다.(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광-기반 바이오센서 기술은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생화학 분자를 측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테라헤르츠파는 침투 깊이가 긴 파장이면서 광-에너지 값이 낮아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새로운 타입의 광센서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인간 광수용체 단백질 중 주로 명암을 구분하는 간상세포를 이용해 개발한 인공 광수용체가 빛을 흡수해 분자구조 변화를 일으킬 때 이를 테라헤르츠 메타물질로 증폭된 신호를 포착, 그 특성을 분석하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연구에 사용된 인공 광수용체는 앞서 KIST 김재헌 박사팀이 손상된 망막을 대체하기 위한 인공망막 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실제로 사람의 눈과 유사한 방식으로 빛은 물론 색깔까지 감지할 수 있다. 연구팀은 테라헤르츠 메타물질 기반 광-바이오센서 기술로 고민감도, 고선택성 분자 검출 플랫폼을 제작, 테라헤르츠 전자기파 대역에 특이 스펙트럼이 있는 ppm(ng/ml) 수준의 극미량 분자를 매우 높은 감도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테라헤르츠파는 물 분자에 민감해 물 등 액체에 녹아있는 저농도 분자를 식별하는 데 한계가 있으나, 연구팀은 특정 계면으로부터만 신호를 취하는 수직반사 형태의 테라헤르츠 분광법을 개발해 물-흡수에 의한 신호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했다. 연구팀은 개선된 테라헤르츠 분광법과 메타물질 센싱칩을 인공 광수용체의 광-반응성 확인에 적용, 빛을 받을 때 일어나는 단백질 분자구조의 변형을 테라헤르츠 신호의 변화율로 직접 측정해 정량화하는 데 성공했다. 서민아 박사는 “인체 내 신호전달 체계에 기여하는 자극에 대한 세포 반응은 대부분 막 단백질 구조 변화로부터 시작된다”며 “이 연구는 향후 인공 광수용체 뿐 아니라 다양한 인체 세포들에서 기능 조절 연구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센서와 액추에이터 B(Sensors and Actuators B: Chemical) 최신호에 게재됐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포스링크[ 송고 한화는 NC 다이노스와의 창원 방문경기에서 9회 김태균의 결승 내야안타로 7-4로 승리했다. 4-2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한 한화는 9회 1사 후 이용규가 우전안타를 치고 나가 2루 도루에 성공하며 기회를 잡았다. NC 투수 강윤구가 흔들리며 송광민과 재러드 호잉이 연속 볼넷을 골라 1사 만루가 됐다. 대타 백창수가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으나 김태균의 3루수 쪽 내야안타로 결승점을 올렸다. NC 3루수 지석훈의 1루 송구 실책까지 겹쳐 나머지 주자 둘도 모두 득점해 승부를 기울였다. 9회말 등판해 세 타자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경기를 매조진 정우람은 시즌 33세이브(5승 3패)째를 챙겼다. 1990년대 말부터 대북 햇볕정책에 힘입어 한동안 남북 언론 교류와 협력이 꽤 활발했다. 남한 언론들의 방북 취재, 방송사들의 북한 영상물 방영으로 북한 주민을 뿔 달린 괴물쯤으로 상상하던 편견이 깨졌다. 그러나 언론은 진정한 취재 보도를 하지 못했다. 북한은 민감한 분야는 빼고 자연경관, 문화재 등 비정치적인 분야 취재만 허용했다.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것만 보여준 것이다. 남한도 북한 체제를 미화할 우려가 있다며 방북 취재를 제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모델 출신이라는 우려의 시선이 서운하진 않았어요. 당연하다고 생각했죠. 지금도 그렇지만 그때도 연기 잘하는 배우라고는 할 수 없는 입장이었으니까요. 그런 부담감이 있어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죠." 추석 극장가 기대작인 '안시성'에서 연개소문의 밀정 '사물' 역을 맡은 남주혁은 모델로 데뷔해 TV 드라마를 거쳐 스크린으로 활동 무대를 넓혔다. 모델이나 아이돌 출신 배우 대부분이 일단 '연기력 논란'이라는 꼬리표를 붙인 채 커리어를 시작하듯 그 역시 캐스팅이 발표 후 우려의 시선을 피할 수 없었다. 그러나 시사회를 통해 드러난 그의 연기력은 선배 배우들과 비교해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는 평이다. 17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남주혁은 본인의 첫 스크린 연기에 대해 "생각보다 잘했다고 얘기해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스크린 신고식이다 보니 얼떨떨했죠.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는 '정말 잘해야겠다', '현장에서 폐 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부담감이 컸어요. 막상 현장에 가니 감독님과 선배들이 편하게 대해줘서 부담감을 내려놓을 수 있었어요. 그런데 또 시사회에서 스크린으로 보니까 제 연기가 너무 아쉽네요." 그가 맡은 '사물'은 요즘 말로 표현하면 '소년 학도병'이다. 김광식 감독은 소년 역할을 할 배우를 물색하다 그를 낙점했다고 한다. ▲ 지구 전체의 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지역이 그런 것은 아니다. 어디는 심하고 어디는 덜하다. 그래서 지구온난화라는 표현보다는 기후변화라는 표현을 선호한다. 기후변화라는 것은 '기후가 옛날 같지 않다,' '기후변동이 너무 심하다'라는 의미이다. 지역마다 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 생태계가 점진적으로 변해주면 그나마 대응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문제는 '생태 엇박자(ecological mismatch)'가 나는 것이다. 예컨대 철새는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려면 곤충이 필요하다. 곤충을 잡아서 먹여야 한다. 곤충은 작아서 온도 등 환경변화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 새는 온도 변화보다는 하루 일조량의 변화에 맞춰 움직인다. 철새는 제때 왔는데 곤충은 기온 상승으로 너무 일찍 나와 새들이 새끼를 낳기도 전에 웬만큼 번식하고 사라져버린다. 곤충을 잡지 못해 철새들이 몰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덴마크의 통계자료를 보면 철새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 이러한 '생태 엇박자'가 무서운 것이다. 앞으로 이런 일들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것이다. ◇ 가는 길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를 이용하면 인천공항 1터미널역에 내린다.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를 타면 장기주차장역과 합동청사역, 파라다이스시티역, 워터파크역을 거쳐 용유역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용유역에서 내린 뒤 잠진항 선착장까지 걸어가면 10분 가량 걸린다. 잠진항 선착장에서 무의도 큰무리 선착장까지 가는 카페리는 10분 만에 도착한다. 왕복 3천 원이다. 태풍의 반경이 통상 수백㎞인 점을 고려하면 예보와 실제 태풍 경로에 수십㎞ 정도의 오차가 있다고 해도 그 영향권을 분석하는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김승배 한국기상산업협회 기상본부장은 "태풍 예상 경로는 기온, 풍속 등 관측 데이터를 수리, 물리 방정식으로 만든 예보모델에 적용해 분석한다"면서 "이 모델이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고, 이를 바탕으로 한 예보관들의 판단도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예상 경로에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은 "예상 경로와 실제 경로가 동쪽, 서쪽처럼 아예 방향까지 다르다면 문제겠지만 태풍의 중심이 예상보다 10∼20㎞ 서쪽으로 치우쳐 지나가는 정도라면 영향권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면서 "최근 한국과 일본, 양국 예보의 차이는 특별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간 기상업체 케이웨더의 반기성 센터장은 "예보 정확도는 통상 경제 수준을 따라가기 때문에 관련 인프라나 예산, 맨파워가 잘 갖춰진 일본이나 미국이 기상예보 강국인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 기상청의 태풍 예보도 이들 국가 못지않게 정확하고 신뢰할 만하다"고 말했다. 우리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상륙 위치보다는 강풍이 어느 지역에 어느 정도 강도로 불고, 강수 지역은 얼마나 되는지와 같이 태풍의 영향권을 면밀히 분석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확한 예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고(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4명은 추석 명절을 달가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비즈콘텐츠부장 정병휘(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14일(현지시간) 점심시간,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의 쇼핑몰 조를루센터에 있는 루이뷔통 매장 앞. 히잡 차림 아랍인과 동양인의 긴 줄이 늘어섰다. 인근 불가리 매장과 펜디 매장에도 마찬가지 외국인의 줄이 길게 이어졌다. 평일 낮 시간대에 사치품 판매장이 문전성시를 이룬 낯선 광경에 지나가던 터키인들은 신기하다는 눈빛으로 바라본다. 곳곳에서 휴대전화로 이들의 사진을 찍는 모습도 보인다. 현장을 취재하러 온 터키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의 사진기자는 "리라가 떨어지니 돈 많은 아랍인은 신이 났지만 대부분 터키인과는 무관한 얘기"라며 어깨를 으쓱했다. 터키 리라 가치가 14%나 폭락한 후 한국기업 터키법인의 주재원 등 달러나 유로로 급여를 받는 한인 사이에도 '명품 쇼핑 열풍'이 분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고가품 판매장은 시간당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자체 환율을 적용해 외화로 제품을 판매하는 등 대응책을 시행했다. 한국의 열성 '직구족'(온라인으로 현지 제품을 직접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이 여의치 않자 터키 한인회 웹사이트까지 들어와 구매를 대행해 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13일 오후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구매 대행을 요청하는 글만 10건 이상 올라왔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한국에서도 널리 알려진 미국 건강보조식품 회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시나리오를 접하고 유일하게 떠오른 캐릭터가 '형사 콜롬보'에요. 늘 모자란 사람처럼 실실 웃지만 집요하게 물고 늘어져서 결국은 범인을 찾아내잖아요. 끝까지 미소를 잃지 않고 사람을 대하지만 사건의 핵심에 접근하는 모습이 정말 멋있었죠" 김윤석은 형사 역이 가장 잘 어울리는 배우로 꼽힌다. 그가 다음 달 개봉하는 '암수살인'에서 다시 한번 형사 옷을 입었다. 다만, 이번 작 '김형민' 형사는 그간 한국 영화가 그린 전형적인 형사와는 결이 다른 캐릭터다. 가죽 재킷에 운동화를 신고 욕을 달고 다니는 형사와 달리 김형민은 와이셔츠에 재킷을 갖춰 입는다. 어깨에 힘을 잔뜩 주고 범죄자와 기선 싸움을 하는 대신 냉정하고 치밀하게 증거를 수집하는 스타일이다. 16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김윤석은 "사회적인 예를 갖추는 사람이라는 설정이 마음에 들었다"며 "지금까지 몇 번 형사 역을 했는데 김형민 형사가 가장 이상적인 형사의 모습인 것 같다"고 말했다. "사실 논리적이고 차분하게 접근해 가는 캐릭터로 형사 영화를 만들기는 쉽지 않아요. 파워풀한 에너지를 분출하는 게 아닌 만큼 시나리오 완성도가 높아야 하죠. 굉장히 밀도가 높아야 하고 설계도가 복잡할 수밖에 없는데 용케 그런 시나리오를 만나서 흔쾌히 작업에 참여하게 됐어요."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양평=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누구에게나 나만의 작은 정원을 갖고 싶어하는 로망이 있다. 조금만 눈을 돌리면 수도권에 위치한 아름답고도 작은 정원들이 있다. 바로 가까운 경기도 양평이다. 하루가 멀다하고 오르는 아파트 가격에 지치고 심드렁한 마음을 뒤로하고 신선하고 상큼한 볼거리를 찾아나서보자. 전원생활의 메카로 자리 잡은 지 오래된 양평에 알게 모르게 많은 정원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곳은 바로 양평군 옥천면이다. '더 그림'이라는 오래된 가든이 있다. 주인장이 수십 년에 걸쳐 가꾼 가든인데, 몇 년 전부터 일반에게 공개됐다. 입장하자마자 파랗게 깔린 잔디밭과 잘 어우러진 유럽식 건물들에 감동한다. 곳곳에 아기자기한 인형들이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 감성을 자극한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한다. 순한 양 모양의 동상과 리트리버처럼 순한 동상도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된 플로렌스가 덮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최소 21명으로 늘어났다고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로렌스가 주말을 거치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된 후 폭우가 잦아졌으나, 그동안 쏟아진 많은 비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속 보고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유니언 카운티에서는 1살짜리 아기와 88세 노인이 물에 빠져 숨졌다. 한 살배기 케이든은 친척 집을 향해 차를 몰고 나선 엄마가 홍수에 휩쓸려 그를 놓치는 바람에 숨졌다고 카운티 경찰은 밝혔다. 경찰 당국은 "아기 엄마가 218번 도로의 진입금지 구역 부근을 운전했다. 진입금지 구역에서 운전해선 안 된다"라고 거듭 이동 금지를 당부했다. 같은 카운티의 88세 노인 클레이번 라이트는 불어난 물에 타고 있던 차량이 침수되면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 창문이 열린 것으로 볼 때 탈출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미 당국은 구호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플로렌스의 여파가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호 활동에 연방정부 인력도 2만 명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기상 당국은 플로렌스가 시속 24㎞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웨스트버지니아주 애팔래치아 산맥 일대에 산사태 피해 우려가 있다고 예보했다. USA투데이는 "폭우가 캐롤라이나에서 끝나가고 있으나, 홍수로 인한 피해는 며칠 혹은 몇 주간 계속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최근 작센 주의 켐니츠에서 발생한 극우세력에 의한 폭력시위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메르켈 총리는 송고▲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반 운영에 돌입해 시설과 장비, 여객 편의 시설에 대한 사전 특별 점검을 했다. 또 안내요원과 보안 검색요원을 추가 배치, 대합실 혼잡을 해소하고 응급요원과 구급차를 대기하도록 해 환자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 연휴 기간 여객청사에서는 뮤지컬과 전통무용공연, 윷놀이 이벤트 등 문화행사도 진행한다.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관세청은 19일 서울세관 대강당에서 '2018년 관세청 정부 혁신 우수사례 공유대회'를 열었다.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외국인들도 한국 독립운동에 참여했다. ▲ 지금까지 60~70명 정도가 포상을 받았다. 대다수가 중국인들로, 모두 중국국민당 쪽 인물들이다. 한국 독립운동을 지원한 중국인 중에는 중국공산당 쪽 인물들도 있는데 공산당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포상하지 않았다. 저우언라이(周恩來)가 한국의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 국공합작 당시 중국공산당 대표 자격으로 충칭에 와 있었던 저우언라이는 임시정부를 많이 도왔다. 광복군 총사령부 성립전례식에 중국공산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일본인들 중에도 한국의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직접 참여한 사람이 제법 있다. 노동자도 있고 교사도 있었다. 그러나 일본인에 대해서는 소극적으로 보는 경향 때문에 지금까지 딱 한 명만 서훈을 받았다. 인권 변호사 후세 다츠지(布施辰治)이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Industry Leader)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이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양사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줄곧 DJSI 월드(DJSI World)에 포함됐으며 2013년부터는 연속해서 업종 1위인 인더스트리 리더(Industry Leader)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0년 이후 매년 글로벌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단기적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IELTS on computer에 대해서 더 알아보고 싶으시다면: https://www.ieltsasia.org/kr/choose-test-format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유지호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남북 정상의 합의를 크게 환영했다. IOC는 19일 남북 정상의 평양공동선언과 관련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청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명의로 답변을 이메일로 보내왔다. 바흐 위원장은 서신에서 “IOC는 남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 추진을 대환영한다”며 “IOC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북 공동입장과 관련한 정치대회의 문을 연 이래 스포츠는 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더욱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평했다. 이어 “IOC는 남북의 정치 대화가 성공적인 올림픽 유치 후보가 되기 위한 필요한 진전을 만들어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또 “남북 정상과의 대화에서 IOC는 북한 선수 지원과 이들의 국제대회 참가, 남북한 체육 교류 증진 등 스포츠를 통한 남북의 관계회복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북한 핵 불능화 실천적 단계 돌입…실질적 불가침 제도화”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김연정 설승은 기자 =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와 관련,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인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 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한반도 비핵화는 영변 핵시설 폐기 의지를 밝힘으로써 북한 핵 불능화가 실천적 단계에 돌입하고 군사적 긴장완화는 실질적 불가침을 제도화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남북이 공동 번영으로 가는 이정표를 제시했다”며 “한마디로 전쟁 시대를 끝내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열기 위한 실천적 방안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방북을 하루 앞두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데” 이번 회담에서 집중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과 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김 국무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회동한다고 엘리제궁이 송고 고려대 학생 송고총학-법인, 총장선출 제도개선 간담회…28일 재논의하기로(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고려대가 학교 법인과 총학생회, 교수회, 교우회 등이 모인 간담회를 열어 총장직선제 도입여부를 장시간 논의했지만 별다른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학교 구성원 간 입장 차이만 확인했다. 고려대는 19일 오후 서울 성북구 고려대 인촌기념관에서 법인과 교수회, 교우회, 총학생회장이 참석한 ‘총장 선출제도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김태구 총학생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총장 직선제 도입을 강력하게 요구했으나 학교 측으로부터 명확한 답변을 듣지는 못했다. 김 총학생회장은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총장 선거 공고 전까지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고, 학교 측은 이날 간담회가 논의 테이블일 뿐 결정 권한은 없다고 답했다. 양측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오후 3시부터 시작한 회의는 총 5시간가량 이어졌고, 오후 6시 30분께 다른 학생들도 회의실에 들어가 의미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학교 측은 이달 28일 재차 간담회를 열어 선출제도 개선을 논의하기로 했다.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3일 부산을 찾아 부산항 현안에 대해 지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자갈치 시장에 들러 추석 물가동향을 점검한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부산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개편 방안’을 설명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구조작업 참여한 태국 해군 지휘관 방한…”동굴 구조 몰라서 가장 힘들어”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아마 태국 자체적으로 동굴 소년들을 구하려 했다면 힘들었을 겁니다. 국제사회에서 도와줘서 구조 작전이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6월말∼7월초 세계의 이목이 쏠렸던 태국 ‘동굴소년’ 구조 작전에 참여했던 수티 토크반(34) 태국 해군 특수전사령부 소령은 13일 구조에 도움을 준 국가들에 감사의 인사를 먼저 전했다. 충북 충주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소방관대회 부대행사로 진행된 ‘대한민국 소방정책 국제심포지엄’ 참석차 한국을 찾은 수티 소령은 13일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묻자 “동굴의 구조를 알 수 있는 지도가 없었던 점이 가장 힘들었다”고 회고했다. 사고가 난 태국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은 입구에서 소년들이 고립됐던 지점까지 3km 거리에 동굴이 복잡하게 꺾여 있는 구조였다. 중간에는 T-자형 갈림길까지 있었지만 지역 구조대원들도 동굴 구조를 잘 몰라 복잡한 동굴 속에서 어느 쪽으로 가야 아이들이 있는지 알 수 없었다는 것이다. “T자형 갈림길을 지나면 아주 좁은 곳이 있는데 그곳에서 발자국을 발견하고 왼쪽으로 갔죠. 그런데 시간당 6인치(약 15cm)씩 물이 차오르면서 다시 후퇴할 수밖에 없었던 순간이 기억납니다.”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왕’ 조용필(68)은 50주년 소감을 묻자 여느 때처럼 “덤덤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앞으로 들려줄 새 음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식지 않은 창작 의지를 나타냈다. “하고 싶은 음악은 많은데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아 못하니 억울하기도 하다”면서 “할 수 있는 데까진 해봐야 후회를 안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19일 오후 6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생방송에 출연해서다. 이날 출연은 MBC FM4U가 개국 기념일을 맞아 기획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 헌정방송 ‘조용필 그 위대한 여정’의 일환으로 성사됐다. MBC FM4U는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속해 가수와 프로듀서, 음악 관계자 100명이 뽑은 조용필 명곡을 들려줬으며 오후 6시부터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통해 2시간 동안 조용필 인터뷰를 내보냈다. 조용필이 라디오에 출연하기는 2003년 이후 15년 만으로, 방송이 시작되자 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50주년 기념 투어 중인 조용필은 “사실 공연보다 신곡이 더 애절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진짜 50년이 왔나 믿어지지 않는 현실이기도 하다”며 “미국, 영국, 북유럽, 러시아 음악까지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은데 못하니 억울하기도 하다. 음악이라면 다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음악적인 소신은 소탈하지만 뚜렷했다. 그는 “히트의 3대 요소가 멜로디, 가사, 시대성이라고 한다”며 “대중음악은 멜로디가 쉽고 가사가 편해야 한다. 나에게 가사가 와 닿으면 듣는 사람에게도 가 닿는다”고 말했다. 공연과 앨범 등 뭔가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신경을 쏟다보니 외로움이 뭔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처음에는 혼자 있으면 뭔가 부족했는데 한참 지나니 그게 없어지더라고요. 사별한 지 15년이 됐는데 공연 때문에 바쁘고 고민도 많고. 이런 것들이 제 개인적인 걸 없어지게 한 것 같아요. 성격이 일이 없어도 바빠요. 하하하.” 이번 특집을 위한 설문 조사에서 음악계 100명이 뽑은 명곡 1위는 ‘단발머리’였다. 그는 “본인이 생각하는 최고의 노래를 꼽아달라”는 배철수의 요청에 “미치겠다”며 고민하더니 ‘꿈’이라고 답했다. 그는 “여러 형태로 설문 조사한 것을 봤는데 ‘단발머리’는 늘 상위권에 있었다”며 “어떨 땐 ‘꿈’이, 최근 곡인 ‘바운스’는 3위 안에 꼭 들었다. 1, 2, 3위 중 ‘꿈’ 정도”라고 말했다.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위원장 윤영달)는 이시다 슈이치 일본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음악총감독을 올해 제4회 서울아리랑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위원회는 “우리의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인 아리랑의 세계화와 창조적 가치 확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슈이치 감독은 2001년 한국 방문길에 우연히 듣게 된 아리랑에 반해 한국을 오가며 아리랑을 직접 배워 자신이 이끄는 가시와시립고등학교 취주악부 단원들에게 가르쳤다. 이후 이 오케스트라는 아리랑에 장구, 태평소, 부채춤, 상모춤 등 다양한 국악 퍼포먼스를 가미한 새로운 연주를 선보이며 일본 전국취주악대회와 세계취주악대회 등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시상은 오는 10월 12일 오후 7시 2018서울아리랑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진행한다. 서울아리랑상은 아리랑의 문화사적 가치의 창조적 확산과 계승을 위해 2015년 ㈔서울아리랑페스티벌조직위원회가 제정한 것으로, 아리랑 발전 및 계승 등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 수여한다. 하지만 청문 초반 여러 후보자의 위장전입이나 부동산 다운계약서 의혹이 제기되는 점은 유감스럽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을 고위공직 배제 5대 인사 원칙으로 천명했지만, 구체적 기준이 없어 정부 출범 초 인선 논란에 휘말렸다.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7대 비리·12개 항목의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었다. 병역면탈과 탈세·부동산투기는 부정행위 시점과 무관하게 임용에서 원천 배제하도록 했고, 위장전입은 청문제도가 장관급까지 확대된 2005년 7월 이후, 논문표절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제정된 2007년 2월 이후의 부정행위에 한해 임용을 못 하게 했다.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반(反)난민 정서가 득세하는 최근 유럽 분위기를 나치즘과 파시즘이 창궐한 1930년대에 비교한 모스코비치 위원이 비록 이탈리아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그의 이런 말은 즉각 이탈리아 정부의 반발을 불렀다. 난민 강경 정책에 앞장서며 EU 집행부와 상당수 유럽 국가에서 ‘공공의 적’이 된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모스코비치는 이탈리아와 이탈리아인, 이탈리아인들이 뽑은 합법적인 이탈리아 정부를 모욕하기에 앞서 입을 씻어야만 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경기 내내 선두였던 올슨에 대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특히 올슨은 경기 내내 리더보드를 보지 않다가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중앙은행이 자국 통화 루블화 가치 절하를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조치를 취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은행은 이날 정기이사회 뒤 “기준금리를 연 7.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수의 예상을 깬 이 같은 기준금리 인상 조치는 최근 들어 가치가 크게 추락한 현지 통화 루블화 환율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점점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11명으로 파악된 가운데 며칠간 지속된 폭우로 강물 범람 등을 우려해 수천 명이 대피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8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도 컬럼비아의 동남쪽 100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난달 24일 한국에 상륙했던 태풍 솔릭처럼 사람이 걷는 속도보다 빠르지 않은 시간당 4km의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출장소이스홍성 플로렌스의 풍속은 시속 75km로 줄었지만, 따뜻한 해양수를 머금고 향후 며칠간 내륙에 많은 비를 쏟아부을 것으로 기상 당국은 예상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향후 며칠간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로이 쿠퍼 캐롤라이나 주지사는 “과장하는 것 아니다. 홍수의 수준이 올라가고 있다”며 “만약 주의 깊게 보지 않으면 목숨을 위협받을 것”이라며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노스캐롤라이나에는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인명피해도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집안에서 부부가 숨지는가 하면 81세의 노인은 대피하기 위해 짐을 꾸리던 중 넘어지면서 머리를 다쳐 목숨을 잃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부러진 나무가 승용차를 덮쳐 61세 여성이 사망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아울러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상당수의 건물이 파손된 뉴번에서는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 455명이 구조되는가 하면, 해안경비대 헬리콥터는 뉴번을 포함한 잭슨빌에서 지붕과 승용차 등에 고립된 주민 50여명을 구출했다. 뉴번에서 하루 전 대피했다가 집으로 돌아온 퇴역 해병대 출신의 칼런드 킹씨는 강풍과 폭우로 폐허가 된 집을 바라보면서 “물 독사가 발을 물지나 않을까 걱정된다”며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이나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당국은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해안에 거주하는 주민 7천500명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백악관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현장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트위터에 “피해자 유족들에게 애도의 뜻을 표한다.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카운티에 대한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하고, 다음 주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단국대 김소예양 어머니, 학교에 2천700만원 전달(용인=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백혈병을 앓다 세상을 떠난 딸 모교에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을 전달한 어머니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19일 단국대에 따르면 지난 5월 백혈병으로 세상을 떠난 이 학교 국문과 13학번 김소예양의 어머니 김은양씨가 학교 측에 장학금 2천700만원을 기부했다.하루 전은 일본, 나흘 전은 한국이 정확…차이는 미미”태풍 상륙 위치보다 강풍·강수 지역 분석 더 중요”"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 ◇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보호물질 훼손 땐 부작용 우려 누네안과병원 각막센터 이지혜 안과 전문의는 “안구세정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눈을 보호하는 물질들까지 씻겨나가면서 생각지 않았던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면서 “가급적이면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만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주기적인 안구 세척은 삼가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이유는 이렇다. 우리의 눈 표면에는 눈물이 있어 눈꺼풀 운동을 윤활하게 한다. 눈물은 약 98%가 물(수막층)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외에도 눈물 증발을 막는 기름 성분(지질층)과 단백질 성분, 식염, 탄산나트륨, 인산염 등 200여종이 더 있다. 이 중 락토페린이나 라이소자임 같은 면역 단백질은 외부로부터 눈으로 들어오는 세균 침입을 막아주는 항균 작용을 한다. 또 눈의 여러 세포에 수분과 산소를 공급하고, 유해한 자극이 오면 이를 세척하고 희석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없어서는 안 될 성분이다. 그런데 안구세정제 등으로 안구를 무리하게 세척하면 눈에 꼭 필요한 성분들도 같이 씻겨 나갈 수밖에 없다. 특히 눈을 깜빡일 때는 눈물막의 제일 바깥층에 기름 성분이 제대로 형성돼야 눈물의 증발을 막을 수 있는데 안구 세척으로 이런 기름 성분이 없어지면 눈물의 증발이 빨라져 안구건조증이 유발되거나 악화할 수 있다. 또 안구건조증으로 눈 표면이 마르게 되면 그만큼 눈의 외부에 대한 보호기능이 약화하고 각막표면에 염증이 생기기 쉬워진다. 미생물이나 외부 이물질이 눈에 남아 있거나 각막표면에 달라붙게 되면 각막염이나 각막궤양, 알레르기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물론, 한국의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고작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에는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변수가 부정적으로 작용한 측면도 있다. 그러나 한국의 산업 구조적인 문제도 고용불안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는 서비스와 내수산업을 키우는 것이다. 금융, 관광, 의료, 유통 등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해당 규제를 혁신하고, 국회에 묶여 있는 관련 법률들을 조속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 ▲ 뉴로트라이브 = 스티브 실버만 지음. 강병철 옮김. 자폐증은 장애일까, 인지능력 차이로 인한 천재성의 발현일까. 자폐증의 역사와 원인, 메커니즘을 추적하고 분석한다. 1943년 미국 소아정신과 전문의 레오 카너는 자신만의 세계에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무시하는 것처럼 보이는 아이 11명을 치료하면서 수수께끼 같은 질병을 발견해 ‘자폐증(autism)’이라고 이름 붙였다. 하지만 카너는 자폐증이 희소 질병으로 호전될 가능성이 희박하고 부모들의 잘못된 양육법에서 생긴다고 주장해 숱한 고통의 씨앗을 뿌렸다. 반면 독일 소아과 의사 한스 아스퍼거는 과학, 수학적 재능이 뛰어나지만 사회적 관계를 맺지 못하는 아이들을 관찰한 뒤 카너보다 1년 늦게 자폐증이라 명명했다. 헨리 캐번디시, 폴 디랙, 니콜 테슬라, 휴고 건즈백, 존 맥카시, 템플 그랜딘 등 특별한 재능과 능력의 소유자였던 역사 속 자폐인 이야기도 소개한다. 저자는 자폐증뿐만 아니라 난독증,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와 같은 병들을 단순히 능력 부족과 기능 이상의 집합체로 볼 것이 아니라, 독특한 장점을 지니고 인류의 기술과 문화 진보에 기여한 자연발생적 인지적 변이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신경다양성 개념으로 자폐증을 받아들일 것을 제안한다. 신경다양성 개념을 폭넓게 받아들이고 적용해나갈 때 보다 건강하고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로 나갈 수 있다는 주장을 편다. 저자는 미국 IT 잡지 ‘와이어드’ 편집자를 역임한 저널리스트다. 2015년 이 책으로 과학 분야 책으로는 처음 영국의 유명 논픽션상인 새뮤얼존슨상을 받았다. 알마 펴냄. 700쪽. 3만6천원.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 1884년 여름 남대서양에서 영국 선원 4명이 작은 구명보트에 올라탄 채 표류했다. 이들은 선장, 일등항해사, 일반선원, 잡무를 하는 17세 소년이었다. 표류 20일째에 이르러 먹을 것이 바닥나자 선장은 일등항해사에게 몸짓으로 소년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결국, 이 소년은 살해됐다. 이 살인사건 덕분에 나머지 3명은 살아남았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9일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251.98포인트(1.08%) 상승한 23,672.52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 미국이 발표한 대(對) 중국 추가 관세 조치와 중국이 이날 발표한 보복 조치가 시장의 예상 범위에 있었던 수준이었던데다, 미국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상승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사자 주문이 많았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46% 상승해 1,785.66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7분 기준 112.36~112.37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엔(0.35%)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핵사찰 합의’ 평가하며 발빠른 트윗…美 ‘의미있는 검증가능 조치’ 평가할지 주목 핵신고 언급은 없어…김정은 ‘추가 메시지’ 문 대통령 통해 트럼프에 전달될 지 촉각 (자카르타·베이징=연합뉴스) 황철환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따라 예방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관계는 국내외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 목적에 대해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은 파키스탄 새 정부와 전면적인 협조와 각 부문에 대한 협조를 위한 것”이라며 “새 정세 아래 양국관계를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과 파키스탄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며 “양국관계는 당파와 정권 교체를 뛰어넘는 안정적인 관계로 국제적 풍파와 시대적 변화의 경험을 지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초 폼페이오 장관의 방문을 의식해 “양국관계 발전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다른 국가와의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이번 왕 국무위원의 방문 성과에 대해서는 “왕 국무위원은 파키스탄 대통령과 총리, 의장, 국방 지도자, 외교장관 등과 회담했다”면서 “양국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와 국제적, 지역적 양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여러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파키스탄에 대해 농업, 의료, 교육 등 민생 영역에서 지원을 늘리고, CPEC 건설을 더 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또 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군과 법 집행기관간 교류, 대테러 활동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통상 추석 연휴에는 1편, 많아야 2편을 관람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올해는 세 편 모두 색과 결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관객들이 어떤 조합으로 영화를 선택할지도 관심사다. ‘명당’은 조선말, 사람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명당 묏자리를 놓고 왕위를 노리는 자와 지키려는 자간 치열한 쟁탈전을 그린다. ‘명당’ 관계자는 “가족 관객한테 익숙한 사극 장르인 데다 조승우·지성이라는 신뢰도가 두터운 배우가 출연해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시성’은 고구려 때 안시성 성주 양만춘과 5천 명 군사가 20만 당나라 대군에 맞서 88일간 싸워 이긴 안시성 전투를 그린 작품. 시선을 붙드는 장대한 전투 장면이 강점이다. ‘안시성’ 측은 “시사회 이후 입소문이 좋게 나고 있다”며 “예매율도 점점 치고 올라올 것”으로 예상했다.

4:09 pm

About Leica Biosystems Leica Biosystems is a

About Leica Biosystems Leica Biosystems is a global leader in cancer diagnostics with 출장최고시 the most comprehensive portfolio from biopsy to diagnosis. We are committed to delivering Accuracy, Quality and Workflow Efficiencies to help advance diagnostic confidence.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설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기념관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는 기념사업은. ▲ 아직 계획 단계이다. 일단 내년 4월 상하이에서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가 열린다. 독립기념관 내 독립군체험학교가 있는데 신흥무관학교 교사를 복원해 거기서 독립전쟁을 체험하는 교육프로그램이다. 여기에 임시정부가 운영했던 인성(仁成)학교를 복원해 인성학교 체험 프로그램을 병행하려 한다. 초등교육에 해당하는 인성학교에서는 민주주의 관점에서 학생들이 교육을 받았다. 1932년 임시정부가 상하이를 떠났고 인성학교도 더는 운영할 수 없었다. 임시정부는 교민 자녀들의 교육에 신경을 썼다. 한편으로는 민족교육, 한편으로는 민주시민교육이 이루어졌다. 중등과정의 삼일학교도 있었다. 임시정부가 직접 운영한 것은 아니지만, 임시정부에서 활동하던 독립운동가들이 교사로 있었다. ◇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보호물질 훼손 땐 부작용 우려 누네안과병원 각막센터 이지혜 안과 전문의는 “안구세정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면 눈을 보호하는 물질들까지 씻겨나가면서 생각지 않았던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면서 “가급적이면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만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주기적인 안구 세척은 삼가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이유는 이렇다. 우리의 눈 표면에는 눈물이 있어 눈꺼풀 운동을 윤활하게 한다. 눈물은 약 98%가 물(수막층)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외에도 눈물 증발을 막는 기름 성분(지질층)과 단백질 성분, 식염, 탄산나트륨, 인산염 등 200여종이 더 있다. 이 중 락토페린이나 라이소자임 같은 면역 단백질은 외부로부터 눈으로 들어오는 세균 침입을 막아주는 항균 작용을 한다. 또 눈의 여러 세포에 수분과 산소를 공급하고, 유해한 자극이 오면 이를 세척하고 희석해 주는 역할을 하므로 없어서는 안 될 성분이다. 그런데 안구세정제 등으로 안구를 무리하게 세척하면 눈에 꼭 필요한 성분들도 같이 씻겨 나갈 수밖에 없다. 특히 눈을 깜빡일 때는 눈물막의 제일 바깥층에 기름 성분이 제대로 형성돼야 눈물의 증발을 막을 수 있는데 안구 세척으로 이런 기름 성분이 없어지면 눈물의 증발이 빨라져 안구건조증이 유발되거나 악화할 수 있다. 또 안구건조증으로 눈 표면이 마르게 되면 그만큼 눈의 외부에 대한 보호기능이 약화하고 각막표면에 염증이 생기기 쉬워진다. 미생물이나 외부 이물질이 눈에 남아 있거나 각막표면에 달라붙게 되면 각막염이나 각막궤양, 알레르기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버라이즌, 美 4개도시 5G 서비스 선제발표…AT&T “LA와 스마트시티 협약”스프린트 “T모바일과 합병 허용하라” 강공…세션주제 온통 5G에 집중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전 세계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네트워크 블로거, 미디어, 애널리스트, 통신 하드웨어 장비업체 등이 참가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막을 올렸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매년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대 무선통신박람회인 MWC의 ‘미국판’이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는데 올해는 무대를 LA로 옮겼다. 내년에는 다시 실리콘밸리에서 가까운 샌프란시스코로 간다. 미국 외에는 중국에서도 MWC 상하이가 열린다.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송고 Menarini 소개 Menarini Group은 매출액이 36억 유로가 넘고, 직원 수가 17,000명에 달하는 이탈리아의 제약업체로, 유럽 5,345개 업체 중 13위, 전 세계 21,587개 업체 중 35위를 기록하고 있다. Menarini Group은 처음부터 연구와 국제화라는 두 가지 전략적 목표를 추구했으며, 종양학 연구개발에 대한 강한 집념이 있다. Menarini는 그 일환으로 네 가지 새 연구용 종양학 약물을 개발 중이다. 그중 두 개는 생물제제들로, 하나는 전술한 MEN 1112이고, 나머지 하나는 독소 결합 항CD205 항체 MEN 1309다. 그뿐만 아니라 Menarini는 최근 자사의 종양학 파이프라인에 이중 PIM 및 FLT3 키나제 억제제인 MEN 1703과 PI3K 억제제인 MEN 1611라는 두 개의 소형 분자를 추가했다. 그 목적은 다양한 혈액암 및/또는 고형 종양을 치료하기 위한 임상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다. Menarini는 심장학, 위장병학, 기도학, 전염병, 당뇨병학, 염증 및 통각 상실증을 위한 제품으로 가장 중요한 치료 영역에서 상업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중국 선양,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제18회 세계겨울도시시장회의(World Winter Cities Association for Mayors Conference, WWCAM 회의)가 2018년 9월 12일 선양에서 열렸다. 선양 시 정부에 따르면, 올해 회의에 30개국 13개 도시 단체와 52개 상공 회의소 단체를 초청했다고 한다. WWCAM은 “겨울 도시, 더 나은 삶”이라는 주제로 겨울 도시의 기획과 건설 관리 및 스마트 도시의 건설과 녹색 개발에 대해 탐색했다. 또한, WWCAM은 전 세계 곳곳의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혁신을 도모하는 한편, 겨울 도시 간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8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10,000개가 넘는 조직들이 IELTS를 실제 생활에서 영어로 교육받고 이주하고 전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데 안전하고, 타당하고, 믿을만한 지표로써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으로 뽑힌 서울 구로구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을 격려 방문했다. 뼈접합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를 제조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송고 ◇ 이젠 백발이 되어 칠순을 바라보는 할아버지가 된 초기 안경인들은 몇 달에 한 번씩 모여 과거를 추억한다. 대부분 안경 일을 하지는 않지만, 비정기적으로 모임을 이어간다고 한다. 자식에게 공장을 물려준 사람도 있고 공장 문을 닫은 사람도 있다. 이제는 안경 이야기가 아니라 안부를 묻고 사는 이야기를 하며 시절을 받아들인다. 어린 나이에 입사해 안경 일보다는 부사장 심부름을 담당한 귀여운 소년은 일흔을 넘겼지만, 지금도 자기 이름을 불러주던 그 시절이 생생하다고 한다. 그렇게 한국안경산업, 아니 대구안경산업은 송고 한국은 ‘IMF 사태’가 터진 1990년대 말부터 소득 불평등과 빈부 양극화가 급속히 진행됐다. 국민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말하는 노동소득분배율은 1996년에 66.12%로 가장 높았다가 IMF 위기 때부터 떨어졌다. 2016년 52.24%였다. 노동소득분배율 하락의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실질임금 증가율이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실질임금 증가율은 2012년을 빼고 경제성장률보다 낮았다.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 증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각각 6.5%, 3.8%, 2011년에 3.7%, -2.9%로 격차가 가장 컸다. The Silver3TG collaboration follows the August 21, 2018 announcement by US pension investor CalSTRS of an initial $200 million commitment with an accordion feature for a potential total commitment of $500 million to 3650 REIT dedicated to 3650 REIT’s bridge and event-driven real estate private debt strategy.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투표권이 없는 19세 미만 청소년 931명의 모의투표에서 서울시장 당선자는 신지예였다. 산업화와 민주화 대결 구도에서 벗어나 있는 미래 유권자들의 선택이다. 기성 정당들이 두려워할 일이다.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지예의 ‘성 평등 계약제’ 공약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변화의 동력이 다원화되고 있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는 중소기업 인력 부족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일자리지원센터를 19일 개소했다. 부산 녹산공단에 있는 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 내 마련된 일자리지원센터는 각종 취업기관이나 학교 등에 분산된 구인 구직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모아 공단 입주기업과 구직자에게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조선 기자재업체 퇴직자에게는 재취업 교육프로그램 수료와 공단 입주기업 취업을 알선하는 사업을 함께 벌인다. 특성화고 학생을 대상으로 우수 중소기업 방문 행사를 포함해 고졸 청년층 취업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배은희 산단공 부산본부장은 “지역 내 취업알선기관과 공동으로 채용박람회를 개최하고 경영자협회나 입주기업 등으로부터 수시로 구직정보를 파악해 공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출품작은 온라인(http://festival.j-mediaarts.jp/en/entry/entry-guidelines/)으로 제출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으로 중개수수료가 덩달아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최근 몇 달간 80여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주택 가격이 보통 수억에서 수십억인데 (중개인이) 매수·매도자 양측으로부터 거래가의 0.5~1%를 수수료로 요구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한마디로 부동산 중개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주택 수요자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라는 인식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계약 시 수백만 원, 많게는 천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중개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공인중개사법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주택 중개수수료는 의뢰인 쌍방으로부터 각각 받게 되어 있는데, 의뢰인 한쪽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수수료 한도는 매매·교환의 경우 거래금액의 0.9% 이내, 임대차의 경우 거래금액의 0.8% 이내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느림보’ 이동하며 폭우 쏟아내…범람 피해 수천명 대피, 94만가구 정전트럼프, 트위터로 피해자 유족 애도세계은행그룹 산하 국제금융공사 아태 인프라자원개발 국장 선임(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세계은행(WB)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의 고위직에 한국인이 처음으로 진출했다. 앞서 이날 청문회 질의 시작 전부터 자료제출, 청문회 일정 문제 등과 관련해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여당에서는 요청 자료의 송고◇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조별리그 2차전 전적(18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1패) 18 19 17 – 0 태국(2승) 25 25 25 – 3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낚시 인구가 700만 명을 돌파하면서 등산을 제치고 국민 스포츠 1위 자리를 차지했다는 소식이다. 또 최근에는 낚시 종류의 하나인 루어낚시의 인구도 폭증하고 있다. 루어낚시는 가짜 미끼를 이용해 물고기를 유인하는 낚시의 한 방법이다. 특히 징그러운 생미끼를 사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없다는 장점이 있어 인기를 얻고 있다.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조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 메인 행사장인 목관아에서는 해설을 통해 전개되는 역사 스토리극 ‘백 투 더 패스트’(Back to the past)가 진행된다. 향사당에서는 제주 청년 음악가들의 음악회가 펼쳐지며, 우련당 연못에는 포토존이 마련된다. 목관아 앞 광장에는 체험 부스와 플리마켓이 차려지며 행사장 방문객들에게 제주 먹거리가 무료로 제공된다. 문화예술해설사와 함께 제주읍성 등 원도심 일대를 돌아보는 ‘모관 옛길 걸을락’도 운영된다. 백 투 더 패스트 공연과 모관 옛길 걸을락 프로그램은 전화(064-800-9143)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사전 신청자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행사 기간 축제 운영과 관람객 반응을 모니터할 도민 평가단도 모집한다. 평가단은 모관야행에 관심 있는 만 19세 이상 도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선발 인원은 10명 내외다. 참가를 원하면 제주문화예술재단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주의 발목을 잡는 군은 세계 곳곳에 있다. 아시아에서 민주주의는 군의 정치 개입 여부에 좌우된다고 해도 틀리지 않는다. 인도네시아는 1998년 육군 사령관 출신인 수하르토 전 대통령 실각과 함께 민주화가 시작됐다. 문민 통치 전통을 쌓고 있어 동남아 최대의 민주 국가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군부 영향력은 여전히 강하다. 큰 정치 사건이 터지면 군 개입 불안이 되살아난다.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엔진서 동력 받아 헬기프로펠러 돌게 하는 ‘로터 마스트’에 균열”사고조사위, 유족에 중간조사결과 설명…”외국 전문가 불러 추가조사”김치찌개 등 주요 메뉴 표준 레시피로 관리국토부·도공 휴게소 중장기 혁신계획 추진(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내년부터 고속도로 휴게소에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형 매장이 설치되고, 일부 휴게소에서 시범 운영 중인 모바일 사전 주문 서비스가 전체 휴게소로 확대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시설을 고객 중심의 휴게공간을 갖춘 환승 거점이자 청년창업을 지원하는 지역경제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해 2022년까지 ‘고속도로 휴게시설 중장기 혁신계획’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국토부와 도공은 고속도로 휴게시설의 미래상을 ‘사람 중심의 스마트 서비스 허브’로 설정하고 이를 추진하기 위한 4대 전략과 20개 실행과제를 추진한다. 차에 탄 채로 음식 등을 구입하는 드라이브 스루형 매장이 내년 시범 설치되고 2022년까지 휴게소 7곳으로 확대된다. 삼성과 SK는 이렇듯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The future will require sourcing from known origins and in many cases known farms, with price and sustainability impacts evaluated side by side and generally from longer term partnership arrangements with fewer suppliers. We have started to make this shift.” 짐을 내려놓고 인사를 하니 반갑게 맞이한다. 캐나다 토론토 출신의 영어강사란다. 캐나다에선 나무장작을 따로 사지 않고 이런 식으로 직접 나뭇가지를 모아 해변에 불을 피운다 했다. 작은 텐트를 재빨리 세팅하니 거의 10여 분 걸렸다. 역시 아웃도어에서 경험만큼 중요한 건 없나 보다. 할 일도 딱히 없고 해서 나무 모으는 걸 도왔다. 해변에서 요리할 예정이란다. 음 캠핑을 하러 왔는데 버너가 아니라 모닥불로 요리한다? 역시 아웃도어 종주국다운 모습이다.

