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카톡:ev69 광주

4:25 pm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 중 한 곳인 롬복 섬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도네시아 롬복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롬복 길리 트라왕안 섬 해변에서 한국인 A(19)씨가 숨져 있는 것을 다른 관광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친구인 B(22·여)씨와 함께 오후 4시(현지시간)께 스노클링 장비를 들고 호텔을 나섰던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B씨는 아직 실종 상태”라고 말했다.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 주변 해상은 파도가 다소 강한 편이었지만 날씨가 나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저녁부터 섬 내와 주변 해역을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 B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스노클링을 하다 강한 조류에 휩쓸려 익사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은 “롬복 섬에 담당영사를 급파하고 수색 작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현지 당국과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중동 지역에선 이 전염병이 극성을 부리던 송고볼턴, 보수단체 연설서 ICC의 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 강력 경고키로PLO 워싱턴 사무소도 폐쇄 발표…”미국은 항상 우리 친구 이스라엘 편”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 ▲ 쓰기의 감각 = 미국에서 베스트셀러에 오른 글쓰기 교재.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작가 앤 라모트가 쓴 책이다. 저자가 오랫동안 글쓰기 수업을 진행하며 학생들에게 들려준 이야기와 자전적 삶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글쓰기에 관해 경험으로 터득한 많은 노하우와 작가로 살아간다는 것의 실체를 신랄하고 유머러스하게 들려준다. 미국에서 1994년 출간돼 창작 워크숍이나 학교 수업 교재로 널리 쓰여온 글쓰기 고전이다. 전 세계 16개국에 번역 출간됐다. 최재경 옮김. 웅진지식하우스. 360쪽. 1만4천800원.항공편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해 차량으로 정상 오른다장군봉서 천지까지 1.5㎞로 돌계단 2천여개…곤돌라도 마련돼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키로 함에 따라 어떻게 이동해, 무엇을 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문 대통령은 항공편을 이용해 백두산을 찾은 뒤 현지에서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설명이다. 백두산 인근에는 삼지연공항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해 관광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2007년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이용할 삼지연 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 6·13 선거는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정치는 이 선거를 통해 조금 더 성숙해졌나. 6·13은 ‘지방’ 없는 지방선거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 현안, 동네 일꾼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두 거대 중앙 정당의 세력 판도가 지방으로 확장된 모습만 있었다. 코리안투어 선수들도 이번 대회에 남다른 기대감을 내비쳤다. 지난 시즌 상금왕 김승혁( 송고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로마교황청 대표단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주교 임명권 문제에 대해 합의할 것으로 보이며, 합의 후에도 교황청이 대만과 단교할 가능성은 없다고 중화권 언론이 보도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중국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교황청의 중요 인물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중국 내 주교 임명권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끝낼 역사적인 합의에 서명할 전망이다. 중국 공산당 정권 수립 이후인 1951년 외교 관계가 단절된 중국과 교황청은 3년 전부터 관계 회복을 위한 협상을 개시했다. 양측은 누가 중국 내 가톨릭 주교를 임명하느냐를 둘러싼 문제를 놓고 좀처럼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으나, 작년 말 큰 틀의 타협점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사회과학원 세계종교연구소의 왕메이슈 연구원은 “주교 임명권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중국 정부가 승인한 주교를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소식통은 “이번 합의에는 중국 정부가 교황을 중국 가톨릭 교회의 수장으로 공식 인정하는 대신, 교황청은 중국 정부가 교황청 승인 없이 임명한 주교 7명을 인정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 ‘내 땅이니 내놔’…특별조치법에 다시 뺏긴 땅 아침에 집을 나서 밤늦도록 산을 깎아 논밭을 만들어 농부다운 삶을 영위하게 된 이주민들은 1979년 정부의 대대적인 ‘민북지구 취락구조 개선사업’ 속에 ‘정착민’으로서 살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안정된 삶도 잠시, ‘토지 분쟁’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정부를 믿고 전후 황무지를 비옥한 농토로 개간했지만, 땅 주인을 자처하는 이들이 나타나 토지를 내놓으라는 소송을 벌였기 때문이다. 정부는 1982년 말 ‘수복지역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 등록과 보존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지주가 보증인을 3명 이상 내세우면 소유권 보존등기를 해줬다. 이 특별조치법 덕분에 마현1리 주민들은 개간한 농지 중 70%가량을 잃고 다수가 ‘소작농’이 됐다. 이들은 주인으로부터 땅을 다시 사들이거나 빌려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피나는 노력이 다시 빚으로 돌아오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금융 전문가 “상식이 이긴 것” 환영…”중앙銀 독립성 흔들면 시장반응 재악화”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예상을 뒤엎고 기준금리를 크게 올리자,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리라화가 신뢰를 회복할 계기를 마련했다며 환영했다. 13일(현지시간) 터키 중앙은행 통화정책위원회는 기준금리인 1주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한꺼번에 625bps(6.25%포인트)나 인상,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15년 중 그 어느 때보다 큰 폭으로 금리를 올렸다.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 자체로 리라화 가치를 높이는 효과를 얻는 것과 함께, 정책 신뢰도를 되찾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를 부여했다. ▲ 방송통신위원회는 인터넷 이용자의 개인정보보호 인식 개선을 위해 17일부터 오는 11월 16일까지 ’2018 인터넷 내 정보 지킴이 캠페인’을 개최한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뜻하는 ‘소확행(小確幸)’을 모티브로 한 올해 캠페인은 캐릭터인 ‘지킬, 앤, 가이드’를 활용한 애니메이션, 이모티콘, 카드뉴스 등 온·오프라인 홍보와 온라인 개인정보보호 정책 아이디어 공모전, 방통위 SNS를 활용한 실천 유도형 온라인 이벤트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연합뉴스) 추가 감염 사례 아직은 안 나와…21일께 종식 선언 가능할 듯(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영국에서 5년 만에 메르스 환자(중동호흡기증후군)가 발생했으나 일단 확산 고비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동지중해 지역사무소와 출장샵후기 영국 공중보건국(PHE)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왕립 리버풀 병원에 입원했던 메르스 환자가 이달 7일 퇴원 허가를 받았다. 80대 남성으로 알려진 이 환자는 사우디아라비아 거주자로, 지난달 16일 고열과 기침 등의 증세를 보이면서 영국으로 들어왔고 요크셔주 리즈까지 차로 이동했다. 만성질환이 있는 이 남성은 리즈의 한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호흡기 감염 질환 전문 치료 장비를 갖춘 왕립 리버풀 병원으로 옮겨졌다. 앞으로 2주가 확산 고비이다. 모든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메르스는 초기 대응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3년 전 정부, 보건당국, 의료계의 미흡한 대처로 여러 명이 목숨을 잃었고, 당국이 관련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사회 혼란이 극심했다. 허술했던 대응의 결과를 반면교사 삼아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 다행히 이 환자는 공항에서부터 직접 병원을 거쳐 격리돼 지역사회에 노출되지는 않았다. 보건당국은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접촉자 조사와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하며, 메르스가 유행하고 있는 중동지역 직항 항공기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국민도 질병관리본부가 권고하는 메르스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추석을 앞두고 이동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당시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도록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고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넘겨야 할 것이다. 송고

◇ 4급 ▲ 상하수도 사업소장 서종철 ▲ 총무국장 정승채 ◇ 5급 ▲ 총무과장 남성진 ▲ 기획예산과장 최윤수 (평택=연합뉴스)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쿠데타를 일으켜 송고군부 통치 맹비난…反군부 정당간 연대 논의도 지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송고두산전 연장 10회말 함덕주 상대로 끝내기 적시타탈북민 “행사용 造花일 뿐…특정 꽃 형상화하지 않아”北, 김대중 대통령·정주영 회장 장례 때 김일성화ㆍ김정일화 장식 弔花 보내 그러나 취지가 소망스럽다고 하더라도, 일이 성사되도록 하는 세심한 정치력이 담보되지 않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미 “당 대표가 갈 이유는 없다”, “들러리밖에 안 된다”는 이유로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쑥 기자회견 형식으로 동행 요청을 하는 것은 상대를 배려하는 모양새가 아니다. 야당으로서는 정치적 압박으로 받아들일 소지가 있다. 남북정상회담의 목표나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에 대해 여야의 입장이 다른 것은 견해가 옳고 그름을 떠나 엄연한 정치적 현실인 만큼, 야당 대표의 방북 동행을 성사시키기 위해서는 합당한 사전 설명과 동의 절차가 선행되는 게 마땅했다. 섬세한 사전조율의 부재가 오히려 초당적 대응이라는 취지를 갉아먹은 형국이다. 시험에 대하여 시험 응시자들은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 능력을 측정 받게 됩니다. 모든 시험 응시자들은 1(non-user)에서 9(expert user)까지 점수를 부여받게 됩니다.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 당시 노태우 정부는 1986년 아시안 게임을 계기로 남북을 대표하는 두 자매 서예가의 공동 전시회를 추진합니다. 헤어진 두 자매가 남북을 대표하는 서예가로 만나 함께 전시회를 연다! 그 설렘은 고스란히 서 씨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어머니가 얼마나 흥분했겠어요? 있는 글씨도 다 젖혀두고, 새로 글씨를 다시 쓰셨어요. 그로 인해 얼마나 진이 빠졌는지 모릅니다. 그 이상의 영광이 어디 있을까요. 그러다 못 온다는 통보를 받으니, 그 충격은 말로 할 수 없었어요. 그 여파로 돌아가시게 된 것 같아요.” 서 씨는 교통방송 ‘푸른 신호등’ 진행으로 잘 알려진 33년 이력의 방송인이기도 합니다. 탄압을 마다치 않는 용기와 비판 정신은 여느 언론인 못지않았습니다. 1973년 4월 동양방송 ‘밤을 잊은 그대에게’ 진행을 맡았던 때입니다. 베트남 파병 논란이 거셌던 시절, UPI통신사 종군기자가 쓴 ‘어글리 아메리칸’의 내용을 소개하며 “누구를 위한 전쟁이냐”고 청취자들에게 물음을 던졌습니다. 물론 그 여파는 적지 않았고, 그로 인해 3년간 방송을 떠나야 했습니다. 이후에도 비판의 날카로움을 잊지 않았던 그는 매번 클로징 멘트였던 “물러갑니다”를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꼽았습니다. 청취자들을 매료시켰던 건, 당장 내일이라도 방송을 접을 수 있다는, 그 말에 담겼던 ‘기개’와 시원함 아니었을까요? MEN 1112/OBT 357은 백혈병 세포에 있는 골수성 표지인 CD 157을 공략하는 단일 클론 항체다. Menarini는 이 합성물을 개발하고자 Oxford BioTherapeutics와 손을 잡았다. 이미 포괄적인 임상 전 특징 부여 작업이 완료된 상태다. MEN 1112/OBT 357은 현재 재발성/난치성(relapsed/refractory, R/R) AML 환자 치료를 위한 1단계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투표권이 없는 19세 미만 청소년 931명의 모의투표에서 서울시장 당선자는 신지예였다. 산업화와 민주화 대결 구도에서 벗어나 있는 미래 유권자들의 선택이다. 기성 정당들이 두려워할 일이다. 3선에 성공한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지예의 ‘성 평등 계약제’ 공약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변화의 동력이 다원화되고 있다.

송고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00 ◇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 생리적으로 사람은 30대 이후부터 서서히 난청이 시작된다. 20대가 들을 수 있는 소리를 30∼40대가 간혹 못 듣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렇게 나이가 들수록 난청이 심해지다 보면 65세 이상 노인 4명 중 1명, 75세 이상이면 2명 중 1명꼴로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수준의 난청이 생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38%가 노인성 난청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난청의 초기증상 중 눈에 띄는 특징은 평소 조용한 곳에서는 듣는 데 불편함이 없지만, 넓은 교회 또는 성당, 호텔 로비와 같은 시끄러운 공간에서는 말소리가 선명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 말이 어눌하거나 빠른 젊은이들의 말소리를 알아듣기가 힘들어진다. TV를 볼 때도 노인성 난청이 있으면 뉴스, 스포츠경기, 다큐멘터리보다 드라마 시청에 더 어려움이 따른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저음의 주파수대는 정상청력을 유지하지만, 고음의 영역에서 난청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저음영역의 모음은 정상으로 들리는 반면 고음영역의 자음은 자꾸만 못 듣게 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간다, 잔다, 판다, 산다, 한다’를 구분하지 못하면 난청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는귀먹었다고 하는 어르신들이 소리는 잘 들리나 말소리가 깨끗하게 들리질 않는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난청은 청신경 손상 동반…보청기를 안경처럼 생각하는 건 ‘착각’ 안경은 시력이 떨어진 원인이 되는 물리적인 빛의 굴절만 바꾸면 정상 시력으로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장치다. 이는 망막과 시신경이 정상으로 유지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청기는 물리적인 소리의 크기만 증폭시킨다고 해서 듣는 게 정상이 되지 않는다. 왜냐면 이 경우에는 눈의 망막에 해당하는 달팽이관과 청신경의 손상도 동반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달팽이관이나 청신경의 손상이 비교적 적은 난청 초기여야 보청기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노인들은 이런 초기 진단이 늦은 편이다. 이는 한국어 자체가 노인성 난청으로 인한 불편함을 늦게 알아채는 저주파수 영역대에 몰려 있고, 노후 문화생활이 서구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하지 않아 난청을 경험하는 기회가 적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대체로 늦게 병원을 찾게 되고, 이때는 이미 달팽이관과 청신경이 손상된 경우도 많다. 이럴 때 김씨처럼 고가의 보청기를 사서 껴도 오히려 더 불편하기만 하고,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통해 난청의 정도와 특성, 증폭의 정도를 결정해야만 이에 맞는 보청기를 고를 수 있다. 또한, 환자의 나이, 직업, 사회경제적 위치, 성격 등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21일부터 10월 28일까지 순천만국가정원에서 ‘가을정원 갈대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열흘 만에 다시 마주한 러시아·터키 정상의 담판 결과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에서 러시아·시리아군의 전면 공세가 무기한 연기된 것은 ‘대재앙’을 일단 막아낸 ‘외교의 승리’라 부를 만하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7일(모스크바 현지시간) 러시아 소치에서 만나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에 완충지대 성격의 ‘비무장지대’ 설치에 합의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정상회담 후 ‘이들립에서 군사작전이 없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 내 위구르인들이 중국 신장(新疆) 웨이우얼 자치구 내 위구르족 이슬람교도에 대한 중국 정부의 탄압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 소득주도성장을 보완하기 위해 꺼낼 다른 카드는. ▲ 우리 경제가 최저임금 인상 수준을 감당할 수 있도록 흡수 능력을 키워주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자영업자 대책, 근로장려세제( 송고

수색을 시작한 지 1시간 20분만인 오후 6시 34분께 수색대는 오월드 내 뒷산에서 퓨마를 발견하고 마취총을 쐈다. 수색대는 퓨마가 쓰러지기를 기다렸지만, 퓨마는 오월드 내부를 계속 배회하다가 이내 수색대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퓨마가 마취총을 맞고도 쓰러지지 않은 것에 대해 오월드 관계자는 “동물의 몸에 마취약이 퍼지기까지 5∼10분가량 소요되는데, 그 사이 퓨마가 도망갔다”고 설명했다. 수색대와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벌이던 퓨마는 오후 8시 20분께 다시 발견됐지만, 재빨리 도망가면서 포획에 실패했다. 날이 어두워지면서 퓨마를 찾기 어렵다고 판단한 오월드 측은 결국 사살하기로 결정했다. 사살 결정은 오월드 관리책임자인 유영균 대전도시공사 사장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 사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날이 어두워져 퓨마 수색이 쉽지 않은 데다 퓨마가 오월드 울타리를 넘어 도망갔을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매뉴얼에 따라 사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마취에서 깬 퓨마가 공격성이 강해진 데다 오월드 울타리를 벗어날 경우 자칫 시민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는 설명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결국 오후 8시 38분께 엽사와 사냥개를 투입했고, 퓨마는 탈출 신고 4시간 30분 만인 오후 9시 44분께 다시 발견돼 엽사에 의해 사살됐다. 대전시는 사살 직후인 9시 46분께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퓨마 사살 사실을 알렸고,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인근인 마장면 장암리에 도자기 전시와 카페 등이 복합된 공간인 이진 상회가 뜬다는 소식을 접하고 발걸음을 옮겼다. 앞쪽에는 멋스러운 도자기 작품들이 즐비해 기쁨을 줬다. 또 작은 뜰마다 차지하고 있는 소품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취향에 맞는 밥집도 구석마다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인도 음식과 서양 음식 등을 골라 먹을 수 있는 재미도 있다. 송고 ▲ 지구 전체의 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지역이 그런 것은 아니다. 어디는 심하고 어디는 덜하다. 그래서 지구온난화라는 표현보다는 기후변화라는 표현을 선호한다. 기후변화라는 것은 ‘기후가 옛날 같지 않다,’ ‘기후변동이 너무 심하다’라는 의미이다. 지역마다 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 생태계가 점진적으로 변해주면 그나마 대응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문제는 ‘생태 엇박자(ecological mismatch)’가 나는 것이다. 예컨대 철새는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려면 곤충이 필요하다. 곤충을 잡아서 먹여야 한다. 곤충은 작아서 온도 등 환경변화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 새는 온도 변화보다는 하루 일조량의 변화에 맞춰 움직인다. 철새는 제때 왔는데 곤충은 기온 상승으로 너무 일찍 나와 새들이 새끼를 낳기도 전에 웬만큼 번식하고 사라져버린다. 곤충을 잡지 못해 철새들이 몰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덴마크의 통계자료를 보면 철새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 이러한 ‘생태 엇박자’가 무서운 것이다. 앞으로 이런 일들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것이다. 처음 ‘명당’ 출연 제의가 왔을 때는 너무 큰 역할이라 거절했다고 한다. 그러나 구용식이 단순히 박재상의 조력자가 아닌 삶에 대한 애착이 강한 인물이라는 점이 끌렸다고. “구용식은 욕망이 들끓는 사대부 사이에서 정말 간절하게 살려고 하는 인물이에요. 그리고 결국 살아남죠. 왕이 누가되든 무슨 상관인가. 일단 살아야 하지 않나. 이런 서민적 욕망이 강한 인물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죠.” 그는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연극 무대에서 잔뼈가 굵었다. 송강호·설경구·김윤석 등 연극 무대에서 기본기를 닦은 배우들처럼 그의 연기력이 탄탄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배우는 본능적으로 ‘연기 잘한다’는 말을 갈구하면서도 그 말을 부끄러워할 수밖에 없어요. 연극에선 자기 연기를 볼 순 없지만 영화는 다르잖아요. 자기 연기를 보면 ‘아 저걸 어떻게 저렇게 했지’라는 생각이 들죠. 발가벗겨지는 느낌이에요” 그는 부산에서 극단 ‘배우, 관객 그리고 공간’을 설립해 직접 연극을 연출하기도 했다. 연출 경험이 득이 되기도 하지만 실이 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군부 쿠데타와 ‘무늬만 민정’이 반복되는 태국은 ‘소프트 독재’ 국가다. 한국이 지나온 권위주의 통치 시대에 머물러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은 한국의 4~5분의 1이다. 덜 민주화되고 소득이 적다는 이유로 한국 중앙집중화를 태국과 비교한다면 자존심 강한 태국인들이 싫어할지 모르겠다. 한국은 가치 다양성 측면에서 태국보다 못하다.◇주가지수선물 (단위:포인트,계약) AU, 반난민 선봉 살비니에 “발언 철회하라”…살비니 “사과할 이유 없어”(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난 6월 취임 이후 강경 난민 정책을 밀어붙이며 유럽연합(EU) 및 주변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마테오 살비니(45) 이탈리아 부총리 겸 내무장관이 난민을 노예에 빗댄 발언으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도 집단 반발을 사는 처지가 됐다. 아프리카 나라 55개국이 참여한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은 18일 밤(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살비니 부총리가 최근 아프리카 이주자들을 노예에 비교한 것에 불쾌감을 드러내며, 해당 발언을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네덜란드에서 체포된 것으로 최근 확인된 러시아 스파이 2명이 세계반도핑기구(WADA) 해킹을 시도한 혐의로 스위스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AFP 통신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애초 영국에 기밀을 넘긴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에 쓰인 화학물질을 분석한 스위스 슈피츠 연구소를 해킹하려던 혐의로 올봄 네덜란드 정보기관에 체포됐다. 스위스 검찰은 두 사람이 2017년 3월 이후 WADA를 해킹하려 한 혐의 때문에 별도 수사 대상에 올라 있었다며 “정치적 간첩 행위에 대한 형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스위스 검찰은 법무부에 이 두 사람을 기소할 수 있도록 허가를 요청했다. 이들은 러시아 군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으로 추정되고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9일 대한법률구조공단과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 경북 김천시에 본부를 둔 산하기관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군사적 신뢰구축을 위한 실마리가 마련된다면 무엇보다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지대’로 만들고,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의 충돌방지 합의사항 이행이 우선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크다. DMZ나 서해 NLL 모두 언제 터질지 모르는 ‘한반도의 화약고’와 같기 때문이다. 1953년 7월 체결된 6·25전쟁 정전협정은 155마일의 군사분계선(MDL)을 기준으로 남북 양쪽으로 2㎞ 구간을 DMZ로 설정해 놓았다. 남북이 우발적인 무력 충돌을 하지 않도록 일종의 ‘완충지대’를 만들어 놓은 것이다. 협정 체결 당시 획정한 양쪽 각각 2㎞ 구간은 장비로 실제 측정한 것이 아니고 1대 100만 축척의 지도 위에 선을 그어 지금은 상당한 오차가 난다. 주먹구구식으로 지도 위에 획정하다 보니 실제 지형적 여건으로 DMZ내 북한군 GP(소초)와 우리 군 GP와의 거리가 580여m인 곳도 있다. 그야말로 한밤중에 고함을 지르면 들릴 수 있는 거리이다. DMZ 내에는 개인화기(소총이나 권총) 외에는 중화기 반입을 금하는 것이 정전협정의 정신이다. 그러나 북한은 이미 DMZ 내의 GP에 박격포와 14.5㎜ 고사총, 무반동포 등 중화기를 배치한 지 오래다. 우리 군도 이에 대응해 K-6 중기관총, K-4 고속유탄기관총 등을 GP에 반입했다. 급기야 정전협정 준수 여부를 관리하는 유엔군사령부도 2014년 9월 DMZ 내에 중화기 반입을 허가한 사실이 언론 보도로 밝혀지기도 했다. 남북한 GP에는 이들 중화기가 탄이 장전된 상태로 거치 되어 있다. 간혹 북한 GP에서 우리측 지역으로 총탄이 날아오곤 하는데 정비 중에 방아쇠를 건드려 발사되는 사례가 많다고 한다. 우리 군 GP에서는 북한 GP 쪽에서 발생한 총성의 수만큼 북측 지역을 향해 즉각 발포한다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때문에 오발을 포함해 우발적인 총격이 국지전으로 비화할 수 있는 가능성이 가장 큰 곳 중 하나가 DMZ라고 군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박종자씨 별세, 윤문조(경북 고령부군수)씨 모친상 = 16일 오후 6시,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장례식장 특1실, 발인 18일 오전 8시. ☎ 053-650-4444 (대구=연합뉴스) 송고 — 앞으로 계획과 바람은. ▲ 6·15와 10·4선언, 8·15 때 남북 공동행사를 재개해 꾸준히 이어나가겠다. 북한에서 열리는 단군제도 남측 대표단을 파견하려 한다. 특히 내년은 3·1절 100주년이 되는 해다. 지금부터 준비에 들어가 남북 공동행사를 성대하게 치러 민족의 대단결을 도모하는 계기로 삼겠다. 6·15위원회의 부문별 조직도 활성화해서 남북교류를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남북·한미·북미 정상회담이 탄탄대로가 아니라 갈지자걸음을 걷고 있다. 주된 이유는 서로를 믿지 못하는 분위기 때문이다. 신뢰가 핵이다.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종전선언과 평화체제가 구축되고 이를 바탕으로 평화통일의 길로 들어서길 간절히 바란다.

“올해는 마스가 원재료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 핵심적인 파트너십 구축, 새로운 접근방법들의 시험과 함께 시작한 일들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한 첫 번째 해다. 향후 몇 년 동안 마스의 활동들과 마스가 지상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다”고 배리 파킨은 덧붙였다. ▲ 더 메가북스는 지난 15일 서울 영풍문고 본점 책향에서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새로운 직업인 미생물 코디네이터와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을 소개한 ’20-60 나 뭐 먹고 살지?’ 책 출판 기념 북 콘서트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저자들은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한 건강 수칙,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생활습관과 식습관, 발효식품과 마이크로바이옴 중요성, 미생물 코디네이터의 필요성에 대해 100여 명의 참석자와 함께 토크 세미나를 가졌으며, 가수 박윤경의 진행과 가수 이서아의 미니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 책은 건강 전문서적으로 장 건강과 대사·면역·암 등 질병의 시작과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역할과 질병과의 관련성, 마이크로바이옴 케어와 새롭게 생길 ‘미생물 코디네이터’ 직업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는 메가랩(프로바이오틱스 연구소기업)의 이기수 고문과 한국의과학연구원 전 상임위원이자 김일성종합대학 의과대학 출신의 김소연 박사로 우리 건강에 실용적인 미생물 정보를 담고 있다. 메가랩의 전용배 본부장은 “질병 예방에 건강한 식습관과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어 건강세미나와 가수들의 콘서트가 어우러진 새로운 북 콘서트를 다양한 곳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전여빈은 아직 영화의 여운에서 완전히 빠져나오지 못한 듯했다. 어떤 질문에도 막힘없이 답하는 모습에서 그가 이 작품을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과 준비를 했는지가 느껴졌다. 전여빈은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20대 후반인 제가 여고생 역할을 할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지만, 포기하고 싶지는 않았어요. 2차 오디션 때 감독님이 먼저 자신의 이야기를 꺼냈고, 저 역시 잊고 싶었던 트라우마를 자연스럽게 말하면서 공감이 이뤄진 것 같아요. 그때 저는 죄책감을 아우르는 이 작품의 무게감을 감당해내고 싶다는 생각으로 가득 찼던 것 같아요.” ‘죄 많은 소녀’는 김의석 감독이 직접 겪은 상실의 아픔을 토대로 쓴 작품이다. 등장인물과 이야기는 모두 허구이지만, 감독이 당시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녹여냈다. 영희는 극 중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다. 그때의 괴로움과 아픔을 온몸으로 표현하는데, 스크린 밖으로 그 고통이 전해질 정도다. 전여빈은 “그 장면을 위해 ‘부산행’과 ‘곡성’에서 배우들의 움직임을 가르쳤던 전문가를 만나 훈련을 받은 뒤 2~3개월 정도 연습했다”고 떠올렸다. 문의처: – Steph Gavlak +61-401-703-719, media@rac.com.au About PULSUS Group: PULSUS Group is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eer-review publisher and conferences organizer operational since 1984. Headquartered at Singapore, PULSUS Group has its offices in London (UK), Ontario (Canada) and Chennai, Gurgaon, Hyderabad (India). Endorsed by the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promotes peer reviewed medical journals in association with international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organizes 500+ global meetings per year across the world, enables physicians and industry professionals to convene together and form conclusive strategies towards advanced therapeutics and treatment aspects. PULSUS Group strives to reach out to broad range of target groups and market leaders across diverse spectrum of research fields, providing high quality information across USA, Europe, Asia Pacific and ME.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8일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BMW와 다임러, 폴크스바겐 그룹이 자동차 배기가스를 줄이는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거나 출시하지 않기로 불법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양산=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양산시는 최근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대책이 발표됨에 따라 이에 발맞춰 내수부진과 경영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만나는 남북 정상회담이 18∼20일 평양에서 열린다. 4월 27일, 5월 26일에 이어 남북 정상이 6개월 동안 세 차례 회담하는 것이다. 전쟁이 종료되지 않은 상태인 남북의 정상이 이처럼 수시로 만난다는 것 자체가 그 어떤 합의나 선언보다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을 제도화하는 강력한 장치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正常化)’만으로도 군사적 충돌의 위험이 상존하는 분단 체제를 평화 체제로 바꿔가는데 의미는 크다. 하지만 이번 회담은 상징적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회담이어야 한다. 현안인 북미 간 비핵화·평화 협상의 교착 상태를 푸는 창의적 해법이 도출되길 기대한다. 3650리트 3650(“삼육오공”)리트는 완벽하게 통합된 전국 CRE 투자 및 서비스 기업으로서 마이애미에 본사가 있으며 뉴욕, 시카고, 로스앤젤레스와 뉴포트비치에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3650리트와 동사의 관계사들은 미국 전역에 18만6천 제곱미터 이상의 상업용 부동산을 소유 혹은 관리하고 있다. 3650은 차입자들과 지분 파트너들이 향상 진화하고 있는 CRE 분야에서 현금 흐름을 최대화하고 가치를 증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목표를 통해 10년까지의 대출을 3천650일 동안 서비스하고 자산을 관리해준다는 동사의 약속을 의미한다. 동사는 조나단 로스, 토비 콥과 저스틴 케네디가 공동 창업했다. 상세 정보가 필요할 경우 www.3650REIT.com을 방문하기 바란다.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김 여사는 수행원과 함께 오전 10시 30분께 궁전에 도착, 렴윤학 총장의 안내를 받아 무용실, 가야금실, 다이빙 훈련이 이뤄지는 수영장을 거쳐 400∼500명의 학생이 등장하는 공연도 관람했다.(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 방송통신위원회는 이효성 위원장이 14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수원 삼성전자[005930]를 방문해 5G, 초고화질(UHD) 방송기술 동향 등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신 방송통신기술을 살펴보고 차세대 와이파이 및 8K UHD 등 차세대 방송통신기술 개발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2007년 후 세계 부채 증가액 중 中 43%…중국 증시는 이미 약세장’공격적 해외 확장’ 中하이항그룹 유동성 위기 심화…자회사 채무 불이행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밴드 이채언루트가 첫 정규앨범 ‘이채언루트’( 송고 리 총리도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마두로 대통령과 만나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베네수엘라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 노력을 지지하고, 힘이 닿는 데까지 도움을 주길 원한다”면서 “양국관계와 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열어 가길 바란다”고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을 약속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리잔수 상무위원장과도 이날 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민간 교류와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 중국은 지난 송고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각료 중 최연장자 콜롱, 16년간 시장 지낸 리옹서 다시 출마 계획콜롱에게 크게 의존해오던 마크롱에게는 타격 될 듯은행·환전소·사치품 매장 혼잡…터키한인회 웹사이트에 ‘직구족’ 몰려韓 기업 “팔수록 손해”…한인 직원 “한국행 항공권도 사기 버겁다” 토로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유럽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대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한 미국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리프 장관은 15일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유럽 핵합의 서명국(영·프·독)과 유럽연합(EU)은 핵합의를 탈퇴한 미국에 끌려다니지 말아야 한다”며 “계속 그렇게 한다면 이란은 우라늄 농축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핵합의 이행의 방법인 ‘주고 받기식’ 균형이 깨진다면 이란은 행동할 것”이라면서 “(유럽의) 원유 수입과 은행 거래가 리트머스 시험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행동’이 꼭 핵합의 탈퇴를 뜻하는 건 아니다”라며 “핵합의를 부분적으로 이행하거나 이행 범위를 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핵합의를 완전히 탈퇴하지는 않아도 원심분리기 성능과 수 제한, 농축 우라늄 농도(3.67%) 상한 등 핵합의에서 정한 이란의 이행 조항을 일부 어길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은 11월5일 2단계 대이란 제재로 이란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화학 제품 수출을 제재한다. 이를 앞두고 이란산 원유와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주요 수입국인 한국이 지난달 수입을 중단하는 등 제재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이란산 원유, 콘덴세이트 수출이 하루 평균 206만 배럴로 올해 4월(309만 배럴)보다 33% 줄었다고 집계했다. 현실화하는 제재의 영향과 관련, 자리프 장관은 “유럽 측은 미국의 제재 복원으로 이란이 입은 손해를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직접 대화는 없다”며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해야 미국과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초창기 텔레비전은 나날이 발전하는 인류 문명을 대변하는 첨단 과학기술의 집약체였으며 지위와 재력을 과시하는 상징물이자 사치품이었다. 당시는 가구와 같은 물리적 존재로서 텔레비전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그러다 기술이 보편화하고 가격이 저렴해져 일반인들의 생활 속 깊숙이 파고들어 가게 되자 대중문화의 지배적 구성물로서 텔레비전의 성격이 부각됐다. 텔레비전은 오랜 옛날 사람들이 하나의 공간에 모여 소통하게 했던 모닥불이자, 세상을 바라보고 소통할 수 있게 하는 창(窓)의 역할을 담당한다. 대량 소비재인 텔레비전에 대한 사람들의 감정은 양 갈래로 나뉜다. 우리는 텔레비전을 익숙하고 편한 생활의 이기로 대하는 동시에 “생각을 통제하고 시청자를 감시하며 정신과 육체를 해칠 수 있는 불길한 사물”로 바라보게 됐다. 텔레비전은 송고단기용선 선박 투입…”석탄운송 장애 없는지 확인”(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남북한과 러시아 송고 올해 축제에서는 특히 우리나라 최초로 네안데르탈인 화석 특별 전시가 진행된다. 이 화석은 독일 네안데르탈 박물관에서 빌려왔다. 돌출된 눈썹 뼈, 낮은 이마, 다부진 골격, 작은 키, 강한 치아가 특징이다. 네안데르탈인은 약 30만년 전에서 4만년 전 사이 유라시아 대륙에서 살았던 현생인류 친척이다. 축제 기간 네안데르탈 박물관 안나 리터스 학예사가 매일 관람객들에게 설명한다. 네안데르탈 인과 관련한 60여점의 유물도 함께 전시한다. 금강을 비추는 구석기의 빛도 관람 포인트 중 하나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제약·바이오 기업이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할 수 있다는 금융당국의 회계처리 감독지침이 마련됐다. 금융당국은 이번 지침을 고려해 기업들이 과거의 회계처리 오류를 스스로 수정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현재 진행 중인 22개 제약·바이오 기업에 대한 감리 결과에 대해선 경고·시정요구 등 계도로 일 처리를 마무리하기로 했다. 오류 수정을 위한 재무제표 재작성으로 영업손실이 증가해 관리종목이 될 가능성이 커진 기업에 대해선 현행 기술특례상장기업 요건에 준해 상장유지 특례를 적용해주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9일 증권선물위원회에 새로 마련한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을 보고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지침을 통해 연구개발비는 제약·바이오 기업이 기술적 실현 가능성을 자체 판단해 자산으로 인식하도록 했다. 그러나 약품 유형별로 연구개발비 자산화가 가능한 단계도 제시했다. 개발 단계 특성과 해당 단계에서 정부 최종 판매 승인까지 이어질 수 있는 객관적 확률 통계 등을 고려한 것이라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자산화가 가능한 단계는 신약의 경우 ‘임상 3상 개시 승인’, 바이오시밀러는 ‘임상 1상 개시 승인’, 제네릭(복제약)은 ‘생동성시험 계획 승인’이며 진단시약은 ‘제품 검증’이다.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하지만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이번 발표 역시 미국이 기대하는 주요 비핵화 조치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도 이어졌다. 미국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의 멜리사 해넘 선임 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이번 조치를 매우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은 이제 막 발을 내디디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시간표도 없고, 더 큰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어떤 보증도 없다”면서 “(영변) 핵시설에 사찰단을 허용하는 것은 유용할 것이지만, 그것은 북한이 그들이 얼마나 많이 보도록 허용하고, 어떤 도구를 가져가도록 허용하는지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구혜선이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 위촉됐다고 소속사 파트너즈파크가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서울 혜화경찰서는 추석을 앞둔 18일 종로구 창신동 일대 쪽방촌과 ‘쪽방상담소’를 방문해 라면 등 물품을 전달했다. 경찰은 올해 8월 쪽방촌을 집중특별순찰지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했다. 아울러 종로5가 파출소는 추석에 대비해 광장시장 상인들과 합동으로 ‘범죄예방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The poster, “The ADCC-mediated activity of the de-fucosylated monoclonal antibody MEN1112/OBT357 is increased by pre-treatment with 5-Azacytidine and Decitabine in acute myeloid leukemia cell lines,” will be presented on September 20th, 2018, 12:00 – 13:00 and on September 21st, 2018, 12:00 – 13:00.(서울=연합뉴스) 다음 주 평양에서 열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주요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실천적 방안이 되어야 한다는 점은 이론이 없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원로자문단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다양한 주제의 의견을 내놓았지만, 추려보면 비핵화와 평화체제다. 원로자문단 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국의 대북관계 정상화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간 ‘제국의 품격’(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자국의 이해관계가 위험해지면 정치인들은 곧바로 힘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었다. 그러나 실제로 힘을 사용할 필요는 거의 없었다. 다른 강대국들이 경쟁조차 하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다. 경쟁국들은 그 힘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신호를 보내면 알아서 꼬리를 내렸다. 해군은 전 세계에 배치되어 있었다. 전함 31척은 지중해, 27척은 아프리카, 14척은 남아메리카 그리고 112척은 태평양 해역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어느 나라 얘기일까. 대부분 미국을 떠올리겠지만, 아니다. 100년 전 막을 내린 대영제국 얘기다. 1848년 영국은 동인도 제도와 중국 연안까지 25척의 전함을 둘 만큼 힘이 닿지 않는 곳이 없었다. 신간 ‘제국의 품격’(21세기북스 펴냄)은 북해의 작은 섬나라 영국이 인류 역사상 가장 거대하고 영향력 있는 제국을 건설한 배경을 분석한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국제환경영화제를 추진한다. 울산시는 송고 –세이브더칠드런 한국 지부가 설립된 지 올해로 65년이 됐다. 사업의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 한국지부는 1953년 한국전쟁 피해 아동의 구호를 위해 설립됐다. 당시에는 전쟁고아 문제 등 생존에 관한 것이 큰 이슈였다. 그러나 1990년대 이후에는 우리에게는 보호나 교육이 주요 이슈가 됐다. 상대적으로 아직도 생존이 큰 과제인 개도국에서 활동하게 된 것이다.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러나 미국 내 중간선거 일정 등 여러 변수를 고려하면 사실상 그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는 사실상 종전선언의 데드라인이 미국 중간선거(11월 6일) 전인 10월 말이라는 관측과 궤를 같이한다. 남북미 정상이 한 데 모여 이뤄지는 종전선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는 ‘러시아 스캔들’과 밥 우드워드 신간 파문 등의 악재를 날릴 만한 기회라 할 수 있다. 이를 겨냥해 김 위원장의 답방에 맞춰 종전선언을 한다면 트럼프 대통령도 10월 내에 서울로 와야 하는데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운동에 여념이 없는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비우고 서울까지 올 확률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서 종전선언을 마무리하는 극적인 효과를 노리는 백악관이 이러한 안에 응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해석도 있다. 이를 고려하면 김 위원장의 답방은 종전선언과는 독립적으로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남북정상회담에 필요한 실무적인 준비 기간을 감안해 11월 말∼12월 초로 그 시기가 점쳐지기도 한다. 물론,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진전 상황 등 문 대통령이 말한 ‘특별한 사정’이 돌출할 경우 김 위원장의 답방이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4:20 pm