AFP 보도…크루거 국립공원서 코뿔소 하루 1마리꼴로 밀렵당해수색견·정찰 경비행기 등 동원 단속 강화…상반기 밀렵꾼 365명 체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뿔이 잘려나간 흰색 코뿔소 한 마리의 시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크루거 국립공원에 난 구불구불한 도로변 언덕에 뒹굴고 있다. 곤충들이 수개월 전 새끼를 낳은 이 18살 된 어미 코뿔소를 갉아먹고 이미 지나간 뒤였다. 남아공 국립공원 관리 당국의 프리크 로소우 수석 조사관은 “사체 안에 총탄 흔적이 있는 것 같다. 안에는 아무것도 남은 게 없다”며 “보다시피, 하이에나와 (독수리류) 벌처들이 파먹었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14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밀렵 단속반은 생후 10주 된 이 코뿔소의 새끼를 근처에서 발견하고 헬기를 이용해 인근 보호구역으로 이동시켰다. 코뿔소는 2000년 초부터 아시아를 중심으로 뿔이 약재와 정력제로 인식되며 거의 멸종위기까지 치달은 가운데 현재 암시장에서 kg에 6만 달러(약 6천700만원)를 호가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어미 코뿔소는 지난 수주 간 남아공 최대 규모의 크루거 공원에서 밀렵꾼에 희생된 4번째 코뿔소로 기록됐다. 현장에서 2Km도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 또 다른 코뿔소가 죽어 있어 동일 밀렵꾼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7년 경력의 베테랑 조사관인 로소우는 “(공원내) 주요 도로에서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밀렵이 행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하고서 “밀렵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낮을 피해 밤에 코뿔소를 사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렵꾼들은 단속반을 피하고자 플래시 불빛 등 인공적인 불빛을 최대한 줄이고 맑은 하늘에 달이 뜨기를 기다려 공원에 침입한다. 남아공에는 현재 전 세계의 80%에 달하는 2만여 마리의 코뿔소가 서식하는 가운데 공원 당국은 최근 밀렵 단속의 고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아이작 파알라 국립공원 대변인은 최근 밀렵 되는 야생동물의 숫자가 하루 5마리에서 1.3 마리로 줄었다고 전했다. 대원들은 밀렵 단속이 첨단 감시기술과 정찰용 경비행기 등의 투입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특히, 밀렵꾼들의 자취를 냄새로 추적하는 수색견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공원 당국은 앞으로 감시용 비행기를 더 도입하고 현재 54마리인 수색견의 숫자도 늘릴 예정이다. 한편, 남아공 정부는 최근 경찰과 손잡고 밀렵꾼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조직의 우두머리 3명을 검거했다. 밀렵 조직의 두목을 검거하는 데는 3년 정도 걸리지만, 이는 또 다른 성과라고 파알라 공원 대변인은 전했다. 남아공에서 크루거 국립공원의 절반이 속해 있는 음푸말랑가 주(州)는 올 상반기에만 365명의 밀렵꾼을 체포했다.북측 리미렬씨 남측 시어머니에 “울지 말라요, 우리 행복해요”‘오대양호’ 납북 정건목씨 모친 이복순씨도 기약없는 이별에 눈물종료 직전엔 오열로…떠나는 버스 유리문 두드리며 “다시 만나요”(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 기자 = “어머니, 어머니, 울지 말라요. 울지 말아요. 우리 행복해요. 울지 말라요.” 송고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남북 합의 잘 이행돼 대피소 갈 일 없기를…”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내용이 다수 발표되자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이날 남북은 지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군사분계선 기준 남북 10㎞ 폭의 완충지대를 둬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하기로 한 것은 물론 비행금지구역 설정, 비무장지대(DMZ) 내 GP 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남북관계가 악화할 때마다 대피소에서 생활해야 하고 총소리·포성이 일상화한 김포, 파주, 연천, 포천 등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포시 애기봉 일대 대북전단 살포 반대 등 김포지역에서 시민단체 활동을 한 이적 평화협정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김포는 해병대가 주둔해 늘 훈련이 이뤄지며 헬기나 전차, 사격소음 등의 주민피해가 발생한 지역”이라며 “한강 군사분계선에서 2㎞가량 떨어진 애기봉 일대에서는 앞으로 총소리, 포성이 사라질 것”이라며 반겼다.

1957년 프랑스군 고문받다 숨진 알제리독립투사 미망인 방문해 사죄독립전쟁 당시 알제리인 150만명 숨져…佛 정부 차원 ‘고문’ 인정 처음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남북 간에는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포괄적인 군사 분야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솔직히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좀 의외일 정도로 성과가 있었다”면서 “두 정상이 유엔제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경제 협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군사, 안보 등 분야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남북 간에는 실질적인 종전선언을 한 것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로 포괄적으로 군사적 적대행위와 전쟁위험 종식에 신경을 쓴 것 같다”며 “이런 조치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프로세스의 기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특히 비핵화 조치와 관련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두 가지 합의사항에 주목하면서 비핵화 문제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경우는 전제조건 없이 영구적인 폐기를 약속하고, 외부 전문가의 참관을 적시했다”면서 “이는 기존 비핵화 조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단 것은 미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면서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이번 방북 직전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4대 기업(삼성·현대차·SK·LG) 중 유일하게 총수 본인이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뤄진 방북 교육에 직접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새벽에는 서울 태평로 삼성전자 사옥에서 임원회의를 소집해 북한에서 진행될 면담 등을 앞두고 관련 사안들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기도 했다. 다만 다른 한쪽에서는 삼성이 이른 시일 내 대북사업 윤곽을 그리긴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죄로 형사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북단에 포함된 것이 특혜 논란을 불러온 만큼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펼치는 데는 일정정도 한계와 변수가 있다는 것이다. 또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방북을 사업적 측면보다는 국내 1위 대기업으로서의 당위성 측면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그동안 사업적으로 북한과 크게 연결된 적이 없었다”며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정 등을 최우선 어젠다로 상정한 시점에서 이번 이 부회장의 방북은 사업적 이해관계보다는 사회적 책임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둘째, 52시간제가 한국 민주주의의 가속페달이 될 가능성에 주목한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여가가 늘면 국민은 자신을 넘어 사회 문제를 고민한다. 이미 ‘촛불혁명’에서 시민 정치는 과거와 다른 차원으로 펼쳐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정치 참여가 확대되고 비정규직, 성차별, 환경 등으로 관심 분야가 다양해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아세안 지역회의 참석 계기에 12일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를 예방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인도양에서의 협력,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지역·글로벌 이슈에 있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 RAC Intellicar는 최대 6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으며, 최고 속도는 90km/hr이다. 실험 중 권장 주행 속도는 20~50km/h이다. 문의 : 셀비 시몬슨(Shelby Simonson) 에어비퀴니PR(Airbiquity PR) 1-206-264-8220 media@airbiquity.com 1990년대 말부터 대북 햇볕정책에 힘입어 한동안 남북 언론 교류와 협력이 꽤 활발했다. 남한 언론들의 방북 취재, 방송사들의 북한 영상물 방영으로 북한 주민을 뿔 달린 괴물쯤으로 상상하던 편견이 깨졌다. 그러나 언론은 진정한 취재 보도를 하지 못했다. 북한은 민감한 분야는 빼고 자연경관, 문화재 등 비정치적인 분야 취재만 허용했다.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것만 보여준 것이다. 남한도 북한 체제를 미화할 우려가 있다며 방북 취재를 제한했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안전한 연구" 좇아 30%는 연구논문 한 편도 없어

그만큼 불신은 우리에게 오랜 기간 존재해 왔다. 남북 간에도, 북미 간에도 마찬가지다. 70년간의 반목과 대립이 하루아침에 사라질 것이라는 기대는 환상이다. 그렇지만 손을 놓고만 있을 수도 없다. 이런 신뢰저하를 어떻게 해결할까? 그 방법의 하나는 종합적인 통계개혁에 나서는 것이다. 통계 산정방식에 문제가 있다면 보완해야 한다. 전문가 의견, 외국 사례 등을 참고하고 공청회 등 세심한 과정을 거쳐 고칠 것은 고쳐야 한다. 다만, 기존 산출 방식의 통계도 일정 기간 함께 발표해야 정부에 유리하게 바꿨다는 의심을 차단할 수 있다. 통계청장 임기를 법으로 명시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다. 언제든지 교체될 수 있는 통계청장은 정부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정부 기관은 현행법에 따라 통계치를 공식발표 전날 낮 12시 이후에는 받아볼 수 있는데, 이것도 그대로 둬야 하는지 고민해봐야 한다. 통계수치가 밖으로 나갈 수 있어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거래에 적극 나선 배경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거래'가 가능한 인물로 판단한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보고서가 있다는 일본 언론의 흥미로운 보도가 얼마 전 나왔다. 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동급생 등을 만나고 관련 저서 등을 분석해 작성됐다는 해당 보고서의 결론은 '서구 문화에 대해 강한 동경과 존경을 안고 있고 북한의 역대 지도자보다 교섭하기 쉬운 상대여서 미국이 자국에 유리하게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였다는 게 보도의 요지다. 연간 물가상승률 현 정권 출범 후 최고수준인 34.4% 기록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가 13일(현지시간) 다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날 페소화 가치는 전날보다 3.51% 하락한 달러당 39.9 페소에 마감됐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이날 발표된 최악의 물가상승률 지표가 가뜩이나 취약한 페소 가치 하락을 부추겼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지난 8월에 올해 들어 최고치인 3.9%를 기록, 연간 기준으로 34.4%에 달했다. 이는 2015년 12월 현 정권이 출범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부문별로 보면 지난달에 통신비가 12.4% 인상돼 가장 상승률이 높았다. 주택, 수도, 전기, 연료 등도 6.2% 올랐다. 정부가 복지차원에서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보조금이 줄면서 공공 서비스 요금이 대폭 올라 연말께 연간 물가 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달러 대비 페소화 가치는 이달 들어서만 7.27% 하락하는 등 올해 들어 53.26% 떨어졌다. 2000년 김대중, 2007년 노무현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추진했지만 결국 성사되지 못했다. 체제의 특수성 때문에 북한은 지도자의 신변을 곧 체제의 존립과도 직결되는 문제로 인식, 남한 내 여론이나 경호 등의 이유로 최고 지도자의 서울 방문을 꺼려왔다. Founded in 1907, the Los Angeles Auto Show (LA Auto Show(R)) is the first major North American auto show of the season each year. In 2016, the show's Press & Trade Days merged with the Connected Car Expo (CCE) to become AutoMobility LA™, the industry's first trade show converging the technology and automotive sectors to launch new products and technologies and to discuss the most pressing issues surrounding the future of transportation and mobility. AutoMobility LA 2018 will take place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Nov. 26-29, with manufacturer vehicle debuts intermixed. LA Auto Show 2018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AutoMobility LA is where the new auto industry gets business done, unveils groundbreaking new products and makes strategic announcements in front of media and industry professionals from around the globe. LA Auto Show is endorsed by the Greater L.A. New Car Dealer Association and is operated by ANSA Productions. To receive the latest show news and information, follow the LA Auto Show on Twitter . Listen to past panels, interviews, and keynotes on AutoMobility LA's new podcast at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

야당인 신민주당(NDP)의 앤드리아 호워스 대표는 "오늘 우리의 반대 행위는 국민의 헌법적 권리를 부정하며 예외조항을 발동하려는 포드 정부에 분노하고 좌절하는 모든 사람을 대표한 항의의 표시"라며 정부의 재입법 저지와 지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측은 우선 정부 법안에 대한 개정안을 따로 제출해 심의를 최대한 지연하는 데 주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의 논란과 법 규정의 혼돈 속에 내달 22일로 다가온 시의원 선거는 큰 혼선이 불가피해 졌다. 앞서 온타리오 고등법원은 지난 10일 시의원 감축법이 다음 달 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제정돼 출마예정자들의 표현 자유를 침해하고, 의원 정수 감축으로 주민 대표성과 유권자 권리를 침해했다며 위헌이라고 판결했다. 이날 포드 주총리가 발동한 예외조항은 연방정부나 주정부가 법원 판결을 상회하는 입법 조처를 할 수 있도록 명시한 헌법 규정으로 이를 통해 일부 기본권을 제한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주정부의 조치가 예외조항에 합당한 중대 사안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을 놓고 격론이 이어지고 있다. 일단 트럼프 대통령은 합의가 발표된 뒤 트위터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 송고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 그는 "우리가 질 것 같아서" 거부했다면서 이달고 시장이 구상한 노선들에서 "기회주의가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달고 시장은 쥘리아르 부시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부시장이 지난 송고 MBC TV 역시 2박 3일간 특보 체제로 전환하며 심도 깊은 진행, 평양 독점 양상 공개 등을 예고했다. MBC TV는 첫날 오전 7시 50분부터 '남북정상회담 특별생방송 평화, 새로운 미래'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평양 현지의 일거수일투족을 입체적으로 보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데스크' 앵커인 왕종명, 김수진 앵커를 비롯해 '2시 뉴스외전의 성장경 앵커가 진행을 맡는다. 이와 함께 김현경 북한 전문기자가 스튜디오에서 함께하며 시시각각 평양 현지에서 전해오는 모습들에 깊이 있는 설명을 더한다. 아울러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김지운 아산정책연구원,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등 전문가들이 회담 이모저모와 성과에 대한 의미를 짚는다. 밤 11시 10분에는 '특집 MBC 100분 토론'을 통해 남북회담 의미를 짚고 한반도 평화 정착 가능성을 분석한다. MBC는 이외에도 평양의 현재 모습을 가상 스튜디오로 구현한 '평양 가이드', 빅데이터로 실시간 회담 이슈를 전하는 '정상회담 콕' 등 코너를 준비했다. 아울러 최근 평양에 다녀온 김재영 기자가 미방송 촬영분을 독점 공개한다. ※ 장경욱 변호사는 대학 재학시절부터 인권에 관심을 가졌다. 시국사건으로 수감된 재학생들을 돕기 위해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에 인권위원회를 만들어 위원장을 맡았다. 1997년 사법시험에 합격했고 2000년에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민변에 가입한 후 사무차장(2004~2006년)을 역임했다. 그동안 100여 건의 시국사건과 6건의 탈북자 간첩 조작 의혹 사건의 변론을 맡았다. 송고 바로 앞에 주차한 뒤 올라가보니 벌써 떨어진 낙엽을 배경으로 익어가는 이천 쌀이 눈길을 잡았다. 가을 냄새가 물씬 풍겼다. 이곳은 김대건 신부의 사목 활동지로 김 신부의 유해가 모셔져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아시안 게임 출전 선수들의 병역특례 논란에 더해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 차남의 병역 기피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병역 면제의 형평성을 둘러싼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징병 신체검사에서 질병 등을 이유로 6급 판정을 받으면 병역을 완전히 면제받는다. 5급 판정을 받아도 전시근로역 대상자로 분류돼 실질적인 군 복무를 하지 않고 민방위에만 편성되기 때문에 면제와 다름이 없다. 징병 신체검사 판정은 국방부령인 '징병신체검사 등 검사규칙'에 따라 이뤄지는데, 5급이나 6급 판정을 받은 이들 중 직장에 다니면서 무리 없이 사회생활을 하는 이들도 많다는 점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비록 군 복무는 힘들다 하더라도 대체복무 등 다른 방식으로 국가에 기여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형평성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느냐는 문제 제기다. 그간 재벌가 등 부유층이나 유명인사, 고위공직자의 자식들 사이에서 질병을 병역 기피 수단으로 악용하는 사례가 많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았던 터다. 2016년 김중로 의원(바른미래당)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급 이상 고위공직자의 직계비속 1만7천689명 가운데 병역 면제자는 785명으로 4.4%였는데, 이 가운데 726명이 질병을 사유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질병 종류별로 보면 불안정성 대관절로 면제받은 경우가 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시력장애(15명), 염증성 장질환(13명), 사구체신염(11명) 등이 뒤를 이었다. 불안정성 대관절은 십자인대 파열 등 무릎관절의 인대파열 또는 손상에 해당하는 질환으로 병역면탈 우려가 커 병무청에서 '중점관리대상 질환'으로 관리하는 질병이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차남 역시 '불안정성 대관절'을 이유로 지난 2016년 3월 신체등급 5등급 판정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불안정성 대관절이라고 무조건 병역을 면제받지는 않는다. 십자인대 파열·손상으로 인대 재건술을 시행한 경우, 신체검사 당시 십자인대 손상이 확인되고 고도의 불안정성이 있는 경우 등이 5급 판정을 받게 된다. 하지만 십자인대가 파열됐더라도 수술과 치료를 할 경우 인대의 기능이 80%까지 회복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뿐만 아니라 수술이나 치료를 하면 생활에 별 지장이 없는 어깨 관절 탈구, 사구체신염 등 각종 질병이 병역 기피 수단으로 악용되어 왔고, 이 때문에 병역 등급 판정 기준을 더 촘촘하게 다듬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일우 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은 "병역 제도의 형평성을 높이고 군 복무자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신검 판정 기준을 다듬어 일상생활이 가능한 이들은 대체복무를 통해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면서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사회복지 분야의 업무 등 이들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가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형평성이라는 잣대를 들이밀어 일상생활이 가능한 사람은 무조건 대체복무를 하도록 해야 한다는 논리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도 있다. 징병제는 그 자체로 목적이 아니라 적정 병력 확보를 위한 도구로서, 현역 복무자 이외의 자원 활용에 대해서는 필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 임재성 변호사는 "정부가 정책적으로 필요할 경우 병역 판정 기준에 대해 논의를 해볼 수는 있겠지만, 형평성의 논리만을 내세우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면서 "군 복무자의 박탈감 해소는 적정 월급을 주고 군복무기간을 줄이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그룹 몬스타엑스가 일본 싱글 '리빙 잇 업'(LIVIN' IT UP)으로 일본 주요 차트를 휩쓸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발매된 이 노래가 지난 16일 일본 오리콘 일간 싱글차트 1위, 타워레코드 전점 종합 주간차트 1위에 올랐다고 19일 밝혔다. '리빙 잇 업'은 몬스타엑스가 일본에서 발표한 네 번째 싱글로, 힙합 사운드 토대 위에 공격적인 중저음 베이스 라인을 얹은 곡이다. 몬스타엑스는 지난해 일본 싱글 '히어로'(HERO)로 타워레코드 1위를 차지하며 현지에 눈도장을 찍은 뒤 급격한 성장세를 보였다. 올해 1월 발매한 싱글 '스포트라이트'(SPOTLIGHT)는 오리콘 일간차트와 타워레코드 차트 정상을 석권했고, 판매량 10만장 이상인 앨범을 인정하는 골든디스크로 선정됐다. 올해 3월 한국에서 발표한 미니 앨범 '더 커넥트'(THE CONNECT)로도 타워레코드 일간 세일즈 차트 1위에 올랐으며, 일본 첫 정규앨범 '피스'(PIECE) 역시 타워레코드 전점 종합 주간차트 1위를 기록했다. 몬스타엑스는 2014년 12월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노머시'로 결성됐다. 2015년 5월 미니앨범 '트레스패스'(Trespass)로 데뷔한 뒤 신보를 낼 때마다 빌보드 월드앨범 차트에 꾸준히 랭크되며 북미, 유럽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5월 서울 장충체육관을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북미, 남미를 아우르는 20개 도시에서 25회 공연을 마친 멤버들은 다음 달 일본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이번 주(17∼21일) 국내 증시는 3차 남북정상회담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에 시선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또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이슈에도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8~20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열 예정이다. 남북정상회담에는 기업인들이 동행해 남북경협에 대한 논의가 더욱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물론 비핵화 절차가 시작되기 전에 대북 제재가 완화되기는 어려운 만큼 단순한 기대감에 의존해 투자해선 안 된다는 게 증시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과 동시에 18일 73차 유엔 총회가 개막하고 뒤이어 27일에는 유엔 총회에서 한국 연설이, 29일에는 북한 연설이 진행된다 또 이달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리는 유엔 총회 일반토의 기간에 한미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이슈는 당분간 증시에 영향을 줄 요소로 꼽힌다. 이번 주 북한 이슈와 함께 관심을 끌 일정은 18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8월 의사록 공개다. 금통위 8월 의사록을 통해 향후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과 시기를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이일형 금통위원이 홀로 금리 인상 소수의견을 냈지만 금리 인상에 동조하는 매파적 성향을 보인 위원이 더 있는지가 관심사다. 실제로 더 있을 경우 10월 금리 인상 쪽으로 분위기가 급변할 수도 있다. 최근 이냑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도 있었던 만큼 연내 인상 가능성을 전망하는 목소리는 높아지는 상황이다.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는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에도 시장의 관심이 이어질 이슈다. 미국이 고율 관세 부과를 단행할 경우 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주요국 증시는 조정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다. 미국은 중국에 무역 협상을 위한 대화를 제안하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관세를 곧 부과할 것이라고 압박하는 강온 양면 전술을 쓰고 있다. 최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에게 무역 협상 재개를 요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제품에 고율 관세 부과를 강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이번 주 증권사의 코스피 예상 등락 범위는 NH투자증권[005940]이 2,270~2,330, 케이프투자증권 2,290~2,350, 하나금융투자 2,250~2,300, KTB투자증권[030210]은 2,250~2,320 등이다. 주요 대내외 경제지표 발표와 이벤트 일정(한국시간 기준)은 다음과 같다.

4:08 pm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기타리스트에서 우연히 노래를 부르게 된 과정, 송고 한편 대구시는 붉은 불개미 대처를 위한 행동요령을 담은 홍보자료를 만들어 시민에게 배포했다. 요령에 따르면 성묘나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개미에 물리지 않도록 긴옷과 장갑, 장화를 착용하고 곤충기피제 등을 사용하는 게 좋다. 붉은 불개미가 달라붙거나 물면 신속하게 떼어내고 물린 직후에는 송고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셀렉트 서비스 브랜드 호텔이 국내 시장에 안착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호텔을 추가로 열겠다고 밝혔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송고 김 위원장은 또 “한국당이 선거에서 이기든, 민주당이 이기든 선거를 백날 해도 언제나 국민이 패배자”라며 “정치인 중에 산업구조조정, 금융개혁, 인재양성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권력만 잡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당이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하는데, 대중영합주의의 가장 좋은 예”라며 “하지만 표 떨어질까 봐 어느 당도 고치겠다고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해찬 대표에게 한국당의 ‘국민성장론’을 놓고 토론하자 했더니 ‘격에 안 맞아서 못하겠다’고 했다. 왜 격에 안 맞는지를 이 대표가 평양 다녀오시면 또 한 번 물어보려 한다”며 “국민 앞에 어떤 모델이 맞는지 토론을 해야 우리 정치의 주제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송고”‘국민성장론’ 토론 거절한 이해찬…평양 다녀오면 또 묻겠다”(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이제부터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간다”며 “당의 가치·비전을 정립했으니 새로운 철학에 어떤 사람이 맞고, 안 맞는지를 따져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저녁 부산에서 열린 국제아카데미에 강연자로 나서 “추석을 쇠면 전체 당협위원장의 사표를 다 받은 뒤 새롭게 심사를 통해 재임명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이 직접 인적쇄신을 시작하겠다고 천명한 것으로, 향후 당협위원장 교체와 2020년 총선을 앞둔 공천 작업에까지 정치적 파장이 예상된다. 그동안 김병준호(號)는 출범한 뒤 두 달 동안 당의 가치·비전 세우기에 우선 몰두하면서 정작 중요한 인적쇄신은 뒷전에 둔 것 아니냐는 당 안팎의 지적을 받아왔다. 김 위원장은 강연에서 “사람을 교체할 때는 어떤 사람이 새로운 담론을 가지고 논쟁을 하고, (그 논쟁에) 참여하기를 원하는지 볼 것”이라며 인적청산의 ‘기준’을 제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으로 취임한 직후 바로 인적청산에 나서지 않은 이유를 놓고는 ‘제3의 길’을 앞세운 토니 블레어 전 총리 시절 영국 노동당을 예로 들면서 “정당은 결국 철학과 노선 변경을 분명히 함으로써 다시 일어나 오래간다”며 “민주당 ‘김종인 비대위’가 잘랐던 문희상·이해찬·최재성 등은 다시 돌아왔다”고 거듭 강조했다. 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는 6인승 방탄 리무진 모델로 나오는 양산 차량이다. 마이바흐는 벤츠가 생산하는 차량 중 최상급 모델에 붙는 브랜드다. 방탄 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돼 차량 바로 밑에서 15㎏의 TNT가 터지거나 총에 맞아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방화 기능도 뛰어나 바로 옆에서 화염방사기를 쏴도 견뎌내며, 펑크가 나도 주행이 가능한 ‘런플랫 타이어’를 장착해 타이어가 터져도 시속 80㎞로 100㎞까지 달릴 수 있다. 무게가 5t에 가격은 8억∼1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35년 전 한여름의 잊을 수 없었던 기억을 소환했다. 가물에 콩 나듯 몇 년에 한 번씩, 열렸다가 말기를 반복하는 현재의 상봉 행사가 분단 70년 이산가족의 아픔을 해소하기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반갑고 고마웠다. 그러나 고령화로 해마다 숨지는 이산가족이 남쪽에만 수천 명에 이르는 현실은 더는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해서는 안 될 시기가 왔음을 보여준다.블룸버그통신 “트럼프, 곧 관세 부과할 것이라고 말해”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 선거 결과 국회의원표(405표)와 당원표(405표)를 합산해 과반수를 득표한 후보가 차기 총재가 된다. 당원표는 우편투표로 실시되며 19일에 마감된다. 당원표는 20일 낮까지 집계돼 당 본부에 보고되며, 같은 날 오후 실시되는 의원들의 투표 결과와 함께 발표된다. 그동안의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의원표의 80% 이상을 확보하고 당원표에서도 50% 이상을 얻어 무난하게 3선 총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미우리신문도 “자체 조사 결과 연속 3선 총재를 노리는 아베 총리가 의원표와 당원표를 합산해 70%가량을 획득하며 우위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20일 선거에서 아베 총리의 승리가 확정되면 아베 총리는 여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관행에 따라 차기 총재 임기인 2021년 9월까지 원칙적으로 총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 경우 그는 자신의 정치적 소명으로 내세웠던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군비 확충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과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성직자 성 학대 혐의를 수사 중인 칠레 사법당국이 日과 ‘납치자 재조사’ 합의 이틀 만에 발표…南 압박 의도인 듯(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이 억류 중인 남한 선교사 김정욱 씨에게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송고 10여 년 전 같은 당의 대통령 후보 경쟁자들이 여야로 나뉘고 당적을 달리해 3개 당의 대표로 다시 만나는 것은 한국 정당정치의 불안정성을 보여준다. 정당의 울타리가 이념적 노선과 가치 지향성에 어떤 동질성과 차별성을 부여하는 경계인지 흐릿해지게 한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만들었던 자유한국당 지도자로 노무현 정부의 이데올로그 김병준이 앉아있는 장면까지 더해지면 더 극적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백화원 영빈관에서 걸쳐 2일차 정상회담을 했다. 전날은 노동당 본부청사가 회담 장소였지만, 이날은 김 위원장이 직접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을 찾아와 회담을 이어갔다. 65분간의 대좌를 마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서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물인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이번 정상회담의 3대 의제로 꼽혔던 비핵화·남북관계 개선·군사긴장 완화 및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한 두 정상의 합의사항이 자세히 담겼다. 우선 가장 관심을 끈 의제인 비핵화 방안과 관련, 두 정상은 선언문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으로는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명시했다. 또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 합의를 두고선 평가가 갈렸다. 동창리 시험장 폐기 과정에 ‘유관국 전문가 참가’를 명시하고 미국의 상응조치를 전제로 했지만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용의를 적시한 점을 높게 평가하는 쪽이 한편이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은 핵 리스트 신고가 언급되지 않고 ‘현재 핵’ 포기가 합의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계가 뚜렷하다는 평을 내놓았다. 다만, 선언문에 담긴 것 외 비핵화 방식에 대한 합의가 더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와 주목됐다. 이 경우 비공개 합의의 내용이 무엇인가에 따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백화원 영빈관에서 기자들에게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라이언 WHO 사무차장보 인터뷰…고 이종욱 WHO 사무총장과 깊은 인연사람 간 전염 가능성 매우 희박 “한국 정부 대응 모범적”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가 국제사회에 시리아 재건사업 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미국은 지원 의사가 없다는 뜻을 단호히 드러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송고안보리서 발언…”러, 시리아에 평화 원하면 이란 세력 내보내라” 촉구 자앙은 “(대통령을 대면했을 때) 지금 아니면 이런 얘기를 못 꺼낼 것이라는 생각에 입을 열었다”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취업전선에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고 싶어 그랬다. 그리고 (대통령의 충고는) 도움이 안 됐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조언한 대로 “이미 레스토랑에서 접시닦이 일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요즘에도 그는 아침 송고”구직 어렵다” 전 조경사 청년 하소연에 마크롱 “일자리 많아” 핀잔핀잔 듣는 장면 매스컴 타며 유명해져…조경사협회에 “채용하겠다” 쇄도자앙, 언론 인터뷰서 “대통령 충고 목에 걸려 안 넘어가…도움도 안됐다”일간지 “빵 없으면 과자 먹으면 되지” 앙투아네트 발언 빗대 마크롱 비판도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경제구조 변화에 따른 일자리 관련 거시 경제정책의 기획·추진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고용지표가 급격히 악화하고 올해 일자리 전망이 어두워지는 가운데 이에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조직을 강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올해 취업자가 작년보다 32만 명 늘어날 것이라고 작년 12월 전망했다가 최근 고용지표가 악화하자 전망치를 18만 명으로 하향 조정했다. 1∼8월 취업자 증가 폭이 월평균 10만7천 명에 그치면서 18만 명 달성조차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국가미래연구원은 15일 공개한 ’2018년 하반기 고용전망’ 보고서에서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이 많아야 하반기 기준 4만8천 명, 올해 연간 기준 9만5천 명에 그칠 것으로 추산했다. 보고서는 올해 월평균 실업자가 106만1천 명으로 작년 월평균 102만3천 명보다 3만8천 명 늘고 고용률은 60.7%로 작년보다 0.1%포인트 낮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근태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이 10만 명 안팎으로 축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으며 KDI나 한국노동연구원 등도 고용전망의 하향 조정을 검토 중이다.