▲ 엄홍덕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사

▲ 엄홍덕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사는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KARA(한국방사선진흥협회) 2018 방사선진흥대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엄 박사는 암의 재발과 전이 과정 일부를 밝히는 연구 성과를 냈으며, 암 치료효율을 높이는 방사선 기술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연합뉴스) 한국의 중앙집중은 개발독재의 산물이다. 이것이 끝난 지 30년쯤 됐지만, 중앙집중은 아직 공고하다. 한국 사회의 특징 아니냐는 획일화, 서열화도 중앙집중과 무관하지 않다. 어떤 사안을 놓고 전국이 확 끓었다 식는 현상을 일컫는 ‘냄비근성’이라는 자조적 표현도 획일성의 다른 말이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110세 할머니가 17일 생일을 맞이한 가운데 할머니가 지금까지 ‘젊음’을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 덕분인 것 같다고 딸이 밝혔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에 따르면 뉴질랜드 타라나키 지방에 사는 린다 위긴스 할머니는 110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16일 뉴질랜드 전역에서 모여든 가족들과 생일파티를 열었다. 온라인 자료에 따르면 위긴스 할머니는 뉴질랜드에서 네 번째 고령자다. 위긴스 할머니보다 나이가 더 많은 세 사람은 모두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할머니들로 최고령자는 111세다. 이날 파티에서 딸 리넷 해리슨은 어머니가 아직도 정신적으로 보면 젊게 살고 있다며 그 이유는 주변에 대한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변에 대한 관심은 양로원 직원들이 하는 일, 새, 정원에 대한 것은 물론이고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에 대한 것 등 다양하다. 해리슨은 어머니가 주변에 있는 남자들을 좋아한다며 언젠가 찾아갔더니 함께 생활하는 할아버지들과 어울려 가벼운 장난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장수한 것에 대해 놀라지 않는다며 어머니가 60대에 암에 걸려 고생했음에도 아주 건강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청력이나 시력 모두 좋지 않지만 다른 건 모두 좋은 편이라며 “아직도 행동이 날렵하고 식성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머니가 오래 살 수 있었던 건 절대 걱정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어머니는 언제나 우리에게도 편안하게 생각하고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들려주곤 한다”고 소개했다. 1908년 9월 17일 오클랜드에서 태어난 위긴스 할머니는 1920년대에 결혼해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가 은퇴했다. 남편과는 1976년 사별했으나 슬하에 자녀 다섯과 손자 19명, 증손자 50명, 고손자 49명을 두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고대가요 ‘구지가’를 가르치며 성희롱했다는 의혹을 받은 국어교사에게 내려진 징계가 무효화됐다. 인천시교육청은 인천 모 사립 고등학교 국어교사 송고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 가운데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문화재청은 최근 ‘남북한 천연기념물 서식실태 조사 및 공동연구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용역조사’를 발주했으며 북한과 ‘크낙새 서식지 환경과 개체 수 조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크낙새 증식과 복원사업도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크낙새는 1993년 경기도 포천시 광릉숲에서 한 쌍이 목격된 것을 마지막으로 남한에서는 멸종됐으나 북한에서는 황해도 일부 지역에 20여 마리가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차원에서도 멸종위기종 보존과 한반도 생태 축 복원 등에 관한 남북한 협력 제안이 쏟아지고 있다. 새로 진행되는 계획은 달 주변을 탐사하는 것은 같지만, 더 큰 규모의 스페이스 송고 — 공단 가동 준비는. ▲ 전력과 통신은 수일 내에 복구가 가능하다. 상·하수도와 폐수처리시설도 양호하다. 공단재개를 위한 시뮬레이션을 수도 없이 돌려봤다. 공단재개 합의만 되면 바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지휘했던 이 감독은 “그때는 남북이 하나라는 것 때문에 더 뭉쳐서 정신적으로 강했다”며 “지금도 선수들에게 앞으로 한국 여자농구가 죽고 사는 것은 이번 대회에 달렸다고 강조한다”고 팀 분위기를 소개했다. 이 감독은 “북측 선수들이 빠진 대신 우리끼리 할 수 있는 조직력과 기동성을 앞세운 수비를 준비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해야 여자농구가 살 수 있는지 답은 나와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경기를 치르겠다”고 다짐했다. 송고 이번 평양예술단 공연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이 주축이 될 가능성이 크다. 삼지연관현악단은 올해 초 기존 만수대예술단 삼지연악단을 주축으로 청봉악단을 비롯한 다른 악단 가수와 연주들이 참여해 결성된 연합 악단으로, 오케스트라만 85명 정도고 합창단원과 가수, 무용수까지 총 140여명 규모로 알려졌다. 지난 1월 방남 공연과 4월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때 합동공연을 했으며, 이번 남북정상회담 부대행사로 지난 18일 평양대극장에서 열린 예술공연도 담당했다. 1월 강릉과 서울 공연 때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북한 가요 ‘반갑습니다’로 시작해 북한 가요와 ‘J에게’, ‘사랑의 미로’와 같은 한국 가요, 클래식 음악 등으로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일부 노래는 개사까지 하며 가급적 정치색을 배제하고 친밀감을 높일 수 있게 공연 구성에 신경을 썼다는 평가를 받았다. 문화예술계에선 이번 두 번째 방남 공연은 민족화합이란 주제를 유지하면서도 첫 공연 때와는 차별화된 레퍼토리를 준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2004년 주 5일제 근무가 실시돼 ‘주말 있는 삶’이 시작됐다. 이제 노동자는 주말에 이어 저녁을 갖게 됐다. 이는 노동자가 산업화의 결실을 뒤늦게나마 좀 더 나눠 갖게 됐음을 뜻한다. 한국은 개발도상국 중 드물게 산업화와 민주화에 성공했다. 1987년 6월 항쟁으로 대통령직선제를 핵심으로 하는 제도적 민주화를 이뤘다. 그러나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의 실질적 민주화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정치권, 검·경과 국정원 등 국가권력, 재벌, 노동, 언론 분야의 기득권 고수와 권위주의적 억압은 민주주의가 제도를 넘어 실질이 되는 데 여전히 걸림돌이다. 마크롱의 지지율 추락에는 노동시장 유연화, 국철 개편, 정치개혁 등 동시다발적인 국정과제 추진에 대한 피로감에 더해 권위주의적 리더십 논란, 보좌관의 시민 폭행 및 권한남용 스캔들, 환경장관의 전격 사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마크롱을 비판하는 목소리 중에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그가 권위적이고 독선적이라는 의견이다. 최근에는 이런 의견을 뒷받침하는 에피소드도 있었다. 마크롱은 지난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법무부가 배포하는 처우 안내문을 받는다”며 “안내문은 단 두 쪽짜리로 최소한의 정보만 담고 있고, 그마저도 난민법의 처우 관련 조항을 풀어놓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민 인정자를 포함하는 사회보장 서비스마저도 다언어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수준으로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됐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활동가는 “난민이 될 수밖에 없었던 본국의 열악한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는 난민들의 본국 귀환은 기약이 없다”며 “난민 인정자를 오래 함께할 사회구성원으로 인식하고 첫 단계부터 차근차근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보고회에서는 난민 인정자의 언어장벽과 행정 조치에서의 배제, 주거권 현황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송고 울산시 북구는 각 마을에 돌미역을 포장하는 박스를 지원한다. 북구 인증 마크가 찍힌 동일한 도안의 박스에 포장하면 돌미역의 이미지 제고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해녀의 집’을 만들어 해녀들이 잠수복을 갈아입거나 쉴 수 있게 지원한다. 이처럼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울산 돌미역이지만 미래가 마냥 낙관적이지만은 않다. 미역을 따는 해녀들의 노령화로 물질 횟수가 점점 줄어들지만 일을 이어받을 해녀가 드문 탓이다. 마을 경제에서 미역이 차지하는 비중도 예전보다는 점차 작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 북구 관계자는 “현재까진 돌미역 생산량이 줄어들거나 하는 큰 변화는 없는 상태”라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녀의 명맥이 끊어졌을 때를 대비한 고민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송고◇ 과장급 전보 ▲ 자유무역협정집행기획담당관 이철재 ▲ 자유무역협정협력담당관 양영준 ▲ 기획심사팀장 최재관 ▲ 국제조사팀장 이민근 ▲ 서울세관 조사1국장 우현광 ▲ 서울세관 조사2국장 이병학 ▲ 부산세관 감시국장 김영우 ▲ 양산세관장 정광춘 ▲ 관세청 박희규 (세종=연합뉴스) 송고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노동계 임금 산정 수준 불만 제기하며 불참 선언광주시 “진정한 소통으로 신뢰 회복 설득할 것” 안간힘(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기도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무산 위기에 처했다. 그동안 광주시가 노동계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투자협상을 벌이면서 불신이 쌓이기 시작해 임금 수준 등에 대한 반발이 겹치면서 결국 불참 선언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노사상생 일자리’의 취지를 살리려면 노동계의 참여가 없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여온 광주시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특히 노사민정 구도의 한 축인 노동계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투자 의지가 흔들린 것으로 알려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19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광주형 일자리를 왜곡하고 변절시킨 광주시의 투자협상을 규탄한다”며 “이 시간 이후 광주시민을 모두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된 모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빛그린산단 내 62만8천㎡ 부지에 자기자본 2천800억원, 차입금 4천200억원 등 모두 7천억원을 투입해 1천㏄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것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진행했다. 연봉은 4천만원 수준이 거론됐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측은 “5년간 2천100만원만 받으라는 것은 광주시 생활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혀 자신들이 입수한 정보를 공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평양공동선언…’유관국 참관’ 약속, 美조치 따라 영변 핵시설 폐기용의 명문화남북관계 개선 가시적 성과…군사긴장 완화, 靑 “‘실질적 종전’ 선언”김정은 연내 서울行…문대통령, 평양행 성과 바탕으로 북미 조율 속도 낼 듯北 집단체조 동반관람…20일 백두산 함께 방문하고 2박 3일 방북 일정 마무리(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 위한 세부 실천방안에 합의했다. 어떤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합의하는 등,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도 큰 폭의 진전을 봤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분단 후 최초로 연내 방한하기로 하는 등 문 대통령의 2박 3일 평양방문을 기점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이 다시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세계적으로 한국영화의 위상이 높아진 것은 사실입니다. 현 상태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한국영화를 주도하는 작품이나 감독이 나와야 합니다.”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천만 관객’의 환상에 젖어 과감한 도전을 하지 않는다면 한국영화는 어느 순간 힘을 잃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오 위원장은 “신인 감독들이 새로운 한국영화를 만들어내야 하고, 영진위는 이를 견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내년 한국영화 100주년을 계기로 영화계의 ‘화합’을 이루어내고, 국제무대에서 남북한 고전 영화를 전 세계인에게 보여주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중구 충무로 서울영상미디어센터에서 오 위원장을 만났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근 북한에 다녀온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상원의장이 다음달 초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이날 자국 뉴스전문 TV 채널 ‘로시야 24′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계획을 공개했다. 마트비옌코는 인터뷰에서 오랫동안의 적대와 대립 뒤에 현재 남북한 간에 강도 높은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대화에 남북한 의회도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 의회(최고인민회의) 동료들도 이에 동의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한국 의회와의 대화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마트비옌코는 이번 주 러시아에서 열리는 ‘유라시안 여성포럼’에서 남북 의회 간 접촉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면서 이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여성의 사회적 역할을 주요 의제로 논의하는 제2차 유라시안 여성포럼은 러시아 연방의회 주최로 19∼21일 러시아 제2 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다. 포럼에는 남북한 의회 대표단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에선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맡고 있는 리혜정 사회과학원 원장이 대표단을 이끌고 방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트비옌코 의장은 앞서 북한 정권수립 70주년 러시아 사절단 대표로 이달 7~10일 방북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바 있다. 미디어 연락처: Todd Fogarty 혹은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혹은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올해 송고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지난해 7월에도 IMF, OECD, 세계은행은 아르헨티나에서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열렸을 때 포용성장을 권하는 보고서를 냈다. 이들은 “많은 G20 국가에서 소득 불평등이 심해져 성장에 장애가 되고 있다. 불평등이 증가할수록 사람에 대한 투자가 줄고 사회불안이 높아져 생산성 향상이 느려진다”며 포용성장을 촉구했다.

예천군 임산부 우선 민원창구 운영 (예천=연합뉴스) 예천군은 군청과 읍·면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임산부 우선 민원창구’를 운영한다. 임산부와 유아동반 여성을 배려해 민원 처리 때 불편을 줄이고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다. 장애인, 노약자 등 사회 배려 대상자를 위해서도 민원 처리 환경을 개선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 권 전무는 최근 아르헨티나, 터키 등에서 발생한 경제위기가 세계 각국으로 전염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낮게 봤다. 송고 OUELH는 Bowsprit의 나머지 지분 40%와 Frist REIT 총 발행 주식 중 10.63%을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2018년 9월 18일자 OUELH 발표를 참조한다. (자카르타·베이징=연합뉴스) 황철환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따라 예방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관계는 국내외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 목적에 대해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은 파키스탄 새 정부와 전면적인 협조와 각 부문에 대한 협조를 위한 것”이라며 “새 정세 아래 양국관계를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과 파키스탄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며 “양국관계는 당파와 정권 교체를 뛰어넘는 안정적인 관계로 국제적 풍파와 시대적 변화의 경험을 지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초 폼페이오 장관의 방문을 의식해 “양국관계 발전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다른 국가와의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이번 왕 국무위원의 방문 성과에 대해서는 “왕 국무위원은 파키스탄 대통령과 총리, 의장, 국방 지도자, 외교장관 등과 회담했다”면서 “양국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와 국제적, 지역적 양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여러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파키스탄에 대해 농업, 의료, 교육 등 민생 영역에서 지원을 늘리고, CPEC 건설을 더 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또 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군과 법 집행기관간 교류, 대테러 활동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제천=연합뉴스) 제천시 농업기술센터가 오는 21일 제천의 대표 음식 브랜드인 ‘약채락(藥菜樂·약이 되는 채소의 즐거움)’ 양념 메뉴 최종 선정을 위한 시식 품평회를 연다. 품평회에는 제천시 약채락 21개 음식점이 참여한다. 제천시는 약채락 리뉴얼 메뉴의 개발이 완료되면 21개 음식점에 메뉴를 전수해 현장에서의 실질적인 보급에 힘쓸 예정이다. 또 한방바이오 박람회 기간 약채락 홍보관에서 전시·시식 행사도 열 계획이다. 송고

송고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중국, 남북관계 개선 지지…한반도 안정에 공헌할 것”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자 중국 외교부가 남북 대화를 환영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추진하는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해 남북 정상회동이 이뤄졌는데 북한 비핵화와 북미 협상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를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이러한 입장을 표명했다. 겅솽 대변인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평양 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났다”면서 “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남북 양측이 대화와 접촉을 유지하는 것을 환영하며 지지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남북이 판문점 선언을 실현하고 화해와 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양측 및 이 지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하며 국제 사회의 공동 기대”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이번 남북 정상의 평양 회담이 순조롭게 개최되고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길 기대하며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남북 관계 개선을 계속 지지하며 조기에 한반도 및 동북아의 영구적 안정 실현을 위해 노력과 공헌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기 히트작 HMR 힘입어 2020년 해외 매출 1조 계획”10월 제2회 PGA ‘더 CJ컵’…이재현 “첫걸음에 첫걸음 잘 뗐다”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화재로부터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화재 안전요원 배치, 노후 전기시설 개·보수, 자동심장충격기 지원 등 송고 오토모빌리티LA에 대한 상세 정보를 입수하거나 동 행사의 공식 지정 호텔을 예약하려면 AutoMobilityLA.com을 방문하기 바란다. 한때 랴오닝은 새로운 중국을 개발하는 데 크게 기여했으며, 지금도 중국에서 중요한 첨단장비 제조기지로 활약하고 있다. 랴오닝은 항공, 기계류, 자동차, 전자 및 자동화 부문에서 여전히 큰 이점이 있다. 랴오닝은 시장 경제 발전기에 국영 기업을 개혁하고 구출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으며, 중국에서 최하위를 기록할 정도로 경제 성장률이 낮은 적도 있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미국은 러시아를 향해 “(그동안 대북제재 위반을) 속여왔다”고 공격했고, 러시아는 미국을 향해 “남북 간 협력과 대화에 장애물이 되지 말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중국도 대북 압박에 대한 거부감을 분명히 했다. 대북제재 위반을 논의하기 위한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니라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당초 포함된 러시아의 제재위반 내용이 러시아의 요구로 빠진 것을 지적한 것이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 제재위반 내용이 빠진 보고서를 ‘오염된 보고서’라고 언급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부패는 바이러스와 같다”면서 “그것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우리의 능력을 방해하고 우리가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그 같은 ‘질병’이 안보리의 위상과 효율성에까지 진행될(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전=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기간 가족, 친지 간 단체 및 야외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과 진드기 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당부했다. 수인성·식품 매개감염병은 명절 기간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섭취해 발생이 우려된다. 또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매개감염병(쓰쓰가무시병,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등)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로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에는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귀가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음식섭취 후 24시간 이내에 수차례 설사 증상이 있거나 야외활동 후 2주 이내 고열, 두통, 구토, 설사, 복통, 메스꺼움 등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의료기관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송고

1957년 프랑스군 고문받다 숨진 알제리독립투사 미망인 방문해 사죄독립전쟁 당시 알제리인 150만명 숨져…佛 정부 차원 ‘고문’ 인정 처음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박민영이 데뷔 송고 국방부와 육군은 현재 예비군의 처우가 열악하다는 현실을 인식하면서도 장비류 개선 등 예비전력에 필요한 기본적인 물자 보급 등 구체적인 방도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육군은 8일 “동원사령부 창설 이후 상비부대 중 해체되는 부대의 장비를 우선 활용해 동원사단에 조기에 전력화할 것”이라며 “국방개혁2.0과 연계해 노후된 장비·물자를 상비사단 수준으로 단계별로 보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단 사령부를 먼저 만들고 보자는 것으로 충분히 오해할 수도 있는 설명으로 보인다. 다만,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를 동원사단에 물려주는 계획은 오는 2024년에서 2019년으로 앞당기겠다고 군은 강조했다. 국방부가 예비군 부대의 장비류를 개선하겠다고 한 방침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올해 기준으로 전체 예비전력 예산은 국방예산의 0.3%인 1천325억원에 불과하다. 특히 예비전력 관리를 위한 ’2016∼2020 국방중기계획’ 예산은 9천666억원으로, ’2015∼2019 국방중기계획’ 예산 1조700억원보다 1천34억원이 줄었다. 그러나 중기계획에 편성된 이런 예산도 시간이 지나면 다른 항목으로 전용되거나 이월되기 일쑤라는 것이 군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런 실정이다 보니 예비군에 보급되는 신규 장비 구매는 생각할 수도 없고, 해체되는 상비부대의 물자가 대물림하길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예비군 동원훈련(2박3일)의 수당(훈련비)이 2014년과 2015년 각각 6천원에서 2016년 7천원, 2017년 1만원, 올해 1만6천원으로 ‘쥐꼬리’만큼 오르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마인츠에 소재한 구텐베르크 박물관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된다. 주독일 한국문화원은 구텐베르크 사후 송고 (난징, 중국 2018년 9월 14일 AsiaNet=연합뉴스) 중국 사물 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의 최신 성과를 소개하는 중요한 플랫폼인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World Internet of Things Expo)가 9월 15~18일에 열린다. 중국과학원 및 공정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 and Engineering) 소속의 30명이 넘는 학술 위원, 수많은 해외 학술 위원, 상위 300대 기업 명단에 들어간 35개 업체 등이 우시에서 열리는 이번 엑스포에 참석할 예정이다. 우시에서는 수년간의 양성 노력 끝에 IoT를 “진주”로 만들었다. 2017년 우시의 산업 영업 소득은 장쑤 성 전체 중 2분의 1에 달하는 2,437억 위안에 달했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만취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기소된 상태에서 재차 음주운전 사고를 낸 송고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러시아를 외교적으로 설득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나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로힝야족 탄압관련 국제사회 압박 강화…수치·군사령관도 겨냥 (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로힝야족 탄압을 강력히 부인하는 미얀마 정부를 향한 국제사회의 압박이 강화하고 있다. 국제형사재판소(ICC)가 미얀마 정부의 범죄 혐의에 대해 예비조사에 착수하고, 유엔 진상조사단은 장문의 진상 보고서를 내고 탄압 행위가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였다며 군 지휘부 처벌을 재차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3천 명 증가하는데 머물렀다. 지난 7월의 5천 명보다 더 쪼그라들었다. 금융위기 여파로 2010년 1월에 1만 명 줄어든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실업률은 4.0%로 외환위기 영향권이었던 2000년 8월(4.1%) 이후 가장 높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0.0%에 도달해 1999년 8월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는 가장 심각하다. 수원시주민자치위, 자치분권실행계획 마련 촉구 (수원=연합뉴스)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회는 19일 화성행궁 광장에서 ‘자치분권 결의대회’를 열고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수원시 주민자치위는 이날 제16회 수원시 주민자치박람회에서 발표한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을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지난 9월 11일 정부에서 발표한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보면 연방제 수준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치분권 핵심 사안인 재정 분권 과제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할 때 자치분권의 근간인 주민과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방자치법을 조속히 개정해 특례시 행정명칭을 부여하고, 인구 100만 대도시 위상에 걸맞은 행·재정적 자치 권한을 부여할 것도 요구했다. 송고