◇ ‘아…사라호’ 태풍에 떠밀리듯 북상한 66가구 1959년 9월 17일 오전, 당시 24살이었던 정씨는 추석 차례를 막 지낸 후 쏟아지는 빗줄기를 걱정스레 바라보고 있었다. 비는 그칠 줄 모르고 더 세차게 내려 경북 울진군의 작은 마을을 통째로 삼켜버렸다. 물살에 휩쓸려 통째로 떠내려가는 초가집 지붕 위에서 살려달라고 외치는 사람들을 정씨는 그저 바라만 볼 수밖에 없었다. 옆집 누렁소도 슬피 “메~” 소리를 내며 홍수에 떠내려갔다. 이날 남해안에 상륙해 동해로 빠져나간 태풍은 한국전의 상흔이 채 아물지도 않은 상태에서 무려 2천여억원의 재산 피해와 849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태풍 ‘사라호’는 이처럼 한국 재난 역사에 악몽으로 남았다. 당시 선박 1만1천704척이 파손되고 사망자 외에도 2천533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도 37만3천459명이나 됐다. 정씨가 살던 울진군(1963년 행정구역이 강원도에서 경상북도로 변경) 기성면과 인근 온정면, 평해면, 근남면 일원에서도 많은 주민이 태풍으로 터전을 잃었다. 그해 혹독한 겨우살이를 한 이들에게 이듬해 초 반가운 소식이 찾아왔다. 홍창섭 당시 강원도지사가 농토 개간에 충분한 장비와 지낼 양식 지원을 약속하며 철원군으로의 이주를 권한 것이다. 농토가 있는 사람들은 다시 농사를 지으면 된다는 희망이라도 있었지만, 소작농과 날품팔이를 하던 이들은 살길이 막막했다. 봄이 시작되던 1960년 4월 3일, 울진 주민 66가구, 370명은 줄지어 선 군용트럭 20여대에 올라 평생을 살아온 고향과 작별했다.(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김세영(25)이 15일(현지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18번 홀을 끝낸 뒤 “지난주 미국에서 한 주 쉬면서 연습했는데 그게 이번 주까지 이어져 좋은 성적이 난 것 같다”며 “컨디션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에비앙 코스는 한국 코스와 비슷해서 익숙하지만, 메이저대회 코스인 만큼 세팅이 어려워 긴장을 풀지 않고 경기하고 있다”며 “러프가 좀 있어서 그린 주변에서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마지막 홀에서 아깝게 버디를 놓친 김세영은 “들어가는 줄 알았는데 공이 반대로 먹혔다”며 아쉬워했다. 그러나 시의 이번 조치에 케어는 반발하고 나섰다. 케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 송고(하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 하남시는 감일택지개발지구 내 불법 개 사육장에서 보호해온 개 200여 마리에 대한 입양 및 기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국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가 오는 11월 25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5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2000년대 포스트 펑크 리바이벌 장르를 대표하는 프란츠 퍼디난드는 ‘소녀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포부처럼 유쾌한 음악을 만드는 밴드다. 2004년 발표한 히트 싱글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은 이들에게 브릿어워즈와 머큐리음악상 등에서 숱한 트로피를 안겨줬고, 2005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유 쿠드 해브 잇 소 머치 베터’(You could have it so much better)로는 영국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의 내한은 2006년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과 2013년 단독 콘서트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5년 만의 내한이자 정규 5집 발매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공연인 만큼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12일 정오부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스탠딩과 좌석 모두 7만7천원. ☎1544-6399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 개인의 역할이 가장 크다. 이 문제만큼은 정부가 단독으로 해결하는 데 한계가 있다. 개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달라져야 한다. 일회용 플라스틱 컵 문제가 대표적이다. 나는 비닐 사용을 줄이기 위해 가방에 언제나 장바구니를 접어서 넣고 다닌다. 또한, 집에서 학교까지 8년째 걸어서 출퇴근한다. 왕복 7㎞이다. 나도 건강해지고 지구도 건강해진다. 물론 불편할 때도 많다. 그런 정도의 불편은 감수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화성=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오후 3시30분 현재 불은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철골조 1개 동 전체로 번져 있는 상태다.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규제프리존법·지역특구법 등도 큰 틀 합의…상임위별 논의 남아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상가임대차보호법과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을 비롯한 규제완화 법안을 20일 국회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했다. 다만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본회의 처리에 합의한 법안들 가운데 일부는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상가임대차보호법,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 기업구조조정 촉진법,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촉진법 등의 처리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내일 처리에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상임위별로 논의를 더 해야 하므로 실제 처리 여부는 안갯속”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내일 처리하기로 한 법안들과 관련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조정하고 있는데 하나하나 설득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제외한 법안들에 대해 여야 3당 간 큰 틀의 합의를 이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규제프리존법과 지역특구법을 병합 심사하는 내용은 다 합의됐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은 못 하겠지만, 상가임대차보호법 등 나머지 법안은 다 합의될 것”이라고 전했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0일 오후 2시로 예정됐으나, 쟁점 법안을 두고 상임위 단위에서 여야 줄다리기가 이어질 경우 개의 시간이 늦어질 수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송고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불임·난임치료는 아이를 원하는 부부의 소망을 이루기 위해서는 물론이고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도 꼭 필요하다. 보통 일주일에 2회 이상 피임 없이 부부관계를 가지면 임신 가능성이 20%, 1년을 유지하면 85% 정도에 달한다. 따라서 정상적인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 임신에 성공하지 못하면 불임 또는 난임이라고 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임신이 안 되는 원인이 명확한 경우가 불임이고, 임신이 가능한 상황이지만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는 난임이다. 불임이나 난임의 원인은 남녀 모두에게 있을 수 있다. 여성에게는 난소기능 저하나 배란장애, 난관손상, 자궁이상 등이 원인인 경우가 많지만 원인을 못 찾는 경우도 있다. 남성은 무정자증, 희소정자증 같은 정자의 양 문제에서부터 활동력, 모양 등 정자의 질이 문제가 된다. 학계에서는 남성요인에 의한 불임 또는 난임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본다. 따라서 임신이 안 될 때는 부부가 함께 검사를 받아야 정확한 치료가 가능하다.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표준과학연구원, ㏁급 양자 고저항 측정 성공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인 배리 파킨(Barry Parkin)은 “상품과 관련해 사용되는 대부분의 농업재료는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 재료들의 원산지가 불분명하고 거래 기반으로 형성된 가격으로만 구매되는 상품들의 시대는 사실상 끝나고 있다는 생각이다”고 전했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더 이상 추진하기 어렵게 됐다. 현대차도 노동계 참여 없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는 부정적이어서 투자협상은 사실상 무산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검토 중”현대차 “노사민정 합의 안 되면 현실적으로 투자 어려움 예상” 조선시대까지 우리나라의 돌다리 중에서는 길이가 가장 길었다는 남석교다. 너비는 4.1m, 길이는 무려 80.85m에 달한다. 3행 26열의 돌기둥을 세운 뒤 널빤지 모양으로 다듬은 화강석을 대청마루 놓듯 이어놓은 모양새다. 남석교는 정월 대보름 답교(踏橋)놀이 장소로 유명했다. 예로부터 청주에서는 정월 대보름에 자기 나이만큼 남석교를 오가면 건강을 챙길 수 있을 뿐 아니라 소원을 이룰 수 있다고 전해져 다리를 건너는 풍습이 이어져 왔다. 하지만 지금은 땅속에 묻혀 있어 눈으로 볼 수 없고 건널 수도 없다. 청주문화원이 2002년부터 정월 대보름에 남석교 모형을 만들어 놓고 시민과 함께 다리를 건너는 답교놀이 재현을 하고 있을 뿐이다. 루어낚시는 전통적으로 알려진 앉아서 하는 붕어·잉어 낚시와는 다르다. 끊임없이 인조미끼인 루어를 던지는 ‘캐스팅’과 릴을 감는 ‘릴링’을 통해서만 물고기의 입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낚시를 스포츠로 분류할 수 있다. 저수지 바닥의 먹이를 주워 먹는 붕어 같은 어류를 낚는 전통적인 낚시 방법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심자들에게 맞는 낚싯대로는 미디엄 라이트(ML) 5∼7파운드가 적당하다. 미끼인 루어의 경우 초심자들은 플라스틱 재질의 웜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 도로·철도 연결하고 공동특구로 벨트형 개발 평양공동선언(이하 평양 선언)의 내용은 5개월 전 판문점 선언보다 한 발짝 나아갔다. 판문점 선언에 담긴 경협 관련 내용은 “10·4선언(2007년)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며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문구가 사실상 전부였다. 이날 평양 선언의 2항은 사업명을 특정하며 내용을 더 구체화했다. 크게 보면 ①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연내 개최하고 ② 조건이 마련되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문제를 협의하며 ③ 자연생태계의 보호·복원을 위한 환경협력을 추진하고 산림협력이 성과를 내도록 노력한다는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교통망 연결이나 개성공단 정상화와 금강산 관광 등은 기존에 하던 사업을 재개하는 구상인 만큼 가시적인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빨리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연내에 연다고 남북이 명언한 점에 비춰볼 때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은 상당히 구체화한 것으로 보인다.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콜걸추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 ROME, September 19, 2018/PRNewswire/ — Menarini Ricerche will present tomorrow, September 20th, at the 60th Annual Meeting of the Italian Cancer Society (SIC), new preclinical data showing that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enhances the 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of the clinical candidate MEN1112/OBT357 on several Acute Myeloid Leukemia (AML) cell lines. 이에 당국은 대신 마취총으로 무장한 산림감시원을 수색작업에 투입하는 등 대책을 강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식인 호랑이의 위협이 판드하르카와다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중동 지역에선 이 전염병이 극성을 부리던 송고 오토모빌리티LA에 등록하려면 automobilityla.com/register를 방문하기 바란다.터키 외교장관 공개…’이들립 공세 저지’ 외교전 가열佛 “아사드 정권 화학공격하면 또 응징”…美 “獨도 동참해야” 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관련 활동을 자제해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핵관련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앞서 지난 송고석 달 만에 검찰 재소환…올해만 네 번째 포토라인에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소도시 식당에서 낯선 손님이 깜짝 놀랄만한 고액의 팁을 남긴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4일(현지시간) CTV에 따르면 온타리오주 오타와 인근 소도시 안프라이어의 작은 식당에서 웨이트리스로 일하던 데이니젤라 메미타지(21) 씨는 지난 2일 아침 식사를 마친 손님의 테이블을 치우다 자신에 지불된 팁을 확인하고 눈이 휘둥그레 졌다. 그 손님의 식사 메뉴는 오믈렛과 커피로 식사 값이 12캐나다달러(약 1만원)에 불과했지만, 그가 계산서에 남긴 팁 난에는 1천 캐나다달러(약 84만원)가 찍혀 있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식당의 팁 액수가 식사 대금의 20% 이내인 점에 비춰보면 이는 8천300%가 넘는 고액으로 이례적이고 파격적이라 할만 했다. 그 손님은 놀란 표정으로 자신을 쳐다보는 메니타지에게 옆자리의 식사 대금을 내주고 식당의 바텐더에게도 조금 나눠 주라는 말만 남기고 식당을 나섰다. 메미타지는 당시 상황을 이같이 전하면서 “비슷한 일을 신문 기사 같은 데서 본적이 있지만 이런 일이 실제로 내게 일어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진짜인가, 현실인가 하는 생각뿐이었다”며 “하지만 그 손님은 ‘좋은 하루 되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그냥 떠났다”고 전했다. 그는 손님 말대로 바텐더와 주방 요리사에 각각 100캐나다달러씩을 나누어 주고서도 온종일 어리둥절한 기분이었다고 한다. 칼튼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는 그는 나머지 돈을 신학기 교과서 사는 데 보탤 수 있게 됐다며 연신 웃음을 감추지 않았다. 그 손님은 가끔 인근 호텔에 숙박하는 사람이라는 정도 외에 신상에 대해서는 아무도 모르는 낯선 사람이었다고 식당 종업원들은 입을 모았다. 식당 매니저인 제닛 포시스 씨는 “흐뭇한 일”이라며 “종업원들이 모두 최선을 다해 매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지만 작은 도시에서 이런 일은 흔하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종업원은 “그 손님이 누구이든 간에 그는 돈이 다가 아니다는 메시지를 남긴 것 같다”고 했다.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오는 9월 14∼22일 충남 공주와 부여 일원에서 열리는 백제문화제에서는 ‘한류원조 백제’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2일 공주시에 따르면 올해로 64회를 맞는 백제문화제는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라는 주제로 꾸민다. 백제의 춤과 노래를 부주제로 삼고 백제문화 역사성을 바탕으로 차별화한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외국인 관람객 유치를 위한 어울림 K-POP 페스티벌, 공주 캐릭터 페어,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마련된다. 옛 알카에다 시리아지부에 뿌리를 둔 ‘하야트타흐리르알샴’(HTS) 등 급진 조직이 비무장지대에서 퇴각을 거부하거나 공격을 감행한다면 러시아·시리아군은 급진 반군을 분리해 내지 못한 터키에 책임을 돌리고 다시 공세에 나설 수 있다. 지난해 이들립은 휴전이 시행되는 ‘긴장완화지대’로 지정됐으나, 러시아·시리아군은 테러조직을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수시로 이들립을 공격했다. 따라서 이날 합의는 러시아가 한배를 탄 터키의 체면을 살려주기 위해 공세를 일시적으로 연기한 것에 불과하다는 회의적인 시각도 제기된다. 불과 열흘 전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는 푸틴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테러조직 소탕이 우선이라며 에르도안 대통령의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EU는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은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이미 스페인과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사이에 이와 비슷한 방식을 적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양측 간 브렉시트 협상이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가로막히면서 진전이 없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영국 본토와 함께 북아일랜드 역시 브렉시트 이후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제외되면 과거 내전 시절과 같이 엄격하게 국경을 통제하는 ‘하드 보더’가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이해찬 “다시 집권해 오늘 같은 좋은 기회 와”…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안 김영남 “졸장부 말고 대장부가 돼 통일 위업 이루자”이해찬, 면담취소 해명도…”사정 설명하니 김정은 위원장이 즉석 지시”이정미, 노회찬 저서 ‘힘내라 진달래’ 선물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강애란 이효석 기자 = 성매매 업주 처벌 수위를 높인 성매매특별법(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지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남북 합의 위반 일방적 조치…협의 통해 제도개선해야”北, 퇴직보조금 지급방식도 변경…”수익 증대방향으로 여러 조문 개정”(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정부는 송고 러시아와 기니, 러시아 연방 어업 기구와 파나마 수산 자원청 및 FOR 그룹과 Lenta 간에 중요한 계약이 체결됐다. ▲ 서울 노원경찰서는 18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노원역지구대에서 ‘찾아가는 치안현장 설명회 및 주민 간담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간담회는 추석 명절을 맞아 빈집털이나 보이스피싱, 불법촬영(몰카) 등을 예방하고, 이와 관련해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지하철 노원역에서 명절 연휴 동안의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민·경 합동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란 정부는 “외화 보유고가 충분하고, 이란 경제는 튼튼해 단합하면 미국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면서 술렁이는 민심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서민층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다. 미국의 제재를 하루 앞둔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이스라엘인 남성 1명이 1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고 하레츠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인 아리 풀드(40)는 이날 요르단강 서안의 구쉬 에트지온 지역에 있는 한 쇼핑센터 입구에서 팔레스타인 17세 소년의 흉기 공격을 받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사망했다. 풀드는 크게 다친 상태에서 가해자를 향해 총을 발사했고 팔레스타인 소년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풀드는 미국에서 이스라엘로 이주한 뒤 유대인 정착촌에 살고 있고 미국과 이스라엘의 이중 국적자다. 특히 소셜미디어인 유튜브, 페이스북에서 이스라엘 입장을 적극적으로 옹호해온 극우 활동가로 파악됐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 유물론 = 테리 이글턴 지음. 전대호 옮김. 마르크스주의 문화 비평가인 저자가 물질을 중시하는 유물론에 대한 생각을 정리한 책. 저자는 인간의 ‘몸’에 주목하는 사상은 모두 유물론으로 간주한다. 심지어 기독교인 중세 철학자 토마스 아퀴나스도 몸의 부활을 믿는다는 점에서 유물론자로 분류한다. 그는 유물론에 반대되는 개념으로 관념론뿐만 아니라 ‘신유물론’을 제시한다. 신유물론은 생명이라는 신비로운 용어에 취해 인간을 망각하는 경향이 있다고 비판하면서 “인간이 고슴도치보다 창조적이라는 사실을 부정하면 인간이 고슴도치보다 더 파괴적이라는 것도 무시할 위험이 있다”고 강조한다. 결론적으로 저자에게 인간은 분열적이고 창조적이며 초월적인 몸이다. 그는 “우리가 우리 자신과 불화하는 것은 몸과 영혼이 불화하기 때문이 아니라 우리가 창조적이고 개방된 동물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한다. 갈마바람. 224쪽. 1만4천원. ▲ 왜 우리만이 언어를 사용하는가 = 로버트 C. 로윅·노엄 촘스키 지음. 김형엽 옮김. 언어 습득과 언어 처리를 공학으로 분석하는 로버트 C. 로윅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와 저명한 변형생성문법 언어학자인 촘스키 MIT 명예교수가 인류만 언어를 사용하는 이유를 연구했다. 저자들은 아프리카에 출현한 인류가 외부로 이동할 무렵인 6만∼8만 년 전에 두뇌에 놀랄 만한 변화가 일어나면서 언어가 발생했다고 추정한다. 구체적으로는 두뇌 위쪽과 아래쪽에 있는 언어 연계 부위를 연결하는 섬유 노선이 둥근 고리를 형성함으로써 언어 처리가 가능해졌을 확률이 높다고 설명한다. 이어 언어를 사용하는 능력이 진화에 유리하기 때문에 인류 후손들에게 전해졌다고 주장한다. 한울엠플러스. 320쪽. 3만2천원.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평양시 각계 각층 인민들이 오늘 이렇게 뜻깊은 자리에 모여 모두가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뜻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시는 모습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는데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들어보시죠. ◇ 울산 박씨 가문은 ‘미역 부자’ 돌미역이 붙어 자라는 바닷속 암반을 미역바위라고 하는데, 울산에서는 곽암(藿巖)이라고도 부른다. ‘흥려승람(興麗勝覽)’, ‘학성지’, ‘울산박씨세보’ 등의 문헌과 사료에 따르면 울산 박씨 시조인 박윤웅이라는 인물이 왕건이 고려를 세우는 데 협조를 해 곽암 12구를 하사받았다고 전해진다. 이는 곽암에 논·밭처럼 소유주가 있었으며, 왕이 신하에게 상으로 하사할 정도로 곽암의 경제적 가치가 높았다는 점을 말해 준다. 고려 시대에도 울산에서 미역 채취가 활발히 이뤄졌다는 점도 알 수 있다. 울산 박씨 문중은 이후 대대로 미역바위를 소유했지만, 조선 영조 때 어사 박문수가 주민들의 호소를 듣고 바위를 나라에 환수시켰다고 한다. 그러나 이후 3년간 미역 흉작이 들자 바위 1구를 다시 박씨 문중에 돌려줬다는 일화도 있다. 제전마을 옆에 있는 판지마을 앞바다 속 곽암은 ‘양반돌’ 혹은 ‘박윤웅돌’이라고 불리는데, 울산광역시 기념물 제38호로 지정돼 있다. 지금도 이 바위에서 미역이 채취되고 있다. 천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사람들에게 미역을 제공한 셈이 된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학교들이 서울과 부산에서 유학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뉴질랜드 지역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베이오브플렌티타임스는 타우랑가 지역 교육 관계자들이 한국을 방문해 한국 유학생들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한 활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는 이를 위해 26개 초중고와 대학 등 각급 학교 교장과 유학생 담당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이끌고 오는 30일 한국을 방문해 타우랑가유학원(대표 양현택)과 공동으로 서울과 부산에서 사흘에 걸쳐 유학 이민 박람회를 개최한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의 앤 영 지역 매니저는 이번 박람회 목표는 타우랑가를 고품질 교육 도시로 홍보하고 더 많은 한국 유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중고 등 타우랑가의 의무교육 대상 학교에 가장 많은 유학생을 보내는 나라가 한국”이라며 “현재 조기유학을 위해 타우랑가에 머무는 한국인은 500여 가족 정도 된다”고 말했다. 영은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박람회를 찾은 사람이 600명 정도 된다며 이들 가운데 자녀 2명을 둔 60여 가족이 타우랑가 지역 학교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유학생 시장은 독특하다면서 만 5세부터 조기 유학을 시작할 수 있는데 대개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 10세 이하 유학생들은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해야 한다는 법률적 조건이 있다”며 바로 그런 점 때문에 타우랑가 지역에는 현지 학교에 등록한 자녀들의 한국 어머니 사회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유학생 17명이 재학 중인 벨뷰 초등학교의 데이비드 벨 교장은 유학 박람회가 한국 학생들에게 국제적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어린이들에게 세계관을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벨 교장은 뉴질랜드 어린이들도 한국 친구들의 학습 참여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은 교육 측면에서 보면 경쟁사회다. 그런 교육환경에 익숙한 한국 어린이들의 학습 욕구가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벨 교장은 이어 한국의 학교를 직접 방문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한국 문화와 한국 부모와 학생들이 뉴질랜드 학교에서 직면하는 여러 가지 어려움과 도전에 대해서도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타우랑가유학원의 양 대표는 뉴질랜드 학교의 전인적 교육 방식이 한국 유학생 가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뉴질랜드 학교 수업은 창의성 계발에 집중되어 있고, 수업 방식도 한국과 많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추상화가 유영국(1916∼2002)도 10년 만에 경매 최고가를 새롭게 썼다. 굵고 검은 선과 면 분할로 장엄한 산맥을 표현한 1959년작 ‘작품’은 6억 원에 낙찰, 기존 기록(‘무제’ 5억 원)을 깼다.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 작품 최고가를 기록할지 주목받은 ‘나의 파우스트 – 교통’은 예상과 달리 새 주인을 찾지 못했다.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 회고전에서 공개된 작품으로, 탑 모양 구조물에 TV 모니터 25개를 쌓아 올린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김구림(82) 1998년작 ‘무제’도 수십차례 경합 끝에 낮은 추정가 4배에 가까운 6천900만 원에 낙찰됐다. 위 낙찰가에는 경매사 수수료(부가가치세 포함 16.5%)가 포함되지 않았다. 강태오 역을 맡은 주지훈에 대해서는 “굉장히 친하고 편한 후배”라고 평했다. 함께 술 한잔하면서 동종업계 종사자의 고충을 나눌 수 있는 사이라고. “주지훈 씨는 사석에서 한 두 번 만난 것 말고는 별다른 연이 없었어요. 송고 (목포=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법무부 목포준법지원센터가 추석을 앞두고 취약계층 집 도배 등 봉사활동을 벌인다. 오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내년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송고 육군은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드론에 대해서는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육군은 이들 임무형 드론을 개발해 유사시 지상작전 지원을 위해 적지에 긴급 투입해야 하는 데 일일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는 절차를 밟게 되면 장병 생존이 달린 ‘작전 골든타임’을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인 것 같다. 육군교육사령부는 당시 발표 자료를 통해 “협조고도(800피트) 이상으로 전력을 운용할 때는 공군작전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유사시에 육군과 공군 간의 C4I(지휘통제체계) 연동과 소통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역 사용 요청에서 승인, 예하부대 전파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육군은 ‘육군공역통제체계(AACS:Army Airspace Control System)’가 필요하며, 여기에 필요한 관제레이더와 공역통제관리 C4I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체계가 구축되어 육군이 공군의 승인을 구하지 않아도 되는 자체 공역통제권을 갖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게 된다면 ‘하늘을 나는 육군’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움직임에 공군은 냉가슴만 앓는 표정이다.

연말까지만 병력 투입 예정, 주민들은 병력 주둔 연장 지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군과 경찰이 1천900명의 병력을 동원해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 단속을 위한 합동작전을 벌였다. 15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군인 1천850명과 경찰 50명은 이날 새벽 장갑차와 헬기 등의 지원을 받으며 리우 시 북부 자카레지뉴, 콤플레수 두 알레망, 마레 등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원 단속에 나섰다. 단속작전이 시작되자마자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군인 1명과 주민 1명이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조직원 가운데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 3개 빈민가는 리우 시의 대표적인 우범지역으로 마약·총기 밀매가 대규모로 이루어지는 곳이다. (매클린, 버지니아주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마스(Mars)가 ‘SIG(지속가능한 세대, Sustainable in a Generation)’ 계획을 시작한 지 1년 만에 자사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시작했다.Kerala Flood Victims– Anbu Kochi joins hands with PULSUS Group in support of Kerala Flood Victims (완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완도군 무의도서 순회진료가 외딴섬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법안에는 범죄활동과 관련된 현금이라는 의심이 갈 경우 1만 유로 이하를 휴대하고 있더라도 당국이 관련 정보를 등록하거나, 현금을 일시적으로 압류할 수 있도록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또 입·출국자가 직접 휴대하지 않고 우편이나 소포로 보낸 현금도 등록하도록 한 내용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유럽의회는 현행 돈세탁 관련 법규의 허점을 이용해 테러활동이나 범죄활동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한 새 법안도 찬성 634표, 반대 46표, 기권 24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아 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새 법안은 돈세탁 범죄자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 모든 회원국에 돈세탁 관련 처벌 시 최대 형량을 징역 4년 이상으로 규정하도록 통일하고, 돈세탁 혐의로 기소된 사람은 공공기관을 운영하거나 공직을 맡지 못하도록 하며 공공자금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그나시오 코라오 의원은 “돈세탁은 위험한 범죄이나 그것이 미치는 해로운 결과에 대해선 자주 과소평가돼왔다”면서 “새로운 법안은 돈세탁과의 전쟁에서 중요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디 델보 의원도 “현금은 휴대해 옮기기엔 쉽고 추적하기는 어려워 범죄자들이 자주 이를 악용한다”면서 “우리는 새 법안을 통해 당국 간에 정보를 더 좋은 방법으로 빠르게 교환함으로써 돈세탁 및 테러 자금 지원과 싸우는 수단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이번 발표 역시 미국이 기대하는 주요 비핵화 조치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도 이어졌다. 미국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의 멜리사 해넘 선임 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이번 조치를 매우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은 이제 막 발을 내디디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시간표도 없고, 더 큰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어떤 보증도 없다”면서 “(영변) 핵시설에 사찰단을 허용하는 것은 유용할 것이지만, 그것은 북한이 그들이 얼마나 많이 보도록 허용하고, 어떤 도구를 가져가도록 허용하는지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송고 이날 ‘종전선언’이라는 표현이 기자회견에 직접 등장하진 않았지만, 북측이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등의 추가 조치를 위한 전제로 꼽은 ‘미국의 상응 조치’라는 것은 결국 종전선언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행과 보상을 쪼개 단계별로 배치하는 동시 행동의 원칙을 재확인한 셈이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이날 공개적으로 발표된 내용 이외에 초기 비핵화 이행 조치 등에 대한 ‘+α’의 메시지가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대두하고 있다. 내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중재자’인 문 대통령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4:07 pm

이시이 게이치(石井啓一) 국토교

이시이 게이치(石井啓一) 국토교통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내년 5월 황금연휴 기간까지는 완전 복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동차전용도로의 완전 복구에 시간이 걸리는 것은 유조선에 부딪히면서 한쪽 방향의 차로 부분이 완전히 절단되면서 가운데 설치된 철로 쪽으로 밀려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시이 국토교통상은 간사이공항의 태풍 피해로 방일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들 우려가 있다면서 오는 21일부터 1개월간을 ‘간사이 관광객 유치 캠페인 기간’으로 정한다고 밝혔다. 간사이 지역 방문객의 절반을 차지하는 한국과 중국의 9월 말~10월 초 추석 등 연휴 관광 수요를 겨냥한 것이다. 유럽의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의회는 지난 13일 본회의에서 EU와 미국 간 관계에 관한 결의안을 찬성 490표, 반대 148표, 기권 51표로 채택했다. 의회는 결의안에서 EU와 미국의 관계는 세계안정을 근본적으로 보장하는 것이지만 미 행정부가 일방적인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펼치는 것은 양측의 이익을 해치고 상호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파리기후협정 탈퇴와 이란 핵 합의 탈퇴 등을 겨냥, 미국이 주요 국제협정과 협약에서 탈퇴하기로 한 최근의 결정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의회는 미국이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EU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한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즉각적인 관세 면제를 요구하고 WTO에서 무역갈등을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양측 관계에 긴장이 조성되고 있지만, 공동의 가치 등을 증진하기 위해선 EU와 미국 간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는 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사이버 안보, 테러대응, 에너지·난민 문제 해결 등 분야에서의 협력을 역설했다. 석 달 만에 검찰 재소환…올해만 네 번째 포토라인에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니제르는 최근 몇 년 동안 ‘이슬람국가’(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대만 누리꾼, 자살 동기된 문장의 IP추적, 베이징으로 밝혀내(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쑤치청(蘇啓誠) 대만 주일 대표부 오사카 사무처 처장이 지난 14일 자살한 이유가 중국 베이징(北京) 인터넷주소(IP)의 누리꾼이 올린 가짜 글 때문이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인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 올해 메이저 우승자들이 대거 출전한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9일 “올해 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9명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12명 등 이번 대회에 출전할 선수들이 정해졌다”고 발표했다. 10월 11일부터 나흘간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열리는 올해 대회에는 미국과 한국 투어 상금 순위 상위권자들과 조직위 추천 선수 7명 등 78명이 출전한다. 이 가운데 조직위 추천 선수 7명을 제외한 71명의 선수가 확정됐다. 먼저 LPGA 투어에서는 올해 메이저 대회 우승자들인 박성현(25)과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조지아 홀(잉글랜드) 등이 한국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박성현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쭈타누깐은 US오픈, 홀은 브리티시오픈을 각각 제패했다. 또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대회 76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 역시 현재 LPGA 투어 상금 순위 25위로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특히 하나은행 후원을 받는 박성현은 이 대회에서 2015년과 2017년 준우승하는 등 강한 모습을 보여 올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시즌 4승 고지에 오를 것인지 기대된다.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10만 명 관광객 발 묶여 마카오 카지노 사상 최초 전면 폐장…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 돌입관보에 기습 발표…”외화 수요 꺾으려는 조처”"터키정부 변칙 대응, 금리 인상 최소화 신호로 보여” 이런 점에서 오늘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합리적 대안을 만들기 위해 당·청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한 것은 바람직하다. 취약계층의 최저임금을 올려주겠다는 취지는 좋으나 급격한 인상으로 오히려 일자리를 줄이고 있다면 당연히 속도 조절에 대한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고용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도 분석해 필요하다면 보완해야 한다. 한국 산업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 정부는 내년에도 일자리 관련 예산을 대규모로 투입할 예정이지만 재정집행만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한국 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점을 정확히 진단하고 정밀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 국가인권위원회가 최근 직권조사 결정을 했다. ▲ 민변 TF에서 지난 2월 8일 류경식당 종업원 집단 탈북에 대한 진정서를 국가인권위에 제출했다. 인권위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들을 조사해 위협과 협박이 있었다는 사실을 파악했음에도 5개월이 지난 이제야 직권조사를 하겠다고 나섰다. 인권위는 강제수사권이 없어 진상규명에 한계가 있다. 국정원과 통일부가 직권조사에 협조하지 않으면 그만이다. 인권위의 진상규명을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 사법당국이 강제수사에 나서야 한다. 철저하게 의혹을 파헤치고 책임자를 처벌해서 재발을 막아야 한다. RAC 그룹 CEO Terry Agnew는 이 시제 차량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를 비롯해 호주에 있어서도 중요한 운송 이정표라고 언급했다. 태풍이 전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고, 광둥 성에서만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선전(深천), 광저우(廣州), 주하이(珠海), 산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되고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으나, 이날부터 점차 정상화되는 모습이다. 특히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으나, 다행히 아무런 사고는 없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전날 광둥 성에서는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다. 태풍 망쿳은 광둥 성을 지나 광시좡족 자치구를 거쳐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으나, 그 위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태풍 피해가 가장 큰 곳은 필리핀으로 필리핀 경찰은 전날까지 태풍으로 6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는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36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전날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 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 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 생리적으로 사람은 30대 이후부터 서서히 난청이 시작된다. 20대가 들을 수 있는 소리를 30∼40대가 간혹 못 듣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렇게 나이가 들수록 난청이 심해지다 보면 65세 이상 노인 4명 중 1명, 75세 이상이면 2명 중 1명꼴로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수준의 난청이 생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38%가 노인성 난청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난청의 초기증상 중 눈에 띄는 특징은 평소 조용한 곳에서는 듣는 데 불편함이 없지만, 넓은 교회 또는 성당, 호텔 로비와 같은 시끄러운 공간에서는 말소리가 선명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 말이 어눌하거나 빠른 젊은이들의 말소리를 알아듣기가 힘들어진다. TV를 볼 때도 노인성 난청이 있으면 뉴스, 스포츠경기, 다큐멘터리보다 드라마 시청에 더 어려움이 따른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저음의 주파수대는 정상청력을 유지하지만, 고음의 영역에서 난청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저음영역의 모음은 정상으로 들리는 반면 고음영역의 자음은 자꾸만 못 듣게 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간다, 잔다, 판다, 산다, 한다’를 구분하지 못하면 난청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는귀먹었다고 하는 어르신들이 소리는 잘 들리나 말소리가 깨끗하게 들리질 않는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난청은 청신경 손상 동반…보청기를 안경처럼 생각하는 건 ‘착각’ 안경은 시력이 떨어진 원인이 되는 물리적인 빛의 굴절만 바꾸면 정상 시력으로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장치다. 이는 망막과 시신경이 정상으로 유지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청기는 물리적인 소리의 크기만 증폭시킨다고 해서 듣는 게 정상이 되지 않는다. 왜냐면 이 경우에는 눈의 망막에 해당하는 달팽이관과 청신경의 손상도 동반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달팽이관이나 청신경의 손상이 비교적 적은 난청 초기여야 보청기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노인들은 이런 초기 진단이 늦은 편이다. 이는 한국어 자체가 노인성 난청으로 인한 불편함을 늦게 알아채는 저주파수 영역대에 몰려 있고, 노후 문화생활이 서구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하지 않아 난청을 경험하는 기회가 적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대체로 늦게 병원을 찾게 되고, 이때는 이미 달팽이관과 청신경이 손상된 경우도 많다. 이럴 때 김씨처럼 고가의 보청기를 사서 껴도 오히려 더 불편하기만 하고,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통해 난청의 정도와 특성, 증폭의 정도를 결정해야만 이에 맞는 보청기를 고를 수 있다. 또한, 환자의 나이, 직업, 사회경제적 위치, 성격 등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우리나라를 덮치자 이번 겨울의 혹한을 걱정하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던 제트 기류 약화가 겨울철에는 반대로 강한 한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이 따뜻해져 고위도와 저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제트 기류가 약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 상공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올여름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는데, 겨울에는 북극의 찬 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제트 기류의 약화로 극지방 한기가 남하하면서 혹한이 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철 폭염 뒤에 겨울철 혹한이 온다’는 것은 통계상으로나 이론상으로 증명되지 않은 속설이라고 지적한다. 기상청이 전국 주요 지역 6곳의 여름철(6~8월)과 겨울철(12월~이듬해 2월) 기온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여름철 폭염이 반드시 겨울철 혹한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폭염과 비교될 만큼 더웠던 1994년의 경우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값)에 비해 2.0도나 높았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가 올해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0.6도 높아 비교적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당시 6개 지역의 겨울철 최저기온 평균값 역시 영하 0.3도로 평년 대비 0.4도 높았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에 대한 신경작용제 테러 사건을 겪은 영국이 화학무기를 인간처럼 감지하는 드론을 현장에 투입할 태세다. 영국 정부 산하 군사연구시설인 포튼 다운 소속 과학자들은 글로스터셔의 소방대학에서 2주간 이러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영국 일단 더 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실험에서 드론과 로봇은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한 가상 현장에 투입돼 군인과 경찰, 소방관 등이 반응하는 속도와 정확성 등에 대한 비교 평가를 받았다. 또한, 생화학 작용제 감지, 3D 지도 제공 및 사상자 확인 테스트도 받았다. 이러한 드론은 신경작용제 살포 등 사건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이나 군인 등 대응팀이 화학무기로부터 안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더 타임스는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와 내무부는 이러한 내용의 ‘미네르바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그러나 커뮤니티와 외국인 노동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 대안 교육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입국 초기 광주 고려인마을에서 체류, 정착을 위한 도움을 받는 고려인이 많다.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월곡1·2동 일대 고려인마을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3천14명)과 외국 국적 동포(1천645명)는 4천659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천484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광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들 상당수가 하남·평동·소촌공단 등 광산구 소재 공단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노동부의 정책자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세 호남직업전문학교 이사장과 광주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우만선 센터장 등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국내 골프장 잔디와 수목 등에서 배출하는 연간 산소가 송고 이어 백 군수는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다섯 번째 개최를 공식화했다. 백 군수는 송고고성하이화력발전소 사업 중 800여억원 관내 업체에 발주’2020년 경남고성세계엑스포’ 개최 공식화 ◇ 섬 백패킹 주의점 물이 없으니 충분히 가져가야 한다. 심지어는 손을 씻을 때도 필요하다. 화장실도 없다. 큰 쓰레기 봉지를 준비해서 뒤처리를 완벽하게 해야 한다. 백패커들이 지켜온 ‘ 송고시민단체 “충주시 가설물 묵인” vs 충주시 “사실 아냐”(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에 들어선 빛 테마파크 ‘라이트월드’를 두고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충주지방분권 시민참여연대는 19일 충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라이트월드가 지난 6월 9일 개장 기념 공연을 열고 시민들을 무료입장시킨 것은 특정 후보(조길형 현 시장)를 위한 기부행위”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여자배구가 ‘젊은 힘’이 충돌한 아시아배구연맹(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애인에게 치사량의 마약이 든 콜라를 먹여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 신세계백화점 = 샤넬의 남성용 메이크업 라인 ‘보이 드 샤넬’ 팝업 매장이 송고 ◇ 울산 북구 바다는 ‘돌미역’ 최적지 매년 4∼5월이 되면 울산시 북구 구유동 제전마을에서는 어민들이 미역 말리기에 여념이 없다. 어민들은 소형 작업선으로 항구와 미역바위를 오가며 쉴 새 없이 미역을 따서 운반한다. 마을 물양장에서는 주민들이 미역을 건조하는 작업에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모습을 볼 수 있다. 미역 채취는 제전마을 주민들의 가장 중요한 어업 활동이다. 마을 모든 일정이 미역 채취에 맞춰 움직일 정도다. 그 노력에 걸맞게 제전마을 미역은 전국에서 최상품으로 인정받는다. 제전마을뿐 아니라 판지, 우가, 복성 등 울산 북구 어촌에서 생산되는 미역들은 모두 으뜸으로 꼽힌다. 이들 미역은 자연산 돌미역이다. 돌미역은 해녀들이 바위에서 자라는 것을 직접 채취하는 방식으로 수확이 이뤄진다. 북구 해안은 암반이 많아 해조류가 성장하기에 적합한 환경이다. 특히 이곳 돌미역을 일명 ‘쫄쫄이 미역’이라고 부른다. 쫄쫄이 미역은 줄기가 길고, 잎과 줄기 폭이 좁고 두꺼운 데다 질감이 단단한 것이 특징이다. 오래 끓여도 풀어지지 않고 쫄깃한 탄력이 유지돼 산모용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된다. 이에 반해 일명 ‘펄 미역’이라 불리는 미역은 잎이 무성하고 넓다. 같은 종류의 미역이라도 자라는 환경에 따라 펄 미역이 되고, 쫄쫄이 미역이 되기도 한다. 동해안 중북부 지역은 펄 미역이 많이 채취되고, 울산 북구 바다는 쫄쫄이 미역이 더 많다. 북구 앞바다는 수심이 얕고 물이 맑아 일조량이 많다. 또 물살이 거칠어 미역의 육질을 단단하게 만든다. 아시아에서 드물게 한국은 국민 힘으로 민주주의를 이뤘다. 일본, 싱가포르는 법치주의를 정착시켰으나 양당체제조차 확립하지 못할 정도로 정치문화는 후진적이다. 이는 국민의 민주주의 쟁취 경험이 적은 탓인지 모른다. 미얀마, 태국, 필리핀 등 민주주의가 진보와 퇴행을 거듭하는 국가에서 시민 저항은 한국에서처럼 끈질기지 않았다. 2014년 쿠데타 때 태국에서 시위다운 시위는 일어나지 않았다. 물론 아시아 곳곳에서 간헐적인 대규모 시민 항쟁은 있었다.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290개 설치…석재 주변 가스 주입 훈증소독 실시 “트랩 매일 관찰하며 붉은 불개미 추가로 나오는지 확인 예정”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에서 12일(현지시간) 정부의 초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노동조합원과 시민단체 회원 등 수천 명의 시민이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주요 도로를 점거한 채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지 아래 정부가 추진하는 긴축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TN 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시위대는 높은 물가상승과 실업률 등 경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아르헨티나의 연간 물가 상승률은 31%에 달한다. 그러나 정부가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 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연말께 물가 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일부 시위대는 빈곤 상태가 심화하는 것을 알리려고 큰 솥에 스튜를 끓여 행인들에게 권하기도 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에서 대규모 군사작전을 저지하고자 터키와 서방이 러시아에 대해 외교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열흘 만에 다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만나 휴전 합의를 시도한다. 파키스탄을 방문 중인 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터키 외교장관은 14일(현지시간) 이슬라마바드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르도안 대통령이 17일에 푸틴 대통령을 만난다”고 공개했다. 터키 고위 당국자는 이번 회담이 러시아 소치에서 열릴 것이라고 AFP통신에 밝혔다.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우리는 비정규직의 눈물에 책임이 없을까. 어떻게 보면 경영진, 주주, 정규직 사원의 묵시적 담합이 비정규직의 고통을 만들어냈을 수도 있다.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망쿳의 위력에 주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하루를 보냈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 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을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농부 매리 앤 바릴은 “가난한 농부인 우리에게 또 시련이 닥쳤다. 희망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당국은 그동안 통신과 전력 두절로 연락이 닿지 않던 지역의 상황이 알려지면 태풍 피해 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태풍이 물러갔지만 폭우는 계속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한다. 필리핀 기상청 예보관인 아리엘 로하스는 “태풍이 필리핀을 지나갔지만, 폭우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월요일까지는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도시-지방 격차 확대…”관광객 증가, 오피스 공실률 감소가 상승 원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전국의 기준 지가가 거품경제(버블) 시기였던 1991년 이후 27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역 호황이 이끈 것으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상업지의 땅값은 오히려 하락했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은 이날 올해 7월 1일 시점 전국 평균 지가가 전년 같은 시점보다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일본의 전국 평균 지가는 버블기 막판인 1990년 13.7%나 뛰었고, 1991년 3.1%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계속 하락했었다.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의 이소영 변호사는 “중국과 일본, 한국은 아시아 지역 신규석탄화력 발전소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다. 한국의 투자 규모는 중국과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경제규모를 고려하면 이들 송고포화상태 도달한 레스보스섬 모리아 난민캠프 과밀화 해소 차원(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섬 지역 난민캠프의 과밀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의 난민캠프에 수용된 난민 2천명을 이달 말까지 본토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차나코풀로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18일 “모리아 난민캠프의 상황은 정말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이곳의 난민 2천명을 본토로 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 (사오싱, 저장 성 2018년 9월 13일 AsiaNet=연합뉴스) 2018 WTMC(제1회 World Textile Merchandising Conference)가 9월 20~21일 중국 동부의 저장 성 사오싱 시의 커차오(Keqiao) 지구에서 열린다. WTMC의 목적은 직물 산업의 국제화와 변혁의 새 유형을 탐색하는 것이다. 경찰은 함정수사를 통해 용의자들을 차례로 붙잡았고 이들이 덤불에 숨겨놓은 시신을 찾아 가족들에게 인계했다. 용의자들은 납치 혐의로 감옥에서 각각 송고 그는 “이곳에 온 이후로 이런 루머를 얼마나 많이 겪었나? (경질설은) 곧 사그라들고, 사람들은 다음 루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동네가 늘 그렇다”며 “유머 감각을 잃지 말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의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절반 남겨두고 내각을 개편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가장 직접적으로 경질설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5일 매티스 장관을 두고 “그는 바로 그 자리에 있을 것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해 기쁘다”고 밝히며 국방장관 교체설을 부인한 바 있다. NYT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의 속마음이 민주당에 있다고 보고 그를 싫어하고 있다는 미 의회 및 국방부 관리의 인터뷰를 토대로 매티스 장관의 교체 가능성을 전한 바 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올해 국가안보 부보좌관으로 중용된 미라 리카르델과 전·현직 관리들도 매티스 장관에 반감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출간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초등학교 5, 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은 이 같은 저서 내용을 강력히 부인했다.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및 우방국과 벌이는 무역전쟁과 이란 핵협정 탈퇴 등으로 외교적 혼란이 가중되자 매티스 장관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삼성생명·한화생명과 달리 약관문제 아닌 개별사안 판단”(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KDB생명은 19일 ‘즉시연금 과소지급’ 논란과 관련해 추가지급을 권고한 전날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 결정을 두고 ‘개별 사안에 대한 판단일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KDB생명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금감원 분조위의 권고는) 본 건에 대해 상품에 대한 설명이 부족해 지급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일괄지급 권고의 의미는 아닌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KDB생명은 금감원 분조위가 보도참고자료에서 ‘안건별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따라 개별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표현한 점을 거론하면서 “타사 유형처럼 약관상 문제가 아니라 개별 사안에 대한 결과로 해석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분조위 추가지급 권고가 나오고 일괄구제 요구가 뒤따랐던 삼성생명이나 한화생명[088350]과 달리, 이번 건은 약관상 문제점이 지적된 게 아닌 만큼 일괄구제로 연결되기 어렵다는 게 KDB생명의 입장이다. KDB생명 즉시연금은 4천여건이며, 일괄지급할 경우 추가로 줘야 하는 금액은 약 250억원으로 추정된다. KDB생명은 “추후 금감원 결정문 공시 이후 내부 의사결정을 통해 구체적인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분조위는 전날 “피신청인(KDB생명)이 신청인에게 연금액 산출 기준에 관해 명시·설명했다는 사실이 인정되지 않는다”며 신청인 요구대로 추가지급을 권고했다. 이로써 약관에 따라 크게 3가지 유형으로 분류된 즉시연금 추가지급 분쟁(삼성생명[032830], 한화생명, KDB생명)에서 분조위는 모두 생보사의 추가지급 권고를 내렸다.