우리 정부는 그동안 정상회담과 적십자회담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에 이산가족 문제의 더 근본적인 해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안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특히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10·4선언에도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지만 남측에서 정권이 교체되면서 실행되지 못했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이번 정상회담은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10·4선언을 계승한 것이라는 평가도 있다. 이런 가운데 박경서 한적 회장은 이달 중 평양에 가는 방안을 북측과 조율 중이라고 밝혀, 조만간 이번 남북 정상의 합의 이행을 위한 적십자회담 일정 조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 통일부와 한적은 지난달까지 남측 이산가족 전원을 상대로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확인’과 ‘고향 방문 및 영상편지 제작’에 참여할지를 묻는 수요 조사를 이미 진행해 이산가족의 한과 고통을 푸는 문제를 실행에 옮기는 데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 성냥이 사라지자 ‘성냥문화’도 없어졌다 생활필수품 성냥은 불을 켜는 도구라는 의미를 넘어 우리 생활에서 문화 그 자체가 됐다. 친지나 친구가 새로 집을 마련하거나 이사를 한 뒤 집들이를 하면 대부분 성냥을 선물했다. ‘작은 불씨에서 성냥불이 켜지듯 가세(家勢)가 펼쳐져라’는 의미에서였다고 전해진다. 식당이나 유흥업소는 업소명과 전화번호, 약도 등을 인쇄한 명함 절반 크기의 작은 홍보용 성냥갑에 성냥을 넣어 손님들에게 공짜로 나눠줬다. 식당이나 카페, 주점 상호가 인쇄된 성냥갑을 모으는 취미를 가진 사람도 한때는 많았다. 식당 등 접객업소 내부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던 시절에는 모든 테이블마다 사각형이나 팔각형 모양을 한 성냥갑이 놓여있었다. 약속시간에 먼저 온 사람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더라도 성냥갑에서 성냥개비를 꺼내 탑을 쌓으며 일행을 기다렸다. 어린이들도 일상에서 성냥을 쉽게 접할 수 있었기에 더하기나 빼기 셈 공부를 할 때 성냥개비를 사용하기도 했다. 성냥개비로 다양한 평면도형을 만들어 놓고 개비를 옮겨 특정 모양을 만드는 문제를 친구나 연인끼리 내고 푸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처럼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던 ‘성냥문화’도 성냥이 사라지면서 덩달아 자취를 감췄다. 집들이 선물은 휴지나 주방 세제로 바뀌었다. 식당이나 유흥업소 홍보 성냥갑은 업소명과 전화번호가 찍힌 가스라이터가 대신하게 됐다. 친구나 일행을 기다리면서 성냥개비로 탑을 쌓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만지면서 시간을 보내게 됐고, 어린이들 셈 공부는 플라스틱으로 된 교구가 성냥개비 역할을 넘겨받았다.(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건강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22∼26일 5일간 도 보건건강위생과와 각 보건소를 중심으로 응급진료 종합 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인간 게놈지도가 완성된 지 15년이 흘렀지만, 과학자들의 ‘편식’으로 약 2만개의 인간 유전자 중 1만8천여개는 여전히 미지의 영역에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약 30%의 유전자에 대해서는 연구논문이 단 한 차례도 발표된 적이 없으며, 이런 추세라면 100년이 흘러도 연구에서 완전히 소외된 인간 유전자가 남아있을 것으로 지적됐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토머스 스퇴거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015년까지 발표된 유전자 관련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런 편향된 연구 경향이 확인됐다고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PLoS) 온라인 학술지인 ‘PLoS Biology’에 밝혔다. 연구팀은 인간 유전자 연구가 약 2천개에만 집중되면서 폐암 관련 유전자나 유방암 유전자군 등 정작 의학적으로 중요한 유전자 연구는 등한시되고 있다고 했다. 이는 선의로 시작된 연구지원 정책이 새로운 유전자 연구 영역을 개척하기보다는 게놈지도가 완성되기 전인 1980~90년대에 이미 많은 것이 밝혀진 유전자에 대한 추가 연구만을 부추기고 있고, 갓 박사학위를 딴 연구원들도 기존 연구가 빈약한 유전자 연구에 나서는 위험을 감수하지 않기 때문으로 지적됐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 박사급 연구원과 박사과정 학생이 밝혀진 것이 별로 없는 유전자에 대한 개척자적 연구에 나서 나중에 독립적 연구자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은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신구 제작에 노숙인 활용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포드 사가 30년째 방치돼온 철도 역사 벽면의 낙서(그래피티)를 ‘특별 예술품’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포드는 디트로이트 도심 총 5만6천㎡ 규모의 유서깊은 여객 철도 역사 ‘미시간 센트럴 스테이션’(MCS)을 지난 6월 매입, ‘무인 자율 주행 차량 연구 개발 센터’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MCS 벽면의 페인트 조각들로 장신구를 만들어 파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드 대변인 션 윌슨은 “이번 프로젝트는 MCS가 폐쇄된 1988년 이후 빈 건물 벽을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수많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LG유플러스[032640]는 19일부터 GS25 편의점에서 알뜰폰 고객 유치 강화를 위한 유심 서비스 전용매대를 설치한다고 1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전국 3천500여개 매장에서 미디어로그, 에넥스텔레콤, 유니컴즈의 요금제 판매를 지원하고, 연내 1만3천여개 전 GS25 매장으로 전용매대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 입점을 계기로 알뜰폰 3개사는 신규 요금제를 포함한 10종의 선·후불 서비스를 선보인다. 유니컴즈는 알뜰폰 브랜드 ‘Mobing’을 통해 선불 요금제 3종을 내놓는다. 데이터 300MB과 음성·문자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요금제(기본료 2만5천원), 데이터 11GB에 음성·문자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요금제(기본료 5만원), 음성·문자·데이터를 종량 차감형으로 쓰는 요금제(기본료 1만원)이다. 에넥스텔레콤이 운영하는 ‘A모바일’은 기본료 9천900원으로 데이터 2GB, 음성 100분, 문자 50건을 쓸 수 있는 요금제를 낸다. 기본료 7천700원으로 데이터 1GB, 음성 50분, 문자 50건, 기본료 3만9천490원으로는 데이터 11GB, 음성·문자 기본 이용이 가능하다. 제휴카드를 이용하면 월 1만5천원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 미디어로그의 ‘U+알뜰모바일’은 신규 요금제 4종을 출시한다. 모든 요금제는 음성 100분(데이터 3GB 요금제는 150분 제공), 문자 100건을 제공하며 데이터 용량에 따라 이용료가 다르다. 기본료 1만4천300원에 3GB, 1만7천500원에 6GB, 2만2천원에 10GB, 2만7천500원에 15GB를 제공한다. 제휴카드 요금할인은 월 1만7천원까지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 최순종 상무는 “앞으로도 대기업 유통망을 알뜰폰 사업자와 공유해 상생의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주력하겠다”고 말했다.”중요한 이야기 있으면 돌아와서 말하겠다”(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이희호 여사가 오늘 아침, 조화가 남북 관계 개선에 좋은 기여가 됐으면 좋겠다며 정중한 조의를 표하라고 하셨다.” 새정치민주연합 박지원 의원은 송고(영동=연합뉴스) 영동 난계국악축제가 빅데이터 축제대상 시상식에서 굿마케팅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신라시대 금관, 백제의 향로, 고려의 청자를 홍보하는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https://youtu.be/1H-FOykp92o)에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 영상은 반크의 스페셜 시리즈인 ‘한국의 보물’ 제2탄으로 7분 19초 분량이다. 제1탄에서는 ‘고대국가 고조선과 고구려의 보물’로 고인돌, 다뉴세문경, 인면조 등을 다뤘다. 반크는 전 세계 교과서에 왜곡되고 잘못 소개된 한국의 역사를 시정하는 것을 넘어 한국의 유구한 역사와 찬란한 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한국의 보물’ 시리즈를 기획했다. 제2탄 영상은 전 세계에서 발견된 13점의 금관 중 7점으로 가장 많은 금관을 보유한 나라, 신라에 대한 이야기로 문을 연다. 경주의 작은 무덤에서 BC 6세기 로마 기법으로 만들어진 황금 보검인 ‘계림로 보검’(보물 635호)을 소개하면서 동로마 제국 또는 동유럽에서 제작한 것으로 보이는 이 검이 경주까지 오게 된 사연을 알려준다. 고대 아랍국가 사이에서 황금의 나라라고 불리던 신라는 ‘이상향’, ‘천국’으로 묘사됐으며 경주에서 출토된 유물 중에는 아랍인의 얼굴을 한 형상이 다수 발견되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고 한다. 영상은 이어 서양보다 1천 년 앞선 기술로 제작한 백제의 향로를 설명한다. 1993년 12월 충남 부여에서 발굴된 향로는 높이 61.8cm, 무게 11.8kg으로 동아시아에서 가장 크다. 무려 1천400여 년 동안 고분에 잠들어 있던 이 향로는 ‘수은아말감법’으로 제작한 것으로, 오늘의 과학기술로도 재현하기 힘든 기술이라고 평가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명품인 고려의 청자도 영상에 담았다. 고려는 중국으로부터 청자를 만드는 기술을 배워 10∼11세기 독창적 기법으로 개발했고, 그것이 세계 최고 명품인 ‘상감 청자’라고 소개한다. 이 청자는 도자기 표면에 다양한 형태의 무늬를 파서 그 부분에 흙을 채워 넣어 문양을 만드는 기법으로 만들어졌다. 영상은 국보 제68호인 ‘청자상감 운학문 매병’이 고려의 높은 문화 수준을 엿볼 수 있게 한다고 알려주면서 끝을 맺는다. (서울=연합뉴스) 출장샵추천 윤고은 기자 = “만약 우리가 예전에 만났다면 벌써 이 모임은 깨졌을 거예요. 왜냐. 그때는 서로 잘났거든.(웃음) 그런데 우리는 지난 3년간 수없이 만나 얘기를 나누면서 너무나 끈끈한 관계가 됐어요. 다들 희생과 배려를 해요. 9명이 모두가 똑같은 마음, 좋은 마음으로 뭉쳤어요.” (남궁옥분) “예전에는 다들 바쁘고 치열하게 살았으니 그때는 무슨 모임을 하려고 해도 항상 서로 미묘한 게 있어서 잘 안됐어요. 다들 자기 자신을 다 오픈하지 못했고 그렇게 조금씩 가리고 감추는 것들이 있으니 모임이 지속될 수가 없지요. 저도 그랬고요. 그런데 이렇게 나이 들어서 만나니까 다들 배려하고 양보해요. 한번 모이면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너무 재미있어요.”(민해경) ‘동네 친구’는 편하다. 한동네에 사니 만나고 헤어지는 데 부담이 없고, ‘번개’도 수시로 할 수 있다. 물론 마음이 맞아야 한다. 2016년 결성된 ‘서초컬처클럽’이 3년째 ‘절찬리’에 운영되고 있다. 멤버는 가수 윤형주, 김세환, 혜은이, 남궁옥분, 민해경, 권인하, 유열, MC 김승현, 성악가 김성일. 모두 서초구에 10~40년간 사는 문화예술인이다.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밤바다에서 믿을 수 없을 만큼 생생한 푸른빛이 불을 밝힌 듯 빛나는 자연현상이 카메라에 잡혔다. 23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고래관찰 단체인 웨일워치혹스베이 페이스북 계정 관리자 리브 잭은 이날 페이스북에 북섬 네이피어 바다에서 불을 밝힌 듯 솟아오르는 푸른빛을 카메라에 담았다며 생물발광 사진 다섯 장을 공개했다.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장외 홍보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번호도 맞고 차량도 앱에 나온 그 차량이 맞는데 지나치면서 바로 운전사가 취소를 누릅니다. 한참 기다렸는데 이런 식으로 무시당하면 기분이 아주 좋지 않습니다. 눈뜨고 코 베인 꼴입니다. 다시 다른 차량을 불러서 호텔로 올 수 있었습니다. 역시 그랩도 어쩔 수가 없다고 하는 것을 느낀 순간이었습니다. 당장 같은 합의를 놓고도 아사드 정권과 반군이 정반대 해석을 내놨다. 18일 시리아 친정부 신문 ‘알와탄’은 러시아·터키의 합의에 따라 시리아 국가기관이 이들립으로 복귀하게 된다고 익명의 러시아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무장조직이 중화기를 모두 넘기고 민간인 거주 지역에서 퇴각한 후 이들립에서 시리아 공권력이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에 이들립의 FSA 지휘관은 “이번 합의로 이들립이 FSA 통제 아래 남을 것이며, 시리아 전역을 장악하려던 아사드의 꿈은 소멸했다”고 해석했다. 기자 출신 첫 청장 취임 간담회…”현장이 원하는 바 정책 반영”"문화재청 선입견 걷어낼 것…가야사, 서두르지 않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류 군수는 체류형 관광도시 기반구축과 살맛 나는 농업농촌 조성, 소통경영 등과 관련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그는 지난 2014년 민선 6기 재임부터 단조로운 관광 형태에서 벗어나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는 체류형 관광을 할 수 있는 단양군으로 전환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만천하스카이워크와 소백산자연휴양림, 단양강잔도, 수양개 빛 터널 등 다채로운 체류형 관광 인프라를 확충해 단양의 1천만 관광객 유치 시대를 견인했다. 류 군수는 “군민의 성원을 바탕으로 경영 혁신을 펼친 결과”라며 “살기 좋은 단양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가 2강 구도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전국교통연맹(CNT)의 의뢰로 진행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8.2%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17.6%로 2위를 기록했다.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0.8%로 뒤를 이었다.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6.8%, 중도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4.1%였다. 나머지 후보 8명의 지지율은 3%를 넘지 못했고,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은 15.7%였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 고미스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언스워스측 “40세 여성 배우자 있다. ‘소아성애자’ 발언은 거짓”(로스앤젤레스·방콕=연합뉴스) 옥철 김상훈 특파원 = 태국 동굴소년 구조에 동참한 영국인 잠수전문가를 소아성애자로 비난한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결국 명예훼손 소송을 당했다. 17일(현지시간) 아스 테크니카 등 미 IT 매체에 따르면 태국에 거주하는 영국인 잠수사 버논 언스워스는 자신을 아무런 근거 없이 소아성애자, 아동 강간범 등으로 비난했다며 머스크를 상대로 7만5천달러(8천448만원) 이상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로스앤젤레스 연방법원에 냈다. 언스워스는 머스크가 끊임없이 자신에 대한 험담을 늘어놓았다며 이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 사이의 불화는 지난 7월 전 세계적 관심을 끈 태국 동굴 소년들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머스크가 동굴 구조 현장에 소형 잠수정을 투입하겠다고 하자, 초반부터 현지 구조활동에 참여해온 언스워스가 ‘쓸모없는 짓’이라며 면박을 준 데서 갈등이 시작됐다. 머스크는 언스워스를 소아성애자를 뜻하는 ‘피도 가이’(pedo guy)라고 비난했다. 막말 논란이 일자 머스크가 일단 트위터에 올린 메시지를 지우고 공식으로 사과했다. 일단락되는 듯했던 양측의 갈등은 머스크가 다시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인터뷰에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칭하면서 재점화했다. 머스크는 언스워스와 소송이 진행되는지를 묻는 버즈피드의 이메일 질의에 답하면서 언스워스를 ‘아동 강간범’이라고 묘사했다. 머스크의 두 번째 막말이 알려지자 언스워스 측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고, 머스크도 이번에는 ‘해볼 테면 해보라’는 식으로 맞섰다. 언스워스측은 소장에서 “언스워스는 소아성애자나 아동 성폭행범이 아니며 그런 행위에 관여한 적도 없다”며 “그에게는 40세 여성 배우자가 있다. 그녀와 같은 집에서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소장은 “2011년부터 태국 내 동굴을 탐사하고 동굴 지도를 제작한 언스워스는 동굴소년 실종 사건 발생 초기에 현장에 달려와 외국 전문가 초빙을 제안하는 등 성공적인 구조에 도움을 줬다”고 설명했다. 소송을 주도한 린 우드 변호사는 “언스워스는 인터뷰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며 “머스크의 부가 거짓말을 진실로 바꾸지는 못할 것이며, 잘못된 행동을 보호해주지도 못할 것”이라며 승소를 낙관했다. 어깃장 댓글 심리 바닥에는 상대적 박탈감과 부러움이 깔렸다. 이런 반응을 하는 사람은 노력도 하지 않으면서, 성공한 사람들을 끌어내리려는 소인배일까? 그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 반응에 타당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분배구조에 대한 근원적 문제 제기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일본은 저출산 고령화로 간병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자 외국인 노동자의 수용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송고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will provide next-generation infotainment systems with secure connectivity by offering a platform to integrate data management, infotainment systems and to facilitate over-the-air upgrades and remote diagnostics in Alliance member-company vehicles.

4:18 pm

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 3. 개관 (1) 명칭: 오쿠마 코리아(Okuma Korea Corporation) (2) 위치: 우편번호 21988, 한국 인천광역시 연수구 첨단대로60번길 16 (3) CEO: 가메이 히로유키 (4) 대지 면적: 2,853㎡(건물 바닥면적: 1,789㎡, 전시실 바닥면적: 213㎡) (5) 기계: 전시실에는 네 개의 첨단 CNC 공작기계가 진열된다. – MU-6300V 5-축 머시닝 센터 – MU-400V II 5-축 머시닝 센터 – MB-56VA 수직 머시닝 센터 – MULTUS U3000 멀티태스킹 기계 (6) 사무실: 1층 – 전시실, 사무실, 수리실. 2층 – 세미나실, NC 스쿨, 회의실, 귀빈실 (7) 직원 수: 7명 (8) 자본: 9,400,000,000원(약 9억4천만 엔) (1원 = 0.1엔) (9) 설립일: 2017년 4월 Deloitte 소개 Deloitte는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 중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법인을 지칭한다.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는 개런티인 DTTL과 제휴법인 그리고 연관된 독립체에 의해 제한되는 영국 사기업이다. DTTL과 제휴법인은 모두 법적으로 분리된 독립 법인이다. DTTL(“Deloitte Global”이라 불리기도 함)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제휴법인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대한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www.deloitte.com/about를 참조한다. 송고▲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도-교육청 재정 분담 비율 확정…도는 민간어린이집 차액 보육료 지원(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들은 수업료와 급식비를 전액 지원받는다. 양승조 충남지사,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3대 무상교육’ 추진 계획을 밝혔다. 대만 빈과일보는 홍콩 빈과일보를 인용, 판빙빙은 어떠한 소식도 발표해서는 안 되고 외부와 접촉해서도 안 되며 조사 후 자신의 유죄여부를 알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조용히 집에서 지내고 있다고 송고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자유한국당 김정재(경북 포항 북구) 국회의원은 송고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자유한국당 김정재(경북 포항 북구) 국회의원은 송고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자유한국당 김정재(경북 포항 북구) 국회의원은 송고터키 외교장관 공개…’이들립 공세 저지’ 외교전 가열러 외교 “이들립에서 최우선 과업은 테러조직 제거…공습 계속할 것”佛 “아사드 정권 화학공격하면 또 응징”…美 “獨도 동참해야” 강원도 철원군 철원읍 대마리 일대에 있는 화살머리고지는 6·25 최대 격전지였던 백마고지의 남서쪽 3km 지점에 화살머리처럼 남쪽으로 돌출된 해발 281m의 고지다. 이곳은 넓은 평야가 발달했고 한반도 중앙에 위치해 한국 전쟁 당시 교통과 전략에 중요한 요충지였다. 북한군과 중공군은 이 지역 인근에 나진·성진·원산항에서 온 군수물자와 각지에서 동원한 병력을 집결해 남침의 본거지로 삼기도 했다. 휴전 협정 직전인 1953년 여름, 중공군 제73사단은 국군이 확보 중인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탈환하기 위해 대대적인 공격을 감행했다. 이에 국군 제2사단은 두 차례의 방어전투를 치르면서 고지를 사수했고 이는 ‘화살머리고지 전투’로 한국 전쟁사에 남았다. 6월 29일 벌어진 1차 전투에서 중공군은 국군 32연대가 구축한 전초진지를 공격해왔고 국군은 32명의 전사자를 내면서 맞서 이를 격퇴했다. 전열을 가다듬은 중공군 73사단은 7월 6일 2차 공격을 감행해 두 개의 전초기지를 점령했지만, 국군은 과감한 역습을 통해 백마고지와 화살머리고지를 포함해서 전투지역을 방어해냈다. 2주가량 이어진 전투로 국군 제2사단은 180명의 전사자와 16명의 실종자, 770여 명의 부상자가 나왔고, 중공군은 1천300여 명의 전사자가 발생했다. 중공군은 전력을 정비해 재차 공격에 나설 생각이었으나 7월 27일 휴전이 이뤄지면서 계획은 물거품으로 돌아갔다.(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못했다. 그렇다 해도 강이 썩지는 않을 것이라 당원과 국민은 생각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호소도 있었지만, 젊은 패기보다는 원숙한 경륜이 선택받았다. 그리하여 여의도 정치 리더십에선 ‘올드 보이들의 시대’가 개막됐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해양수산부는 수산분야에서 숙련된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법무부와 협의를 거쳐 고용추천서를 발급한다고 송고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윤병세·케리 뮌헨서 북핵실험 후 첫 회동…英·러 외교와도 양자회담(뮌헨=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윤병세 외교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2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하고 대북압박을 위한 공조 가속화에 합의했다. 한미 외교 수장의 대면 회담은 지난달 6일 있었던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케리 장관은 이 자리에서 특히 개성공단 조업 중단을 매우 용기있고 중요한 조치로 평가하고 한국정부의 이번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표했다고 외교부가 발표했다.세계 본문배너 회담에서 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접촉을 통해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의 엄중성을 설명하고 북한이 값비싼 대가를 치르도록 특단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이사국들과 인식을 같이 하고 최근 외교활동의 결과를 공유했다. 윤 장관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전략적 셈법을 바꿀 수 있을 정도의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하고 실효적인 ‘끝장 결의’(terminating resolution)를 채택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케리 장관은 윤 장관의 외교 노력이 미국의 외교 노력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안보리 의장성명에서 안보리 결의를 신속히 추진해 나가기로 한 것처럼 미국으로서도 관련 협의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케리 장관은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 속에 북한을 뺀 여타 6자 회담 참가국간 5자 공조를 유지·강화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단합된 결의를 보여주는 한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계속 모색해 나가자고도 했다. 당시 비극은 글로벌 힘의 판도가 바뀌는 현실을 조선 지배층이 제대로 인식하지 못해서 일어났다는 분석이 많다. 1623년 광해군을 몰아내고 새 정권을 수립한 ‘인조반정’의 기본 이념은 명나라를 하늘처럼 떠받드는 것이어서 만주족의 급부상을 애써 외면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근본적 원인은 조선 지배층이 부국강병을 실천하지 않았다는 데 있다. 1592년 임진왜란을 겪은 후에는 정신을 차렸어야 했다. 1627년 정묘호란을 맞고도 국방력 확충에 나서지 않았다. 권력을 지키는 데 급급한 나머지 개혁조치도 제대로 안 했다. 김상헌을 비롯한 척화파나 최명길 중심의 주화파도 다를 게 없다. 남한산성에 앉아서 격렬한 논쟁을 했다고 하지만 허망한 일이다. 그들이 입으로 싸우는 순간에도 남한산성 밖에서는 백성들이 죽어갔다. 청나라가 침략하기 훨씬 전에 미리 논쟁하고 치밀하게 국력을 키웠어야 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07년 국내프로야구에서 강팀으로 군림하던 현대 유니콘스가 심각한 자금난에 빠져 선수들 봉급조차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대신 구단 매각에 나섰다. KBO는 농협, STX, KT와 차례로 접촉했으나 가입금 등 조건이 맞지 않아 협상이 모두 결렬됐다. 특히 KBO는 세번째로 접촉한 KT와는 가입금 60억원에 합의점을 찾았으나 2008년 1월 열린 이사회에 참석한 구단 사장들이 가입금이 너무 적다며 승인을 거부해 결국 무산됐다. 당시 KBO는 현대 구단 운영에 출범 이후 25년 동안 적립한 기금 130억원을 몽땅 투입했으나 마땅한 인수 기업을 찾지 못해 7개 구단으로 줄어들 위기였다. 이때 등장한 이가 ‘센테니얼 인베스트먼트’라는 창업투자사를 이끌던 이장석 전 대표이사였다. 창투업계에서조차 생소한 회사가 연간 수백억원의 운영비가 필요한 프로야구단을 인수하겠다고 나서자 우려의 시각이 높았지만, 궁지에 몰린 KBO와 기존 구단들은 가입금 120억원을 내겠다는 이장석 전 대표의 호언장담에 ‘서울 히어로즈’ 야구단 창단을 승인했다. 중국인민대학(Renmin University of China) 신문방송학부(School of Journalism and Communication) Zhong Xin 교수는 난판(Nanfan)에서의 경작, 심해기술, 항공기술 및 기타 산업의 배양 및 개발이 하이난에 새로운 소프트파워 자원을 향한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다시 말하면, 이것이 더 나은 교류 효과를 가져오고, 하이난의 국제적 이미지와 매력을 개선해 줄 것을 의미한다.

박근혜 정부 첫 고위급 접촉…남북문제 포괄 논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일간 베트남뉴스도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관련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온라인 매체 징은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공동선언이 나올 때까지 양 정상이 함께한 다양한 행사 사진을 잇달아 올리는 등 상당한 관심을 나타냈다. 동남아시아 맹주를 자처하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 남북한 정상을 초청하는 등 한반도 문제에 관심을 보여온 인도네시아에서도 평양 공동선언은 큰 관심사다. 현지 유력 일간지인 콤파스는 남북관계가 갈수록 개선되고 있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공동선언 소식을 홈페이지 국제면 헤드라인에 올렸다. 영자지인 자카르타포스트 등도 동창리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발사대의 영구 폐지, 영변 핵시설 폐쇄 수용 등 평양 공동선언의 주요 내용을 자세히 소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에 속한 전남 신안군 흑산도에 공항을 건설할지에 대한 결정이 또다시 연기됐다. 정부는 19일 오후 2시부터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 있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사무실에서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를 열어 ‘흑산 공항 신설 관련 다도해 해상 국립공원 계획 변경안’을 심의했지만, 논의가 길어지면서 자정 가까운 시간에 정회를 선언했다. 환경부는 “시간 관계상 정회를 하게 됐다”며 “10월 5일 이전에 속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국립공원위원회 위원장인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정회 후 브리핑에서 “사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며 “오늘 10시간 가깝게 논의했기 때문에 다음에는 진행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공식적으로 연기나 보류가 아닌 정회한 것이기 때문에 10월 5일 이전에 속행되는 회의는 이날과 같은 제124차 국립공원위원회가 된다. 서울지방항공청은 1천833억 원을 들여 흑산도 68만3천㎡ 부지에 1.2㎞ 길이 활주로와 부대시설 등을 갖춰 50인승 항공기를 운항할 수 있는 소형공항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이날 제124차 회의가 열리기 하루 전 통행량 데이터, 자연환경 조사, 활주로 안전성, 지역경제 파급력 등 4가지 사안을 보완하겠다면 심의 연기를 요청했다. 국립공원위원회는 회의 개최를 강행했지만 심의 연기 여부를 놓고 참석자들이 치열한 갑론을박을 벌이면서 쉽사리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는 정부 당연직 9명, 민간 당연직 1명, 민간위원 11명 등 모두 21명이 참석했다. 오후 7시 40분께 회의가 잠시 정회하자 공항 건설 주장에 힘을 싣고자 상경한 박우량 신안군수는 박 차관과 면담을 자청했다. 박 군수가 박 차관을 회의실 옆방으로 데려가 문을 걸어 잠근 채 자신들의 의견이 더 반영될 수 있도록 심의를 연기해달라고 거칠게 요구하면서 회의는 오후 9시 15분에야 재개됐다. 이 과정에서 신안군 공무원과 민간위원 사이에 고성이 오가면서 신고를 받은 경찰 2명이 현장에 출동하기도 했다. 박 군수는 회의 속행 이후 기자실을 찾아와 “민간위원들이 공항 건설 사안을 부결시키려고 모여서 담합을 하고 환경부는 이를 방치하고 있다”며 “환경부가 이처럼 미온적인 것은 문재인 정부의 정책에 반기를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심의를 연기해 1∼2년이라도 시간을 갖고 사업을 보완해야 하는데, 부결시키겠다는 결론을 이미 내린 채 회의를 진행하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군수는 취재진과도 격한 언쟁을 벌였으며, 공항 건설이 무산될 가능성을 우려한 일부 신안군 주민도 격앙된 모습이었다. 공항이 건설되면 서울에서 흑산도까지 가는 데 7시간 이상 걸리던 것이 1시간대로 줄어든다. 국립공원위원회는 2016년 11월 흑산도 공항 건설 여부에 관한 심의에서 철새 등 조류 보호 대책 등을 요구하며 안건을 보류한 뒤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지역 주민들은 섬 주민 교통 불편 해소와 관광 활성화를 들어 신속히 추진할 것으로 요구하지만, 환경단체는 환경 훼손과 경제성, 안전성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반대 목소리를 높여왔다.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경기도 “다른 남북교류협력 사업에도 영향 있을 듯”(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남북 스포츠 교류의 불씨로 기대를 모아 온 국제 유소년( 송고 공중 완충구역은 더욱 구체적이다. 서부전선은 MDL 기점으로 남북 각 10~20㎞, 동부전선은 각 40㎞ 구역으로 설정됐다. 현재는 MDL을 기점으로 8㎞를 비행금지구역(NFZ)으로 정해놨기 때문에 지금보다 최대 5배가량 후방으로 확대된 것이다. 동부전선의 경우 남북 완충구역을 합하면 80㎞여서 지금보다 10배가량 확대된다는 계산도 나온다. 이 완충구역에서는 전투기 등의 고정익 항공기는 동부전선의 경우 MDL로부터 40㎞, 서부전선은 20㎞ 이상을 각각 비행하지 않도록 구체화했다. 회전익 항공기(헬기)는 MDL에서 10㎞, 무인기(UAV)의 경우 동부지역은 15㎞, 서부지역은 10㎞로 제한했다. 정찰용 기구는 MDL에서 25㎞ 이상 지역에서 띄우면 안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군용 전투기나 헬기가 설정된 완충구역으로 지금도 거의 비행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앞으로 육군 군단급 무인기 활동이나 공군의 정찰기 비행은 제한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2000년대 초 군단급에 배치된 정찰용 무인기 ‘송골매’는 작전반경이 100㎞에 달하고, 체공시간은 4∼5시간이다. 국방부는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된 이후에도 현재 한미의 대북감시 능력과 남북한 항공기 성능의 비대칭성을 고려할 때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강조했다. 남북은 산불 진화, 지·해상 조난 구조, 응급환자 후송, 기상 관측, 영농지원 등의 항공기 운용 때는 상대방에 사전 통보하고 비행하도록 예외 조항을 마련했다.전체 탈북민 수 3만2천여 명…김정은 체제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정착과정의 가장 큰 애로는 ‘취업’…공공기관부터 채용 꺼려”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국 사람들은 자기 나라의 유구한 문화에 대해 자긍심을 갖고 있고, 이에 집착한다.(중략) 한국 사람들은 일본의 통치를 달가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모든 일이 잘되어 가고 있음을 알고 있고, 일본이 한국의 번영을 위해 대단한 일들을 성취했고 더 큰 가능성을 창조해냈음을 인정할 준비가 되어 있다. 만약 일본이 한국을 병합하지 않았다면 이 나라는 혼란한 상태가 되어 돌볼 수 없는 상황이었으므로 러시아나 중국이 합병했을 것이다. 개화된 한국 사람들은, 비록 여러 면에서 조선이 너무 멀리 사라졌다고 느낄지 모르겠으나, 일본과의 합병은 한국의 복지를 위한 유일한 수단이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신복룡·변영욱 역주)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2개 분기 연속 상승…30대 이하 주택구입 의사 큰 폭 상승 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열공성망막박리 수술 후 시력 저하 원인 밝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대학교병원은 민정기 안과 교수가 열공성망막박리 치료 후 시력 저하 원인을 밝힌 연구로 유럽학회에서 우수 포스터 상을 받았다고 송고정부 거부한 지 하루 만에…노동신문 “실현의지 확고부동”(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 태국은 준(準) 독재국가이지만 다양한 가치에 한국보다 개방적이다. 국왕이라도 일정 기간 출가해 수행하는 엄격한 불교 국가이고 전통 가치를 중요시하지만, 개인의 성적 지향에 너그러운 것이 한 예다. 태국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며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몰려든다. 타이족, 화교 등 주요 민족은 물론 변방에 흩어져 있는 수십 개의 소수민족이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존중받는다. 태국이 동남아 한류의 진원지가 된 것도 다양한 가치를 향한 개방성이 한몫하고 있다. 일단 여기까지만 보면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은 나름 의사로서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 내에서 치료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유족과 의료계의 입장이 다르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송고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통일 전 동서독 지방자치단체 간의 교류가 남북한 교류 증진의 효과적인 방법론 중 하나로 조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송고