(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은 2018년도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 입주작가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25세 이상의 국내 거주 작가다. 회화·조각·사진·설치·뉴미디어·공예 등 현대미술 전 분야에 걸쳐 활동하는 작가 모두 가능하다. 입주기간은 11월 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5개월로 모집인원은 1인이며, 파트너 형식으로 신청 시 2인도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이다. 최종 입주작가 발표는 10월 31일이다.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7)으로 하면 된다. 송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생물학적 위협은 많은 출처에서 발생하고 국경도 모른다”고 말하고 “이는 경제를 마비시키고 인명피해를 일으키며 사회의 기본 구조를 훼손할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송고 Ding Sansan, Deputy Chief of Engineering of CRRC Sifang, said of the new generation train, “Lightweight manufacturing is a metro building concept to achieve better energy efficiency. Carbon fiber is the most advanced material available, and CETROVO incorporates this technology beautifully. The car body, the bogie frame, the driver’s cab equipment cabinets are all made from carbon fiber composite materials. The result is a lighter train and more space for new features.”전문가 “명예훼손으로 보긴 어렵지만 초상권 침해 손해배상 소송 가능”수영복 사진 몰래 촬영했다면 성폭력처벌법 위반 소지(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방송인 엘제이(LJ·본명 이주연)가 아이돌 출신 배우 류화영씨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며 류씨의 사진 여러장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류씨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씨는 해당 게시물에 “허락을 받고 올리는 것도 아니면서 왜 오해할만한 글로 자꾸 괴롭히느냐”면서 “명예훼손으로 신고하겠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 사건은 소수 정당의 선전이라는 미담이나 선거 가십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기성 정당들도 ‘녹색 돌풍’ 이면에 있는 시대의 변화와 유권자의 열망을 향해 다가서야 한다. 권력 교체 또는 연장, 성장과 분배, 자본과 노동, 이념과 지역 대결 등 거대 담론에만 함몰하지 않고 개인의 자유와 행복, ‘내 삶을 바꾸는 정치’를 바라는 대중들의 욕망, 달라진 시장의 요구를 끄집어내 과제로 안아야 한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뉴욕 5번가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럭셔리 지갑·신발류를 판매해온 잡화점 ‘헨리 벤델’이 개점 123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CNN 머니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역사 뒤집기 노리는 우익들의 해방구 “일본은 침략 국가 아니다”군복 입은 노인들 활보…”아베, 참배해 전쟁 다시일어나면 지지않겠다 맹세해야”전범기 들고 긴 줄 늘어선 사람들…정치인 참배할 땐 ‘환호’(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은 침략·범죄국가가 아니다” 한국에는 빼앗긴 조국을 되찾은 것을 기념하는 광복절이며 일본에게는 일왕이 패전을 선언하며 전쟁이 끝난 것을 기념하는 날인 8월 15일. 매년 이날 그렇듯,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일본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의 야스쿠니(靖國)신사는 우익들의 광기에 휩싸였다. 신사 입구에는 일본이 침략국가, 범죄국가가 아니라고 쓰여있는 플래카드가 참배객들을 반겼고 신사 안팎에는 전범기인 욱일기(旭日旗)가 여기저기서 나부꼈다. 제국주의 시절 군복을 입은 우익들은 고개를 치켜들고 활보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유럽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대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한 미국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리프 장관은 15일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유럽 핵합의 서명국(영·프·독)과 유럽연합(EU)은 핵합의를 탈퇴한 미국에 끌려다니지 말아야 한다”며 “계속 그렇게 한다면 이란은 우라늄 농축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핵합의 이행의 방법인 ‘주고 받기식’ 균형이 깨진다면 이란은 행동할 것”이라면서 “(유럽의) 원유 수입과 은행 거래가 리트머스 시험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행동’이 꼭 핵합의 탈퇴를 뜻하는 건 아니다”라며 “핵합의를 부분적으로 이행하거나 이행 범위를 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핵합의를 완전히 탈퇴하지는 않아도 원심분리기 성능과 수 제한, 농축 우라늄 농도(3.67%) 상한 등 핵합의에서 정한 이란의 이행 조항을 일부 어길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은 11월5일 2단계 대이란 제재로 이란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화학 제품 수출을 제재한다. 이를 앞두고 이란산 원유와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주요 수입국인 한국이 지난달 수입을 중단하는 등 제재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이란산 원유, 콘덴세이트 수출이 하루 평균 206만 배럴로 올해 4월(309만 배럴)보다 33% 줄었다고 집계했다. 현실화하는 제재의 영향과 관련, 자리프 장관은 “유럽 측은 미국의 제재 복원으로 이란이 입은 손해를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직접 대화는 없다”며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해야 미국과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디자이너들이 고대 중국 역사 중심지인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패션쇼를 펼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오는 송고 이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김 위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오영철 만수대예술단 단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양철식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앙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홍시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등이 참석했다. 남측에서는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상임의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염무웅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등 시민사회 인사들이 참석했다. 김 대주교 이외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총무,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등 종교인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실과 교과서 삽화에서 다른 가족은 앉아있고 엄마가 과일을 가져오는 장면은 모두 같이 앉아서 먹고 있는 장면으로, 저녁 준비하는 엄마 도와드리기는 부모님 도와드리기로 그림과 말이 바뀌면 좋을 듯합니다.” “과학 교과서에 첨단직업을 가진 사람이 모두 남자들만 예로 그려져 있습니다. 최첨단 직업을 가진 여성 직업인의 예도 그려졌으면 좋겠습니다.” 여성가족부는 교과서의 성차별적 표현 개선방안에 대해 의견을 수렴하는 온라인 국민참여 공모 ‘바꾸면 쓸모 있는 성평등 교과서’ 결과를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양국간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INGAPORE,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GX-ST Main Board-listed integrated property developer OUE Limited (“OUE”) and its listed subsidiary,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OUELH”) today announced the proposed acquisition of a 60% and 40% stake respectively in Bowsprit Capital Corporation Limited (“Bowsprit”), the manager of SGX Main Board-listed First REIT. 영화는 무엇보다 낯선 제목으로 관객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을 소재로 2010년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영한 김정수 형사의 실화를 재구성해 영화로 옮겼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소속 ‘김형민’(김윤석 분) 형사는 살인 혐의로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 분)로부터 접견 요청을 받게 된다. 접견 자리에서 태오는 형민에게 자신이 죽인 사람이 모두 7명이라고 자백한다, 태오의 구체적인 진술과 형사의 직감으로 그의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 태오가 적어준 7개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그러나 사건을 파헤칠수록 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공소시효는 얼마 남지 않았고 증거는 부족한 상황. 암수사건을 뒤집고 다니는 탓에 동료들마저 형민을 곱게 보지 않는다. 형민은 지방경찰청에서 일선 경찰서로, 다시 말단 파출소로 전출되는 수모를 겪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고, 태오는 그런 형민에게 두뇌 싸움을 걸며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은 경기고,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대학원 국제정책학과를 졸업했다. 송고 김 위원장의 공항 마중도 주목할 장면으로 꼽혔다. 김 위원장은 직접 평양 국제비행장(순안공항)에 나가 문 대통령을 맞이하면서 예우를 갖췄다. AP통신은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단정한 복장의 평양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았다”면서 “환영 인파들은 분홍색과 붉은색 조화를 흔들면서 ‘조국 통일’ 같은 열광적인 슬로건을 외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이 숙소로 이동하는 카퍼레이드에서는 수많은 평양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문 대통령을 환영했다. AP통신은 “대략 10만 명의 주민이 카퍼레이드 행사에 나왔다”면서 “특히 대부분의 여성은 화려한 색상의 한복 차림으로 조화를 흔들면서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서로를 깍듯이 예우하며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에도 주목했다. AP통신은 “두 정상이 숙소에 도착했을 때, 34세의 김 위원장은 손을 내밀어 65세의 문 대통령이 먼저 들어가도록 배려했다”면서 “두 정상은 따뜻한 말을 주고받으면서 환하게 웃었다”고 묘사했다.

롬복 섬의 중심도시 마타람은 비교적 피해가 덜했지만, 쇼핑몰이 모두 문을 닫는 등 대형재난으로 인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 롬복 섬에서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송고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공공부문의 서버, 네트워크 등 정보통신기술( 송고 6.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현역 최고 포수 양의지(31·두산 베어스)가 쇄골 통증으로 하루 쉰다. 양의지는 19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방문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양의지는 전날(18일) 넥센전에서 1회말 수비 때 상대 타자 파울 타구에 오른쪽 쇄골을 맞았다. 결국, 2회초 타석 때 박세혁으로 교체됐다. 19일 고척돔에서 만난 양의지는 쇄골을 만지며 “타격을 할 때 통증이 있다. 오늘 하루는 쉬어야 할 것 같다”며 “긴 휴식이 필요하지는 않다. 20일 경기(잠실 LG 트윈스전) 출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조절이 필요한 상황이다. 양의지는 오늘 쉰다”고 밝혔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기록적인 물가상승, 주가와 화폐가치 급락, 정적 제거 시도 역풍 등으로 사면초가에 빠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쿠데타 음모론을 제기하고 나섰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반역혐의로 구금됐던 켐 소카 전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가 1년 만에 보석으로 풀려났다. 10일 일간 크메르 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소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5시께(현지시간) 병보석으로 구치소에서 석방돼 자택으로 돌아갔다. 소카 전 대표는 그러나 법원의 감독을 받게 된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남북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개성공단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겠다고 발표하자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은 ‘연내 공단 재가동’ 희망에 부풀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차 평양정상회담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공동선언문 2조 2항에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명시된 점이 고무적으로 받아들여진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성명을 통해 “한반도 평화번영은 개성공단 정상화에서 시작된다”며 “봄이 온다고 한 4·27 판문점 선언에 이어 이번 한반도 평화번영의 새로운 토대를 마련한 9·19 평양공동선언으로 ‘진짜 가을이 왔다’로 나아가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에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큰 진전을 이룬 만큼 북미 간 협의도 잘 진행되기를 희망한다”며 공동선언에서 언급한 남북 평화번영의 상징인 개성공단이 조속히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한민족 정체성 함양하며 네트워크 활성화 모색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주최하는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24개국에서 80여 명의 한인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스무 살의 열정으로 세상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21일까지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며 정체성을 함양하고 교류활동을 통해 한민족 네트워크 강화에 나선다. 개회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출장샵추천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의원, 국내 주요 인사 등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축사를 통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중요한 시기에 모국 방문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여정에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며 “대회 기간 서로의 다양한 생각을 나누고 교류활동을 벌여 미래의 꿈을 다지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4급 ▲ 상하수도 사업소장 서종철 ▲ 총무국장 정승채 ◇ 5급 ▲ 총무과장 남성진 ▲ 기획예산과장 최윤수 (평택=연합뉴스) 송고

6월 항쟁과 촛불 혁명은 닮았지만 달랐다. 일상생활과 개인의 권리의식에 침투하는 변화에 둔감한 채 이념적 깃발만 부여잡는 정치는 앞으로 외면받을 것이다. 6월 항쟁의 세례를 받아 386 세대 선두 주자로 질주하던 정치인 안희정이 촛불 혁명 이후 미투의 물결에 휘말려 몰락한 것은 상징적이다. 당국 “합당한 이유 소명 못 하면 정직 또는 해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태풍 ‘망쿳’이 지난 15일 필리핀 북부를 강타해 최소 129명이 숨지거나 실종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을 때 자리를 비운 지방도시 시장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게 됐다.바바, 11세때 생존 위해 민병대에 가입…살육과 약탈 저질러남수단서 5년간 소년병 1만9천명…바바 “농부가 돼 가족 돕고 싶어요”(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에서는 지난 5년 간 이어진 내전을 끝내고 최근 분쟁 당사자 간 평화협정을 맺고 권력분점에 합의했다. 국제사회의 우려와 기대가 교차하는 가운데 남수단 국민은 그 어느 때보다 평화정착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바바 존(15)은 지난 4년간 현지 민병대에서 전사로 활동하다 최근 탈출했다. 그간 얼마나 많은 사람을 죽였는지 이제 그 숫자를 헤아릴 수 없을 지경이다. 그는 “사람을 쏘아 죽였습니다. 우리 모두 그렇게 했지요”라며 “총을 건네받고 조준하는 법, 사격하는 법을 훈련했습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을 죽였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요. 아무튼 많이 죽였어요”라고 전했다고 AFP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바가 살육을 시작한 계기는 ‘코브라 분파’로 알려진 남수단 현지 무장단체가 수도 주바 북쪽으로 400Km 떨어진 피보르(Pibor) 마을을 공격하면서다. 당시 11세였던 바바는 화를 면할 수 있었지만, 다음번에도 무사하리란 보장이 없어 다른 아이들처럼 현지 민병대에 합류했다. 그는 민병대원들과 함께 생활하던 시기를 떠올리며 “(민병대가) 강제로 사격 연습을 시키고 약탈하는 방법을 가르쳐 줬습니다”라고 털어놓았다. 바바는 현재 유엔아동기금(UNICEF)의 도움으로 자립 프로그램에 등록해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5년여간 이어진 남수단 내전에서 18세 이하 어린이 1만9천여 명이 군대나 반군단체, 혹은 현지 민병대에 징집됐으며 이 가운데 3천여 명이 2015년 이후 풀려난 것으로 UNICEF는 추정하고 있다. 바바는 그가 사살한 어느 주민이 입고 있던 헐렁하고 남루한 옷을 입고 어머니와 다섯 형제가 사는 집으로 돌아왔다. 피보르는 황량한 들판에 자리한 마을로, 먼지가 이는 비포장 활주로가 나 있고 주민들의 주린 배를 채울 식량이 보관된 비행기 격납고 크기의 텐트가 이 지역에서 가장 큰 건물로 기록된다. 분쟁이 이어지고 하루하루의 삶이 고단하지만 바바는 희망을 품고 있다. 비쩍 마른 그는 맨발로 서서 줄무늬 셔츠를 입고 구슬이 달린 팔찌를 차고서 미소를 지어 보인다. 유엔이 제공하는 프로그램에 따라 아직 서투르지만 농작물의 씨를 뿌리고 재배해 수확하는 과정을 배우고 있다. “농부가 되어 가족을 도울 수 있길 바랍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독일의 비정부기구인 ‘국경없는수의사들’(VSF)에서 일하는 무라구리 와치라씨는 “이 지역에서 유엔이 운영하는 신기술 교육 프로그램으로 소년병 출신 어린이들의 정신적 재활을 돕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거의 1천500명의 어린이와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바바는 아직 악몽을 꾸곤 하지만 다른 어린이들처럼 전쟁이 없는 미래를 기대하고 있다. 마사는 6년 전 10세의 나이에 어머니와 함께 코브라에 합류했다. 마사는 당시 모든 마을 사람이 숲 속으로 피신했다며 굶주림과 안전 문제로 마을 사람들 모두 무장단체에 들어가 보호를 받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어머니와 함께 4년간 무장단체 대원들을 위해 짐을 나르고 음식을 조리했다. 마사는 이후 어머니와 함께 고향에 돌아왔지만, 예전에 살던 집은 흔적도 없었다. “집이 사라졌어요. 불에 타 없어져 모든 걸 다시 시작해야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자동차를 모는 운전사가 되는 게 꿈이라고 말하는 마사는 민병대에는 절대 돌아가지 않게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오랜 내전을 겪는 남수단의 어린이들에게는 민병대에 들어가는 것이 실질적인 생존전략이 될 수 있다. 바바는 “여기는 아직 안전하지 않으며 먹을 것도 충분치 않습니다”라고 말했다. 마사도 “많은 사람이 숲으로 되돌아갔어요”라며 “배가 고프고 희망도 보이지 않았거든요”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토머스(18)는 수년 간 무장단체에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한 경험이 있다. 그는 “저는 모든 걸 보았어요. 전투, 살해, 약탈”이라고 기억을 더듬었다. 토머스는 정부관리가 되어 어린이들의 권리를 보호하는 일을 하고 싶다. 하지만 그는 지금까지 살면서 ‘확실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사실을 경험으로 알고 있다. 토머스도 “민병대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며 “남수단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 다시 공격받을 수도 있다. 그러면 선택은 몇 개 안 된다. 도망치거나 숨거나 혹은 맞서 싸우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4:03 pm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기 전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기 전 전 화백을 잘 알았다고 한다. 부산에서 변호사 활동을 하던 노 전 대통령의 동료 중 전 화백으로부터 그림을 배운 제자도 있어 전 화백은 그 일대에서 나름 명성이 높았다. 간접적으로 전 화백의 이야기를 전해 듣던 노 전 대통령이 방송에서 그의 소식을 듣자 ‘아직 살아서 작품활동을 하고 있네’라는 반가운 마음에 전시회로 달려가 만났다는 것이다. 그 전까지 전 화백은 노 전 대통령과 일면식도 없었다. 이렇듯 전 화백은 통영을 대표하는 화가다. 그는 평생 통영에 살며 아름다운 자연과 시리도록 푸른 색채를 화폭에 담아냈다. 전 화백은 일제강점기인 1915년 경남 통영 무전동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그는 세계적인 장대높이뛰기 선수가 되고자 틈만 나면 통영 바닷가에 펼쳐진 모래사장에서 뛰어놀았다. 노란 모래사장, 푸르게 깔린 바다, 파란 하늘을 차고 뛰어드는 기쁨은 그를 환상처럼 붙잡았다. 시인 정지용은 1950년 통영기행문에서 “금수강산 중에도 모란꽃 한 송이인 통영과 한산도 일대의 풍경, 자연미를 나는 문필로 묘사할 능력이 없다”고 통영의 아름다운 풍광을 묘사하기도 했다. 그가 작품에서 코발트블루를 즐겨 쓰고, 색에 민감하며, 자연이 가장 위대한 스승이라고 말하는 것도 그 같은 환경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것과 유관하다. 또 당시 통영은 타지역보다 일찍 개화된 곳이기도 했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 동부경찰서는 마트에서 장을 보던 여성 치마 속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로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교육부가 주최하는 ‘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교육부가 주최하는 ‘ 송고하계 다보스포럼서 다자주의·자유무역 강조…”위안화 인위적 절하 없다”‘민영기업 퇴출론’ 논란 속 “민영기업 지지 변함없다” 선언(서울=연합뉴스) 남북이 15일 군사당국자 접촉을 비공개로 가졌다. 국방부는 당초 오전부터 정치권에서 군사회담 얘기가 흘러나왔음에도 접촉 사실을 밝히지 않다가 오후 4시가 넘어서 이를 공식 발표했다. 북측은 이날 접촉에서 자신들이 주장하는 소위 ‘서해 경비계선’ 내에 남측 함정의 진입 금지와 민간 차원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 언론을 포함한 비방 중상 중지를 요구했다. 이에 우리 측은 북측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준수해야 한다는 것과, 자유 민주주의 체제의 특성상 민간단체의 풍선 날리기나 언론 보도를통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고 한다. 이날 남북 군사당국자 접촉 사실을 정부가 밝히지 않으려 했던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후 대북관계를 철저히 투명하게 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천명해왔다. 정부는 남북관계의 원칙을 정했다면 그것을 가능한 한 끝까지 지켜야 한다. 만일 불가피하게 그 원칙을 지키지 못했다면 나중에라도 그 이유를 국민에게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할 것이다.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좌파 독립운동가 재조명을 두고 진보·보수단체 간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지방분권운동경북구미본부와 구미근현대사연구회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은 3·1 운동과 임시정부수립이 각각 100주년을 맞는 해이다”며 “구미시가 100주년 준비단을 구성하고 특히 구미의 독립운동을 재조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좌파) 독립운동가 17명의 후손 현황을 파악하고 그들의 고향 복귀를 맞이해야 한다”며 “구미시는 이를 위해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가 밝힌 독립운동가 17명에는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구미시장의 조부인 적우 장홍상씨가 포함돼 있다. 지방분권운동구미본부 등은 “이번에 장홍상 선생의 독립운동에 대한 자료를 발굴하고 독립운동 관련 활동을 연도별로 정리했다”고 했다. 김종길 지방분권운동구미본부 상임대표는 “장 선생의 연보를 만들었고, 곧 이를 지역에 배포할 것”이라며 “구미시는 100주년 기념 준비단을 구성해 독립운동가 17명의 업적을 재조명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민족주의를 좌우로 나누지 말고 균형 있게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학생 20명 참여…누에보레온주립대는 한국어 강좌 운영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 진출한 기아차가 현지 사회로 파고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기아차 멕시코 법인에 따르면 북부 누에보 레온 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학교는 지난 6일 ‘기아차 학기’(KIA SEMESTER)를 처음으로 개설했다. 기아차 학기는 오는 12월까지 한 학기 동안 기아차를 비롯한 자동차 산업과 경영 일반을 공부한 후에 기아차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20명이 참여 중이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이번 학기에 기아차의 사회공헌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차 학기 개설은 지난해 운영한 ‘기아 주간’(KIA WEEK)이 큰 인기를 끈 데 따른 것이다. 기아차 멕시코 법인과 몬테레이 공과대는 지난해 9월 학생들이 한 주 동안 기아차의 생산, 판매, 물류, 인사 등의 경영 프로세스를 공부하고 실제 생산 현장을 방문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학생들이 기존 수업과 달리 기아차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특별히 구성된 수업을 듣게 된다”면서 “산학 협력을 통해 기업에서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생산공장이 들어선 북부 누에보레온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는 멕시코국립대학교와 함께 멕시코를 대표하는 사립대학이다. 세계 대학 순위를 해마다 발표하는 영국 고등교육 평가기관 큐에스(QS : Quacquarelli Symonds)와 월스트리트 저널(WSJ) 등의 세계 대학 평가에서 100위권 안에 드는 명문 대학이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프로야구단의 수입 구조는 ▲중계권료 ▲입장수입 ▲상품화 사업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중계권료는 KBO가 10개구단을 대신해 계약을 체결한 뒤 똑같이 배분하고 있고, 상품화 사업은 구단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확한 금액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문제는 입장수입인데 10개구단이 갈수록 양극화 현상을 보여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KBO리그는 올 페넌트레이스 전체 일정의 69.6%인 501경기를 치른 30일까지 총 입장수입이 663억1천764만3천914원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증가했다. 하지만 10개 구단별로 편차가 심각하다. 서울 인기구단인 LG 트윈스는 홈에서 52경기를 치른 결과 관중수입이 지난해보다 9% 증가한 108억6천886만원(경기당 평균 2억901만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잠실구장을 함께 사용하는 두산 베어스가 46경기에서 입장수입 92억9천767만원(평균 2억212만원), 사직과 울산 문수구장에서 51경기를 소화한 롯데 자이언츠는 77억4천634만원(평균 1억5천189만원)으로 뒤를 쫓았다. 그러나 최하위로 처진 NC 다이노스는 입장수입이 지난해보다 24%나 감소하면서 55경기에서 27억3천936만원(평균 4천981만원)에 그치고 있다. NC는 LG보다 홈에서 3경기를 더 치르고도 입장수입은 4분의 1 수준이다. NC는 ‘막내구단’ kt 위즈의 관중수입(42억2천983만원)보다도 14억원가량 뒤처진 꼴찌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기획력 인정받은 전문 경영인…정몽구 회장 최측근(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 해결차 미국으로 떠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18일 방북길에 오른 김용환 현대·기아차[000270] 부회장은 그룹 내에서 기획조정 업무를 총괄하는 전문 경영인이다. 특히 김 부회장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신뢰가 두터워 정 회장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정 회장의 해외 출장이나 중요 행사 때 대부분 김 부회장이 수행했다. 총수 일가와 특별한 학연 및 지연으로 얽혀있지 않고 현대차그룹 내에서 ‘실세 라인’으로 불리는 현대정공 출신이 아님에도 부회장 자리를 8년간 지키고 있다는 점에서 능력과 성실함을 인정받았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김 부회장은 1956년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나 인창고, 동국대 무역학과, 고려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83년 현대차[005380]에 입사한 이후 유럽사무소장 등을 거쳐 2003년 기아차 해외영업본부장을 맡았다. 2008년 현대차로 복귀해 해외영업본부 사장, 기획조정실 사장을 지냈고 2010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회장은 8년간 부회장직을 유지하며 현대차그룹의 비서실, 전략기획담당, 감사실, 법무실, 구매 등 주요 부문을 총괄해왔다. 특히 2011년 현대의 모태인 현대건설[000720]을 놓고 벌어진 현대그룹과 인수 경쟁에서 현대차가 승리한 것은 김 부회장의 가장 큰 공적 중 하나로 회자된다. 정몽구 회장의 또 다른 숙원이었던 통합 신사옥 추진과 이를 위한 옛 한국전력[015760] 부지 인수 등 굵직한 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김 부회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김 부회장이 평양정상회담 수행단에 포함된 것이 단순히 기획조정 업무와의 연관성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재계에서는 김 부회장이 정몽구 회장을 측근에서 보좌하는 만큼 그룹 차원의 대북사업 밑그림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임자였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퓨마야! 다음 생에는 초원에서 태어나 맘껏 뛰어다니렴.” 대전오월드 사육장에서 탈출한 퓨마 ‘뽀롱이’가 끝내 사살된 것을 두고 여론이 들끓고 있다. 사살 조치가 적절했느냐는 의문이 제기됐고, 동물원에 전시된 동물들의 권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퓨마 탈출의 빌미를 제공한 관계자를 처벌해 달라거나 동물원을 폐지해달라는 청원이 50여건 올라왔다. ‘퓨마가 결국 사살됐다’는 인터넷 포털사이트 기사에도 1만2천여건의 댓글이 달렸다. 청원인과 네티즌들은 퓨마를 사살할 수밖에 없었는지, 동물원과 구조팀의 대응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퓨마를 발견한 오월드 관계자가 마취총을 쐈으나 결국 풀렸고, 그에 따라 사살 방침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한 청원인은 “아무리 주민의 안전이 우선이었다고 하지만 그게 과연 최선의 방법이었나. 마취총 한 번으로 안 됐다면 한 번 더 쏘고 생포할 수 있지 않았겠냐”고 지적했다. 특히 퓨마가 사살되기 전까지 평생을 좁은 동물원 사육장 안에 갇혀 있었다는 데 대한 안타까움이 이어졌다. 또 청소 뒤 사육장 문을 열어둔 사람의 실수로 비롯된 일에서 죄 없는 퓨마가 사살된 데 대해 가슴 아파했다. 한 네티즌은 “멀리 가지도 못하고 동물원 안에서 죽었구나. 평생 처음 느끼는 자유였을 텐데 인간의 실수로 죄 없는 생명이 죽었다”고 출장연애인급 슬퍼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이중계약’에 따른 탈세혐의로 논란이 됐던 중국의 유명 배우 판빙빙(范冰冰) 근황이 알려졌다. 107일 동안 행방이 묘연했던 것은 당국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해 외부와 연락을 두절한 채 지내고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환경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앞으로 진행될 사업 등이 주목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평양공동선언에는 ‘남북은 자연 생태계의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남북은 2007년 12월 열린 남북 정상회담 후속 회의에서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 대기오염 측정시설 설치 등 환경 분야 4개 사업에 대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후 남북관계 악화로 이행하지 못했다. 북한의 환경 실태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새터민(탈북자)이나 국제단체 등을 통해 북한의 산림은 황폐화하고 하천은 광산 개발 등으로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 면적은 899만㏊로 전체 면적의 73% 수준이다. 황폐화한 산림은 284만㏊로 전체 산림 면적의 약 32%다. 남북은 올해 7월 4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산림협력분과회담을 열고 북한 산림 황폐화 대책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산림청은 북한 황폐산림 복구의 근간인 대북지원용 종자를 올해 35t가량 채취·저장해놓은 상태다. 아울러 국제기구·비정부기구(NGO) 등과 연계해 남북 산림협력 기반을 마련해 놓았다. 또 북한의 하천은 분뇨·생활 오수, 공장·광산 폐수 등으로 오염돼 있으며, 오·폐수 처리 하수 시설을 충분히 갖추지 못해 주민이 대장염, 장티푸스 등의 질병에 노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의 상수도 보급률은 93%라는 국제단체 조사 결과가 있지만, 실제로는 고위층 거주지인 평양의 중심지만 상수도 보급 상태가 양호하다는 이야기도 있다. 특히 농촌 지역은 안전한 음용수를 제공하는 시설이 부족해 우물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부원장은 “북한 산림을 복구하고 하천 기능을 회복한 뒤 남북이 공동 관리해야 한다”며 “북한에 환경 인프라를 구축해 남북이 공동 번영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송은 남북한에서는 분단으로 수십 년간 가족들이 떨어져 살아왔다며 오는 2032년 하계 올림픽을 공동 개최하게 되면 양국관계의 거대한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방송은 지금까지 올림픽이 두 개 이상 국가에서 공동 개최된 적이 없다며 남북한의 소망이 실현될 기회를 잡게 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남북 간 긴장완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내에 서울을 방문하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벨기에 일간지 ‘드 모르겐’은 김 위원장이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쇄를 언급하고 장거리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및 국제사회의 참관도 허용하기로 한 데 대해 관심을 보였다. During the summit, the signing ceremony for 76 projects was held at the “Private Enterprises Boost Liaoning High-quality Development Conference”. The total amount of these projects’ contracts were 300 billion yuan. Among these projects, there are more than 10 large projects with investment of more than 10 billion yuan. Mr. Wang Xiaochun, the general manager of the strategy and investment department of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 said that Liaoning has a strong industrial foundation and obvious regional advantages. With the development of northeast China strategy, Liaoning will bring a lot of opportunities to investors. 새로운 유·무기 하이브리드 제조 기술을 제시한 만큼 차세대 두루마리 디스플레이 분야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내다봤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미래소재 디스커버리 사업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 송고한양대 성명모 교수팀 “접거나 펴는 디스플레이 추가 연구” 송고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108/Roscongress_Global_Fishery_Forum.jpg )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후 부총리는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역사는 자기고립이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지 못하고 개방과 협력만이 올바른 길이라는 것을 가르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호를 훨씬 더 넓게 개방한다는 중국의 의지는 변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페이스대로 개방을 추구할 것”이라며 “이는 아세안과 그 너머 국가들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최근의 무역전쟁을 영화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에 견주며 보호무역주의를 악당에 비유했다. 티켓 홀에서, 유도 챔피언 Sun Fuming과 Yuan Hua, 배구 챔피언 Liu Yanan, 조정 챔피언 Tang Bin, 레슬링 챔피언 Wang Jiao, 에페 챔피언 Sun Yujie가 방문객들과 함께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이들에게 사인을 해줬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Red Beach National Scenic Corridor에 기명하고 관광버스를 찾았다. “올림픽 챔피언”이라 새롭게 이름 붙여진 이 버스는 랴오닝성 제13회 게임의 마스코트 패턴으로 장식돼 있으며, 명승지를 돌게 된다.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서머 스쿨 참여자의 국적은 미국, 영국, 독일, 헝가리, 스위스, 중국, 한국 등으로 다양했고, 연령대 역시 서구에서 라틴어를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10대 초반부터 80대 초반까지 폭넓게 걸쳐 있다는 것이 루이지 미랄리아 비바리움 노붐 원장의 귀띔이다. 수강생 중 상당수는 영미권, 유럽권 유수 대학의 고전 문학, 역사학, 현대 문학, 철학 등 인문학 전공자들이고, 나머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고등학교의 라틴어 교사, 가톨릭 사제, 인문학에 관심이 큰 일반인 등으로 다양하다고 미랄리아 원장은 설명했다. 띄엄띄엄 눈에 띄는 동양인들은 대부분 중국 대학이나, 영미권에서 유학하는 인문학 전공 중국 유학생들이지만, 올해는 오랜만에 한국인도 입학해 수업에 동참했다. Founded in 1907, the Los Angeles Auto Show (LA Auto Show(R)) is the first major North American auto show of the season each year. In 2016, the show’s Press & Trade Days merged with the Connected Car Expo (CCE) to become AutoMobility LA™, the industry’s first trade show converging the technology and automotive sectors to launch new products and technologies and to discuss the most pressing issues surrounding the future of transportation and mobility. AutoMobility LA 2018 will take place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Nov. 26-29, with manufacturer vehicle debuts intermixed. LA Auto Show 2018 will be open to the public Nov. 30-Dec. 9. AutoMobility LA is where the new auto industry gets business done, unveils groundbreaking new products and makes strategic announcements in front of media and industry professionals from around the globe. LA Auto Show is endorsed by the Greater L.A. New Car Dealer Association and is operated by ANSA Productions. To receive the latest show news and information, follow the LA Auto Show on Twitter. Listen to past panels, interviews, and keynotes on AutoMobility LA’s new podcast at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길에 여야 대표들을 동반하고자 하는 취지는 공감이 간다. 여야가 남북정상회담에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향후 안정적인 남북관계 개선에 탄력을 줄 수 있다. 북한은 남북 간에 합의가 있더라도 남측의 정권교체로 합의의 지속성이 담보되지 못하는 것을 항상 우려하고 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 합의된 6·15, 10·4 선언이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폐기된 사례는 대표적이다. 북측의 이런 우려를 해소하고, 남측의 협상력까지 높일 방안이 야당까지 포함한 국회 대표단의 동반 방북일 수 있다.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정부 “뒤늦게나마 우리 제안 수용 환영”…이르면 내달 중하순 개최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김정은 기자 = 북한은 송고 이곳은 자전거길이 잘 조성돼 자전거나 전동킥보드 등 다양한 탈것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다. 일정한 간격으로 작은 콘크리트 가옥이 있는 것으로 보아하니 예전에 군사용 철책선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이마저도 천연색 페인트로 잘 칠해져 풍치를 더했다. 배곧 공원에는 해수 체험시설도 있어 인기다. 쉽게 말하자면 바닷물을 이용한 ‘해수 풀장’이다. 지긋지긋하게 괴롭혔던 이번 폭염에도 폭염에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대 국회 전반기는 지난 5월 29일로 끝났다. 이후 한 달이 훨씬 지나도록 후반기 의장조차 선출 못 하고 있다. 국회법에 따르면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은 전반기 의장단 임기만료일 전 5일에 실시해야 한다. 5월 24일까지는 끝냈어야 했다. 18개 상임위원장은 전반기 임기만료일까지 선출하게 되어 있다. 국회가 자신들이 법으로까지 만든 ‘약속’을 어기고 있는 것이다.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 — 예멘 난민의 제주도 유입으로 난민 문제가 갑자기 사회적 이슈로 떠올랐다. ▲ 제주도라는 한정된 공간에 수백 명의 예멘 난민이 한꺼번에 밀려드니까 난민이 새삼스럽게 주목을 받게 됐다. 2003년 방글라데시 소수민족으로 인종차별과 종교적 박해를 피해 온 줌마족과 1988년 버마(미얀마) 민주화 운동 이후 한국행을 택한 미얀마인들이 20여 명씩 집단으로 난민 신청을 한 적은 있다. 그러나 짧은 기간 500여 명의 예멘 난민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 제주도에 몰려오자 한국사회가 화들짝 놀란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동남아시아 최대 관광지 태국의 수도 방콕에 가면 넘쳐나는 서양인들, 즐비한 초현대식 쇼핑몰들에 놀란다. 서울 백화점들보다 세련되고 고급스럽다. 명품 가격도 한국보다 세다. “태국이 한국보다 잘사는 것 같아요.” 돌아오는 대답은 “방콕과 태국은 딴 나라예요”다. 베리만은 박제사까지 대동한 채 스웨덴을 떠나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고 13일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구스타프의 든든한 후원과 일본의 비호 아래 전국을 누비며 야생동물을 마음껏 잡았다. 백두산 일대에서 수렵할 때는 러시아의 일급 사냥꾼 얀콥스키와 일본인 사냥꾼 요시무라를 고용했으며 동원한 말만 40필이었다. 일본은 베리만 일행이 마적들로부터 약탈당하지 않도록 관동군까지 붙여주어 호위하게 했다. 압록강 유역과 지리산 일대를 조사하기도 했고 제주도까지 건너가 야생동물을 포획했다. 희귀한 짐승을 잡으면 현지에서 박제한 뒤 곧바로 스웨덴으로 보냈고, 일부는 베리만이 한국을 떠날 때 산 채로 가져갔다. 최신형 장총을 주로 사용했으며 한국 전통 방식의 매사냥을 체험하기도 했다.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의 추가 관세 부과 발표를 앞두고 유럽 주요 증시는 17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3% 내린 12,096.41로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0.07% 하락한 5,348.87을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 지수도 0.03% 하락한 7,302.10으로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04% 오른 3,346.11을 기록했다. 종목별로는 정유 기업 토탈(-.0.26%), 헨켈(_2.92%) 등이 약세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이 중국산 제품 2천억 달러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이날이나 이튿날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의 내년 생활임금이 시간당 9천200원으로 결정됐다.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