황 회장은 MWCA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이사회 멤버다. AT&T가 타임워너를 인수하는 빅딜을 성사시킨 뒤 GSMA 이사회 미팅이 LA에 있는 워너브러더스 스튜디오에서 열렸다고 한다. 네트워크 사업자들에게도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 ‘콘텐츠’임을 반증하는 일이다. 황 회장은 12일(현지시간) MWCA 현장인 LA 시내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5G 상용화에 대한 확신과 VR로 대표되는 콘텐츠 전략을 누누이 강조했다. 제5세대 이동통신인 5G는 지난해 KT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 선언을 했다. 평창올림픽이 그 시험무대였다. 5G는 1GB(기가바이트)를 10초에 내려받는 속도 혁명이다. 아울러 5G가 자율주행, 국가재난시스템, 에너지거래 등 B2B(기업간거래), B2G(기업정부간거래) 영역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라는 게 황 회장의 믿음이다. 그는 “우리가 VR을 4년 가까이 했다. KT 위즈 파크에서 야구중계를 VR로 한 적도 있다. 깜짝 놀랄만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곧 IPTV에 VR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이라고 못 박았다. LA 소재 게임업체에 투자해 5G 기반 게임을 준비했고 국내 캐릭터·게임기업에 지분 투자를 했다고 한다. VR은 5G를 가장 실감할 수 있는 콘텐츠라고 황 회장은 설명했다. 최근 VR 기기는 상당히 경량화하고 화질은 SD에서 풀HD 수준으로 발전했다. 5G 상용화는 내년 1분기가 목표라고 구체적으로 타임테이블을 제시했다. 황 회장은 “(5G 상용화 실현 시기가) 내년 초 1분기, 아마도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전후가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KT에서 선언한 것이고 한 번도 이 트랙에서 어긋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KT는 인텔, 퀄컴과 MOU를 맺으면서 5G 상용화를 차분하게 준비해왔다는 것이다. 최근 서울 우면동에 5G 오픈랩을 열었다. 다음달 5G 상용화에 대한 대대적인 발표도 준빌하고 있다. 황 회장은 “네트워크 사업자는 과거에는 선만 깔아놓고 돈 받으면 그만이었지만 미래는 다르다”면서 “5G는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모든 기술을 엮어서 모든 사람들에게, 그리고 공공에 제공하는 역할이자 그 통로”라고 말했다. 2030년 47조원이라는 5G 시장도 B2B, B2G 시장의 발굴에 따라 규모가 훨씬 더 커질 수 있다고 황 회장은 부연했다.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분야로 확장할 것이라는 얘기다. B2G 시장에는 에너지거래, 국가재난망 등이 있다고 황 회장은 설명했다. 블록체인은 여기에 수반되는 원천 기술이다. 전 세계적 재난안전망은 5G 기술로 수출할 수 있다는 게 황 회장의 생각이다. 이국종 교수가 나오는 KT 광고가 그런 사례다. 스카이십 광고는 유튜브에서 1천500만 회 조회됐다. 그는 “에너지거래는 해외에서 더 관심이다. 유엔모임에서 에너지장관 출신 스위스 전 대통령이 이런 플랫폼이 있느냐 하고 놀라움을 표시하더라.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빅데이터 분석으로 혁신하는 거다. KT 마이크로 에너지 레볼루션으로 하버드에서 강의도 한다”고 소개했다. ◇ MDL 남쪽 지뢰지대 제거하는 데 200년 걸려 군 당국은 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MDL) 남측지역과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북측 및 남측지역의 지뢰지대 넓이가 여의도 면적의 40배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한다. 전방사단의 10여 개 공병대대를 모두 투입해도 이 지역의 지뢰를 완전히 제거하는 데 적어도 200년가량 걸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과거 경의선 구간에 2개 공병대대를 투입해 85만㎡ 범위의 지뢰를 제거하는 데 14개월이 소요됐다. 동해선 구간은 1개 공병대대를 투입해 13만㎡ 범위의 지뢰를 걷어내는 데 6개월이 걸렸다. 경의·동해선 구간에서 제거한 지뢰 및 폭발물은 5천여 발로 집계됐다. 당시 군은 두 구간의 지뢰제거를 위해 롤러 방식의 리노(28억 원), 마인 브레커(17억5천만 원), MK-4(8억5천만 원) 등의 장비를 국외에서 구매했다. 창원시는 30일 기준으로 진해시가지 벚꽃이 80%가량 개화했다고 밝혔다. 경화역, 여좌천,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벚꽃 군락지마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폈다. 창원기상대는 여좌천 벚꽃이 지난해보다 하루 이른 지난 29일부터 만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창원기상대는 “벚나무 한 그루에서 80% 이상 꽃이 피었을 때를 ‘만발’로 보는데 여좌천 일대 벚꽃은 군항제 개막 이틀을 남겨놓고 활짝 폈다”고 말했다. 여좌천을 따라 심어진 수십 년생 벚나무들은 벌써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여좌천 일대는 미국 CNN방송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으로 꼽은 벚꽃 명소다. 철로 변을 따라 벚나무가 군락을 이룬 경화역을 비롯해 제황산 공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사관학교에 심어진 아름드리 벚나무들도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 국토부가 아예 직권으로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이다. 현재 송고 송고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양승조 지사는 “현 정부에서는 한반도 신경제 구상을 통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 우리 경제 무대를 동북아와 유라시아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며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에 대응한 도 차원의 전략을 선제로 마련해 지역 경제 도약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반도 신경제구상’은 서해안과 동해안, 비무장지대( 송고▲ 이옥순씨 별세, 조한수(충남 천안시 문화도서관사업소장)씨 모친상 = 16일 0시15분, 천안 하늘공원 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8일 오전 9시30분 ☎ 010-3419-1922 (천안=연합뉴스) 송고 지가 상승은 대도시의 상업지(地)에서 두드러졌다.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나고야(名古屋) 등 3대 대도시권의 상업지 지가는 4.2% 올랐고, 삿포로(札晃), 센다이(仙台),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등 지방의 4개 핵심도시의 상업지 지가는 평균 9.2%나 뛰었다. 반면 이들 4개 핵심도시를 제외한 지방 소도시나 시골 지역 상업지의 지가는 오히려 0.6% 하락해 대도시와의 격차가 전보다 더 크게 벌어졌다. 통신은 대도시와 지방 핵심도시 상업지 지가가 상승한 원인으로 외국인 관광객 증가에 따라 점포와 호텔이 늘어난 것을 첫번째로 꼽았다.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어난 교토(京都)의 경우 상업지 지가가 7.5%나 뛰었다. 여기에 경기 호황으로 오피스 건물의 공실률 저하, 저금리로 활발해진 부동산 투자 등의 요인도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도시와 중소도시·시골 사이의 지가 양극화 현상은 주택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주택지 지가는 3개 대도시와 4개 지방 핵심도시에서 각각 평균 0.7%와 3.9% 상승했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대부분 하락했다. 인구 감소가 심각한 아키타(秋田)의 경우 주택지 지가가 2.4%나 떨어졌다. 한편, 일본 전국에서 기준 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도쿄도(東京都)의 번화가 긴자(銀座)의 ‘메이지야(明治屋) 긴자 빌딩’이었다. 이 빌딩의 1㎡당 지가는 4천190만엔(약 4억1천870만원)이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 정책으로는 한계”"시대 변화에 맞춰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목표로 대체해야”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7일 오전 파리 기후변화협정 이행 세부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이 열리는 태국 수도 방콕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 유엔에스캅) 건물 앞 도로. 아시아 각국에서 온 환경분야 활동가들이 중국, 일본, 한국의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이들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성토하는 집회를 열었다. 일본 ‘지구의 벗’, 세계자연기금(WWF) 중국 사무소, 필리핀 기후 및 지속가능 도시연구소, 네팔의 지방재건 등 아시아지역 환경단체 활동가 30여 명은 “석탄 화력발전에 대한 융자를 중단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등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석탄, 화석연료 이제 그만!’, ‘한국이 금융을 제공한 석탄발전소 때문에 아시아가 숨 못 쉰다’ 등 한글 홍보물도 눈에 띄었다.

“北 고위급 방남 이후 두차례 도발…관계개선 진정성 있나”(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새누리당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이 재채기하면 한국은 독감을 앓는다.’ 우리나라와 모든 분야에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미국과의 관계를 표현할 때 종종 쓰이는 말이다. 그만큼 떼려야 뗄 수 없을 정도로 얽히고설킨 사이를 비유적으로 표현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행정부 고위 관리들이 던진 말 한마디에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얼굴이 사색이 되고, 정치권이 야단법석을 떠는 것을 보면 이 말이 실감 난다. 최근 ‘미국발 재채기’ 중 대표적인 것이 주한미군 관련이다. 미국 고위 당국자들의 발언은 물론 미국 유력 언론도 가세하는 형국이다. 마치 주한미군이 ‘동네북’이 된 느낌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불과 몇 주 앞두고 미 국방부에 주한미군 병력 감축 옵션을 준비하라는 명령을 내렸다는 미국 뉴욕타임스(NYT)의 3일(현지시간) 보도 때문에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진의를 파악하느라 진땀을 뺐다. NYT 보도 직후 청와대가 4일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핵심 관계자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전하면서 일단 진화됐으나, 언제 또 불거질지 모를 일이다. 이런 보도에 대해 우리 국방부 당국자들은 “근거가 없는 보도”라면서도 미국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자꾸 거론되는 데 대해 “진짜 속내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보인다. 더구나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상황이 변화될 가능성이 크고, 북한의 비핵화를 다룰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된 상황에서 주한미군 문제가 거론되자, 미국이 진짜 ‘본심’을 드러낸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물론 국방부는 공식적으로 “최근 국방부는 미국과 (주한미군 문제와 관련해) 논의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미군 관련 발언은 지난 3월에 나왔다. 그걸 3월 14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미주리 주에서 열린 모금 만찬 연설에서 한국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무역에서 돈을 잃고, 군대(주한미군)에서도 돈을 잃는다”면서 “지금 남북한 사이에 우리 군인 3만2천명이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어디 한번 보자”고 말했다. 그에 대해 미 백악관은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주자로 유력했던 2016년 5월에도 CNN 방송 인터뷰에서 “그들(한국)이 ‘미치광이’(maniac)가 있는 북한에 맞서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면, 그들이 우리를 제대로 대하지 않으면, 우리를 제대로 존중하지 않으면 대답은 간단하다. 스스로 방어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발언은 한국과 무역협상이 잘 안 되면 주한미군을 철수할 수도 있다는 ‘압박 차원’으로 풀이됐다. 한국 내에서 파문이 확산하자 백악관은 한국에서 미군을 철수하겠다는 것을 시사한 발언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우리 국방부와 외교부 분위기는 벌집을 쑤셔 놓은 듯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월 미 CBS 뉴스와 인터뷰에서 “주한미군이 언급될 때마다 놀라게 된다”고 한 것은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당혹감을 잘 말해준다. 미국이 걸핏하면 ‘주한미군 철수’를 시사하는 발언을 ‘전가의 보검’처럼 꺼내 드는 것은 양국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북한에 대한 전쟁억지력을 위해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한반도 주변 강대국 견제 등 미국의 전략적 이익에도 부합한다는 것을 미국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본다. 북한의 비핵화와 함께 한반도 평화협정이 체결된 이후 주한미군의 규모에 변화가 있을지언정 현재 주한미군 2만8천500명은 동북아의 균형추로서의 역할도 맡고 있다.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출연진 전원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한 ‘올 아시안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로맨틱 코미디 영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가 북미 박스오피스(흥행수입) 순위에서 3주 연속 1위를 달렸다. 1일(현지시간) 할리우드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와 박스오피스 집계기관 컴캐스트에 따르면 워너브러더스의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미 노동절 연휴인 이번 주말 3천만 달러(335억 원)를 추가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개봉 주말 3천400만 달러로 극장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스타트를 끊은 뒤 3주 연속 1위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다.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쥬만지: 새로운 세계’, ‘블랙팬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올해 4번째로 3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영화가 됐다. 또 17일 만에 최고 수준의 흥행작 기준인 1억 달러 클럽에도 가입했다. 웬만한 블록버스터를 뺨치는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영화 매체들은 평가했다. 이번 주말에도 ‘더 멕’, ‘마일 22′,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쟁쟁한 액션영화들을 물리쳤다. 이 영화는 1993년 ‘조이 럭 클럽’ 이후 25년 만에 주연부터 조연까지 모두 아시아계 배우들로 채운 캐스팅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아시아판 블랙팬서’라는 별칭도 얻었다. 케빈 콴의 소설을 원작으로 존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스’는 한 대학교수가 부유한 남자친구의 싱가포르 집을 찾아가며 겪는 에피소드를 그린 작품이다. 콘스탄스 우, 헨리 골딩이 주연을 맡았고 의사 출신의 한국계 미국 배우 켄 정도 등장한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ICC는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측의 살인과 콜걸후기 성폭력, 강제 추방, 파괴, 약탈 등등의 혐의와 관련해 18일(현지시간) 예비조사에 착수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예비조사 결과에 따라 공식 수사로 이어지고 당사자에 대한 기소도 가능하다. 파투 벤수다 검사는 성명을 통해 “다음 절차를 진행해 전면적인 예비조사를 실행하기로 했다”며 미얀마 군부의 탄압과 관련해 전면 수사를 할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예비조사는 ICC가 미얀마에 대해 사법 권할권이 있다고 결정한 지 2주 만에 시작됐다. 당시 ICC는 비록 미얀마가 회원국은 아니지만, 관련국인 이웃 방글라데시가 회원국이므로 관할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밝혔으며, 미얀마 정부는 “절차상 흠결이 있고 법률적 가치도 모호하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ICC의 예비조사 착수 직전에는 유엔 진상조사단이 미얀마 군부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유엔 조사단은 이어 군부는 정치에서 떠나야 하고 고위 장성들은 집단학살 혐의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사단은 이날 유엔 인권이사회에 440여 쪽에 이르는 최종 보고서를 해출했다. 조사단은 앞서 미얀마군의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등 장성 6명을 국제법에 따라 중범죄 혐의로 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보고서를 공개한 바 있다. 그러나 미얀마 정부 측은 군의 소탕 작전이 국경 지역 로힝야 반군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번 보고서에 대해 “일방적이고 흠이 있다”고 비난했다. 카자흐스탄 국립대의 김게르만 교수는 “난생 처음 단둥에 와서 사진과 자료로만 보던 압록강을 직접 보니 역사가 피부에 와 닿는다”며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 사이에 놓인 압록강 단교 위에서 표현하기 힘든 소회를 느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신의주가 약 5년 전부터 많이 발전해 예전에 볼 수 없던 건물이 많이 생겼다고 한다”며 “수년 전 가본 평양도 최근 발전했다고 하니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치며 앞으로 더 큰 발전을 하리라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곽진웅 일본 오사카 코리아NGO센터 대표는 “압록강에서 단둥과 신의주를 비교해 바라보니 양국 국력 차이가 두드러진다”며 “내달 열릴 남북정상회담에서 경제 교류 추진에 대한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곽 대표는 “일본내 우익세력을 비롯한 정치권이 한국과 중국을 침략한 일본의 과거에 대한 사과는커녕 침략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올해가 광복 73주년인데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인들의 역사 인식 공감대를 넓혀 미래로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종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도 참가자들은 북중경제특구인 ‘황금평’과 북중국경무역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단둥 호시무역구’, 북중교역의 상징이었으나 완공 후 양국관계 악화로 개통하지 못한 신압록강 대교를 차례로 방문했다. 8년째 개발 진척이 없는 황금평 경제특구.