일제강점기 전국 3대 우시장…한우 갈비 구하기 쉬워화춘옥 갈비가 원조…삼부자 갈비 이후 동수원 시대 열어(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은 갈비 요리의 본고장으로 불린다. 전국 다른 곳에도 지역의 이름을 붙인 갈빗집들이 존재하지만, ‘수원 갈비’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 발표 후 트웨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면서 “매우 흥미롭다”고 반응한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 차후 남북미 협의가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남북 간 평양공동선언에 담기지 않은 내용이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한 정의용 실장 등이 미국을 방문해 메신저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지난 송고 이란 정부는 “외화 보유고가 충분하고, 이란 경제는 튼튼해 단합하면 미국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면서 술렁이는 민심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서민층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다. 미국의 제재를 하루 앞둔 송고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 조직위는 작품 심사 과정에서 불거진 공정성 시비를 불식하기 위해 올해부터 출품작이 아닌 개봉작을 대상으로 작품을 심사하기로 했다. 올해 심사 대상은 지난해 송고 필리핀은 매년 20개에 달하는 태풍의 영향을 받는데 망쿳은 올해 들어 필리핀에 상륙한 15번째 태풍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4분기에 필리핀에 오는 태풍이 그 이전보다 훨씬 더 강하다”고 말했다. 2013년 무려 7천350명의 사망 또는 실종자를 낸 태풍 ‘하이옌’은 11월에 필리핀을 강타했고, 2011년 1천400명 이상의 희생자가 나온 태풍 ‘와시’는 12월에 왔다. 지난해 12월에도 태풍 ‘카이탁’으로 80명이 숨지거나 실종된 데 이어 태풍 ‘덴빈’으로 200명 이상 사망하고 150명가량이 실종됐다. 그러나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박근혜 정부 당시 발전사업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도입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RPS는 500MW(메가와트)급 이상 발전 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에 대해 총 발전량 중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이 비율은 2012년 2.0%에서 매년 0.5%포인트씩 늘어 2017년 4.0%로 높아졌다. 올해부터는 1%포인트씩 늘어 2023년에는 10%에 이른다. 이에 따라 중부·남부·서부·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2013년 4월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용 바이오중유 사업 추진을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고,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2014년 1월부터 시범보급 사업·연구를 시작, 50개월간 진행했다. 이보다 앞서 2012년 11월에는 이강후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관계 부처·기관, 발전사업자 등을 초청해 ‘바이오에너지의 발전용 연료 활용방안’을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따라서 ‘현 정부가 원전을 포기하고 삼겹살로 전기를 쓰려 한다’는 배 대변인의 주장과 일부 네티즌의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스마트 제조가 중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부상함에 따라, 중국의 사이버 보안 산업도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Qi Xiangdong은 2022년까지 중국의 인터넷 보안 시장이 1,000억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강원도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 일대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최대 격전지였던 백마고지의 남서쪽 3km 지점에 화살머리처럼 남쪽으로 돌출된 해발 281m의 고지다. 이곳은 넓은 평야가 발달했고 한반도 중앙에 위치해 한국 전쟁 당시 교통과 전략에 중요한 요충지였다. 북한군과 중공군은 이 지역 인근에 나진·성진·원산항에서 온 군수물자와 각지에서 동원한 병력을 집결해 남침의 본거지로 삼기도 했다. 휴전 협정 직전인 1953년 여름, 중공군 제73사단은 국군이 확보 중인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탈환하기 위해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했다. 이에 국군 제2사단은 두 차례의 방어전투를 치르면서 고지를 사수했고 이는 ‘화살머리고지 전투’로 한국 전쟁사에 남았다. 6월 29일 벌어진 1차 전투에서 중공군은 국군 32연대가 구축한 전초진지를 공격해왔고 국군은 32명의 전사자를 내면서 맞서 이를 격퇴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중공군 73사단은 7월 6일 2차 공격을 감행해 두 개의 전초기지를 점령했지만, 국군은 과감한 역습을 통해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포함해서 전투지역을 방어해냈다. 2주가량 이어진 전투로 국군 제2사단은 180명의 전사자와 16명의 실종자, 770여 명의 부상자가 나왔고, 중공군은 1천300여 명의 전사자가 발생했다. 중공군은 전력을 정비해 재차 공격에 나설 생각이었으나 7월 27일 휴전이 이뤄지면서 계획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본토에 거주하는 대만인에 제공하는 신분증을 취득한 사람이 송고 16일 요미우리신문과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저녁 오키나와 기노완(宜野彎)시에서 열린 아무로 나미에의 은퇴 기념 콘서트는 마지막 공연 모습을 보기 위한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공식 은퇴일인 16일에 하루 앞서 열린 콘서트였다. 콘서트장 안의 관객들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당첨돼 공연 표를 손에 쥔 3천500명이었지만,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 1천명 이상이 콘서트장 밖에 모여 흘러나오는 아무로 나미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아무로 나미에는 1992년 걸그룹 ‘수퍼몽키즈’로 데뷔했으며 1995년 솔로로 전향한 뒤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고, 2000년대에는 일본 소녀들 사이에서 신드롬을 일으키며 국민 가수로 사랑받았다. 그가 선보인 패션은 순식간에 일본 전국에서 유행으로 퍼졌고 일거수일투족에 시선이 집중됐다. 헤이세이 대중 문화의 아이콘이었던 데다 은퇴 시점이 일왕 퇴위로 연호가 바뀌기 직전인 점 때문에 아무로 나미에는 ‘헤이세이의 상징’으로도 불린다. 그의 은퇴에 대해 일본에서는 ‘헤이세이 시대가 끝난 상징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 아우칸타라 우주센터는 북동부 마라냥 주의 주도(州都)인 상 루이스에서 400㎞ 떨어진 곳에 있다. 이 우주센터에서는 지난 2003년 8월 브라질이 자체 개발한 ‘VLS-1 VO3′ 로켓이 발사를 사흘 앞두고 폭발해 발사대가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로 21명의 기술진이 사망했고 다른 20여 명은 부상했다. 2015년 11월에는 무인 로켓이 발사 직전에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와 관련, 브라질은 내년 초까지 미국과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브라질은 지난 2000년부터 북동부 지역에 있는 아우칸타라(Alcantara)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상을 미국과 진행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브라질은 지난해 말부터 미국과 새로운 협상을 시도했으며, 알로이지우 누네스 브라질 외교장관은 지난 6월 미국과 공식적인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고려 왕궁터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 만월대를 공동발굴한 남북 역사학자들이 송고▲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9일 오후 추석 명절을 앞두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 전통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임 차관은 떡, 과일, 축산물 등 명절 음식 재료를 구입해 마포구청 측에 전달했다. 전달된 물품은 ‘마포 행복나눔 푸드마켓’을 통해 지역 내 저소득 주민에게 지원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민변 “재산권 침해 법률근거 필요”…정부 상대 공개질의(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는 송고 그러나 미국 내 중간선거 일정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하면 사실상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는 사실상 종전선언의 데드라인이 미국 중간선거(11월 6일) 전인 10월 말이라는 관측과 궤를 같이한다. 남북미 정상이 한 데 모여 이뤄지는 종전선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는 ‘러시아 스캔들’과 밥 우드워드 신간 파문 등의 악재를 날릴 만한 기회라 할 수 있다. 이를 겨냥해 김 위원장의 답방에 맞춰 종전선언을 한다면 트럼프 대통령도 10월 내에 서울로 와야 하는데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운동에 여념이 없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비우고 서울까지 올 확률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서 종전선언을 마무리하는 극적인 효과를 노리는 백악관이 이러한 안에 응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해석도 있다. 이를 고려하면 김 위원장의 답방은 종전선언과는 독립적으로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남북정상회담에 필요한 실무적인 준비 기간을 감안해 11월 말∼12월 초로 그 시기가 점쳐지기도 한다. 물론,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 상황 등 문 대통령이 말한 ‘특별한 사정’이 돌출할 경우 김 위원장의 답방이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잠시 소강상태였던 카탈루냐의 분리독립 추진을 둘러싼 갈등이 다시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카탈루냐에서 열린 대규모 독립 찬성 집회에 100만 명의 인파가 운집했다. EFE 통신 등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카탈루냐 최대 국경일 ‘라 디아다’인 11일(현지시간) 오후 카탈루냐 제1 도시 바르셀로나 중앙광장에는 경찰 추산 100만 명가량이 모여 스페인으로부터의 분리독립을 요구했다. 이날은 카탈루냐 지방의 최대 공휴일로, 1714년 스페인 국왕 펠리페 5세가 바르셀로나를 함락했을 당시 항전했던 카탈루냐인들을 기념하는 날이다. 카탈루냐의 독립 찬성론자들은 2012년부터 매년 이날 분리독립을 주장하는 대규모 집회를 바르셀로나 등 카탈루냐 지방의 주요 도시들에서 열고 있다. 이날 역시 집회 참가자들은 초대형으로 제작한 카탈루냐기 ‘에스텔라다’를 펼치면서 독립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작년 카탈루냐의 분리독립 찬반 주민투표와 독립공화국 선포를 주도한 카탈루냐 정치인들의 석방을 요구했다. 잠시 소강상태였던 카탈루냐의 분리독립 추진을 둘러싼 갈등은 최근 들어 다시 불붙고 있다. 카탈루냐 측은 독립 찬반을 묻는 공식 주민투표를 시행하고 싶다는 입장이지만, 스페인 정부는 헌법상 이런 요구를 인정할 수 없다며 맞서고 있다. 카탈루냐 자치정부 킴 토라 수반은 지난 9일자 엘 페리오디코와 인터뷰에서 분리독립 찬반을 묻는 주민투표 시행을 승인하라고 재차 요구하고 “스페인 정부가 협상에 응하기를 거부한다면 우리는 민주적으로 위임받은 권한에 따라 사안을 밀어붙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4528/Saferide_Airbiquity.jpg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 루피화 가치가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고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고가 커지면서 정국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국민회의당(INC)을 주축으로 한 22개 야당은 전날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현 정부의 실정으로 민생이 악화했다고 주장하며 전국 곳곳에서 파업과 시위를 벌였다. 우타르프라데시와 마하라슈트라 주 등지에선 야당 지지자를 주축으로 한 시위대가 가게 문을 닫고 파업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며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지역에선 시위대가 도로와 철로를 차단하면서 대중교통 운행에 차질이 초래됐다. 중북부 비하르와 마디아프라데시 주에선 시위대가 주유소를 파괴하고 타이어를 불태우는 등 폭력 사태를 빚기도 했다. 이번 파업과 시위에는 현지 상인단체 상당 수가 동참했다. 야당 세력이 강한 일부 지역에선 공공기관과 학교도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MIAMI and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3650 REIT (“3650 REIT”) and The Silverfern Group (“Silverfern”) today announced a collaboration for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ecured by U.S. commercial real estate (“CRE”) to be marketed as the Silver3TG Investment Program (“Silver3TG”).

▲ ‘고막남친’으로 불리는 트로이 시반(Troye Sivan·23)이 정규 2집 ‘블룸’(Bloom)을 발매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 호주 싱어송라이터인 시반은 2014년 발표한 미니앨범 ‘티알엑스와이이’(TRXYE), 2015년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 ‘와일드’(Wild)가 각각 빌보드 앨범 차트 5위를 기록하며 라이징 스타 반열에 올랐다. 2016년 국내 발매한 정규 1집 ‘블루 네이버후드’는 국내 해외 음반 차트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새 앨범은 사랑과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가며 한층 성장한 시반의 모습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타이틀곡 ‘럭키 스트라이크’는 1980년대 레트로 팝 댄스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트로이 시반은 “현재 내 삶을 향한 연애편지와도 같다. 행복한 일상을 음악을 통해 표현하고 싶었다”며 “친구들과 즐겁게 작업을 했다. 들어 보면 얼마나 재미있게 작업을 했는지 상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美철강, 새로운 삶 얻어 번성…불공정 거래국에는 관세 매길 것”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송고프라이팬, 초미세먼지 주범일 수도…”꼭 환기상태서 조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음식을 준비해야 할 주부들의 마음은 벌써 무겁기만 하다. 명절음식이 주부의 몫이라고는 하지만 재료 구매에서부터 각종 요리에 이르기까지 혼자서 도맡아 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으레 이맘때면 ‘명절증후군’ 얘기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걱정해야 할 게 더 있다. 장시간 음식을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실내 미세먼지다. 순천향대 환경보건 융복합연구센터 김성렬 교수팀이 단독주택 4곳과 아파트 8곳의 실내에서 가스레인지와 프라이팬을 이용해 9분간에 걸쳐 고기를 굽고, 각각의 실내 환기 조건에 따른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 발표한 논문을 보면 환기 여부에 따라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최대 9배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고기 굽기 요리가 끝난 후 2시간에 걸쳐 실시간으로 초미세먼지를 측정했는데, 고기를 구울 때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초미세먼지 경보 수준의 25배나 됐다. 다만, 고기를 구울 때 적절히 환기하면 미세먼지 농도는 크게 떨어졌다. 요리 때 환기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 해군이 운용하던 한국산 미사일 고속정이 원인불명의 화재로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송고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수감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경기도 “민자회사와 협약으로 불가피”…도의회 ‘동결 제의’ 거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관리하는 민자 도로인 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옛 의왕∼과천 간 도로)의 통행료가 다음 달 1일부터 차종별로 100원씩 인상된다. (광주=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흔히 ‘북한미술은 선전이 목적이어서 예술성이 없다’고 말합니다. 북한을 바라보는 외부세계의 편견일 따름입니다. 이런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야 북한미술의 독창적인 예술성이 보입니다.” ’2018 광주비엔날레’(9월 7일~11월 11일)에서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 전(展)을 기획한 문범강(63)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는 특유의 기법을 탐구하고 발전시켜 온 북한미술이 ‘사회주의 사실주의’ 예술 사조에서 독보적인 위상에 올라 있다고 평한다. 문 교수는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는 국어사전의 정의부터 틀렸다고 말한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라고 강조한다. 그는 “수묵채색화인 조선화는 동양화의 틀을 깨고 나와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성취했다”면서 “입체감, 특히 인물화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라고 평가한다. ◇주가지수선물 (단위:포인트,계약) 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 Barry Parkin said: “The transformation of supply chains is necessary across most of the materials we used to call commodities. In fact, I believe we’re seeing the end of the commodities era, where materials used to be sourced from largely-unknown origins and bought purely for price on a transactional basis.

3:43 pm

“재벌 사금고화 가능성 0%…’삼성

“재벌 사금고화 가능성 0%…’삼성은행’은 가짜뉴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정무위원회를 통과한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대해 “혁신성장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앞으로 신성장·신사업 분야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바로잡고, 미래성장동력의 디딤돌을 차근차근 만들어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감한 사고의 전환이 필요할 때”라며 “혁신적인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새로운 경쟁자로 등장해 금융산업의 혁신성장을 이끌기 위해선 특례법이 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기업의 사금고화를 철저히 막았다”면서 “인터넷전문은행이 혁신성장과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국민께 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고 원내지도부와 당정청이 현명하게 판단한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상임위원회 간사 회의와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은산분리 원칙이 훼손되지 않도록 삼중 사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며 “(인터넷전문은행이) 재벌의 사금고가 될 가능성은 0%”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혁신, 금융산업발전, 소비자편익이라는 세 가지 목표를 위한 것”이라며 “일부에서 삼성은행을 만든다고 하는 것은 가짜뉴스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 원내대표는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와 관련, “이번 기회를 놓치면 비핵화는 정말 어려워지고 한반도가 전쟁의 공포에 휩싸인다는 점을 고려해 보수 야당이 비준 동의에도 협조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콜걸강추 이어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가 비준안 처리로 가는 디딤돌이 될 것인가’라는 사회자 질문에 “확실히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Logo: http://mma.prnewswire.com/media/520214/Menarini_Ricerche_Logo.jpg ) ◇ 고삼지 포인트 고삼지 물가 쪽은 수심이 꽤 얕은 편에 속한다. 특히 갈대와 수초지역은 산란하러 온 배스들이 자리를 잡는 곳이다. 지금은 배스의 산란 철이 살짝 지난 시점이다. 이 무렵 배스들은 얕은 지역에 알을 낳은 장소인 이른바 ‘알자리’를 지키고 있는 경우와 이곳을 벗어나 움직이려는 두 부류로 나뉜다. 루어 프로들은 이 부근을 공략하면 씨알 좋은 배스를 낚을 가능성이 크다고 조언한다. 알자리에 붙은 배스는 잘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웜(벌레)으로 죽은 듯 거의 미동하지 않고 조금씩 웜을 움직여주는 것이 좋다. 반면 산란을 끝낸 녀석들은 인근 지역을 어슬렁거릴 경우가 많으므로 곶부리 등을 공략하는 것이 좋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승조 지사는 “현 정부에서는 한반도 신경제 구상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 우리 경제 무대를 동북아와 유라시아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대응한 도 차원의 전략을 선제로 마련해 지역 경제 도약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서해안과 동해안, 비무장지대( 송고 먼저, 강 씨의 성과가 순전히 본인 개인의 소유물인지에 대한 의문일 수 있다. 그가 조선 시대에 태어났다면 지금처럼 유명 인사가 됐을까? 쉽지 않았을 것이다. 미디어를 비롯한 사회시스템 발전의 도움을 받았다고 봐야 한다. 게다가 지구 위에 강 씨 혼자 산다면 이런 성과도 불가능하다. 경쟁에서 밀렸던 수많은 사람, 그를 이끌어줬던 스승과 선배, 동료들도 그의 성공에 기여했다고 볼 수 있다. 강 씨의 성과물은 온전히 그만의 것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런 식의 주장을 펼쳤던 대표적인 사람이 미국의 정치 철학자 존 롤스다. 이번 평가에서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거제시와 함안군도 지방자치단체 협력 정도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받았다. 창녕군과 사천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상을 수상했다. 민간 수행기관으로는 창원시니어클럽이 공익활동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고 마산과 진해시니어클럽, 창원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가 공익활동·인력파견형 분야 등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도는 올해 전체 노인 일자리 사업량의 송고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

이 후보자는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이 후보자가 과거 최저임금의 하한선을 설정하는 내용을 포함한 최저임금법 개정안에 반대한 점을 거론하며 지금은 최저임금 인상을 옹호하는 데 대해 ‘카멜레온’이라고 비꼬기도 했다.카카오모빌리티, 추석 연휴 교통상황 예측…”24일 낮 정체 극심”(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이번 추석에 차를 몰고 고향으로 갈 때 가장 덜 막히는 시간은 23일 오후이며, 귀경길은 24일 저녁이 가장 원활할 것이라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1년부터 올해 설까지 명절 연휴 기간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서울 출발 기준 5개 지역(부산·광주·울산·대전·대구)으로 이동하기 좋은 시간대를 예측한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귀성길은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23일 오후 6시에 출발하면 약 4시간 30분, 서울→광주 구간은 오후 6시 40분 출발이 약 3시간 30분 걸려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대전은 이날 오후 7시 40분, 서울→대구와 서울→울산은 오후 7시경에 출발할 것을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천했다. 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여 개의 보석, 고급시계 등이 있었다고 연방경찰은 밝혔다. 압수된 물품을 시가로 따지면 1천600만 달러(약 180억 원)에 해당한다. 연방경찰 관계자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은 현금과 귀중품을 전혀 신고하지 않는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은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틀간 사실상 억류한 끝에 16일 오전 강제귀국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아 주재 적도기니 대사관 측은 “부통령은 브라질의 의료기관을 찾아 검진을 받은 후 공식 일정을 위해 싱가포르로 갈 예정이었다”면서 압수된 현금과 귀중품은 공식 업무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었다고 주장했다. IELTS on computer에 대하여 2017년 12월에 호주에서 처음 시작된 IELTS on computer는 IELTS를 주관사들에 의해 2018년에 점차 확장되고 있습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브라질의 통화인 헤알화 약세로 브라질주식펀드 투자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16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의 유형별 최근 1개월 수익률(13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브라질주식 펀드가 -13.67%의 수익률로 성과가 가장 저조했다. 그다음으로는 아시아신흥국주식(-10.29%), 남미신흥국주식(-9.97%), 글로벌신흥국주식(-8.53%), 중국주식(-8.46%) 등의 순으로 성적이 나빴다. 같은 기간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4.56%인 점에 비춰보면 브라질펀드의 손실은 더욱 두드러진다. 상품별로 봐도 수익률 하위 10개 해외 주식형 펀드 중 6개가 브라질주식 펀드였다. 미래에셋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A가 -14.95%의 수익률로 가장 큰 손실을 기록했고, 미래에셋연금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C-P(-14.95%)가 그다음으로 성과가 나빴다. 브라질펀드의 최근 부진은 무엇보다 헤알화 가치의 급락에 따른 환차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에 대한 헤알화 환율은 1달러당 4.196헤알로 마감해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고점은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이었다. 결국, 브라질 통화 가치가 2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달빛 산책로 구간에서는 빨간색·녹색·파란색 달 일루미네이션으로 주변 꽃과 함께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계획이다. 환상의 동물놀이터 구간은 사슴, 토끼, 코끼리, 다람쥐 등 동물 모형 조명으로 꾸몄다고 시는 설명했다. 부교와 소형 황포돛배 등도 금강에 띄워 놓을 예정이다. 나태주 시인 등 명사와 함께하는 별빛 토크쇼, 구석기 야간 감성 체험 '구석기 들뜬 밤에', 구석기 불빛을 찾아서 등 야간 프로그램도 확충했다. 조관행 시 문화관광과장은 "석장리에서만 즐길 수 있는 색다른 밤 나들이를 위해 꼼꼼히 준비했다"며 "화려한 야경을 마음껏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은 'IMF 사태'가 터진 1990년대 말부터 소득 불평등과 빈부 양극화가 급속히 진행됐다. 국민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말하는 노동소득분배율은 1996년에 66.12%로 가장 높았다가 IMF 위기 때부터 떨어졌다. 2016년 52.24%였다. 노동소득분배율 하락의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실질임금 증가율이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실질임금 증가율은 2012년을 빼고 경제성장률보다 낮았다.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 증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각각 6.5%, 3.8%, 2011년에 3.7%, -2.9%로 격차가 가장 컸다. 창원시는 30일 기준으로 진해시가지 벚꽃이 80%가량 개화했다고 밝혔다. 경화역, 여좌천,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벚꽃 군락지마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창원기상대는 여좌천 벚꽃이 지난해보다 하루 이른 지난 29일부터 만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창원기상대는 "벚나무 한 그루에서 80% 이상 꽃이 피었을 때를 '만발'로 보는데 여좌천 일대 벚꽃은 군항제 개막 이틀을 남겨놓고 활짝 폈다"고 말했다. 여좌천을 따라 심어진 수십 년생 벚나무들은 벌써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여좌천 일대는 미국 CNN방송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으로 꼽은 벚꽃 명소다. 철로 변을 따라 벚나무가 군락을 이룬 경화역을 비롯해 제황산 공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사관학교에 심어진 아름드리 벚나무들도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서울=연합뉴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이 검찰의 비상상고를 통해 30여 년 만에 대법원의 판단을 다시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대검찰청 산하 검찰개혁위원회는 13일 1년여의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비상상고를 권고했다. 검찰개혁위는 "위헌·위법인 내무부 훈령 410호를 적용해 형제복지원 원장 박인근 등의 원생들에 대한 특수감금 행위를 형법상 정당한 행위로 보고 무죄로 판단한 당시 대법원 판결은 형사소송법이 비상상고 대상으로 규정한 '법령위반의 심판'에 해당한다"고 권고 사유를 밝혔다. 미국 스타트업 업체들은 대개 임금이 적은 대신 직원들에게 일정량의 회사 지분을 분배한다. 이로써 창업주는 초기에 많은 투자금을 모을 수 있고, 회사가 '대박'이 나면 지분을 가진 임직원들도 지분만큼의 보상을 얻는다. 공동 창업자들의 경우 지분 격차는 더 컸다. 슬래든의 통계에 따르면 여성 스타트업 설립자들은 평균적으로 남성 설립자들의 송고창업자 중 여성 비율 13%…"고위직·기술직에 특히 적어"(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스타트업 업계에서 일하는 여성들이 가진 회사 지분율이 남성 직원의 47%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전직 트위터 부사장이자 여성 스타트업 투자자 모임 '#에인절스'의 대표 클로이 슬래든은 미국의 스타트업 창업지원 업체 '카르타'를 통해 창업한 스타트업 6천여곳의 임직원 약 18만명을 분석해 이런 통계를 내놨다. 산텔리 기자는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시행할 수 있는 투자계획을 내놓으면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설득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한국에서 '재벌'이라고 불리는 대기업의 총수, 경영진 등 송고 창원시는 시내에 체험형 관광시설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에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계약한 민간업체로부터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송고 광문씨는 "해방 이후 밀가루나 설탕 공급이 안 됐다고 한다"라며 "과자 같은 것을 많이 하셨다고 하는데, 설탕이랑 밀가루가 없으면 (과자를) 못 만드니까 그걸 접으면서 (식당으로) 바꾸신 것"이라고 갈빗집 창업 배경을 전했다. 화춘옥은 초기 설렁탕, 육개장, 해장국 등을 주메뉴로 하면서 갈비를 선보였는데, 나중에 참기름, 소금, 설탕 등을 넣어 만든 양념을 왕갈비에 발라 구워 먹는 양념갈비를 팔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광문씨는 "(다양한 음식을 파는) 식당인데 사람들이 갈비를 찾으니까 갈빗집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화춘옥 2대 주인인 이씨의 아들 영근씨는 갈비의 양념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켰다. 이로써 1970년대 화춘옥의 명성은 더욱 높아져 항상 문전성시를 이뤘다. 박정희 전 대통령도 경기도에 들르면 화춘옥의 수원 갈비를 먹었다. 이 소문이 또 퍼지면서 화춘옥은 유명세를 치렀다. 화춘옥에서 1958년께 취업해 1980년 폐업할 때까지 근무한 주방장 문이근(73)씨는 구술 자료에서 "대통령이 (농촌진흥청에) 모내러 오실 적에 밥도 갖다 줬다"라며 "그때에는 갈비를 많이 팔았다. 일요일 같은 때에는 한 700∼800대 팔 정도였다"라고 기억했다. 1985년 4월 화춘옥 방식의 수원 갈비는 수원시 고유 향토음식으로 지정됐다.

일본은행은 향후 정책 전망에 대해 내년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 등을 고려해 "당분간 현재의 매우 낮은 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은행은 지난 7월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되 장기금리의 상승은 일정 부분 용인하기로 했다. 통신은 지난 8월 이후 장기금리의 상승이 일정 부분 있었지만 좁은 범위에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회의에선 정책 수정에 따른 효과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결정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3차 관세공격…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10% 관세 부과할듯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날 증권시장이 폐장한 이후 중국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행정부 들어 중국에 대한 3차 관세 공격인 이번 조치는 중국산 수입품 중 2천억 달러(약 224조 원)어치를 대상으로 한다. 관세율은 애초 알려진 25%보다는 낮은 10%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 8월 2차례에 걸쳐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어치의 제품에 대한 관세 공격을 주고받았다. 앞서 중국 정부는 만약 미국이 3차 관세 공격을 가하면 보복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이날 청문회 질의 시작 전부터 자료제출, 청문회 일정 문제 등과 관련해 여야 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여당에서는 요청 자료의 송고'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본격 시동 전망코레일-포스코-현대상선 실사단, 나진 중점 시찰(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지인 기자 = 북한과 러시아 경협사업인 나진-하산 프로젝트에 우리 기업이 우회적으로 참여키로 한 가운데 해당 기업들이 현장 실사를 위해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송잠술씨 별세, 박영훈(TBC 기자)씨 조모상 = 17일 오전 5시, 대구전문장례식장 특108호, 발인 19일 오전 8시. ☎053-961-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VVDN Expands Capabilities in Asia With New South Korea Office경찰, 쌍둥이 자매도 조사 예정…"수사결과 따라 입건 가능성""중간고사 이전 수사완료 어려워…쌍둥이 중간고사 성적도 참고할 것" 영동군 농기센터 전성수씨, 시설원예기술사 자격 취득 (영동=연합뉴스) 영동군은 농업기술센터에 근무하는 전성수(47) 지도사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시설원예기술사 자격시험에 합격했다고 18일 밝혔다. 이후 난징과 상하이(上海) 등지로의 도양폭격 거점은 제주도로 옮겨졌다. 폭격기들이 제주에서 이착륙하며 공습을 이어갔다. 제주로부터의 난징 공습은 36회 이루어졌다. 600기의 폭격기가 총 300t의 폭탄을 투하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해 11월 일본군이 상하이 부근을 점령해 그곳에 비행장을 마련하자 해군 항공대의 본거지는 상하이가 됐다. 3차 확장공사는 1941년 태평양전쟁이 시작되기 직전부터 전쟁이 끝나는 1945년까지 계속됐다. 추가로 220만㎡의 토지를 확보해 오무라 항공기지와 같은 규모인 총 268만6천800㎡로 확장했다. 알뜨르비행장의 용도는 중국 폭격용에서 미국의 반격으로 패망하기 직전까지 본토를 사수하기 위한 마지막 결전장으로 바뀌었다. 작고한 향토사학자 박용후는 1990년 "태평양전쟁에서 미군 함대 공격에 1인승 폭격기 '가미카제호'(神風號)를 투입했다"고 서술했다. 가미카제는 항공기를 몰고 가 들이받는 자폭 특공대를 말한다. ◇ 일본 '본토 결전'용 비행장 건설 같은 시기에 일본 육군은 제주시 지역에 소위 '제주 비행장'을 건설하는데 매달렸다. 그때만 해도 일본군에는 공군이 따로 편성되지 않아서 육군과 해군이 각각 경쟁적으로 항공부대를 운영했다. 육군이 처음 건설한 비행장, 다시 말해 제주에 두 번째로 건설된 비행장은 정뜨르비행장이다. 활주로는 1천800m×300m와 1천500m×200m 등 2개였다. 1942년 1월 설치된 것으로 알려진 이 비행장은 현재 제주국제공항으로 발전했다. 1945년 초에는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에 세 번째 비행장인 속칭 진드르비행장 건설이 시작됐다. 제주 동비행장으로 명명된 이 비행장의 준공 시기는 파악되지 않지만 같은 해 4월 중순에 제2활주로 공사를 했다. 진드르비행장은 제주 동비행장으로, 정뜨르비행장은 제주 서비행장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됐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오는 9월 14∼22일 충남 공주와 부여 일원에서 열리는 백제문화제에서는 '한류원조 백제'를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2일 공주시에 따르면 올해로 64회를 맞는 백제문화제는 '한류원조! 백제를 즐기다'라는 주제로 꾸민다. 백제의 춤과 노래를 부주제로 삼고 백제문화 역사성을 바탕으로 차별화한 행사를 준비할 계획이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외국인 관람객 유치를 위한 어울림 K-POP 페스티벌, 공주 캐릭터 페어,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마련된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찬이의 '돈 씽크 필!'(Don't think, feel)이라는 대사에 너무 몰입해서 그런지 실제로 저도 많이 긍정적으로 변했어요." SBS TV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조정을 사랑하는 순수한 청년 유찬 역을 맡아 청량한 매력을 발산한 배우 안효섭(23)은 이렇게 말했다.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안효섭은 "실제로는 어둡고 부정적인 면도 있는데 찬이를 연기한 덕분에 요새 많이 웃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점도 긍정적으로 바뀌었다"며 "이 작품이 정말 오래 마음속 깊이 남을 것 같다"고 했다. 안효섭은 찬에 대해 제일 어른스러운 캐릭터라고도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티도 나고, 남을 보듬을 수 있는 능력도 갖췄고, 무엇보다 자신의 감정을 남에게 부담스럽지 않게 표현하는 면이 어른스러웠던 것 같아요." 그는 그러면서 "저도 고등학생 때 첫사랑을 했는데 당시에 소극적이어서 고백도 한 번 못 해보고 끝났다"며 "자기감정을 표현하는 찬이가 부럽고 멋있어 보였다"고 덧붙였다. 스마트폰 화면에서 클릭 한 번으로 집까지 물건이 배달되고, 자율주행차가 어디든지 승객을 운송하게 되면서 삶이 더 간편해지고 있다. 그러나 누군가가 데이터를 강탈하고 남용한다면 삶이 더 곤란해질 것이다. "정상회담 필요성 부각" " 윈-윈 상황 만들어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최고지도자가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곧 부과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에서 미국에 고통을 주는 방식으로 반격해야 한다는 강경론이 대두하고 있다. 17일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러우지웨이(樓繼偉)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회 주임(장관급)은 전날 발전고위층포럼 발표에서 공급사슬상의 핵심 중간재와 원자재, 부품 수출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미국에 타격을 주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우 주임은 "이런 제품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미국 정부가 관세 리스트에서 제외한 물건들, 미국 기업들이 전력을 다해 관세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들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핵심 중간재 등의 수출을 끊으면 미국이 대체재를 찾는 데까지 3∼5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미국이) 전쟁의 고통을 맛봐야 무역전쟁을 멈추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우 주임은 이어 "전력을 다해 중국 경제를 억누르려는 것이 현 미국 정부의 정책"이라고 진단하면서 "일부 미국인들은 미국의 무역 적자가 커 (관세 보복용) 총알이 충분하다고 여기지만, 당신들의 총알이 곧 우리의 총알이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그간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도 정면 승부로는 승산이 높지 않다고 봐 수세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맞아 극장들이 관객 잡기에 나섰다. 송고 카사도는 그러나 자신은 잘못한 일이 없다면서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이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또 다른 국민당 소속 정치인 크리스티나 시푸엔테스도 논란에 휩싸인 끝에 지난 송고통상 전문가들, 무역협회·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포럼서 주장(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가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CPTPP는 일본,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 칠레, 페루,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11개국이 가입한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정부는 연내 우리나라의 가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객원교수는 한국무역협회와 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가 지난 17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개최한 'CPTPP 전문가 포럼'에서 "CPTPP가 향후 디지털 경제와 관련된 새로운 무역규범 창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한국은 적극적으로 가입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아태지역의 정치·경제적 중요성 때문에 미국의 CPTPP 복귀 가능성이 큰데 이럴 경우 CPTPP는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약 40%, 세계 교역의 27%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FTA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퍼스 유에스아시아센터 제프리 윌슨 박사는 "CPTPP는 최신의 통상규범을 반영한 살아 있는 협정"이라며 "메가 FTA로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신규 회원국을 유치하고자 하며 한국은 가장 유망한 후보국"이라고 밝혔다. 정인교 인하대 부총장은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안정적인 수출시장 확보를 위해 메가 FTA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일본에 대한 시장개방 부담이 있지만, 범 아태지역 FTA의 장점을 고려해 우리나라도 CPTPP에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철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부원장은 "다자무역체제의 상징인 세계무역기구(WTO)가 제 역할을 못 하는 지금 CPTPP는 우리가 선택할 기회의 창"이라며 "단기적으로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미국이 CPTPP에 복귀한다면 우리의 가입협상은 더욱 험난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CPTPP 가입으로 국내 산업이 입을 피해를 최소화하고 기존 회원국이 신규 가입국인 한국에 지나친 요구를 하지 않도록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박천일 무역협회 통상지원단장은 "CPTPP가 한일 FTA를 체결하는 효과도 있는 만큼 자동차, 기계, 부품·소재 등 대일 민감성이 높은 산업을 개방했을 때 우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창비 '지혜의 시대'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한반도 비핵화는 굉장히 복잡하며 어려운 과제이고, 현실적으로 우리나라의 힘만으로 해결할 수도 없습니다." 얼마 전 타계한 노회찬 정의당 의원 말이다. "평화란 어디서 뚝 떨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저 멀리서 오지요. 지난한 과정을 거쳐야겠지만 빠르고 편한 지름길은 없습니다. 평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만한 노력과 각오가 필요합니다. 저는 그 누구도, 보수라 할지라도 전쟁을 부추겨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평범한 말들 같지만 울림이 있다. 창비가 지난 2월 주최한 '지혜의 시대' 연속특강에서 노 의원이 한 강연 내용이 '우리가 꿈꾸는 나라'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됐다. 특강 시리즈 5권 중 한 권이다.

북민협 "국제기구 통해 북한 수해지원 계획"(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홍국기 기자 = 통일부는 송고 유명 배우 리어나도 디캐프리오가 설립한 디캐프리오 재단은 말론 브랜도의 1954년 오스카상 트로피와 피카소, 바스키아 작품 등을 정부에 넘겼고, 2014년 한때 로우와 사귀었던 호주 출신 톱모델 미란다 커는 810만 달러(약 90억원) 상당의 보석류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해야 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페이지 식스는 "이 밖에도 스위즈 비츠와 프라스 미셸, 니콜 셰르징거 등 다른 유명인들도 비교적 가치가 덜한 선물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실제, 로우는 나집 전 총리의 의붓아들 리자 아지즈와 함께 할리우드 영화에 자금을 투자하고 호화 파티를 열면서 할리우드의 큰 손으로 행세해 왔다. 1MDB 스캔들을 취재해 온 월스트리트저널(WSJ) 소속 기자 톰 라이트와 브래들리 호프는 최근 출간한 서적 '빌리언달러웨일'에서 2012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로우의 31번째 생일 파티에 디캐프리오와 배우 베니시오 델 토로 등 각계 유명인사 수백 명이 참석했고,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강남스타일'로 세계적 인기를 끈 가수 싸이 등이 축하 공연을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남북한이 19일 '군사 분야 합의서'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이 합의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곳 중 하나는 최북단 서해5도가 될 전망이다. 과거 연평도 포격 등 각종 도발이 벌어진 서해5도 지역 어민들은 이번 남북 합의가 제대로 지켜지면 더는 불안에 떨면서 조업을 하지 않아도 된다며 반색했다.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판문점선언(4·27 남북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각각 서명하고 합의서를 교환했다. 남북이 이번에 채택한 군사 분야 합의서를 보면 해상에서는 서해 남측 덕적도 이북으로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 동해 남측 속초 이북으로부터 북측 통천 이남까지의 수역에서 포사격과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하기로 했다. 또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포신에 덮개를 설치하고 포문 폐쇄 조치도 하기로 합의했다. 사인을 연령별로 보면 1∼9세와 40세 이상은 암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10∼39세는 자살이 가장 큰 사망원인이었다. 작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국인은 1만2천463명으로 2016년보다 629명(4.8%) 줄었다. 인구 10만 명 당 자살자 수는 24.3명으로 2016년보다 1.3명(5.0%) 줄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표준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를 나타내는 연령표준화자살률은 한국이 23.0명(2017년)이었다. 시점의 차이를 무시하고 가장 최근 자료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한국의 연령표준화자살률은 OECD 회원국 중 리투아니아(26.7명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송고"좋은 소식, 엄청난 진전"…김정은 추가메시지 전달될지 촉각 北 핵신고 언급은 없어…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속도 붙을까 "비무장지대서 급진조직 몰아내기로"…전면 군사공격 연기 합의한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군과 반군 간 대치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에 비무장지대를 창설하기로 17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시리아 정부군의 이들립 군사공격을 늦추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서 4시간 이상 회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푸틴 대통령이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 기업은행[024110]은 19일 더존비즈온[012510]과 ‘중소기업을 위한 디지털 금융 구현 관련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 관련 빅데이터를 활용, 은행 방문과 서류 제출 등 대출 절차를 간소화하고 신용평가 정확도를 높이는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외신은 우선 이번 발표에서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고,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데 주목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를 두고 “미국과의 협상에서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한국과 한 약속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겨냥한 김정은의 대담한 전략(gambit)”이라고 평가했다. WSJ은 이번 발표는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이에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있어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덧붙였다. CNN방송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era of no war)를 약속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CNN은 “전쟁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는 문 대통령의 이날 공동 기자회견 발언을 전하면서 ‘전쟁 없는 시대’라는 문구를 제목으로 뽑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전 세계로 생중계된 문 대통령과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데 대해 국제사회 앞에서 육성으로 이 같은 약속을 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앞서 4·27 남북정상회담 합의인 판문점 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되는 등 김 위원장은 여러 차례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으나 세계 앞에서 직접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손 회장은 930억 달러 규모의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를 운영하면서 ‘원웹’으로 불리는 위성 브로드밴드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 스페이스X도 원웹에 관심을 갖고 있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 계획에 대해 “1주일 정도 비행이며 그 여행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보증금(디포짓)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최초의 달 여행객은 일정한 재력을 갖춰야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근래 마지막으로 돈을 내고 우주 탐사에 나선 사람은 2009년 소유즈 TMA-16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날아간 가이 랠리베르트가 유일하다. 그는 역대 7번째 우주 관광객이었고 카자흐스탄에서 출발했다.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조사단은 지난달 보고서 요약본을 미리 발표하면서 집단학살과 반인도범죄의 책임이 있는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등 미얀마 군부 지도자 송고 송고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에서 10일(현지시간) 축구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둘러싸고 축구팬과 복음주의 기독교도들 간에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새벽 수도 리마에 있는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 광장에서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 회원들과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 팬들이 패싸움을 벌였다고 RPP방송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인 ‘엘 아포센토 알토’ 회원들이 건물에 들어가 교회를 설립하려고 축구클럽 상징물에 그림을 그린 것이 발단이었다. 성난 일부 축구 팬들이 건설안전용 모자와 단체 티셔츠를 입은 기독교도 인들을 향해 각목을 휘두르는 장면이 현지 TV에 방영됐다. 경찰은 충돌로 최소 1명이 다치고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엘 아포센토 알토와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은 수년째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서로 주장해왔다. 현재 이 광장에는 축구클럽이 세운 주차장과 창고 용도의 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날 폭력사태에 대해 기독교 단체 측 변호인은 합법적으로 광장을 구매한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단 측은 불법적인 사유재산 침해라고 반발하는 한편 팬들에게 자중해달라고 촉구했다.”남북정상, 평양선언으로 실질적 종전 선언”…윤영찬 수석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 프랜차이즈 편의점 지점이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를 올리면서 특정 지역 출신은 배제한다는 내용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경기도 부천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는 ‘주민등록번호 중 8·9번째 숫자가 48∼66 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갔다.사회 본문배너 또 ‘가족 구성원이 해당할 경우 채용이 어렵다’고도 명시했다. 주민등록번호의 해당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의미하는데 48∼66은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이 공고는 뒤늦게 삭제됐다. 고객 민원을 받은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공고를 낸 점주를 면담하고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북 간에도 군사적 긴장 완화와 평화정착, 경협,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 국민의 눈으로 볼 때 남북관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돼야 지속가능한 남북교류와 통일에 대한 국민적 통합과 합의를 끌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판문점 선언의 분야별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이행 속도를 높일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후속 조치와 남북 경협, 인적·문화적 교류방안 등을 남북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이를 뒷받침할 4차 남북정상회담 약속도 이뤄졌으면 한다. 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문하기로 했다”면서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최초의 북한 최고지도자 방문이 될 것”이라며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평양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간 대화가 빠르게 재개되길 기대한다”며 “양국이 서로 합의할 수 있는 지점을 찾을 수 있도록 우리 노력도 다해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공군1호기는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이용되며, 일명 ‘코드원’으로 통한다. ‘코드원’은 공항 관제탑에서 대통령이 탄 비행기를 부르는 콜사인(Call Sign)이다. 기종이 보잉 747-400(2001년식)인 1호기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대한항공과 1천421억 원을 들여 5년간 임차 계약을 맺어 전세기 형식으로 이용하고 있다. 공군1호기가 평양에 착륙한 것은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8년 만이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아시아나항공 보잉737 특별기를 이용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육로를 이용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공군 2호기’(보잉 737-3Z8)가 계류장에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군 2호기는 1호기에 앞서 평양에 도착했던 것으로 보인다. 응급환자 발생이나 1호기 고장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기 성격의 2호기는 공군 소속이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추석을 맞아 전국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결혼이주민과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한가위 프로그램을 내놨다. 경북 경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송고 없던 자작나무가 옮겨져 왔고 유럽에서나 봤을 법한 종류의 강아지풀들이 가득하다. 문호 천변에 자리 잡은 이 갤러리는 최근 다른 곳으로 넘어가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아름다운 정원으로 거듭났다. 양평은 별 정보 없이 찾더라도 곳곳에서 이처럼 아름다운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송고 리설주 여사는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평양냉면이 더 유명해졌다고 소개하면서 “외부 손님들이 와서 계속 ‘랭면, 랭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저는 두 가지 가운데 쟁반국수가 더 좋다”고 밝혔다. 4·27 판문점회담 만찬 때 북측은 평양냉면 말고도 비빔냉면과 비슷한 쟁반국수를 내놓은 바 있다. 리 여사는 왼편에 앉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에게 “평양랭면 처음 드십니까”라고 물은 데 이어 “판문점 연회 때 옥류관 국수를 올린 이후로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외국 손님들이 다 ‘랭면’ 소리하면서 ‘랭면 달라’고 한다. 상품을 광고한들 이보다 더하겠습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 석좌교수는 “서울에서도 유명한 평양냉면집에서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먹는다”며 “붐이 일었다”고 맞장구를 쳤다. 리 여사는 “(판문점 회담 때) 제 옆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앉았는데 너무 맛있다고 두 그릇 뚝딱…” 이라면서 “오늘 오셨으면 정말 좋아하셨을 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해외이전을 결정한 할리 데이비슨을 ‘배신자’로 낙인 찍고 불매운동까지 촉구했지만, 정작 백악관은 그동안 써오던 이 회사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 입찰 사이트인 ‘FBO(Federal Business Opportunities)’ 13일 자에는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올해 가을 사이드카를 장착한 할리 데이비슨 신형 모델을 구입할 예정인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사이트는 연방정부가 필요 물자의 구매·조달 계약 등과 관련해 민간 부문에 제안하는 채널이다. 비밀경호국은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구매하기로 한 이유로 경호상 편의성과 요원들의 운전 숙련도 등을 들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경호국 관계자는 이 신문에 “다른 모터사이클을 구비하게 되면 추가로 트레이닝할 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명품 오토바이 브랜드인 할리 데이비슨은 트럼프 행정부의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에 맞서 유럽연합(EU)이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이를 피하기 위해 미 위스콘신주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6월 말 내놓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할리 데이비슨이 가장 먼저 백기 투항했다는데 놀랐다. 나는 당신들을 위해 정말 많은 걸 해줬는데 결과가 이것이냐”며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을 지지하는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을 불러모아 “많은 할리 데이비슨 소유자들은 해외로 생산시설이 이전될 경우 이 회사를 보이콧할 계획이다. 훌륭하다”라며 불매운동을 지지하기도 했다.

대외 행보 공식화 관측…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포함 자동차 관세 문제로 미국 방문하는 정의선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단양=연합뉴스) 단양군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최한 ’2018 대한민국 가장 신뢰받는 CEO 대상’ 시상식에서 류한우 군수가 경영혁신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 동남아시아 시장 위한 안전한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거래소 플랫폼 제공(싱가포르 2018년 9월 18일 PRNewswire=연합뉴스) 싱가포르 기반의 Jupiter Chain과 Deloitte가 동남아시아에서 혁신적인 데이터 거래소를 시행하기 위한 전략적 협력을 진행한다고 오늘 발표했다. 이 데이터 거래소는 블록체인에 있는 사업체를 연결함으로써 데이터를 수익화할 수 있는 완전히 투명한 공간을 소비자에게 제공한다. 양사 간의 파트너십은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솔루션이 지닌 힘과 기술, 위험, 거버넌스, 준수 및 규제 영역에서 사업 역량을 높이는 Deloitte의 기술 및 규제 위험 관리 서비스가 지닌 폭과 깊이를 이용한다. 비승인 데이터 이용과 데이터의 소유권 및 휴대성을 둘러싼 더욱 엄격해진 규제와 관련된 최근 스캔들로 볼 때, 이와 같은 스타일의 거래소는 데이터 채굴의 차세대 물결이 될 것으로 보인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17일 오전 한 남성이 경찰관을 흉기로 공격해 다치게 한 뒤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RTBF 방송을 비롯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브뤼셀 시내 북쪽에 있는 막시밀리앙공원 인근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순찰 중이던 경찰관의 얼굴을 공격했다.선양시 “오는 10월에 열자” 알려와…”중국 측과 교류재개 의미”(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국 배치 여파로 중단됐던 한중 경제·문화 교류행사인 ‘선양(瀋陽) 한국주간’이 3년 만에 재개된다. 6일 선양 교민사회에 따르면 이 행사는 한중 경제협력과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2002년 이후 매년 하반기 주선양 한국총영사관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시 공동주최로 열렸다. 그러나 2016년 선양시가 무기 연기한 데 이어 2017년까지 2년 연속 개최되지 못했다. 선양시는 2016년 당시 항저우(杭州)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를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내 여론악화를 반영한 결정으로 풀이됐다. 최근 2년 동안 한국주간 행사에 중국 측이 참여하지 않음에 따라 행사를 주관해온 재선양한인(상)회는 ‘한인의날’로 대체하고 체육·문화행사로 축소해 자체적으로 행사를 치렀다. 그러나 선양시는 최근 한국총영사관에 공문을 보내 “오는 10월에 한국주간 행사를 개최하자”며 시기가 임박한 점 등을 감안해 경제 관련 행사 중심으로 진행하자고 알려왔다. 시 당국은 정확한 개최기간을 못박지는 않았다. 선양시의 이번 결정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당국 및 문화계 교류가 활발해지고 한중관계가 회복국면에 들어선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교민사회에선 노영민 주중대사가 지난 5월 선양을 방문해 탕이쥔(唐一軍) 랴오닝성 성장을 만나 한국 관련 현안을 논의하면서 한국주간 행사 개최에 관해 협조를 당부한 것도 중국 측의 전향적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했다. 행사준비에 관여해온 교민사회 관계자는 “2년간 단절됐던 중국 측과의 교류가 재개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는 경제포럼 및 세미나 위주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망쿳이 이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다. 이들 성 정부는 대피 주민을 위한 비상식량을 확보하고, 저수지의 물을 방류하는 등 각종 대비책 시행에 분주한 모습이다. 푸젠(福建) 성에서는 어선에 있던 5만1천 명이 대피하고 약 1만1천 척이 피항했으며,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중국 기상국은 최고 단계인 ‘적색경보’를 발령하고, 중국 남부에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홍콩 서쪽 135㎞ 지점에 있는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230㎞ 지점에 있는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다. 양강 원자력 발전소는 2014년 첫 상업 운전을 시작한 이래 현재 총 5기의 원자로가 가동 중이다. 2011년 쓰나미로 인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참사를 잘 알고 있는 두 발전소는 비상 인력을 배치하고, 발전소 곳곳을 면밀하게 점검하면서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다. 이들 발전소는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을 통해 “사태의 엄중함을 잘 알고 있으며, 태풍에 대비해 원자력 발전소의 정상 가동을 위한 모든 준비 태세를 철저하게 갖췄다”고 밝혔다. 중국과 필리핀은 이날 예정됐던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필리핀 방문을 연기하기로 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엔키 리서치의 재난 모형 설계자 척 왓슨은 망쿳이 현재 진로를 유지할 경우 중국과 홍콩에 1천200억 달러(약 134조원) 상당의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전망했다.

3:38 pm

–독립기념관은 독립운동사 연구

–독립기념관은 독립운동사 연구의 전문기관으로 위상을 강화해야 한다. ▲ 독립기념관 내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를 활성화하고 싶다. 그야말로 독립운동사 연구센터가 되면 좋겠다. 독립운동사 연구자의 세대 단절이 심각하다. 독립운동사 전공자들은 정년 퇴임을 했거나 이를 앞둔 교수들이 많다. 독립운동사를 공부하는 젊은 세대는 수도 적고 아직은 앞세대 만큼의 연구 업적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독립운동사 연구가 위축되고 있으니 독립운동사연구소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민주당과 평화당 대표로 이해찬(67) 정동영(66)이 뽑혔고, 내일 선출되는 바른미래당 대표에는 손학규(72)가 유력하다. 이들이 처음 당·정의 지도자가 된 것은 10년도 훨씬 전이다. 이해찬은 2004년에 총리, 정동영은 같은 해 열린우리당 의장, 손학규는 2008년 대통합민주신당 대표가 됐다. 강산이 변하는 세월이 흘러 다시 선봉에 섰다. 당 간판으로 본다면 여의도 정치 시계는 거꾸로 흘렀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서 사법적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주민들이 실행한 즉결 심판으로 두 달 사이 송고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던 A씨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털기 시작했다. 그는 그러면서 수개월 전 대만을 방문한 중국 학자들이 학술교류 시 대만에 비우호적인 정치적 발언을 공개적으로 해 대만 학자들이 교육부에 항의한 사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천전구이(陳振貴) 실천대 총장은 교육부가 해당규정에 ‘대등 존엄 원칙을 견지’해야 하고 ‘정치적 내용의 언급을 피한다’라는 문구까지 명시한 것은 결국 ‘하나의 중국 동의서’ 원칙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정책에 따라 대응하는 ‘대등’은 결국 중국에 이끌려 자유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대만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관측통들은 이번 규정 개정과 관련해 지난해 ‘하나의 중국 동의서’ 사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은 당시 대만 내 송고1930년대 초 첫 채굴…한때 전국 은 생산량 60% 차지은값 상승 타고 최대 호황 누리다 경영난으로 폐광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정상 간의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군사적 긴장관계를 상당 부분 해소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경제, 문화, 스포츠 교류도 상당히 진전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한반도와 조건과 배경이 다른 만큼 독일의 동서독 통일과정과 직접 비교할 수 없지만, 이 같은 군사적 긴장해소와 다방면에서의 교류는 독일 통일의 밑거름이 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을 준다. 동서독은 통일 전 많은 조약과 협정으로 이미 통행·통상·통신 등에서 기초적인 인적·물적·정보의 교류가 이뤄졌다. 애초 동서 베를린 시민은 1961년 8월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까지 서로 오갔다. 이후에도 1963년 서베를린 당국과 동독 당국 간의 통행증협정으로 이산가족과 연금생활자 등의 방문이 제한적으로 가능했다. 양측 간에 총성이라곤 대부분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동독 시민에게 향한 총구에서 나오는 등 군사적 긴장 상황도 한반도와 비교해선 느슨했다. 남북한은 모두 통일을 지향하고 있지만, 당시 동서독은 사정이 달랐다. 서독은 통일을 목표지점으로 상정했으나 동독은 서독과 개별 국가로 완전히 국제적인 인정을 받기를 원했다. 서독은 동독을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동독은 서독을 외국 취급했다. 1972년 동서독 간 관계의 전환점이 되는 기본조약은 이런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반영해 체결됐다. 양국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존중하되 여러 분야에서 교류가 이뤄질 수 있는 길을 열었다. 통일 이전에 긴장완화와 평화 질서를 먼저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남북 관계의 흐름과 유사한 측면이다. 기본조약이 체결되기 전 단계에서 서독은 소련과 폴란드 등 주변국을 안심시키기 위해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 1975년 미국과 소련, 유럽 국가 등 35개국이 체결한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가 체결된 것은 동서독 교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 사실상 국제적으로 동서독 간의 평화 정착과 교류 확대가 승인된 셈이었다.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는 군사적인 신뢰 구축과 대규모 군사훈련의 사전 통보 등의 군사적 긴장완화 내용뿐만 아니라, 경제·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과 이산가족 재결합 및 이산가족 상봉 추진, 체육분야 교류 증대, 청소년들 간의 접촉 증대, 정보교류 및 전파의 개선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여행 제한이 완화됐고 동독에서도 서독의 방송과 영국의 BBC 방송을 볼 기회가 늘었다. 이후 동독 측의 지연전술이 있었지만 1980년대 청소년 교류 합의(1982년 9월), 문화협정 체결(1986년 5월), 도시 간 최초자매결연(1986년 10월), 과학·기술협정 체결(1987년 9월) 등이 이뤄질 수 있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동서독 간에 모세혈관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서독의 청소년들이 정부로부터 여행비를 지원받아 동독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올 수 있을 정도였다.

금년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개최하는 한편,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 또한 자연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하고,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전염성 질병의 유입과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해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도 강화하는 데 뜻을 같이했다.(서울=연합뉴스)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을 찾았다. 오후에는 청와대가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인 각계 인사 52명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가 포함된 게 눈에 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정당인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치단체장 대표로 합류했다. 예술제 소개 일본 문화청 미디어 예술제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서 우수한 작품에 상을 수여하는 포괄적인 “미디어 예술”(일본어로 “Media Geijutsu”라 한다) 축제다. 이 축제는 1997년 제1회부터 예술성이 뛰어난 창작물에 상을 수여해왔으며, 연례 수상작 전시회를 통해 대중이 수상작을 직접 감상하고, 심포지엄이나 예술가 강의 같은 관련 행사에 참가할 기회를 제공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난민 아동 지원은 해당 아동의 법적 지위와 무관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오준 이사장은 “세계화 시대에 특정 국가나 종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근거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유엔대사를 지낸 오 이사장은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국내 비정부기구(NGO) 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에 대비해서 세이브더칠드런도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전문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3천 명 증가하는데 머물렀다. 지난 7월의 5천 명보다 더 쪼그라들었다. 금융위기 여파로 2010년 1월에 1만 명 줄어든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실업률은 4.0%로 외환위기 영향권이었던 2000년 8월(4.1%) 이후 가장 높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0.0%에 도달해 1999년 8월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는 가장 심각하다. 물론, 정규직원들도 할 말이 있다. 회사를 위해 밤낮으로 열심히 일했고, 그 대가로 합당한 급여를 받는다고 생각한다. 비정규직을 두는 것에 동의한 적도 없다. 정규직 사원 중심의 노조가 공식적으로 비정규직의 급여를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하자고 제안한 적도 없고, 경영진과 합의한 바도 없다. 따라서 비정규직의 고통에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말도 안 된다는 것이다. 세계 도시·국가 비교 통계 사이트인 넘베오(NUMBEO)의 PIR 통계도 언론이나 업계에서 종종 인용되는데 KIEP 보고서와는 큰 차이가 있다. 이 사이트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직접 입력한 자료를 기반으로 통계를 작성하는데, 지난해 서울의 PIR는 17.82로 257개 도시 가운데 33위였다. 서울의 PIR가 KIEP의 분석보다 훨씬 높았지만, KIEP 보고서에서 서울보다 수치가 낮았던 런던(27.80), 싱가포르(21.63), 도쿄(19.88) 등이 서울보다 상위에 랭크돼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 통계를 근거로 서울의 집값이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과도한 수준은 아니며 추가 상승 여력이 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Agnew 대표는 “인간의 이동 방식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라며 “이곳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새로운 차량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게 되면서, 가장 안전한 방식으로 이 변화에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KT-로코반, VR 버전 공동개발 추진…12월 베타버전 공개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미국 가상현실(VR) 게임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비디오 게임 ‘메탈슬러그’ VR 버전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로코반스튜디오의 VR 게임 ‘월드 워 툰스’(World War Toons)에 일본 비디오 게임 개발사 SNK 코퍼레이션의 글로벌 인기 슈팅 게임 ‘메탈슬러그’ 지식재산권(IP)을 결합한 VR 버전 ‘월드 워 툰스: 메탈슬러그 VR(WWT: MSVR)’을 선보일 계획이다. 1996년 첫선을 보인 메탈슬러그는 오락실에서 즐기는 아케이드 게임용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VR 버전은 최대 4명이 각자 다른 장소에서 네트워크를 통해 멀티플레이를 하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양사는 앞서 12∼1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모바일 전시회 ‘MWC 아메리카 2018′에서 1명이 플레이하는 데모 버전을 공개했다. 4인 플레이가 가능한 베타버전은 12월 한국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베타버전은 KT의 무선 콘텐츠 전송기술(VR Walkthrough)을 접목해 5G 상용화에 맞춰 무선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KT는 5G 기술 적용과 국내 실감 미디어 사업을 담당하고, 로코반은 게임 개발과 글로벌 VR 콘텐츠 유통을 맡는다. 양사는 메탈슬러그 외에 글로벌 유명 IP를 추가로 확보해 VR 게임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KT는 “‘WWT: MSVR’은 글로벌 메이저 게임개발사와 제휴해 비디오 게임을 VR로 재탄생시키는 첫 시도”라며 “어릴 적 오락실에서 즐기던 게임을 통해 유저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연말까지만 병력 투입 예정, 주민들은 병력 주둔 연장 지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군과 경찰이 1천900명의 병력을 동원해 리우데자네이루 시내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 단속을 위한 합동작전을 벌였다. 15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군인 1천850명과 경찰 50명은 이날 새벽 장갑차와 헬기 등의 지원을 받으며 리우 시 북부 자카레지뉴, 콤플레수 두 알레망, 마레 등 3개 빈민가에서 범죄조직원 단속에 나섰다. 단속작전이 시작되자마자 격렬한 총격전이 벌어졌으며, 군인 1명과 주민 1명이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범죄조직원 가운데 사상자가 발생했는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 3개 빈민가는 리우 시의 대표적인 우범지역으로 마약·총기 밀매가 대규모로 이루어지는 곳이다.’재무상태 예측성 높일 것’ vs ‘M&A 비용 늘어 기업활동 저해’ 양론(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국제회계기준(IFRS) 제정기구인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가 기업의 인수·합병(M&A) 시 브랜드 파워 등 무형의 가치에 대해 지불하는 일종의 프리미엄을 회계상 비용으로 처리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한스 후거보스트 IASB 의장은 14일자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인터뷰에서 M&A 대금 중 상대기업의 순자산을 초과해 지불하는 금액을 비용으로 처리하는 논의를 시작해 빠르면 2021년에 결론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오는 27일 판문점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한의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획기적인 돌파구가 마련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간 남북은 수많은 회담과 접촉을 통해 군사적 분야에서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초기 단계의 조치들에 합의했지만, 북측의 일방적인 미준수와 합의 파기 등으로 해당 조치들이 이행되지 않으면서 군사적 긴장 상태가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미사일 도발이 잦았던 북한의 태도가 올해 들어 완전히 달라진 듯하다. 시간이 가면 왜 그런지 정확한 진의가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북한군 동향을 보면 이동식 미사일발사차량(TEL)을 포함한 미사일기지 활동이 잠잠해진 것 같다는 군 당국의 평가가 나온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그렇지만, 군 당국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한 부족한 기술을 연구하는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리라화 안정세가 지속될지 여부는 에르도안 대통령에 달렸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금리가 고물가의 원인이라는 특유의 경제관을 역설하며,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시각을 반복적으로 드러냈다. 이날도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발표에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앙카라에서 열린 무역업계 행사에서 “금리에 관한 내 감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내 말은, 이렇게 높은 금리를 내리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신흥시장 담당 이코노미스트 제이슨 투베이는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증시와 루피화 환율이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신흥국 금융 위기, 유가 상승, 미국·중국 무역 갈등 등 대외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비교적 안정됐다고 평가받던 인도 경제도 갈수록 휘청이는 모습이다. 19일(현지시간) 인도 PTI통신 등에 따르면 17∼18일 이틀 동안 인도 증시 폭락으로 인해 뭄바이증권거래소(BSE)에 등록된 기업들의 시가총액 2조7천255억루피(약 42조원)가 증발했다.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 지수는 18일 37,290.67을 기록, 전날보다 295포인트(0.78%) 빠졌다. 17일 505포인트 등 이틀 동안 800포인트가 하락했다. 지난달 28일만 하더라도 지수가 39,000에 육박하며 연일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던 인도 증시가 이제는 하락 폭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인도 증시는 지난 10∼11일에도 이틀간 1천포인트에 가까운 976.69포인트가 하락하기도 했다. ◇ 코타키나발루에서 다시 만난 그랩 며칠 후 코타키나발루를 방문했습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니 공항에서부터 그랩을 이용했다는 글이 보입니다. 치앙마이에서 인상이 좋았기 때문에 다시 그랩을 불러봅니다. 그러나 금세 온다는 그랩 차량은 보이지 않습니다. 어찌 된 일인가 하고 자세히 보니 그랩 운전사는 게이트 1에서 기다리고 있다는 메시지가 와 있네요. 전 게이트 2에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항처럼 복잡한 곳에서는 차라리 그냥 택시를 타는 것이 낫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런데 바가지를 쓴다고 하네요. 코타키나발루에서도 그랩을 원 없이 탔습니다. 시쳇말로 ’3보 이상 승차’라는 말처럼 웬만한 곳은 전부 그랩을 이용했습니다.(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의 내년 생활임금이 시간당 9천200원으로 결정됐다.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수소차 보급,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등 내년에 추진하는 환경산림분야 사업과 관련해 국비 송고

부탄 국민처럼 가난하면서도 우리끼리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어리석은 생각이다. 다른 강국들이 가만두지 않기 때문이다. 우리 민족이 2천 년 동안 셀 수도 없이 겪은 일이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도는 이날 도청 중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김은옥 민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추진 전략 보고회를 열고 도의 대응 전략 등을 논의했다. 유재룡 도 경제정책과장은 ‘한반도 신경제지도 대응 출장최고시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민간 교류·협력 활성화를 통한 파트너십 구축’ 등 도의 4대 추진 전략을 설명했다. 이를 위해 사회문화 분야 교류를 강화하고 산업단지 개발 등 기반 조성을 지원하는 한편 양돈 사육단지 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산림 황폐화 복구 사업을 진행하는 등 농·축·수산·임업 분야 개발 지원 사업을 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북한 경제개발구 개발에 참여하고 한반도·동북아 고속 교통 물류망을 건설하는 등 22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원표 충남연구원 미래전략연구단 팀장이 ‘남북 경제 협력 방안’을 주제로 도의 남북 경협 수요와 북한 경제 상황 등을 소개한 뒤 충남 남북 경협 모델을 제시했다. 문재인 정부 2기를 맞아 개각이 기정사실로 되고 있다. 시기는 단정할 수 없지만 앞으로 있을 개각은 정권 출범 초기 조각 작업 못지않게 중요하다. 2020년 총선까지 2년은 문재인 정부가 정책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다. 총선이 끝나면 집권세력 내부에서부터 원심력이 강해질 것이다. 총선 뒤 시간이 흐르면서 정국도 점차 2022년 대선 국면으로 전환될 수밖에 없다. 마케도니아, 오는 30일 ‘북마케도니아’로 국명 바꾸는 국민투표(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발칸 반도의 소국 마케도니아가 오는 30일 유럽연합(EU)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의 운명을 가를 국호 변경을 위한 국민투표를 실시하는 가운데,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러시아의 개입 가능성을 경고하고 나섰다. 마케도니아를 방문 중인 매티스 국방장관은 17일(현지시간) 수도 스코페에서 기자들에게 러시아가 국민투표 부결을 노리고, 현지의 국명 변경 반대 세력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등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러시아가 다른 많은 나라에서 시도하고 있는 것들을 마케도니아에서는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합의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미국이 우려하는 미사일 시설 폐기에 대한 검증을 수용하는 결단을 내린 것은 교착에 빠진 북미 협상을 되살리려는 의지로 보인다. 미국이 요구해온 핵리스트 신고를 수용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마냥 외면하기 어려운 검증 조처를 함으로써 교착 국면의 북미 협상을 돌파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 5조 1항에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지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한 것은 비핵화 전 과정에서 난제라고 할 수 있는 검증의 문을 열었다는 결단이라는 평가도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이 동창리 영구 폐기에 대해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들은 듯하다”며 “영구 폐기에 검증까지 하겠다는 점에서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혔지만 구체적인 협상에 들어가면서 검증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으로선 북한이 이미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과 폐쇄 중인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검증을 원했으나, 북한은 ‘우리가 알아서 비핵화 조치를 했는데 왜 그걸 검증하느냐’는 태도를 보이다가 이번에 입장을 바꾼 것이다. 실제 북한은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때 외부 전문가와 기자단 수용을 약속하고도 실제 전문가그룹을 빼놓은 바 있다.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근 북한에 다녀온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다음달 초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이날 자국 뉴스전문 TV 채널 ‘로시야 24′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마트비옌코는 인터뷰에서 오랫동안의 적대와 대립 뒤에 현재 남북한 간에 강도 높은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대화에 남북한 의회도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의회(최고인민회의) 동료들도 이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한국 의회와의 대화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마트비옌코는 이번 주 러시아에서 열리는 ‘유라시안 여성포럼’에서 남북 의회 간 접촉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면서 이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주요 의제로 논의하는 제2차 유라시안 여성포럼은 러시아 연방의회 주최로 19∼21일 러시아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다. 포럼에는 남북한 의회 대표단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선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맡고 있는 리혜정 사회과학원 원장이 대표단을 이끌고 방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앞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러시아 사절단 대표로 이달 7~10일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는 오는 5월 1일부터 포로수용소유적공원과 계룡산을 오가는 관광모노레일 운행시간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운행하던 것을 오전 8시∼오후 8시까지 4시간 늘린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개성공단에 2만8천평 규모의 시범단지 준공식이 열리고 남북 화해협력의 대표적 사업인 개성공단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 30일이면 10년이 된다. 다음은 개성공단 관련 일지. 집회를 주도한 필리핀 민중 연합의 아론 페드로사 사무총장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수출하는 석탄화력발전소가 필리핀을 비롯한 수입국에서 환경, 건강, 사회적 해악을 끼친다”며 “정부 주도의 석탄발전 수출에 금융기관들이 자금을 빌려줘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기후협정 세부 지침 마련을 위한 이번 협상에서 한국이 국내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수출 정책을 보호하려 한다”며 “대표적인 ‘더티 에너지’(dirty energy)인 석탄 화력의 악영향이 협상 테이블에도 올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석탄을 원료로 쓰는 화력발전은 실제로 여러 발전 유형 가운데 가장 많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을 배출한다. 미세먼지를 늘려 조기 사망자를 발생시키거나 기후 위기를 가속한다는 비판도 받는다. 중국과 일본, 한국은 석탄 화력발전을 자국 내 주요 전력생산 수단으로 활용하는 것은 물론, 공적 금융기관 등의 융자를 바탕으로 아시아 곳곳에 석탄 화력발전 설비를 수출한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Learn more about taking IELTS on computer: https://www.ieltsasia.org/kr/en/choose-test-format중국인 기업가 “북한, 남한과의 경제협력 긍정적 의향” “평양에 車 늘었다는 말에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 들어와야’”(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한 중국 기업가들의 평양 방문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을 다녀온 중국인 기업가들은 “북한 사람들이 경제발전을 위한 개방의지를 강하게 밝혔고 특히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인 의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9일 북중접경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6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북중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면서 대화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중 경제협력 기대감이 높아져 중국인 기업가들의 방북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인 고려항공은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과 평양을 오가는 왕복노선을 최근 주 2회에서 3회로 늘렸다. 한때 승객이 감소했던 평양~베이징(北京) 간 국제열차는 최근 운행편마다 만석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북한을 방문해 공무원과 군부, 국영기업인 등에 줄을 대 향후 예상되는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측의 방북 증가에 발맞춰 북한 측 경제계 인사들의 방중도 증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경제부문 고위 간부들은 주로 항공편으로 중국을 찾고, 국영기업 대표 등 북한 기업가들은 열차를 이용해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거쳐 베이징 등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북한을 방문한 한 중국인 기업가는 “북한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자동차가 크게 늘어 놀랐고 고층 건물이 많아져 또 한번 놀랐다”며 “수년 전에 만난 평양 시민들 얼굴은 대부분 야위었으나 이번에 본 사람들은 기름진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 기업가는 “최근 수년간 북한 경제가 발전한 게 사실이며 이 때문에 더 큰 경제발전을 원하는 게 느껴졌다”며 “평양에 자동차가 늘었다고 말하자 북한 대방(사업 상대)은 ‘차가 많으면 뭐 하나,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가 들어와야 한다’며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이라면 이런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공공연히 할 수 없는 분위기였으나 북한이 지난 4월 핵·경제 병진에서 ‘경제건설 총력집중’으로 국가전략 노선을 전환하면서 거침없이 이야기하게 된 것같다”고 덧붙였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 수 년간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온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에서 불에 타 폐허더미가 된 주택이 399만 캐나다달러(약 34억원) 매물로 나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밴쿠버 해안가 주택 지역에서 지난해 12월 난 화재로 폐허가 된 채 방치된 단독 주택이 초고가로 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지 557㎡ 규모의 이 주택은 밴쿠버 시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대를 가진 지역으로 꼽히는 키칠라노 해변에 자리 잡고 있으나 화재 이후 방치돼 잡초가 무성한 상태다. 현재 은행 경매 상태에서 잔해더미를 치울 것을 요구한 시 당국의 행정 명령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개업자 헌트 체 씨는 “이 주택은 밴쿠버에서도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며 “위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해를 치운 뒤 곧바로 새집을 지울 수 있는 게 오히려 장점”이라며 “또는 넓은 대지를 분할해 타운하우스 4채를 지어 되팔 수도 있을 면적”이라며 투자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현재 밴쿠버의 단독 주택 기준가격은 159만 캐나다달러. 세계적으로도 ‘악명’이 높은 고가 수준으로 주택 가격이 주민 평균 소득의 35배에 달할 정도다. 체 씨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현지 주민보다는 외국인 투자자를 구매 대상자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에서는 외국인의 주택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하고 있으나 체 씨는 “자본력을 가진 외국인이라면 특별 세금이 10%든 20%든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물로 내놓은 지 2주일 된 지금까지 문의가 10건 정도 있었다”며 “한 달 내에 집이 팔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경향신문 = 김정은 내외 영접ㆍ의장대 사열ㆍ예포 21발 ‘최고 예우’ ▲ 서울신문 = 文 “결실 맺자” 金 “더 큰 성과”…비핵화 의지 강했다 ▲ 세계일보 = 평양 심장부서 南北 담판…이젠 ‘결실의 시간’ ▲ 조선일보 = 文 “완전한 비핵화” 金 “손잡고 난관 넘자” ▲ 중앙일보 = “비핵화 구두합의 가능성” 오늘 한번 더 담판 ▲ 한겨레 = 평양의 첫날, 파격의 하루 ▲ 한국일보 = 평양, 뜨거웠던 하루 ▲ 디지털타임스 = 비핵화 기로에 또다시 마주 선 文ㆍ金 ▲ 매일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을때”…金 “빠른 걸음으로 성과” ▲ 서울경제 = 文 “결실” 金 “진전”…’비핵화 실행’ 활로 찾을까 ▲ 전자신문 = 남북 비핵화 삼세판, 이번엔 담판 ▲ 파이낸셜뉴스 = 文 “김 위원장 결단에 사의” 金 “북ㆍ미대화 불씨 찾아줘 감사” ▲ 한국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자”…金 “북ㆍ미 관계 더 진전될 것” ▲ 건설경제 = 南北, 다시 뛰는 ‘경협 맥박’ ▲ 매일일보 = 파격에 파격…남북관계 새로운 단계 도약 ▲ 신아일보 = 최고, 최초…평양회담 ‘파격의 연속’ ▲ 아시아타임즈 = 예정 넘긴 2시간 정상회담…’비핵화’ 집중한듯 ▲ 아시아투데이 = 남북정상 ‘평양 포옹’…곧바로 核담판 ▲ 아주경제 = 평화로 가는 평양의 가을 ▲ 에너지경제 = ‘파격 예우’속 세번째 만남…파격 합의 이룰까 ▲ 이데일리 = 세번째 만남…文ㆍ金 “평화ㆍ번영의 결실 빨리 맺자” ▲ 일간투데이 = ‘평양 대좌’ 한반도 비핵화길 여나 ▲ 전국매일 = 세번째 포옹…한반도 평화도 품는다 ▲ 경기신문 = ‘평양의 가을’, 평화의 결실로 ▲ 경기일보 = 오늘, 한반도 核시계 멈추자 ▲ 경인일보 = 진전된 비핵화 향한 ‘평화의 여정’ 나섰다 ▲ 기호일보 = 文, 8000만 겨레 한가위 선물로…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돼 ▲ 인천일보 = 인천∼해주 직항로 남북 평화 길 될까 ▲ 일간경기 = 접경지 주민들 설렌다 ▲ 중부일보 = ‘비핵화ㆍ종전선언’ 통 큰 합의 나오나 ▲ 중앙신문 = 접경지역 주민들 ‘통일을 꿈꾸다’ ▲ 현대일보 = 강화교동 평화산단 조성등 박차 ▲ 강원도민일보 = 한반도 평화 위한 2박3일 여정 ▲ 강원일보 = 문대통령 “결실을 보여주자” 김위원장 “진전된 결과 예상” ▲ 경남도민일보 = 한민족, 평화를 일군다 ▲ 경남매일 = 경남교육 총체적 부실 ▲ 경남신문 = 金 “진전된 결과 예상”-文 “평화의 결실 맺자” ▲ 경남일보 = 진주남강유등축제 다시 시험대 올랐다 ▲ 경북매일 = 세 번째 포옹…평양의 가을 평화의 꽃피나 ▲ 경북연합일보 = 남북 정상, 역사적 평양 상봉 ▲ 경북일보 = 문 대통령 “평화의 결실을”-김 위원장 “진전된 결과를” ▲ 경상일보 = 시민 복지욕구 반영 5대 분야 사업 제시 ▲ 국제신문 = 비핵화 ‘평양 담판’ 시작됐다 ▲ 대경일보 = 文대통령 “평화 결실 보여주자” 金위원장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대구신문 = 文 “결실 보자” 金 “진전 예상”…비핵화 해법 찾나 ▲ 대구일보 = 남북정상, 비핵화ㆍ북미관계 논의 ▲ 매일신문 = 문재인-김정은, 2시간 첫 核담판 ▲ 부산일보 = 평양서 만난 남북 정상 “한반도 평화 노력” ▲ 영남일보 = 文 “평화 결실 맺자” 金 “큰 성과 내겠다” ▲ 울산매일 = 文 “평화와 번영의 결실 기대” 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울산신문 = 해운조선산업 연계 북방경협 교두보로 ▲ 울산제일일보 =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첫 단추 꿴다 ▲ 창원일보 = 道ㆍ경제단체 ‘경제상황 적극 대처’ ▲ 광남일보 = 한반도 평화 비핵화…새로운 미래 연다 ▲ 광주매일 = ‘비핵화’ 결실 기대감…세계의 눈 평양으로 ▲ 광주일보 = 평양의 가을 평화가 영근다 ▲ 남도일보 = 文대통령-金위원장, 노동당 본부서 역사적 정상회담 ▲ 전남매일 = 얼싸안은 남북정상…평화와 번영의 길 열다 ▲ 전라일보 = 판문점 평화의 봄…가을 평양서 결실 ▲ 전북도민일보 = 남북 세번째 포옹…평양 ‘비핵화 담판’ ▲ 전북일보 = 문 대통령 “결실 기대”…김 위원장 “큰 성과를” ▲ 호남매일 = 文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결실을” ▲ 금강일보 = 언 빗장 녹인 남북 ‘세 번째 만남’ ▲ 대전일보 = 남북정상 세번째 만남…평화의 길 들어섰다 ▲ 동양일보 = “판문점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중도일보 = 가을 평양, 평화로 물들다 ▲ 중부매일 = ‘핵시설 폐기ㆍ신고’ 구체적 비핵화 조치 설득 ▲ 충청일보 = 비핵화 담판, 시작은 ‘전례 없는 환대’ ▲ 충청투데이 = 판문점의 봄…평양의 가을 됐다 ▲ 제민일보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제주매일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한반도 새시대 열리나 ▲ 제주신문 = 문 “김위원장 결단에 사의” 김 “진전된 결과 예상” ▲ 제주新보 = 여기는 평양, 평화가 보인다 ▲ 제주일보 = 첫날부터 논의된 비핵화…진전 門 열리나 ▲ 한라일보 = 文 대통령-金 위원장 ‘한반도 비핵화’ 물꼬 트나

IELTS on computer에 대하여 2017년 12월에 호주에서 처음 시작된 IELTS on computer는 IELTS를 주관사들에 의해 2018년에 점차 확장되고 있습니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이 내놓을 이번 관세 안에서 애플의 애플워치와 에어팟 등이 해당 품목에서 빠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관세 부과 시 애플워치 등 자사 제품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를 무역대표부( 송고 Kaspersky Lab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후반기 업계 자동화 시스템에는 거의 18,000개에 달하는 변종 멀웨어가 발생했으며, 그중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본 부문은 에너지 부문이라고 한다. 한편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시리아 정부군 공습 카드로 러시아를 압박했다. 장 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프랑스는 화학무기 공격에 관해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시리아 정부군이 이들립에서 화학공격을 감행한다면) 올해 4월에 있었던 것과 동일한 결과를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4월 미국·영국·프랑스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의 화학공격을 응징한다는 명분으로 정부군 시설을 공습했다. 미국의 시리아 담당 특사 제임스 제프리는 이날 베를린에서 “정치적 지지를 보여주는 가장 좋은 방법은 토론이 아니라 군사적인 연대”라고 말하면서, 아사드 정권을 응징하는 공습을 하게 될 때 독일의 동참을 주문했다. ▲ 경향신문 = 트럼프ㆍ김정은 다시 ‘핵 담판’ ▲ 서울신문 = 與, 투기에 맞서 ‘토지공개념’ 카드 꺼냈다 ▲ 세계일보 = 위원회가 접수한 경찰… 치안정책 좌지우지 ▲ 조선일보 = ‘판문점 선언’ 수십조 비용 덮어둔 정부 ▲ 중앙일보 = 트럼프ㆍ김정은 두 번째 핵담판 ▲ 한겨레 = 북미 2차 정상회담 급진전…한반도 ‘가을 대전환’ ▲ 한국일보 = 뛰는 집값 위에 나는 담합 당연하다는 듯이 “1억원 더” ▲ 디지털타임스 = 호황에 가려진 質 나쁜 한국 수출 ▲ 매일경제 = 美 “金, 2차 정상회담 요청” ▲ 서울경제 = ‘토지공개념’ 불 지핀 이해찬 ▲ 전자신문 = 방통위 ‘휴대폰 온라인 약식 판매’ 사실조사 전환 ▲ 파이낸셜뉴스 = 나랏빚 16년간 464% 눈덩이 文정부 확장재정 발목 잡는다 ▲ 한국경제 = “車부품사 줄도산 막자” 뒤늦게 나선 정부 ▲ 건설경제 = 인프라 투자로 ‘고속성장’…韓만 뒷걸음 ▲ 매일일보 = 기업 설비투자 싸늘하게 식어간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회담 솔솔… 트럼프, 비핵화ㆍ선거 두마리 토끼 잡나 ▲ 아시아타임즈 = 금융위기 10년…악몽이 되살아났다 ▲ 아시아투데이 = 한국호 퀀텀점프 무기는 新한류 ▲ 아주경제 = 불꺼진 항구, 캄캄해진 지역경제 ▲ 에너지경제 = 농어촌公 수상태양광 ‘민원 암초’에 비상 ▲ 이데일리 = 재정자립 실현 지자체…정부에 규제 풀어달라 당당히 요구 ▲ 일간투데이 = 혹독했던 여름도 저멀리 가을별빛에 취해볼까 ▲ 전국매일 = 광역 교통문제 해결기구 가동된다 ▲ 경기신문 = 이재명 “국토보유세 걷어 국민에게 주자” ▲ 경기일보 = ‘집값 잡기’ 국토보유세 꺼내든 李 지사 ▲ 경인일보 = 국세-지방세 비율 6대4로 ‘지방재정권 강화’ ▲ 기호일보 = 포스코건설, 게일사와 결별… IBD 개발사업 새 국면 ▲ 인천일보 = 이해찬 당 대표 인천엔 안 왔다 ▲ 일간경기 = 날뛰는 부동산… 여권, 대수술을 꾀하다 ▲ 중부일보 = 평택 브레인시티 감사착수 초읽기 ▲ 중앙신문 = 이해찬ㆍ이재명, 부동산 문제 해법은 ‘토지공개념’ 도입 ▲ 현대일보 = 與, 경기ㆍ인천찾아 부동산대책 논의 ▲ 강원도민일보 = 주민에 조례안 발의 권한 부여, 지방세 비율도 확대 ▲ 강원일보 = 양양~北 갈마ㆍ삼지연공항 하늘길 연다 ▲ 경남도민일보 = 분권 로드맵 정부 ‘의지’ 약하다 ▲ 경남매일 = 앞날 걱정인 박종훈표 경남교육 ▲ 경남신문 = 소음감지 단 1회… 그마저도 ‘잡음’ ▲ 경남일보 = 진주성 남문 위치 밝혀진다 ▲ 경북매일 = 알맹이 쏙 빠진…’무늬만 지방분권’ ▲ 경북연합일보 = TK예산 패싱 위기 돌파구 열까 ▲ 경북일보 = 주민이 조례 바꾸고 단체장 소환 쉬워진다 ▲ 경상일보 = “울산을 러 원유 극동 비축기지로” ▲ 국제신문 = 도시정비사업 낄 틈 없는 향토건설사 ▲ 대경일보 = 포항 창포∼흥해간 도시계획도로 주변 기획부동산 ‘무차별 땅투기’ ▲ 대구신문 = 한국당 ‘텃밭’ TK 껴안기 본격 행보 ▲ 대구일보 = 청도 용암온천 화재…”아찔했던 순간” ▲ 매일신문 = 인건비 느는데 순이익은 1% 힘들어서 문 닫고 싶습니다 ▲ 부산일보 = 1300리 낙동강, 1300만 생명의 물길로 ▲ 영남일보 = 주민이 조례 만들고 단체장 쉽게 소환 ▲ 울산매일 = 주민이 직접 조례 제ㆍ개정ㆍ폐지안 제출 가능 ▲ 울산신문 = 반구대 암각화 주변 개발 차단 허송세월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에 에너지ㆍ북극항로 협력 제시 ▲ 창원일보 = 경남교육청 학생인권조례 공개 ‘상호협력ㆍ존중 학교문화’ 명시 ▲ 광남일보 = 명성 잃어가고 있는 광주패밀리랜드 노후시설 여전… 위탁운영 한계도 ▲ 광주매일 = 무안국제공항 기반 시설 확충 시급 ▲ 광주일보 = 광주송정역 ‘KTX 투자선도지구’ 탄력 ▲ 남도일보 = 최악 취업난 속 시골병원은 ‘구인난’ 여전 ▲ 전남매일 = 광주송정역 일대 경제거점 개발된다 ▲ 전라일보 = 재정분권 구체적 방안 배제 알맹이 빠진 자치분권 논란 ▲ 전북도민일보 =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매머드급 클러스터 ‘시동’ ▲ 전북일보 = 전북, 삼성 전장사업 유치전 팔 걷었다 ▲ 호남매일 = 광주 송정 ‘KTX역 투자선도지구’ 탄력 ▲ 금강일보 = 끝 보이는 수능 아랍어 ‘불패신화’ ▲ 대전일보 = KTX 세종역 신설 지혜 모을 때 ▲ 동양일보 = 이시종 자치연수원 이전 공약 ‘빨간불’ ▲ 중도일보 = 行首 골든타임 돌입 충청정치 ‘시험무대’ ▲ 중부매일 = 공부를 게임하듯 … IT로 배운다 ▲ 충청일보 = 철도사업 속도 내는 정부… ‘속타는’ 충북도 ▲ 충청투데이 = 자치분권 종합계획 ’6대 전략ㆍ33개 과제’ 나왔다 ▲ 제민일보 = 제2공항 갈등 해결 실마리 찾았다 ▲ 제주매일 = 제2공항 입지 사전타당성 재조사 ‘새국면’ ▲ 제주신문 = “신화월드 오수역류 무책임 행정 탓” ▲ 제주新보 = 자기 결정권 부여 추진 ‘주목’ ▲ 제주일보 = 제주 ‘분권모델 완성’…갈 길은 멀다 ▲ 한라일보 = 세계적 자원 한라-백두 연구ㆍ협력 ‘시동’

IT/과학 본문배너 한의학 진료단의 모로코 방문은 모로코의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오울바차 사이드 박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사이드 박사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모로코에 유치하고자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에게 모로코 내 한방진료실 개설을 요청했다. 이에 한의사들은 올해 11월 라바트에 한의원을 개설하고 모로코 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을 설립할 계획을 하고 있다. 한의학 진료단 관계자는 “한국 한의학이 유럽·아프리카의 주요 거점인 모로코에 최초로 진출하고 모로코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이 설립됨으로써 ‘한의학의 세계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13회를 맞은 로보월드(eng.robotworld.or.kr/wp)는 로봇 산업을 위한 ‘국제로봇산업대전’, ‘국제로봇콘테스트’, ‘국제로봇콘퍼런스’, 그리고 상업용 로봇의 전시와 시범을 위한 ‘홍보관’ 등 네 개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송고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주=연합뉴스) 영주시는 추석을 앞두고 21일부터 가흥동과 상망동을 잇는 6.6㎞ 국도 대체 우회도로가 개통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2009년부터 1천577억원을 들여 봉산터널, 나무고개교차로 4곳 등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상망동 교차로에서 중앙고속도로 영주IC까지 걸리는 시간이 20분 이상 줄고 봉화군, 영주 순흥면 등으로 쉽게 갈 수 있다. “남북 합의 잘 이행돼 대피소 갈 일 없기를…”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내용이 다수 발표되자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이날 남북은 지상 적대행위 중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군사분계선 기준 남북 10㎞ 폭의 완충지대를 둬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하기로 한 것은 물론 비행금지구역 설정, 비무장지대(DMZ) 내 GP 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등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남북관계가 악화할 때마다 대피소에서 생활해야 하고 총소리·포성이 일상화한 김포, 파주, 연천, 포천 등 경기도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에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포시 애기봉 일대 대북전단 살포 반대 등 김포지역에서 시민단체 활동을 한 이적 평화협정운동본부 상임대표는 “김포는 해병대가 주둔해 늘 훈련이 이뤄지며 헬기나 전차, 사격소음 등의 주민피해가 발생한 지역”이라며 “한강 군사분계선에서 2㎞가량 떨어진 애기봉 일대에서는 앞으로 총소리, 포성이 사라질 것”이라며 반겼다. 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9명이 숨진 인천 남동공단 세일전자 화재 당시 화재경보기와 연결된 수신기를 경비원이 고의로 끈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지방경찰청 사고수사본부는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로 세일전자 안전담당자 A(31)씨와 민간 소방시설관리업체 대표 B(49)씨 등 3명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또 화재 당시 경비실에 있던 복합수신기를 꺼둬 화재경보기 등이 울리지 않도록 한 경비업체 소속 경비원 C(57)씨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다. A씨 등 4명은 지난달 21일 오후 3시 43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세일전자 공장 4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근로자 9명을 숨지게 하고 6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C씨는 당시 화재로 경보기가 울리자 경비실에 설치된 복합수신기를 고의로 껐다. 이 복합수신기를 끄면 화재경보기와 대피 안내방송 등이 모두 차단된다. C씨는 경찰에서 “과거 경보기가 오작동하는 경우가 잦았다”며 “평소 경보기가 울리면 곧바로 끄고 실제로 불이 났는지 확인했고, 화재가 발생한 당일에도 같은 방식으로 수신기부터 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세일전자 측이 평소 경비원들에게 이 같은 지시를 한 것으로 보고 회사 대표 등을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지난해 중국 베이징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으로 유학길에 오른 지 한 달 반 만에 돌연 실종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그러나 러시아 군용기 격추 책임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 이란, 헤즈볼라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이스라엘군은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육군교육사령부는 지난 3일 세종시에서 개최한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발전 콘퍼런스’를 통해 ‘육군 공역통제체계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육군이 공중에서 공군의 간섭을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작전할 수 있는 ‘공역(空域·Airspace)체계’를 갖추자는 것이 발표의 요지였다. 당시 행사에 참석해 발표를 들었다는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육군이 하늘도 갖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발표로 모골이 송연했다”면서 “언젠가는 공군의 영역과 육군의 영역이 경계가 모호해질지도 모를 일”이라고 평했다. 공역은 공중에 정해놓은 일정한 구역을 의미한다. 민항기 운항과 국가안전 보장을 위한 ‘국가공역’이 있고, 군용 항공기의 안전비행과 작전, 연습을 위한 ‘군 관할공역’이 있다. 평시 군 관할공역 관리와 관련해서는 합참의장이 군 공역에서 민간항공기 통제 권한을, 공군작전사령관은 군 관할공역의 군 항공기 통제 권한을 각각 행사한다.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를 보면 지상에서 800피트(243m) 높이 이상으로 항공전력을 띄우려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게 되어 있다. 군 관할공역에서 드론을 띄울 때도 2만 피트(6천96m) 이하이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이 필요하다. 아파치 공격헬기 등 헬기 전력을 운용하고 있고, 앞으로 ‘게임체인저’ 전력 확보 차원에서 각종 임무형 드론을 개발하겠다는 육군으로서는 현행 군 공역관리 운용체계가 긴급 작전을 하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 2007년 10월에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 때도 역시 의장단이나 여야 당 대표는 동행하지 않았다. 그러나 1차 정상회담 때보다 많은 정치인이 대표단에 이름을 올렸다. 제17대 국회 전반기 의장을 지낸 김원기 의원과 배기선 국회 남북평화통일특별위원회 위원장, 문희상 대통합민주신당 남북정상회담지원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열 민주당 정책위의장, 천영세 민주노동당 원내대표, 김낙성 국민중심당 정책위의장 등이 평양을 찾았다. 한나라당은 이때에도 북핵 폐기와 같은 의제가 채택되지 않았고, 입법부가 행정부 수장인 대통령의 방북단을 수행하는 게 옳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방북단 참여를 거절했다.▲ 최영선씨 별세, 최권종(보건의료노조 전 수석부위원장)·권일(광주일보 정치부 부장)·권칠(기상청 정보통신과 사무관)·숙연(소호 메이크업 대표)씨 부친상, 김영길(삼진GF 품질관리팀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광주 전남대병원 장례식장 1 분향소, 발인 21일 오전 ☎ 062-220-6981 (광주=연합뉴스) 송고 현지 보건당국자는 “이재민이 머무는 천막은 말라리아 예방을 위한 모기장은 커녕 비바람을 막을 가림막조차 없는 경우가 많다”면서 “내달부터 우기가 시작되면 주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적도에 있는 인도네시아는 건기와 우기가 뚜렷한 편으로 송고 ◇ 조선의 왕에서 죄인으로 조선왕조실록에 따르면 조선조 대표적인 지식인 4천여명 중 700여명이 유배형을 경험했다. ‘벼슬에 오른 사람 치고 유배 길에 오르지 않는 사람이 없다’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조선 시대 많은 지식인이 유배 길에 올랐다. 유배 거리는 죄인의 거주지로부터 유배지까지 2천리(785.4㎞), 2천500리(981.1㎞), 3천리(1천178㎞) 3등급으로 나눠 적용됐다. 죄를 무겁게 물수록 유배지의 거리가 멀었다. 조선 시대 전국적으로 유배지가 400여 곳에 달했는데 이 중 가장 먼 곳이 제주도였다. 조선 시대 법전인 ‘대전회통’에는 ‘제주에는 죄명이 특히 중한 자가 아니면 유배 보내서는 안 된다’라고 적혀있다. 제주로 오는 유배인에 대한 죄를 얼마나 중하게 물었는지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조선 시대 500년 동안 제주로 유배 온 이는 260여명이다. 광해가 임금에 오른 뒤 그의 이복동생 영장대군에 대한 시해를 반대했던 동계 정온도 광해에 의해 제주도로 유배 왔다. 정온은 1614년 8월 제주도 대정현에 유배돼 인조반정까지 10여 년간을 지냈다. 서귀포시 대정읍에서 유배 생활을 한 정온은 주로 제주에서 후학들을 양성했다.

3:38 pm

(서울=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고용

(서울=연합뉴스) 한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이 8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증가율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로 나눠 고용 탄성치를 산출했더니 올해 2분기 수치가 2010년 1분기 이후에 가장 낮은 것으로 나왔다. 고용 탄성치는 경제가 성장하면 일자리가 어느 정도 늘어나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이 수치가 낮다는 것은 경제가 성장해도 그만큼 고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중도입국청소년을 위해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중도입국청소년을 위해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중도입국청소년을 위해 서울시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운영하는 서울온드림교육센터는 지난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록밴드 들국화 원년멤버 기타리스트 조덕환의 유작앨범이 발매된다. 루비레코드는 그의 미발표 송고’핵 신고-종전선언’ 가시적 성과로 북미가교 역할할지 예의주시구체적 北행동 없을 경우 남북관계-비핵화협상 속도 차이 경계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시리아 북서부 반군의 최후 거점인 이들립에 비무장지대를 설치하기로 한 러시아와 터키의 합의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자리프 장관은 송고 그가 남긴 사진과 글, 동물 표본 등이 우리나라의 야생동물을 해외에 널리 알리고 생활사와 동물 연구에 크게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마구잡이식 사냥과 희귀종 남획으로 인한 생태계 파괴와 생물자원의 손실을 가져왔다. 당시 우리나라에는 자연보호에 관한 인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만일 있다 해도 일제 식민지 백성으로서 속수무책이었을 것이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소아 ADHD 50% 성인까지 이어져…”치료 놓치면 사회문제 유발”성인 ADHD 85% 우울증·공황장애 동반…”조기 진단·치료 중요”(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군(15)은 언젠가부터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공부보다 게임에 집중한 탓이다. 집에서는 가족과 거의 대화가 없어졌고, 사소한 일에 짜증을 내는 것은 물론 불쑥 욕을 하기도 했다.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딴생각만 하고, 공부할 의욕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집에서는 주변 정리나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 엄마가 일일이 챙겨야만 했다. 엄마는 “어릴 때부터 다소 산만하고 많이 꼼지락거린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머리가 좋아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떠올렸다.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그동안 병원도 멀리했다. 그런 엄마가 견디다 못해 A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리평가 결과 전형적인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였다. 우울, 낮은 자존감 등의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주의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A군에게 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얼마 되지 않아 A군의 집중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으며, 수업 태도도 개선됐다. 성적이 올라 성취감을 느끼면서 예전보다 게임 시간도 줄고 자기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짜증도 줄었다. A군은 요즘 성실하게 고등학교 진학을 준비 중이다.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의 대표적인 스포츠와 여가 공간인 종합경기장이 새롭게 탈바꿈했다. 송고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는 10월 5∼7일 소래포구 일대에서 ‘제18회 소래포구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소래로 올래! 꽃게랑 놀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진행되는 이번 축제에서는 향토 음식 경연대회, 배호가요제, 주민자치동아리경연대회, 남동사랑콘서트, 맨손 대하 잡기, 꽃게낚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가 마련된다. 축제장 내 마련된 ‘수산물구이터’에서는 신선한 수산물을 바로 구워 맛볼 수 있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http://www.namdong.go.kr/soraefestival/)에서 확인하면 된다. 문 대통령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취임 후 첫 방북에 나선다. 현 정부의 남북정상회담은 4·27, 5·26 판문점 회담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운명이 걸려있다고 할 정도로 중요한 시기에 열리는 만큼 성공해야 한다. 친정부 언론 “카타르 군주가 에르도안에 선물” 보도야당 의원 “카타르 왕실이 내놓은 매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소셜미디어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 등 비판글

“2008년 부동산 불황 재현될 가능성은 작아”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한국신용평가는 19일 주택경기가 하강국면에 진입했으며 지방 주택경기 침체는 장기화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류종하 수석애널리스트는 이날 오후 여의도 신한금융투자에서 열린 한신평 하반기 건설산업 신용 세미나에서 “주택가격이 서울만 국지적 강세를 보이고, 입주물량 부담이 큰 지방은 이미 주택가격과 수효가 저하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울에 쏠린 주택수요는 지방의 투자수요를 흡수하고 정부 규제를 촉발해 사업환경을 저하하는 요인”이라며 “주택경기 호황은 이제 끝났고 실적은 저하 추세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제 신규 공급 속도를 조절하면서 진행 중인 주택사업에 대한 선 투입 자금을 회수할 시기”라며 “그래도 2008년의 부동산 시장 불황이 재현될 가능성은 작다”고 예상했다. 그는 “2008년과 비교할 때 지표가 그리 나쁘지 않다”면서 “주택경기 하강으로 사업물량은 호황기보다 줄겠으나 주택 노후화와 신축 아파트에 대한 수요로 급격하게 위축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류 애널리스트는 주택경기 하강국면이 본격화했음에도 서울 부동산 시장이 강세를 보이는 원인으로 우선 공급 부족을 꼽았다. 그는 “2015∼2017년 주택공급(준공 기준) 중 약 37%가 아파트”라면서 “이는 서울 주택 중 아파트가 차지하는 비중(45%)에 비해 부족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풍부한 유동성과 다주택자 규제도 또 다른 원인”이라며 “다주택자 규제로 위험이 낮은 서울 부동산 시장 내 수요가 커졌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인류가 먼 옛날 하늘을 올려다보기 시작한 이후 삶은 크게 바뀌었다. 태양과 달, 별자리의 움직임을 살펴 씨를 뿌리고 수확하면서 생활이 풍족해졌고, 먼바다를 누비는 항해술을 익혀 새로운 땅을 찾았다. 이제, 인류는 우리 눈에 보이는 하늘을 벗어나 더 먼 우주를 보기 시작했다. 지상에서 ‘박박’ 긴다는 의미로 속어로 ‘땅개’로 불리기도 한 육군도 하늘을 보기 시작했다. 육군이 이젠 ‘공중작전’도 하겠다고 그 개념을 발전시키고 있는 것이다. 한 번도 가보지 않았던 길로 들어서고 있는 육군을 향해 군 내부에서는 공군의 작전영역까지 넘보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태풍 대응 총괄책임자인 프란시스 톨렌티노 대통령 정치담당 보좌관은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며 “사망자 대부분은 산악지역의 산사태 피해자”라고 말했다. 루손 본섬의 코르디예라에서 20명이 숨졌고 누에바 비즈카야에서 4명, 일로코스수르주에서 1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가 올해 여름부터 정치적 우방국인 쿠바에 석유를 다시 수출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출연진 전원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한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가 북미 박스오피스(흥행수입) 순위에서 3주 연속 1위를 달렸다. 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와 박스오피스 집계기관 컴캐스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미 노동절 연휴인 이번 주말 3천만 달러(335억 원)를 추가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봉 주말 3천400만 달러로 극장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스타트를 끊은 뒤 3주 연속 1위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쥬만지: 새로운 세계’,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올해 4번째로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가 됐다. 또 17일 만에 최고 수준의 흥행작 기준인 1억 달러 클럽에도 가입했다. 웬만한 블록버스터를 뺨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영화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번 주말에도 ‘더 멕’, ‘마일 22′,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쟁쟁한 액션영화들을 물리쳤다. 이 영화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주연부터 조연까지 모두 아시아계 배우들로 채운 캐스팅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시아판 블랙팬서’라는 별칭도 얻었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 대학교수가 부유한 남자친구의 싱가포르 집을 찾아가며 겪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이 주연을 맡았고 의사 출신의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도 등장한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직업전선에 일찍 뛰어들기 위해 고등학교를 그만두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5일 뉴질랜드 교육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등학교를 그만둔 17세 이하 젊은이들은 총 3만4천763명으로 3만2천233명이었던 2016년보다 7.8% 증가했다. 대학 등 상급학교 진학을 하지 않고 공부를 그만둔 18세 이상 젊은이도 2만8천397명에서 2만8천677명으로 1% 증가했다. 이에 따라 대학 입학 자격을 취득하고 고등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의 비율은 2016년 40.9%에서 지난해는 40.1%로 줄어들었다. 이와 관련, 교육부차관보인 크레이그 존스 박사는 뉴질랜드 언론에 많은 학생이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전에 학교를 그만두고 취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며 “실제로 지난해 15세에서 19세 사이 고용이 1.5% 증가했다”고 말했다. 올해 21세인 비앙카 필킹턴(여)은 그런 젊은이들 가운데 한 명이다. 그는 무엇을 할 것인지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단지 대학에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으로 고등학교 졸업반이 되기 직전에 학교를 그만두었다. 그는 “나는 사무실에 박혀 있는 게 싫어 육체적으로 하는 일을 원했는데 누군가가 기술을 배워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래서 그는 전기 기술을 배우기 시작해 견습 전기 기술자로 돈도 벌고 기술도 배우는 생활에 대단히 만족해하고 있다. 산업훈련연맹의 조시 윌리엄스 이사장은 학교 공부를 그만두고 기술을 배우려는 젊은이들의 숫자가 매년 6만 명 정도 되는데 지난해는 6만3천440명으로 갑자기 껑충 뛰었다고 밝혔다. 그는 “일자리 시장의 모든 분야에서 학교를 그만둔 젊은이들로는 다 채울 수 없을 만큼 수요가 많아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는 데 대해 놀라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학에서 공부한 젊은이 중에도 뒤늦게 기술을 배우려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해 기술훈련 과정에 새로 등록한 사람들의 29%가 대학 학위를 가진 사람들로 14%였던 2010년과 비교할 때 두 배 이상 늘어났다. “北,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 해체·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제3차 남북 정상회담 뒤 ‘평양공동선언’을 채택한 사실을 긴급뉴스로 크게 보도하며 선언의 주요내용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타스 통신은 19일(현지시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북한 평양의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평양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서로 악수를 나눴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정상회담이 올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세번째 회담이라면서 역사적으로는 2000년, 2007년 두 차례 정상회담에 이어 5번째 남북 정상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신은 평양공동선언에서 북한이 미국의 상응하는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취해나갈 용의가있다고 밝혔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1986년 건설된 영변 핵시설에는 1년 동안 몇 개의 핵탄두를 만들 수 있는 우라늄 농축 공장과 5메가와트(MW) 원자로가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한 사실도 함께 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군사 분야 합의에 주목했다. 통신은 남북이 올해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한 사실을 비중 있게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2000년 9월 24일, 당시 북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등 북한군 대표단은 긴장을 풀려는듯 애써 웃는 표정을 지으면서 제주공항에 내렸다. 제1차 남북 국방장관회담의 북한군 대표단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우리 공군 수송기인 CN-235 특별기편을 이용해 제주에 도착했다. 당시 국방부는 CN-235의 비행고도를 최대한 낮춰 제주까지 비행하도록 공군에 지시했다. 이 특별기에 ‘풀 기자’ 자격으로 동승했던 기자의 눈에도 지상의 공장 선간판의 글씨가 선명하게 들어올 정도로 특별기는 낮은 고도를 유지하며 날았다. 남녘 땅을 처음 밟아본 북한군 대표단에게 남측의 발전상을 각인시키려는 국방부의 계산에 따른 것이었다. 북한군 대표단 중 일부는 특별기 창밖을 흘끔흘끔 곁눈질했지만, 대부분 정면을 응시하면서 애써 잠을 청하려는 모습이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특별기에서 내린 김일철은 공항을 빠져나와 당시 조성태 국방부 장관과 같은 승용차의 뒷좌석에 나란히 앉았다. 김일철은 회담장인 서귀포 중문단지로 향하는 75분 중 상당 시간을 ‘주한미군과 미국의 대북 단독공격’ 가능성을 우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철은 실제 회담에서도 이런 우려를 표명했다. 회담이 끝나고 한참 지나 조 전 장관은 ’75분간의 밀담’ 가운데 핵심적인 내용을 군 관계자들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군의 한 관계자는 9일 “당시 김일철은 남북이 신뢰를 구축한다고 해도 남쪽에는 미군이 있지 않으냐, 남쪽에서 대규모 연합훈련도 한다. 미국이 남한을 제치고 단독으로 우리를(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미국은 사전 협의 없이 남한을 배제하고는 절대로 단독으로 북한을 공격하지는 않는다는 등의 말로 김일철을 달랬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한 걱정은 상호 불가침과 영토존중 등이 포함되는 대미 국교정상화를 통해 풀어나가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수교하려면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의 개발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차 국방장관회담이 끝난 지 18년 세월의 무게감만큼이나 미국이 언제든 자신들을 때릴 수 있다는 북한의 체제 불안감은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한 6차례의 판문점 북미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으로 북미 불가침협정 체결, 북미 수교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주둔하게 된 주한미군을 북한 체제안전 보장 방안 중 하나로 ‘거래’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공식적으로 2만8천여명 수준인 주한미군을 일부 감축해 북한의 체제안전 우려를 덜어주자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 감축론에 대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은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고 거듭 진화를 하고 있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동네북 신세가 된 지 오래다.

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미술관서 11월 25일까지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미술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코리아 디아스포라 전시’가 열린다. 또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고 합의했다. 남북 양측은 조만간 적십자회담을 열어 8·15를 계기로 지난달 상봉이 이뤄진 면회소의 상시 운영을 위한 준비에 들어가고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 –독립기념관 운영 방향은. ▲ 한국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다. 독립운동과 민주주의, 독립운동과 평화통일로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을 만들고 싶다. 당장은 내년 100주년을 기리는 사업을 잘 꾸려나갔으면 한다. 특히 북한과의 교류협력 사업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 “더 나은 삶 구축”이라는 슬로건은 더 나은 삶을 향한 세계인의 소원과 진심 어린 추구뿐만 아니라, ‘도시 관리’라는 피할 수 없는 역사적 책임까지도 명확하게 제시한다. 선양 시장 Jiang Youwei는 선양이 다른 도시와의 의사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실용적인 협력을 심화하며, 선양의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발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여러 도시 시장과 상공회의소 대표들은 선양과의 의사소통을 강화하고, 국제 문화관광산업 프로젝트를 활발하게 발전시키며, 정밀한 도시 계획, 섬세한 개발 및 린 경영(lean management)의 경험과 성과를 공유하고자 하는 의사를 밝혔다.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물가 폭등’과 ‘수출 부진’도 현실과 거리가 있다. 이번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채소류 물가가 크게 뛰어 체감물가 상승 폭이 크기는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7로 10개월째 전년 동월대비 1%대 상승세(1.5%)를 유지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가 잠정 집계해 발표한 자료를 보면 7월 수출 실적은 518억8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으며, 월간 실적으로 역대 2위다. 1∼7월 누적 수출은 6.4% 증가한 3천491억달러로 사상 최대이며, 1∼7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22억2천만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The next-generation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an innovative solution that standardizes several steps in the staining and coverslipping process for faster turnaround times and produces high-quality slides required by the pathologist,” said Peter Reimer, PhD, Vice President Core Histology, Leica Biosystems. “This integrated system features unique coverslipper technology that streamlines the histology process, supporting pathology labs that are challenged to meet the demands of increased workloads.”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남 목포에서 훔친 차를 몰다 전북 전주에서 뺑소니 사고를 낸 송고 알고 보니 부지 옆 카페에서 기르는 소나무란다. ‘소나무 정원’이다. 소나무밭 바로 옆에서 국숫집을 하는 아주머니에게서 소중한 정보를 들었다. 그런데 그 집 정원이 웬만한 유명 정원 뺨치도록 아름답다. 20년 넘게 살아오던 한옥 정원을 한 달 전부터 공개하기 시작했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

이에 따라 군경과 공무원, 민간단체 회원 등 200∼500명이 삽과 맨손으로 흙과 돌무더기를 걷어내며 구조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피해 지역으로 연결되는 도로가 끊긴 데다가 산사태가 발생한 곳은 고속도로에서도 경사길을 2시간가량 올라가야 해서 중장비 투입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흙이 점차 굳어 구조작업을 더디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밴드 이채언루트가 첫 정규앨범 ‘이채언루트’( 송고한화그룹 3개 계열사 대표이사 연쇄 인사 “경영전략 실행력 강화”(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화그룹은 한화큐셀, 한화토탈, 한화지상방산 등 3개 계열사의 신임 대표이사를 내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한화큐셀 남성우 대표이사가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사임의 뜻을 밝힘에 따라 후임에 현재 한화토탈 대표이사인 김희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자리를 옮겼다. 한화토탈 대표이사에는 ㈜한화[000880] 지주경영 부문의 권혁웅 부사장이 사장 승진과 함께 내정됐고, 손재일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가 권 내정자 대신 ㈜한화 지주경영 부문으로 이동했다. 이밖에 한화지상방산 대표이사는 한화디펜스의 이성수 이사가 겸직하는 등 연쇄 인사가 단행됐다. 한화큐셀 대표이사로 내정된 김희철 사장은 그룹 내 대표적인 ‘글로벌 전략통’으로 알려졌으며, 태양광 사업 진출 초기에 한화솔라원 중국법인과 한화큐셀 독일법인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뒤 최근 삼성 석유화학사 인수 작업 후에 한화토탈 대표이사를 맡아왔다. 권혁웅 한화토탈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화학공학 박사 출신으로, 정유·석유화학·에너지 분야의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한화에너지(옛 경인에너지) 공정·제품 연구실장과 대표이사 등을 맡은 바 있다. 한화지상방산의 이성수 대표이사 내정자는 방산사업 미래전략기획의 전문가로, 지난해 한화디펜스 대표이사로 선임된 뒤 영업이익률 향상 등 안정적 재무 구조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대표이사 인사는 각 계열사의 일정에 따라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을 거쳐 확정된다. 그룹 관계자는 이번 대표이사 내정 인사와 관련, “경영전략의 실행력 강화를 위한 맞춤형 발탁 인사”라면서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토론에는 한기호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소장, 정우영 한국작가회의 시인, 강수걸 출판사 산지니 대표, 이경원 연세대학교 인문대 학장, 이용훈 한국도서관협회 사무총장, 최임배 한국학술출판협회 사무국장, 김갑용 한국과학기술출판협회 감사 등이 패널로 참여할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출협 홈페이지( 송고내달 4일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아난 전 총장은 유엔 평직원에서 국제 외교의 최고봉에 오른 입지전적 지도자다. 송고그레이엄 앨리슨의 ‘결정의 본질’(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북한은 왜 비핵화를 결심했을까? 미국은 왜 북한이 내민 손을 잡았을까? 지금쯤은 정치외교 전문가는 물론 어지간한 일반 시민들까지 이 같은 물음에 나름의 수긍할 만한 답을 찾았을 듯하다. 하버드대 벨퍼과학국제문제연구소 소장을 지낸 미국 정치학자 그레이엄 앨리슨의 역작 ‘결정의 본질’(원제 Essence of Decision·모던아카이브 펴냄)은 사람들이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고 판단할 때 저마다 의식·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되는 관점에 일정한 패턴이 존재함을 일깨워준다. 아울러 정부의 정책 결정이나 외교적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이러한 관점에 대한 체계적인 이해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통찰을 제공한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유럽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대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한 미국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리프 장관은 15일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유럽 핵합의 서명국(영·프·독)과 유럽연합(EU)은 핵합의를 탈퇴한 미국에 끌려다니지 말아야 한다”며 “계속 그렇게 한다면 이란은 우라늄 농축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핵합의 이행의 방법인 ‘주고 받기식’ 균형이 깨진다면 이란은 행동할 것”이라면서 “(유럽의) 원유 수입과 은행 거래가 리트머스 시험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행동’이 꼭 핵합의 탈퇴를 뜻하는 건 아니다”라며 “핵합의를 부분적으로 이행하거나 이행 범위를 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핵합의를 완전히 탈퇴하지는 않아도 원심분리기 성능과 수 제한, 농축 우라늄 농도(3.67%) 상한 등 핵합의에서 정한 이란의 이행 조항을 일부 어길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은 11월5일 2단계 대이란 제재로 이란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화학 제품 수출을 제재한다. 이를 앞두고 이란산 원유와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주요 수입국인 한국이 지난달 수입을 중단하는 등 제재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이란산 원유, 콘덴세이트 수출이 하루 평균 206만 배럴로 올해 4월(309만 배럴)보다 33% 줄었다고 집계했다. 현실화하는 제재의 영향과 관련, 자리프 장관은 “유럽 측은 미국의 제재 복원으로 이란이 입은 손해를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직접 대화는 없다”며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해야 미국과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대형 투자은행인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의 합병설이 힘을 얻고 있다. 코메르츠방크의 최고경영자(CEO) 마르틴 지엘케는 “(합병을) 내일보다 오늘 더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주간지 슈피겔이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라서다. 이 소식에 이날 코메르츠방크의 주가와 도이체방크의 주가는 급등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금융권은 대체로 도이체방크가 자회사인 포스트방크의 투자은행 부문을 구조조정을 한 뒤 코메르츠와 인수합병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두 은행은 독일 실물경제가 호조를 보이는 상황에서도 경영실적이 상당히 떨어지는 양상이 계속되고 있다. 독일 금융권에서 자산규모 1위인 도이체방크는 최근 3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했고, 자산규모 2위인 코메르츠방크는 2015년 이후 수익성이 하락세다. 이런 탓에 두 은행의 주가 역시 하락세를 보여왔고 신용위험 및 부도 위험이 커진 상황이다.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도이체방크의 주가 하락 폭은 39.0%에 달했고 코메르츠방크는 35.1%였다. 유로 지역 은행의 평균 하락 폭인 20.2%를 상회한 것이다. 신용등급이 지속적으로 하락한 가운데 시장에서 평가한 예상부도확률 역시 유럽에서 경쟁 은행인 BNP파리바 등에 비해 한참 높다. 이런 부진은 무리한 투자금융 사업의 확대와 저금리에 따른 순이자 마진 축소 등 때문이다. 도이체방크는 2012년부터 미국계 투자은행을 넘어서기 위해 개인·기업 금융 부문을 축소하고 투자금융 사업을 확대했다가 2015년에 67억9천억 유로(8조8천720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사상 최대 규모의 순손실이었다.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후 금융감독당국이 파생상품을 강력히 규제하자 유럽의 다른 대형 은행들이 투자은행 사업을 축소한 것과는 정반대의 행보를 벌인 것이다. 도이체방크는 MBS(주택저당증권)를 불법적으로 판매해 2016년 미국 법무부로부터 72억 달러(8조1천250억 원 )의 벌금을 부과받은 점 등도 부실화의 원인이 됐다. 더구나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는 디지털 뱅킹 등에서도 뒤처지면서 미래 수익성에 불안감을 드리우고 있다. 이에 도이체방크는 미국과 영국의 투자은행 영업부문을 축소해 직원의 10%인 1만 명을 감축하고 2020년까지 인력의 30%를 줄이기로 했다. 수익성이 낮은 사업부문도 매각하고 개인고객 사업부문에 집중하기로 하는 등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코메르츠방크 역시 2020년까지 직원의 20%인 1만 명을 줄이고 개인고객 사업부문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미 두 은행은 2016년 9월께 합병을 논의했지만, 자체적인 구조조정이 우선이라는 판단으로 무산됐다. 그러나 이런 자구책으로는 전환점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두 은행의 합병설이 탄력을 받고 있다. 더구나 독일 내 중소기업금융의 선두주자인 코메르츠방크의 해외 매각 가능성을 우려하는 경제계의 분위기 탓인지 합병설은 커지고 있다. 예상을 뛰어넘는 금리 인상 발표 직후 리라화 가치는 한때 5% 이상 상승했다. 이날 달러당 6.34리라로 시작한 리라/달러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6.1리라대에서 움직이고 있다. 블루베이애셋매니지먼트의 전략가 팀 애시는 “중앙은행이 에르도안 대통령으로부터 심한 압박을 받으면서도 대단한 결정을 내렸다”면서, “터키인들이 리라를 떠받치고 시장의 신뢰를 재건할 기회를 스스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중앙은행이 이달 3일 통화정책 기조를 조정하겠다고 일찌감치 예고한 터라, 금리 인상 효과가 상당 부분 환율에 선(先)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조정 발표 이튿날부터 12일까지 7거래일간 리라화 가치는 약 4.5% 상승했다. 리라화는 터키경제의 구조적인 문제에 미국과 외교갈등이 겹치며 올해 들어 전날까지 달러 대비 40% 폭락했다. 2016년과 지난해 연평균 리라/달러 환율은 각각 3.65리라와 3.02리라를 기록했다.

‘카카오내비’를 서비스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23일 오후 6시에 출발하면 약 4시간 30분, 서울→광주 구간은 오후 6시 40분 출발이 약 3시간 30분 걸려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분석했다. 귀성길은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23일 오후 6시에 출발하면 약 4시간 30분, 서울→광주 구간은 오후 6시 40분 출발이 약 3시간 30분 걸려 비교적 원활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대전은 이날 오후 7시 40분, 서울→대구와 서울→울산은 오후 7시경에 출발할 것을 카카오모빌리티는 추천했다. 김민재가 근육 경련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느라 10명이 그라운드를 지키고 있을 때 ‘전매특허’인 이용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헤딩골이 나왔다. 마음이 급해진 수원도 파상공세에 나섰으나 추가시간 조성진의 파울로 아드리아노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승리의 기운이 급격히 전북 쪽으로 기우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아드리아노의 오른발 슛을 수원 신화용 골키퍼가 정확히 막아내며 승부가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30분이 무득점으로 끝나며 펼쳐진 승부차기에서도 경험이 풍부한 신화용이 전북 첫 주자 김신욱의 오른발 슛을 방어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키커들이 침착하게 성공하는 가운데 전북 세 번째 키커 이동국의 슛마저 신화용에게 막혔고, 결국 수원의 승리로 혈투가 막을 내렸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2016′ 우승자인 ‘지리산 소년’ 김영근(22)이 컴백한다. 소속사 CJ ENM은 김영근이 19일 정오 디지털 싱글 ‘별일이 아니라고’를 낸다고 밝혔다. 이 노래는 연인과 이별한 뒤 상실감을 표현한 팝 발라드다. ‘그래 같은 거리에 같은 하늘일 뿐야/ 달라진 게 없어/ 그런데 모든 게 다 바뀌고 내 전부를 잃은 것만 같아서’라는 애절한 가사가 김영근의 덤덤한 목소리와 어우러져 짙은 슬픔을 전한다. 김영근은 경남 함양 지리산 자락에서 상경해 일용직 노동일을 하면서 가수 꿈을 키우다가 2011년 ‘슈퍼스타K3′를 시작으로 지난해 ‘슈퍼스타K 2016′까지 5년 연속으로 도전한 끝에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그가 경연에서 선보인 ‘탈진’과 ‘Lay Me Down(레이 미 다운)’, ‘바보처럼 살았군요’, ‘사랑 그렇게 보내네’ 등은 꾸준히 화제를 모으며 음원 차트를 오르내렸다. 지난해 12월에는 미니앨범 ‘아랫담길’로 정식 데뷔하고 음악 작업을 계속했다. CJ ENM은 “이번 싱글은 다양한 음악적 경험을 쌓은 김영근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곡”이라며 “음악팬들의 감성을 촉촉이 물들일 것”이라고 전했다.’남북 겨레말 동질성 회복을 위한 공동선언’ 추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편찬회의’가 다음 주 중국 다롄(大連)에서 남북 언어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송고 한편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째인 이날도 남북 정상은 다수의 행사를 함께 소화하며 두터운 신뢰관계를 확인했다. 이날 오전부터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것은 물론, 평양 옥류관에서도 ‘냉면 오찬’을 함께했고 저녁에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공연을 동반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특히,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백두산을 함께 방문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귀국 직전 백두산을 찾는 것에 대해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자 가장 상징적인 산”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중국을 거치는 것이 아닌 우리 땅을 밟고서 백두산을 오르고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백두산 방문은 전 세계에 ‘민족 동질성’을 강조하려는 출장오쓰피걸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은행은 19일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2%의 물가 목표 실현을 위해 현행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다수 찬성으로 결정했다고 NHK가 전했다. 이에 따라 기준금리를 마이너스(-) 0.1%로 동결하고 10년 만기 국채 금리(장기금리)도 계속 0%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은행이 일본 내 경기 상황에 대해 “완만하게 확대하고 있다”며 이전 견해를 유지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6월 일본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2년 3개월 만에 높은 수준으로 성장하는 등 호조를 보이고 있다. 일본은행은 예상 물가 상승률에 대해 “보합권 내에서 추이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 형민은 골프를 치고 고급 승용차를 몬다. 운동화 대신 구두를 신고 회사원처럼 와이셔츠에 수트를 갖춰 입는다. 상스러운 욕설도 입에 담지 않는다. 박봉에다 생활고에 시달리는 모습으로 그린 영화 속 형사와는 딴판이다. 범인을 쫓는 대신 피해자를 찾아 헤맨다는 점도 대조적이다. 죽을 힘을 다해 범인을 쫓은 지금까지의 형사물과 달리 피해자의 시신을 찾아내 신원을 밝혀내야만 태오의 범죄를 입증할 수 있다는 역발상 구조는 관객에게 신선함을 선사한다. 김윤석은 “지금까지 몇 번 형사역을 했는데 이 작품의 김형민이 가장 바람직한 형사 모습인 것 같다”며 “범인이 아닌 피해자를 중심으로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이 형사에게 가장 중요한 덕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경우 ‘예상대로’ 방북단에 포함됐다는 평가가 많다. 그는 지난달 북한 금강산에서 정몽헌 전 회장 송고 갱년기는 40대 후반에서 50대 사이에 성호르몬 분비가 줄어 신체상의 여러 변화가 초래되는 시기를 말한다. 남녀를 막론하고 호르몬은 30대에 정점에 도달한 후 매년 조금씩 줄어드는데, 이 시기에는 신체 및 정신 건강에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갱년기라고 하면 대부분 여성의 전유물로 생각하지만, 남성에게도 갱년기가 찾아온다.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이 건강검진을 받은 40세 이상 남성 1천8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갱년기 증상 경험자가 630명(34.5%)에 달했다. 특히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혈중 수치는 전체의 10.3%(187명)가 3.0 ng/㎖ 이하로 호르몬 보충요법 등 치료가 필요한 상태였다. 대한남성과학회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40∼80대 남성 1천895명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갱년기 유병률이 40대 27.4%, 50대 31.2%로 조사됐다. 문제는 남성들이 이런 갱년기 증상을 일반적인 신체기능 저하나 노화로 오인하거나 갱년기라는 사실 자체를 받아들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이는 폐경기를 전후해 증상이 나타나는 여성과 달리 남성은 증상 자체가 천천히 발현되고, 진행 또한 서서히 이뤄지기 때문이다. 여기에 남성의 자존심도 영향을 미친다. 하지만 남성에게 갱년기가 시작되면 여성에게서 일어나는 폐경기와 같은 내분비계 변화가 일어나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 테스토스테론, 성장 호르몬, 멜라토닌의 감소가 함께 일어나며 성욕 감퇴 등 직접적인 남성 기능뿐만 아니라 의욕 저하, 무기력증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근력 감소와 우울감 등 증상이 동반하기도 하며 안면홍조, 식은땀, 체중 및 복부 지방 증가, 피로와 불면증, 건망증 등의 비특이적인 증상 등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안면홍조는 폐경 전후 여성의 3분의 2에서 나타날 정도로 흔한 갱년기 증상이지만, 남성도 4분의 1 정도가 이런 증상을 겪는다. 집중력, 어휘력, 표현력은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기억력은 서서히 감퇴할 수 있다. 50세 이후에 야간 시력이 저하되고, 고막이 두꺼워지면서 귓속이 위축돼 청력이 감소하는 것도 갱년기 증상 중 하나다. 신체의 산소 공급 능력이 떨어지면서 지구력이 약해질 수 있고, 심장박동이 운동량에 둔감해지기도 한다. 흉벽이 굳어져 호흡기 근육에 대한 부하가 가중되는 경우도 있다. 지방이 신체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배로 증가하면서 근육이 약화할 수도 있다. 연방하원 연설…”무슬림·유대인도 우리 사회의 일부”EU 회원국 상대로 난민 문제 연대 촉구시리아서 화학무기 사용 시 군사개입 가능성 열어놔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보인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 역시 눈길을 끄는 인물이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도 관전 포인트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18일 제주시 연동 메종글래드 호텔에서 ‘제주해녀, 미래유산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열린 2018 제주해녀 국제학술대회에서 발제자들은 제주해녀 어업시스템의 가치와 잠재성,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송원섭 제주학연구센터 역사문화유산총괄은 ‘세계중요농업유산제도를 통해 바라본 제주해녀어업시스템의 가치’를 주제로 한 발표를 통해 “제주해녀 어업시스템의 핵심적 보편 가치는 오랜 역사성, 지속가능성, 여성 노동 중심의 자립성과 공동체적 성격”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녀어업은 반농반어의 경제활동, 생산물 공동 판매와 이익 분배, 팔고 남은 해산물 식량화를 통해 생계확보에 크게 기여해왔으며 자연친화적 채집기술을 유지해 생물다양성 보전이 가능하게 됐고 물질 기량과 나이 등에 따른 능력 중심의 질서 체계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마을어장의 수중 생태경관도 뛰어나지만 해녀어업과 어우러진 해안과 어촌 경관은 매우 독특하다. 한라산에서 산간 목초지를 거쳐서 어촌과 해안으로 이어지는 완만한 라인의 끝에서 이뤄지는 물질과 농경은 제주섬의 살림살이를 지켜온 문화 경관”이라며 경관적 가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성훈 숭실대 겸임교수는 ‘제주해녀의 진중성(珍重性)’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제주해녀는 관련된 다양한 문화유산이 문화재로 지정되는 등 문화적 가치를 입증받았으며, 강한 공동체 의식과 결속력을 바탕으로 사회복지와 교육 후원도 해왔다”며 해녀문화의 가치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특히 “해녀들이 물질 작업장까지 돛배의 노를 저어서 오갈 때 불렀던 해녀노래는 해녀들의 도외 출가로 전파돼 제주와 한반도 해안 지역에서 전승된다”며 “국내에는 사람이 이주함으로써 옮겨진 이주민요로 분명히 규정할 수 있는 노래가 해녀노래 외에는 없는 실정”이라고 해녀노래의 독자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해녀들이 바다를 개척과 정복의 대상으로 보기보다는 공존·공생하는 공간으로 여기는 점은 현재의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시사하는 바가 크며 제주해녀의 초인적인 물질 능력과 농업을 겸하는 점, 동북아 곳곳까지 진출해 활동한 점 등에서 우수성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한교원은 심동운(상주), 세징야(대구), 이상헌(전남)과 함께 베스트 11 미드필더로도 뽑혔다. 베스트 11 공격수에는 주니오(울산)와 에드가(대구)가 나란히 선정됐고, 전북이 베스트 팀에 올랐다. K리그2(2부리그) 28라운드 MVP로는 아산의 골키퍼 박주원이 선정됐다. (서울=연합뉴스) 이번에는 믿을 수 있을까.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계속되는 논란의 출발점이다. 북미 공동성명에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포함시키지 못한 것을 둘러싼 논란도, 회담 결과가 기대보다 밑돌았다는 비판도, 그 기저에는 북한에 대한 뿌리 깊은 불신이 깔려 있다. 애플리케이션(구글 플레이/애플 스토어/온라인 서비스): 안드로이드, iOS 또는 PC 앱은 현재 일부 특정 고객만 이용할 수 있다. 남성갱년기를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에 좋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선 지방이 많은 식품과 과식은 피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 송고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송고(서울=연합뉴스) 동북아시아 역사의 대반전 기대를 낳은 4·27 남북정상회담의 호소력은 어디에서 왔나.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서 비롯됐을 것이다. 그러나 언론의 생중계가 없었다면 그만한 공감을 받았을까. 판문점 정상회담은 이례적으로 거의 모든 과정이 생중계됐다. 이처럼 많은 부분이 생중계된 정상회담은 찾기 어렵다. 세계인들은 회담을 두 눈으로 지켜보고 스스로 성공 여부를 판단했다. 카메라는 도보다리 ‘벤치 회담’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진지한 표정과 태도, 눈빛까지 생생하게 전했다. 한반도 문제를 다루는 언론의 역할은 벤치 회담의 진정성을 전달한 카메라와 같아야 한다.

3:29 pm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단풍이 짙은 금강산 구룡연 계곡을 함께 거닐었다.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회 협회장은 신계사로부터 금강문에 이르는 계곡 산길을 3시간 동안 함께 오르내리며 담화를 나눴다. 두 남북 종교 대표는 금강산의 짙은 단풍을 배경으로 어깨동무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종교인으로서 남북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에 기여할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남측에서는 최광식 위원장을 비롯한 남북역사학자협의회 관계자와 강순형 소장 등의 국립문화재연구소 발굴단원들이 참석했으며, 북측에서는 주광일 참사를 비롯한 민족화해협의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 발굴단원 등이 발굴 첫 삽을 같이 떴다. 고려 정궁(正宮)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역사유적지구’에 속하는 만월대는 2007년 이래 지난해까지 총 6차에 걸친 남북 공동 발굴조사가 진행됐다. 그간 매회 2개월 이하라는 제한된 조사기간과 남북관계 긴장에 따른 조사 중단 등의 난관이 있었지만 지난해 공동발굴 재개를 계기로 올해는 발굴조사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오는 11월30일까지 6개월간의 장기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 발굴단이 수행한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테메르 행정부가 사실상 국정 수행 능력을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테메르는 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지난 송고 Speaking ahead of the UN General Assembly (UNGA)/Climate Week NY, and on the heels of the Global Client Action Summit (GCAS) in San Francisco, Grant F. Reid said: “I am deeply invested in our plan to change the trajectory around how we do business. We continue to see a range of issues facing our global community – including climate change, poverty, obesity and water stress. Incremental improvement will not be enough. We must take action together. Mars has committed to working with governments, NGOs and industry leadership groups, like the Consumer Goods Forum, to make measurable differences – and to create a healthy planet on which all people can thrive. 브라질 주요 언론은 그동안의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보우소나루 후보의 1차 투표 1위 가능성이 큰 상황에서 4명의 후보가 결선투표 진출을 위해 경쟁하는 구도로 대선 판세가 흘러가고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후보 4명은 오차범위 내에서 사실상 대등한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0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보우소나루 24%, 고미스 13%, 시우바 11%, 아우키민 10%, 아다지 9%였다. 결선투표 예상 득표율은 고미스 45%, 시우바·아우키민 각각 43%로 나왔다. 보우소나루의 예상 득표율은 34∼37%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아다지-보우소나루 대결에서는 39%와 38%로 나왔다.(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백악관은 2차 정상회담에 열려 있으며, 이미 양측 간 관련 논의가 시작됐음을 시사했다. 북미 간에 다시 정상회담이 열리고 ‘톱다운’ 방식의 외교를 재가동한다면 교착 상태인 비핵화 협상에 새로운 돌파구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 현재의 국면을 반전시키는 출로를 찾으려는 양측의 움직임은 긍정적이며, 바람직하다. 사진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1/2233881-1 Jupiter Chain and Deloitte Partnership제주도, 사이버환경네트워크 통한 생태관광 발전방안 논의(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내달 3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제6회 세계지방자치단체 사이버환경포럼을 연다. 이에 Deloitte는 Jupiter Chain이 구상한 데이터 거래소 모델에 데이터법과 잠재적인 GDPR 고려 같은 관련 규정에 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 측면에서는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구조, 설계 및 과정을 검토하게 된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사회의 신뢰를 무너뜨릴 뿐 아니라 가계 파탄 등 2차 피해까지 유발할 수 있는 중대 범죄다. 검경과 금융당국은 힘을 합쳐 급속하게 진화하는 수법에 다각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범행에 가담한 사람들은 끝까지 추적해 엄벌해야 한다. 전담 수사부서 인력 증원과 국제 공조 강화도 추진해야 한다. 금감원이 오는 10월 한 달간 금융권과 공동으로 ‘보이스피싱 제로(zero) 캠페인’을 벌인다고 하니 국민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범죄 피해 예방에 앞장서 줬으면 한다. 송고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문하기로 했다”면서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최초의 북한 최고지도자 방문이 될 것”이라며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평양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북미 간 대화가 빠르게 재개되길 기대한다”며 “양국이 서로 합의할 수 있는 지점을 찾을 수 있도록 우리 노력도 다해나갈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27일 열린 첫 재판에 건강 문제를 이유로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전 전 대통령 측은 재판 하루 전날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오고 있다”면서 “근간에 인지 능력이 현저히 저하돼 방금 전의 일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지경”이라고 불출석 사유를 밝혔다. 검찰이 2013년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을 벌이면서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일가친척의 재산을 압류하자, 전 전 대통령이 한동안 말을 잃고 기억상실증을 앓았으며 그 뒤 알츠하이머 증세 진단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면 전 전 대통령은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았다는 시점 이후 어떤 행적을 보였을까. 우선 전 전 대통령의 언론대응 창구 역할을 해왔고 이번에도 법정 출석 불가 입장문을 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검찰의 미납 추징금 환수작업이 한창이던 2013년 8월 ‘보도 참고 자료’를 통해 전 전 대통령이 어려움 속에서도 건강히 지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민 전 비서관은 “(전 전 대통령이) 생애에서 가장 힘든 세월을 통과하고 있지만 심신이 모두 건강하다”면서 “고령 탓인지 간간이 기억력·집중력이 감퇴한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사리 판단은 분명하고 일상생활도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전 전 대통령은 여러 사람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곤 했다. 그는 2015년 10월 부인 이순자 여사와 함께 모교인 대구공고 체육대회에 참석해 행사 참가자들과 악수를 하고, 사람들의 환호에 주먹을 쥐어 보이며 화답했다. 이러한 모습은 당시 1인 언론 미디어몽구가 촬영한 영상에 모두 기록됐다. 전 전 대통령은 이듬해 6월에도 경산에서 열린 대구공고 동문 골프대회와 만찬에 참석했으며, 같은 날 오후 늦게 경주로 이동해 이튿날 지인과의 골프 모임 일정까지 소화했다. 그는 최근 몇 년 간 전직 대통령으로서 정치권을 향한 훈수도 마다치 않았다. 그는 2016년 1월 1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등 지도부가 연희동 자택을 방문하자 “나는 재임 시절 훌륭한 경제 전문가를 많이 만나 운이 좋았다”고 언급하는가 하면, 테러방지법 제정이 어려움을 겪는 것을 두고 “군인이나 경찰은 밤에도 구두끈을 풀고 자서는 안 된다. 낮뿐 아니라 밤에도 경계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전 대통령은 작년 초 지인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개최한 신년회에서도 5월 예정돼 있던 대선을 거론하며 “이번 대통령은 경제를 잘 아는 사람이 나와서 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onor online at www.hihonor.com or follow us on: ▲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고 녹색성장을 추진하면 경제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고정관념이 많은 사람의 머릿속에 들어있다. 녹색성장이 경제적으로 반드시 손해나는 일이 아니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최근 한 설문조사에서 ‘지금 이 순간 가장 심각한 것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미세먼지’라는 답이 압도적이었다. 우리 국민은 잘사는 것보다는 깨끗하게, 건강하게, 사람답게 사는 것을 원한다. 이제 국민의 마음이 어디에 있는지 정부는 알아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다만 재범의 위험성이 크다며 검찰이 청구한 보호관찰 명령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9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6년 12월 여성 배우의 신체 부위에 손을 대고 연기 연습을 시켜 우울증 등 상해를 가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이 가운데 피해자가 법정에서 증언하지 않아 증거가 부족하거나 일반적인 발성 연습에 해당한다고 판단한 일부 범행을 제외하고 총 8명에 대한 18회의 추행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렇게 유사한 방식의 추행이 반복된 만큼 상습성도 인정했다. 추행 끝에 배우의 우울증을 발현·악화시켰다는 혐의도 유죄라고 봤다. 재판부는 각 혐의의 유·무죄를 판단하면서 “피해자가 이의제기를 하지 못하고 묵묵히 따랐다고 해서 동의했다고 볼 수 없고, 명백히 동의하지 않은 이상 어떻게 해도 수긍할 수 없는 추행이 명백하다”고 사유를 설명했다.

이 사건은 소수 정당의 선전이라는 미담이나 선거 가십으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기성 정당들도 ‘녹색 돌풍’ 이면에 있는 시대의 변화와 유권자의 열망을 향해 다가서야 한다. 권력 교체 또는 연장, 성장과 분배, 자본과 노동, 이념과 지역 대결 등 거대 담론에만 함몰하지 않고 개인의 자유와 행복, ‘내 삶을 바꾸는 정치’를 바라는 대중들의 욕망, 달라진 시장의 요구를 끄집어내 과제로 안아야 한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가 오는 11월 첫 자서전을 내고, 고향 시카고를 시작으로 전국 북투어에 나설 예정이다. 미셸은 12일(현지시간) 오후 트위터를 통해 자서전 출간 준비 완료를 공표하면서 첫 책이 나오는 오는 11월 13일, 시카고의 대형 실내 경기장 유나이티드 센터(United Center)에서 예비 독자들과 “친밀한 대화”를 나누겠다고 밝혔다. 미셸은 시카고 남부에서 태어나 자랐고, 또 시카고에는 오바마 대통령 기념관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 행사 주최 측은 12일 오후부터 사전 예약을 받고 있으며 오는 20일 제한적으로 표를 팔기 시작해 21일 일반에 판매할 예정이다. 일정은 시카고에 이어 11월15일 로스앤젤레스 ‘더 포럼’, 11월17일 워싱턴DC ‘캐피털 원 아레나’, 11월24일 보스턴 ‘TD가든’, 11월29일 필라델피아 ‘웰스파고 센터’, 12월 1일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 12월11일 디트로이트 ‘리틀 캐사르 아레나’, 12월13일 덴버 ‘펩시 센터 아레나’, 12월14일 산호세 SAP센터, 12월17일 댈러스 ‘아메리칸 에어라인 센터’ 등이다. 행사 시작 시간은 모두 현지 시간 오후 8시로 잡혀있다. 오바마 부부는 작년 2월 미국 출판사 펭귄 랜덤하우스와 자서전 출간 계약을 맺었다. 정확한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업계 관계자들은 판권료가 6천만 달러(약 650억 원) 이상일 것으로 추산했다. 미셸은 2013년, 백악관에서 텃밭을 가꾼 경험을 책으로 펴낸 일이 있으나 자서전 출간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 아버지로부터의 꿈’·’담대한 희망’ 등의 책을 낸 오바마 전 대통령은 아직 구체적인 자서전 출간 계획이 없다. 미셸은 지난 2월 자서전 비커밍 출간 계획을 공개한 바 있다. 책은 한국어 포함 24개 언어로 동시 출간되며, 미셸은 미국 내 북투어에 이어 내년에는 해외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오바마 부부는 지난 5월 동영상 스트리밍 업체 넷플릭스와 영화·다큐멘터리 시리즈 등 콘텐츠 제작 계약도 체결했다.(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세계 각국에서 활약하는 동포 경제인들이 개성공단의 국제화를 도우려고 발벗고 나섰다. 세계한인상공인개성공단투자방문단(단장 김명찬)은 송고(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 숲 지대인 곶자왈과 하천 등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대형 용암석을 몰래 캐내 혐의(특수절도, 하천관리법 위반 등)로 김모(65)씨 등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김씨 등은 지난해 8월과 올해 2월 저녁 시간대 전문 장비로 2m 이상의 곶자왈 용암석 2점을 캐내 가져가고 그 과정에서 구실잣밤나무 등의 숲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절대보전지역에 있는 보존자원인 용암석은 공공자원으로 제주도 소유다. 경찰 조사 결과 조경과 석부 작업을 하면서 알게 된 이들은 희귀 용암석이 돈이 될 것으로 보고 이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훔친 용암석이 워낙 커 사겠다는 매수자가 나오지 않아 결국 이들 뜻대로 용암석이 판매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제주 곶자왈과 하천, 연안에 있는 용암석 등 자연석을 함부로 가져가거나 판매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서울 종로구는 21~22일 광화문광장에서 ’2018 종로한복축제’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전통 한복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기획된 종로한복축제는 올해로 3회째이며, 전통공연과 퍼레이드, 시민체험과 장터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된다. 광화문광장 북측광장에서는 한복뽐내기대회와 한복패션쇼, 인사동 한복 퍼레이드, 금난새와 함께하는 한복음악회 등이 펼쳐진다. 잔디마당에서는 민속 거리 공연(길놀이), 거리예술공연(토리·가야랑), 줄타기, 안동하회별신굿탈놀이, 한복놀이터, 전통마켓, 먹거리장터 등이 마련된다. 축제 양일간 밤 9시마다 피날레 프로그램으로 ‘평화와 사랑의 강강술래’가 진행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예능보유자 김종심, 박종숙 선생을 비롯한 진도예술단의 지도하에 서울예고 무용과 학생 60여명, 시민 리더단, 현장에서 참여하는 내·외국 관람객 등이 어울려 강강술래를 추게 된다. 한복을 입지 않은 시민들도 현장에서 한복을 대여해 입을 수 있는 ‘한복체험’ 코너도 마련된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청와대, 경복궁 등 수많은 명소가 자리한 종로가 곱고 단아한 멋을 뽐내는 전통한복 알리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2018 종로한복축제’ 관련 자세한 사항은 종로구청(http://www.jongno.go.kr) 및 종로문화재단 홈페이지(http://www.jfac.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축제기간 중 종로구 블로그(https://blog.naver.com/jongno0401),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welcomejongno) 등 SNS에 접속하면 실시간으로 진행하는 축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한편 대구시는 붉은 불개미 대처를 위한 행동요령을 담은 홍보자료를 만들어 시민에게 배포했다. 요령에 따르면 성묘나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개미에 물리지 않도록 긴옷과 장갑, 장화를 착용하고 곤충기피제 등을 사용하는 게 좋다. 붉은 불개미가 달라붙거나 물면 신속하게 떼어내고 물린 직후에는 송고주변 출입 통제…반경 2㎞ 이내에 개미 트랩 400개 단계 설치(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김선형 기자 = 대구 북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지 사흘째인 19일 환경 당국이 방역과 추적조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오후 5시11분 일본 수도권인 이바라키(茨城)현 남부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80㎞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 지진으로 사이타마(埼玉)현 가조(加須)시에서 진도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도쿄도(東京都)는 스기나미(杉竝)구에서 진도3의 진동이 관측되는 등 넓은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또 이바라키(茨城)현, 도치기(회木)현, 군마(群馬)현, 지바(千葉)현,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에서 진도1~3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세계 최정상 재즈 기타리스트 래리 칼턴(70)이 오는 11월 11일 오후 6시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 콘서트홀에서 내한공연을 한다. 래리 칼턴은 재즈 그룹 크루세이더스와 포플레이의 기타리스트로 활동했으며 그래미상을 4차례 수상했다. 특히 스틸리 댄의 ‘더 로열 스캠’(The Royal Scam) 앨범 수록곡인 ‘키드 샤를마뉴’(Kid Charlemagne)에서의 솔로 기타연주는 팝 매거진 ‘롤링 스톤’지가 선정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기타 연주’ 80위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콘서트는 2년 만의 단독 내한공연으로 싯스텟(기타·베이스·키보드·드럼·색소폰·트럼본) 편성으로 진행한다. 이 가운데 베이스는 래리 칼턴의 아들인 트레비스가, 드럼은 유명 연주자 게리 노박이 맡는다. 공연주최사 유앤아이커뮤니케이션즈는 “다양한 음악적 구성과 풍성한 사운드로 모든 면에서 역대급 공연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가격은 R석 11만원, S석 8만8천원, A석 6만6천원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민원기 제2차관은 추석 명절을 앞둔 17일 오후 성남 현대시장을 방문해 전통시장 경기를 점검하고, 상인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어 민 차관은 성남 노인요양시설 ‘인보의 집’ 어르신들께 추석 인사를 드리고 현대시장에서 구입한 물품과 과기정통부 직원들이 매월 모금한 ‘이웃사랑성금’을 전달한 뒤 성남분당우체국 직원들도 격려했다. (서울=연합뉴스) 최근 만난 한 일본인 변호사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야스쿠니신사 합사 취소 소송을 벌이는 한국 유족들의 일본 소송을 돕는 그는 “대부분의 일본인은 야스쿠니와 상관없는 삶을 살고 있지만 그곳이 어떤 곳인지 모르고 가는 사람들도 많다”며 “실상을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게 중요한 과제다”고 안타까워했다.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일본인들은 이곳이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을 기리는 곳이라고 강조하지만, 기자가 이날 둘러본 야스쿠니신사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그리워하는 우익들의 해방구였다. 신사 안에 있는 전쟁박물관 유슈칸(遊就館)은 일명 ‘제로센(零戰)’으로 불리는 태평양 전쟁 당시 전투기를 자랑스럽게 전시하고 있었고, 박물관 옆 ‘특공용사의 동상’에는 용사의 노고를 치하하듯 음료수가 놓여있었다. 이 부회장은 또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도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뉴욕주 증권사 연봉, 주 전체 근로자 평균 연봉의 7배 육박(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증권회사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4억7천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뉴욕주 감사원장 토머스 디나폴리가 펴낸 연간 보고서를 인용해 뉴욕시 증권사에서 일하는 증권중개인들의 평균 연봉이 지난해 기준 42만2천500달러(약 4억7천600만원)였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6년보다 13% 증가한 것이며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뉴욕주 전체로 보면 증권사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40만3천100달러(약 4억5천500만원)로, 2016년 대비 12% 증가했다. 이런 월가의 고액 연봉은 뉴욕주 전체 산업군 평균 임금인 6만1천460달러(약 6천900만원)의 7배에 육박하는 액수다.

▲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위원장 이르면 年內 서울 답방 ▲ 내일신문(서울) = 남북정상, 오늘 백화원에서 ’9.19′ 합의문 발표 ▲ 아시아경제(서울) = 남북 ’9월 평양공동선언’ 서명…북미대화 물꼬 ▲ 헤럴드경제(서울) = “더이상 군사 긴장 없다”…남북정상 합의문 서명 ▲ 이투데이(서울) = 재계 ‘일감규제’ 선대응 ‘자회사 매각’ 속도낸다 그리고 올해 말 육군의 지상작전사령부 예하에 편성될 ‘드론봇 전투단’을 포함해 해·공군의 드론봇 개발 예산도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처음 반영될 것으로 관측된다. 주변국 위협 대비 명목으로 검토되는 핵 추진 잠수함 개발 또는 구매 예산이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됐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이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의욕을 보이는 사업 가운데 하나이다. 현재 고려되는 한국형 핵 추진 잠수함은 프랑스 루비급(대외 행보 공식화 관측…최태원·구광모·최정우도 포함 자동차 관세 문제로 미국 방문하는 정의선은 빠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윤보람 기자 =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명단에는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대기업그룹의 총수도 상당수 포함돼 눈길을 끈다. 청와대가 16일 발표한 방북단 명단에는 이 부회장을 포함해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 등 4대 그룹 인사들이 포함됐다. 그러자 김 상임위원장은 “리해찬 선생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에 올라섰다는 희소식이 전파하자 다시금 통일의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하리라는 신심을 가지게 됐다”고 화답했다. 여야 3당 대표는 방북 첫날인 전날 오후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하는 일정이 잡혀있었으나 정작 해당 장소에 나오지 않아 면담은 불발됐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단순한 일정 착오가 아니라 “‘급’이 낮은 인사들과의 면담에 불만을 표출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당초 전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안동춘 부의장을 비롯해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이 나올 예정이었다. 김 상임위원장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면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배석자 숫자가 갑자기 예상보다 많이 줄어드는 바람에 장관들이 이쪽에 합류를 했다”면서 “그래서 당 대표 3명과 장관들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 우리 쪽이 불발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면담 일정이 다시 잡힌 배경에 대해서는 “어제 연회장에서 ‘(사정이) 이렇게 됐는데 오늘 면담을 해야 한다’고 하니까 김정은 위원장이 ‘당연히 하셔야 한다’며 즉석에서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LOS ANGELES, Sept. 18, 2018 /PRNewswire/ — Organizers of the Los Angeles Auto Show’s today announced that more than 50 vehicles are confirmed to make their debut at the 2018 show, taking place Nov. 26-Nov. 29 at the Los Angeles Convention Center. (전국종합=연합뉴스)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개성공단 폐쇄로 남북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으며 올해 지방자치단체의 대북 교류사업도 전면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천안함 사건에 따른 정부의 5·24 제재 이후에도 지자체 차원의 남북 교류사업은 명맥을 이어온 점을 고려할 때 남북 교류의 마지막 불씨마저 꺼졌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각 지자체는 작년 8월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우리 측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고조된 긴장 국면을 딛고 ’8·25 합의’가 나오자 남북관계가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하고 올해 자체 남북 교류사업을 확대·기획했다. 그러나 1월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 2월 7일 장거리 미사일(광명성호) 발사에 이어 2월 10일에는 남북관계 최후의 보루나 다름없는 개성공단까지 전면 가동을 중단하는 상황에 이르자 지자체 교류사업도 모두 얼어붙었다. 우선 인천시는 1월 중국에서 인천유나이티드FC와 평양 4·25축구단의 친선 축구경기를 개최하려다가 포기했다. 인천FC와 평양 축구단은 2014년과 2015년에는 중국에서 친선경기를 치르며 우호 관계를 돈독히 했다. 강화도조약 체결 140주년을 맞아 2월 강화도에서 남북 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던 남북 공동 학술대회도 구상 단계를 벗어나지 못했다. 강원도는 2월 남북강원도협력위원회에서 말라리아 방역과 산림병해충 공동 방제 사업, 농림수산 협력사업 등 3개 분야 9개 사업을 함께 하기로 했지만 대부분 추진조차 못했다. 북한 연계 사업인 금강산 관광 재개, 철원 평화산업단지·DMZ평화공원·LNG-PNG 연계 복합에너지 산업화단지 조성사업도 대북 제재 상황과 맞물려 물꼬를 트지 못하고 있다. 남북 접경지역 말라리아 공동방역 사업은 올해 처음 인천시·경기도·강원도가 공동 시행하려 했지만 무산됐다. 경기도는 북한 산림녹화 사업인 개풍양묘장 사업, 임진강 수계 관리 논의, 개성 한옥마을 복원사업을 구상했지만 한걸음도 나가지 못했다. 서울시 역시 작년 경평축구나 서울시향 평양공연 등을 추진하며 통일부에 간접 접촉 승인까지 받았지만 이후 별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남북 교류사업이 중단되면서 지자체의 남북교류협력기금 ‘곳간’에도 먼지만 쌓이고 있다. 남북교류협력기금 잔고는 서울시 192억원, 경기도 129억원, 강원도 52억원, 인천시 16억원 등 작년 말이나 지금이나 거의 변동이 없다.

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 주장…구역설정 근거 불분명 지적도 송고KBS홀·장충체육관 물망…인천·광주·고양·창원 등 유치 경쟁삼지연관현악단, 친밀감 주는 새 레퍼토리 선보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웅 임수정 기자 = 북한 예술단이 8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이 명시됨에 따라 공연 준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정년퇴직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볼 좋은 기회입니다.” 지난달 말 38년 교직을 마무리한 박순덕(63) 씨는 인생 2막의 첫 무대를 남미 페루로 잡았다. 지금까지는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부터는 자신의 손길이 필요한 개발도상국 주민을 위해 재능을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박 씨는 오는 10월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어 교육 봉사단원으로 페루 파견에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4주 일정으로 월드프렌즈(WFK) 영월교육원에서 언어 등 현지 적응에 필요한 교육을 받고 있다. 미리 해외봉사를 준비했기에 동료들과의 조촐한 정년퇴직 자리도 못한 채 곧바로 경북 포항에서 영월로 올라왔다. 교육 2주차에 접어든 박 씨는 10일 연합뉴스와 전화 및 이메일 인터뷰에서 ‘쉬지도 않고 곧바로 봉사를 떠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년을 맞이하면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것이 봉사활동이었는데 기회가 빨리 왔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봉사는 나이하고 상관없이 마음만 있으면 언제 어느 곳에서든 할 수 있는 일이고, 남을 위한 봉사가 아니라 제 행복을 위한 봉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6년과 지난 여름 교육개발협력 NGO인 ‘그린티처스’를 통해 아프리카 케냐를 갔다 온 것이 해외봉사를 택한 계기가 됐다. 그는 케냐에서 마사이족 아이들이 주로 다니는 사마리아 아카데미에서 교육과 환경개선을 위한 봉사를 했다. 박 씨는 학교에서도 걸스카우트와 봉사활동 동아리를 각각 맡아 지도하면서 학생들과 월 1∼2회씩 14년 동안 요양원 봉사를 나가기도 했다. 2009∼2011년 이집트에서 해외봉사 활동을 하던 중 만나 결혼한 아들과 며느리의 응원도 발길을 가볍게 만들었다. 아들은 “꼭 나가야 한다면 우리처럼 KOICA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통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2년간 활동할 페루는 2014년 배낭여행으로 한번 가본 곳이다. 당시 잉카 문명에 대해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다시 그를 페루로 이끈 측면도 있지만,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퇴직 1년 전부터 ‘인생 2막을 무엇으로 시작할까’를 고민하다가 한국어 교육 봉사로 잡았어요. 교육자 양성과정을 수료해 준비를 끝냈죠. 하지만 스페인어가 원활하지 못해 한국어 교육을 해야 하는 수강생들에게 잘 가르치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이 앞섭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벌써 다음 봉사 계획도 짜놓고 있다. “건강이 허락한다면 다시 케냐 사마리아 아카데미에 가서 장기 봉사를 하고 싶어요. 해외봉사가 어렵다면 국내 다문화가정을 위한 한국어 교육 봉사를 이어갈 생각입니다.” 박 씨는 경북 문경에 있는 마성중학교에서 교직에 발을 들여놓았고, 포항에 있는 신흥중학교에서 정년퇴직했다. 송고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구정모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의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Zhang Jianqiu 대표는 최근 수년간 소비자 수요의 다각화와 국제 낙농업의 통합이 계속 가속함에 따라, 혁신이 기업의 미래를 결정짓는 “승리의 패”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맥락에서 Yili는 “혁신을 통해 미래를 양성하고, 지혜를 통해 세계를 연결한다”는 발전 개념을 마련했으며, “권한 부여”와 “통합”을 중심으로 낙농업의 혁신과 발전을 지속해서 도모하고 있다. 앞으로 Yili 그룹은 계속해서 혁신을 도모하고, 자사와 중국 낙농업의 발전을 위한 “추진 동력”으로서 혁신을 지원할 예정이다. 충남도의 고교 무상교육은 송고도-교육청 재정 분담 비율 확정…도는 민간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지원(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들은 수업료와 급식비를 전액 지원받는다.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3대 무상교육’ 추진 계획을 밝혔다. Yili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이후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과 “모유 데이터베이스” 분야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센터는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을 연구하고 수립하며, 중국 최초의 모유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중국에서 Yili와 낙농업의 발전을 지속해서 도모했다.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적인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양국 간 무역전쟁이 격화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사업시행자 변경 공모로 사업재개·안정화 최선 노력”(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1970∼1980년대를 풍미한 호주 출신 가수·작곡가 겸 배우 올리비아 뉴튼 존(69)이 세 번째 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뉴튼 존은 전날 호주 현지 방송 채널 세븐을 통해 “지난해 척추에서 종양이 발견됐다”며 척추암 진단을 받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뉴튼 존은 1992년 처음 유방암 진단을 받았으나 오랜 투병 끝에 건강을 회복하고 1998년 활동을 재개했다. 그는 “2013년 교통사고를 계기로 어깨에 암이 전이된 사실을 알게 됐고, 지난해 다시 세 번째 암 진단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현대 의학과 자연 요법을 병행해 치료하고 있다”는 그는 건강하게 먹고 방사선 치료를 받으면서 남편 존 이스털링이 캘리포니아주 샌타바버라 농장에서 직접 재배·가공한 마리화나 오일로 통증을 견디고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는 1996년부터 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했다. 미 일간 USA투데이는 뉴튼 존에게 암 가족력이 있다며 다섯 살 위인 언니가 2013년 악성 뇌종양 선고를 받은 지 6주 만에 사망했다고 전했다. 뉴튼 존은 두렵지 않는지 묻는 말에 “겁나지 않는다. 나도 사람이기 때문에 마음이 약해질 때가 있지만, 한 번 겁먹으면 두려움이 점점 더 커질 수 있어 흔들리지 않으려 노력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항상 곁에 있고, 언제나 지지를 보내준다”며 “이겨낼 수 있다. 그것이 내 목표”라고 말했다. 오는 26일 만 70세 생일을 맞는 뉴튼 존은 1963년 데뷔 후 팝스타로 급부상해 1974년 그래미 ‘올해의 레코드상’을 수상했다. 1978년 존 트래볼타와 함께 출연한 뮤지컬 영화 ‘그리스’(Grease)가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면서 스타덤에 올랐고, 1980년대에도 ‘제나두’(Xanadu), ‘매직’(Magic), ‘피지컬’(Physical) 등 잇달아 히트곡을 냈다. 투병 중에도 꾸준한 활동을 펼쳐온 뉴튼 존은 2000년과 2016년 내한 공연을 펼친 바 있다.

— 아시아에서 최초로 우리나라가 난민법을 제정했다. ▲ 난민조약 가입 2년 후인 1994년에 첫 난민신청자가 있었다. 최초의 난민 인정자는 우리나라가 조약에 가입한 지 거의 10년이 지난 2001년에 나왔다. 당시 난민신청자나 난민 인정자 보호는 국내 체류를 허용하는 정도였다. 난민법 제정 작업은 인권단체 등을 중심으로 2008년부터 본격화됐다.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2012년 독립된 난민법이 제정됐으며 이듬해 7월 1일부터 발효됐다. 난민법 제정으로 난민 심사과정의 투명성, 난민 사회권 보장, 난민에 대한 처우가 개선되는 긍정적 효과를 가져왔다.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 프랑스는 또한 의과대학 교육 시스템도 대대적으로 개편한다. 현재처럼 의대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국민연금, 미래에셋자산운용 등 한국 투자자들이 영국 런던 중심가 부동산 시장에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송고◇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준결승전(15일·제천실내체육관) 현대캐피탈(2승 2패) 21 31 25 16 – 1 삼성화재(3승 1패) 25 29 27 25 – 3 (서울=연합뉴스) 송고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국내 통신사에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5G 장비 적합 인증을 신청했다. 5G 장비 적합 인증은 무선설비의 통신신호 간섭 방지 및 전파 신호 품질 유지를 위해 제품의 출력, 주파수 허용 편차 등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시한 기술적 세부 조건을 충족하는지 검사하는 절차다. 장비업체들이 국내 이통사에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한다. 인증을 거치고 나면 통신사가 원하는 시점에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 과기부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전기통신사업용 무선설비의 기술기준 개정’을 통해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5G용 기지국, 단말기, 중계기에 대한 무선설비 기술 기준을 신설 고시했다. 이번에 진행하는 장비 적합 인증은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다. 추후 28㎓ 대역 장비에 대해서도 적합 인증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는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이달 14일 SK텔레콤[017670] 5G 장비업체로 선정됐다. 화웨이는 대상 업체에서 빠졌다. 애초 화웨이는 장비의 앞선 기술력과 가격을 고려할 때 이통사들이 무조건 배제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출장코스가격 하지만 미국, 호주, 일본 등에서 보안 논란을 이유로 화웨이 장비가 배제되면서 이에 대한 우려와 함께 국내 비판 여론이 일었다. 화웨이가 주춤하는 사이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의 5G 통신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유럽, 아프리카 일부 통신사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 중이다.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도 이달 중 5G 장비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07년 국내프로야구에서 강팀으로 군림하던 현대 유니콘스가 심각한 자금난에 빠져 선수들 봉급조차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대신 구단 매각에 나섰다. KBO는 농협, STX, KT와 차례로 접촉했으나 가입금 등 조건이 맞지 않아 협상이 모두 결렬됐다. 특히 KBO는 세번째로 접촉한 KT와는 가입금 60억원에 합의점을 찾았으나 2008년 1월 열린 이사회에 참석한 구단 사장들이 가입금이 너무 적다며 승인을 거부해 결국 무산됐다. 당시 KBO는 현대 구단 운영에 출범 이후 25년 동안 적립한 기금 130억원을 몽땅 투입했으나 마땅한 인수 기업을 찾지 못해 7개 구단으로 줄어들 위기였다. 이때 등장한 이가 ‘센테니얼 인베스트먼트’라는 창업투자사를 이끌던 이장석 전 대표이사였다. 창투업계에서조차 생소한 회사가 연간 수백억원의 운영비가 필요한 프로야구단을 인수하겠다고 나서자 우려의 시각이 높았지만, 궁지에 몰린 KBO와 기존 구단들은 가입금 120억원을 내겠다는 이장석 전 대표의 호언장담에 ‘서울 히어로즈’ 야구단 창단을 승인했다. 반면 심 의원을 포함한 기재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고발 조치에 대해 “국정감사를 앞두고 의원실의 정당한 의정활동에 대한 야당 탄압이다. 한국재정정보원 원장과 기재부 관련자들은 즉각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며 맞불을 놨다. 이들은 “정부가 정보관리 보안에 실패한 것을 야당 의원에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심 의원 보좌진이 정부 재정정보시스템에 정상적으로 접근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앞서 심 의원은 보좌진과 재정정보원 관계자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하며 “재정정보원에서 기재부에 (심 의원 보좌진의 불법적 접근이 아닌) 내부 시스템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보고한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한국당 의원들은 “정부가 소속 상임위 위원을 검찰에 고발까지 하는 것은 기재부 혼자만의 판단은 아닐 것”이라며 “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렇게 겁박하는 것인지 당사자들은 알 것”이라며 불법적 예산 사용 정황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확보한 자료 중) 정부 부처가 업무추진비를 불법적으로 사용한 정황이 있다.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상세한 분석을 마치는대로 이 자료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자료에는 청와대와 각 부처 장·차관 등이 정부구매카드를 규정에 어긋난 시간·장소에서 사용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 의원은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재훈 한국재정정보원장을 무고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한편 FX 네트워크가 제작하는 범죄 미니 시리즈 ‘잔니 베르사체의 암살’은 이 부분의 최우수 작품상과 주연배우상을 받아 적지않은 소득을 챙겼다. 올해의 에미상은 전통적인 방송사와 신흥 미디어가 본격적으로 대결하는 무대이기도 했고 그 결과는 박빙이었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강자인 넷플릭스가 HBO와 동등한 23개의 부문별 상을 받으면서 무시 못할 실력을 보인 것이다. 시상식은 최우수 버라이어티 쇼로 선정된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SNL)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콜린 조스트와 마이클 체가 공동으로 진행했고 연예인들의 입에서 미투 운동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시 돋친 농담이 쏟아지는 등 정치적 색채도 강하게 풍겼다. ◇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16일·제천체육관) 삼성화재 25 25 25 – 3 KB손해보험 18 16 20 – 0 (서울=연합뉴스) 송고”北, 노동·임금 일방적 운영해 경제적 실리 극대화 의도”(서울=연합뉴스) 이정진 홍지인 기자 = 정부는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