(베를린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이달 19일, 세계 최대의 철도운송장비 회사 CRRC(China Railway Rolling Stock Corporation, 이하 “회사”)가 베를린에서 업계 지도자, 철도 애호가 및 언론을 대상으로 새로운 탄소섬유 도심열차 ‘CETROVO’를 선보였다. 강철이나 알루미늄으로 만든 기존의 도심열차보다 13% 가벼운 새로운 열차는 CRRC가 지금까지 만든 열차 중 가장 가볍고 에너지 효율성이 뛰어나다. 이와 같은 열차는 중국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것이다. 새로운 열차는 미래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졌으며, 이에 따라 디지털 시대의 여행객을 위한 ‘마법의 창’ 및 터치스크린으로 사용 가능한 거울 등 다양한 ‘지능형’ 디자인 기능도 갖췄다. 여야 당 대표로 돌아온 역전의 노장들에게 소리(小利)를 탐하기보다 대의(大義)를 좇는 큰 정치를 보고 싶다. 모두가 청춘을 민주화운동에 바친 민주주의자들이고, 각료로서 국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고, 동지로서 함께 한 인연까지 있다. 젊은 시절의 야망이 경륜으로 담금질 되었음을 증명하고, ‘올드 보이들’의 새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송고남북교역 8년만에 최저, 북중무역은 사상 최대(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남북관계 경색 국면 속에 작년 남북교역 규모가 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반면에 북중무역은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 북한의 대중 무역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무역협회의 ’2013 남북교역·북중무역 동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남북교역액은 전년(19억7천620만 달러) 대비 41.9% 급감한 11억4천891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0억5천500만 달러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북반출(수출)이 5억3천182만 달러로 41.1% 줄었고, 대북반입(수입)도 6억1천718만 달러로 42.5% 감소했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남북 간 인·물적 교류를 잠정 중단한 ’5.24 조치’ 이후 4억∼7억 달러 규모의 일반·위탁가공교역이 거의 소멸한 가운데 그나마 남북교역의 명맥을 잇던 개성공단 교역이 일시적으로 중단된 영향이 크다. 이에 반해 작년 북중무역액은 10.4% 증가한 65억4천469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중무역은 2009년 26억2천460만 달러, 2010년 34억6천567만 달러, 2011년 56억2천919만 달러, 2012년 59억3천54만 달러 등으로 연평균 40% 이상의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북중무역 대비 남북교역 규모도 2009년 63.9%에서 점차 낮아져 작년에는 17.6%(약 6분의 1)까지 떨어졌다. 농·수·축산물, 섬유제품 등 주요 교역품은 거래처가 이미 중국으로 옮겨가 대북 교역 격차를 견인하고 있다고 무협 측은 전했다. 2년 전 20대 국회는 출범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약속했다. 뻔지르르한 다짐을 다 믿은 건 아니었지만, 후반기 국회 시작 후 한 달이 넘도록 원 구성조차 하지 못하는 국회를 목격하는 것은 대단한 유감이다. 세상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데, 어쩜 여의도 정치는 이렇게도 변하지 않는지…. Volkswagen has confirmed both global and North American reveals including an electric concept, as well as GTI and Beetle special editions. Toyota is launching five new vehicles at the show, including hybrid and special edition models. Subaru will also have multiple introductions, including a plug-in hybrid. 이번에 더저우 시 정부가 ‘녹색 성장, 녹색 생활’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SDC2018 대회를 개최했다. 8개 국가와 지역에서 34개 학교가 참여한 19개 팀이 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한 120~200㎡ 면적의 1층 혹은 2층 태양열 주택을 지었다. 각 주택은 태양에너지 장비로 모든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TV, 냉장고, 세탁기 및 컴퓨터 같은 모든 필수 가전 기기를 설치해야 한다. 12일 달러당 72.87루피 ‘역대 최저’…급등세 증시, 폭락 전환다른 경제 지표 아직 안정적…정부, 외환보유액 확대 방안 검토 미르섬에는 백제 저잣거리 풍경을 보여주는 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금강에는 기존 유등 이외에 해상강국 백제를 상징하는 대형 황포돛배를 추가로 설치한다. 공주시는 지난달 송고 –지청천 한국광복군 총사령관이 외할아버지이다. ▲ 첫돌이 되기 전에 돌아가셔서 기억이 없는데 어른들 말씀이 늦게 보신 외손자여서 말년에 매우 예뻐하셨다고 한다. 외할아버지는 현역 일본 군 장교 신분으로 망명했기 때문에 잡히면 사형이었다. 가족들이 뒤늦게 수소문해서 만주로 갔다. 외할아버지는 공인으로 존경하지만, 사실은 외할머니가 더 존경스럽다. 농사와 삯바느질로 생계를 이어나갔다. 어머니는 1919년생으로 충칭에서 임시정부 활동을 하셨다.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목요일인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강원도, 강원FC에 대한 특별검사 완료…이사회에 조치 권고키로 이번에 중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 2018 세계노선개발포럼을 위해 중국에 모인 국제 항공 커뮤니티는 상호 연결성과 윈윈 협력 개선에 대해 크게 기대하고 있으며, 미래 항공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그렸다. 기자 출신 첫 청장 취임 간담회…”현장이 원하는 바 정책 반영”"문화재청 선입견 걷어낼 것…가야사, 서두르지 않아” 최근 만난 한 일본인 변호사의 이야기가 떠올랐다. 야스쿠니신사 합사 취소 소송을 벌이는 한국 유족들의 일본 소송을 돕는 그는 “대부분의 일본인은 야스쿠니와 상관없는 삶을 살고 있지만 그곳이 어떤 곳인지 모르고 가는 사람들도 많다”며 “실상을 젊은이들에게 알리는 게 중요한 과제다”고 안타까워했다.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하는 일본인들은 이곳이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을 기리는 곳이라고 강조하지만, 기자가 이날 둘러본 야스쿠니신사는 ‘전쟁 가능한 일본’을 그리워하는 우익들의 해방구였다. 신사 안에 있는 전쟁박물관 유슈칸(遊就館)은 일명 ‘제로센(零戰)’으로 불리는 태평양 전쟁 당시 전투기를 자랑스럽게 전시하고 있었고, 박물관 옆 ‘특공용사의 동상’에는 용사의 노고를 치하하듯 음료수가 놓여있었다.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더불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제2의 도보다리 회담’이라 할 만한 장면을 연출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동강변 옥류관에서 오찬을 한 다음 추가 회담이 필요하지 않을 경우 평양 시내 주요 시설을 참관하고 만찬을 할 계획이다. 북한이 평양의 랜드마크로 조성한 미래과학자 거리 혹은 려명거리 등을 산책하거나 별도의 산업·관광시설을 둘러볼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아직 확정되지 않은 만찬 장소가 도보다리를 이을 명소가 될 수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17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해외 순방 시 현지 주민이 자주 가는 식당을 가시는데 북측에 이와 관련한 부탁을 해놨다”며 “평양 시민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평양 시민이 애용하는 식당에 남북 정상이 마주 앉는 모습이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역사에 남을 수 있다. 평양에서 이틀째 일정을 마무리하고 나면 문 대통령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하룻밤을 더 묵은 뒤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을 떠나 서울로 돌아온다. –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 Department of Home Affairs (Australia) – UK Visas and Immigration – Commission on Graduates of Foreign Nursing Schools and National Council of State Boards of Nursing, USA – International Monetary Fund 이번 조처는 주로 인근 아랍권 중산층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국적으로는 미국과 유럽 각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없으므로 국민소득이 비교적 높으면서 해외여행이 자유롭고 이중국적이 제한되는 한국인 등에는 이번 조처가 큰 실익이 없다. 이번 조처는 시민권 취득에 관한 규정으로, 외국인의 거주 허가와는 무관하다. 올해 들어 이스탄불주(州)와 남동부 여러 주는 외국인 거주허가 요건을 대폭 강화,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위기설이 나도는 터키가 외화 확보를 위해 투자이민 기준을 대폭 낮췄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이 터키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투자 요건을 유형에 따라 종전의 2분의 1∼6분의 1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고 19일(현지시간) 관보에 게재했다. 발표에 따르면 시민권 취득에 필요한 현금 투자금액은 200만달러(약 23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낮아졌다. 부동산 구매 기준은 100만달러(약 11억원)에서 25만달러(약 3억원)로, 은행 잔고 기준은 300만달러(약 34억원)에서 50만달러(약 6억원)로 각각 인하됐다.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고용 인원 기준은 100명에서 5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터키 정부는 외국인 투자를 촉진하고 자국 리라화 가치를 방어하고자 투자이민 기준을 이처럼 완화했다고 관영 아나돌루통신이 분석했다. 올해 들어 리라화 가치는 달러 대비 40% 하락했다. KBS ‘주관’·MBC ‘독점 영상’·SBS 리퍼트 전 대사 등 출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상파 3사가 오는 18일부터 2박3일 개최될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특보 체제로 전환하면서 치열한 중계 경쟁을 예고했다. KBS는 지난 4·27 판문점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서도 주관방송사로서의 역할을 한다는 점을 17일 강조했다. KBS는 이번 전 세계에 방송될 생중계를 위해 중계차량 5대와 취재 제작 인력 18명을 평양에 파견했으며 18일부터 20일까지 1TV를 사실상 종일 방송 체제로 전환한다. 또 모든 뉴스와 특보를 KBS 모바일 플랫폼 ‘마이 케이’(my K)를 통해서도 내보낼 예정이다. 정상회담 첫날인 18일에는 오전 6시 특집 ‘뉴스광장’을 시작으로 오후 11시 특집 ‘뉴스라인’까지 문재인 대통령의 성남공항 출발 모습과 평양 순안공항 도착 환영행사, 첫 정상회담 소식을 생중계하는 데 주력한다. 밤 10시에는 특집 ‘시사기획 창’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 멀어도 가야 하는 길’을 방송한다. 19일에는 밤 10시 이후 특집 ‘대담-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가을, 평화의 바람’을 방송한다. 회담 마지막날인 20일에는 공식 환송행사 소식 등을 생중계하고 밤 10시부터 다시 대담을 통해 회담 이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전망을 알아본다. 앞서 KBS는 회담 기간 북한에서 들어오는 모든 중계와 촬영 화면을 국제방송신호로 제작해 전세계로 송출하는 국제방송센터를 개설하기도 했다.

4:05 pm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폴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폴란드 정부가 자국에서 불법 임대 활동을 하는 북한대사관에 적법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미국의소리( 송고 송고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RRC는 베를린 이노트랜스(InnoTrans)에 참가 중이다. CRRC 부스는 홀 2.2 / 310번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www.crrcgc.cc/를 참조한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으로 중개수수료가 덩달아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최근 몇 달간 80여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주택 가격이 보통 수억에서 수십억인데 (중개인이) 매수·매도자 양측으로부터 거래가의 0.5~1%를 수수료로 요구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한마디로 부동산 중개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주택 수요자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라는 인식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계약 시 수백만 원, 많게는 천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중개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공인중개사법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주택 중개수수료는 의뢰인 쌍방으로부터 각각 받게 되어 있는데, 의뢰인 한쪽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수수료 한도는 매매·교환의 경우 거래금액의 0.9% 이내, 임대차의 경우 거래금액의 0.8% 이내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천문연구원은 18일 추석 보름달 관련 천문정보를 발표했다. 24일 추석 당일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 오후 6시 19분,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5일 0시 10분이다. 주요 도시를 보면 울산 오후 6시 8분, 부산 오후 6시 9분, 대구 오후 6시 12분, 대전과 세종 오후 6시 17분, 광주 오후 6시 18분, 인천 오후 6시 20분 등이다. 사실 이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한가위 당일 보름달이 완전하지 않은 것은 달의 공전 궤도 때문이다. 천문연 관계자는 “달은 지구 주위를 타원 형태로 돈다”며 “태양 방향(합삭)에서 정반대로까지 가는 실제 시간은 일정하지 않아서 완전히 둥근달은 음력 15일 이전 또는 이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내 땅이니 내놔’…특별조치법에 다시 뺏긴 땅 아침에 집을 나서 밤늦도록 산을 깎아 논밭을 만들어 농부다운 삶을 영위하게 된 이주민들은 1979년 정부의 대대적인 ‘민북지구 취락구조 개선사업’ 속에 ‘정착민’으로서 살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안정된 삶도 잠시, ‘토지 분쟁’이 불거졌다. 주민들은 정부를 믿고 전후 황무지를 비옥한 농토로 개간했지만, 땅 주인을 자처하는 이들이 나타나 토지를 내놓으라는 소송을 벌였기 때문이다. 정부는 1982년 말 ‘수복지역 소유자 미복구 토지의 복구 등록과 보존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지주가 보증인을 3명 이상 내세우면 소유권 보존등기를 해줬다. 이 특별조치법 덕분에 마현1리 주민들은 개간한 농지 중 70%가량을 잃고 다수가 ‘소작농’이 됐다. 이들은 주인으로부터 땅을 다시 사들이거나 빌려 농사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피나는 노력이 다시 빚으로 돌아오는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급여 수준 놓고 광주시와 시각차 커…광주시 “아직 검토 중”

▲ 원더풀 라이프 = 스티븐 제이 굴드 지음. 김동광 옮김. 대중적으로 사랑받았던 미국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 스티븐 제이 굴드(1941~2002년)가 20세기 초 캐나다 로키산맥 버제스 혈암에서 캄브리아기의 생물군이 대량 발굴된 사건을 통해 생명 진화의 무목적성을 설파한다. 우리는 흔히 의식을 가진 인류의 등장이 진화 역사의 필연이라고 생각한다. 마치 지구 역사상 존재한 수많은 생물을 현생 인류를 위한 조연쯤으로 여긴다. 그러나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 굴드의 일관된 생각이었다. 그는 생명의 테이프를 되돌려서 다시 재생할 경우 인류가 출현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한다. 6천만년 전 공룡을 멸종시킨 소행성의 충돌이라는 우연한 사건이 없었다면 인류는 고사하고 포유류가 아직도 쥐 정도 수준에 머물러 있었을 것으로 보는 생물학자가 많다. 굴드는 생물의 진화에서 우연성의 역할을 시종 강조하며 ‘진화=진보’로 바라보려는 시각을 비판하고 경계한다. 책은 2004년 번역돼 ‘생명, 그 경이로움에 대하여’(경문사 펴냄)라는 제목으로 국내 처음 소개됐다. 궁리 펴냄. 536쪽. 2만8천원.[로이터제공] 송고룰라 사면 추진설 부인…”재판서 무죄 선고받도록 노력”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 대통령 후보가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해 집권하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다지 후보는 전날 이 신문과 대형 뉴스포털 UOL, SBT TV가 공동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 노동자당 정권이 다시 출범하면 룰라 전 대통령이 의미 있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자신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룰라 전 대통령을 어떤 방식으로든 국정에 참여시키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내달 청주 이어 내년 1월 천안에도 문 열어(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연구성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SB(Science-Biz)플라자’가 세종에 문을 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SB플라자의 개소식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기초과학 연구 성과의 사업화를 위한 둥지가 마련됐다”며 “성과가 창출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B플라자는 연면적 1만745㎡(약 3천200평)에 지상 10층, 지하 2층으로 건립됐다. 2∼5층에는 기업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실이 있는데,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세종 SB플라자 개소를 선두로 2개 SB플라자가 추가로 문을 열 예정”이라며 “다음달에는 청주에, 내년 1월에는 천안에 각각 SB플라자가 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개별주식선물 (단위:원,계약)▲ 마산전적(19일) 한화 210 100 003 – 7 N C 200 001 100 – 4 △ 승리투수 = 김범수(4승 4패) △ 세이브투수 = 정우람(5승 3패 33세이브) △ 패전투수 = 강윤구(7승 2패) △ 홈런 = 송광민 16호(1회2점·한화) (서울=연합뉴스) 송고▲ 마산전적(19일) 한화 210 100 003 – 7 N C 200 001 100 – 4 △ 승리투수 = 김범수(4승 4패) △ 세이브투수 = 정우람(5승 3패 33세이브) △ 패전투수 = 강윤구(7승 2패) △ 홈런 = 송광민 16호(1회2점·한화) (서울=연합뉴스) 송고”미국우선주의, 동반자 관계 훼손…무역갈등, WTO에서 풀어야”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의회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이 유럽연합(EU)과 미국 간 70년 넘게 이어져 온 동반자 관계를 훼손하고 있다며 이를 비판하고 양측 관계를 강화하도록 노력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유럽의회가 14일 밝혔다. 특히 유럽의회는 결의안에서 EU와 미국 간 무역갈등 문제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서 해소할 것을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당시 증거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가 송고”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용지호수공원 내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보트 이용객이 3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보인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 역시 눈길을 끄는 인물이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도 관전 포인트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 오존, 아토피피부염·자살률 증가에도 나쁜 영향 오존이 아이들의 아토피피부염을 악화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삼성서울병원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안강모 교수·김영민 박사)이 서울에 살면서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5세 이하 어린이 177명을 17개월에 걸쳐 추적 관찰한 결과를 보면 오존과 아토피피부염 사이에 이런 상관성이 관찰됐다. 연구팀은 오존농도 변화에 따라 아토피피부염의 주요 증상인 가려움, 습진 등이 얼마나 변화하는지를 살폈다. 이 결과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하면 아이들의 아토피피부염 증상 위험도는 6.1% 커지는 것으로 평가됐다. 다른 대기오염 물질인 미세먼지(PM10)와 이산화질소도 농도도 10㎍/㎥, 0.01ppm 증가할 때마다 아토피피부염 증상 위험도를 각각 3.2%, 5.0% 상승시키는 요인이었다. 이들 대기오염물질은 아이들의 호흡기와 피부 점막을 직접 자극해 여러 염증 반응을 유발하면서 아토피 증상을 악화하는 것으로 연구팀은 해석했다. 안강모 교수는 “요즘처럼 오존과 미세먼지 농도가 너무 높은 날에는 가급적 아이들이 외출을 삼가도록 함으로써 아토피피부염이 악화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여기에 더해 1주일간 오존농도가 0.016ppm 증가하면 그 주 우리나라 전체자살률이 7.8%가 오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연구팀은 오존이 중추신경계의 면역 체계와 신경전달물질을 교란하거나 평소 질환을 악화시켜 자살률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우울감과 충동성이 악화해 자살 충동이 커진다는 것이다. Keywords: stainer, staining, slides, coverslipper, histology, histology lab, pathology, pathologist, path lab, lab manager, lab technologist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 세포를 포함한 월경혈이 난관으로 역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진 게 없다. 다만 최근에는 내분비교란물질이 자궁내막증의 새로운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내분비교란물질은 우리 몸에서 호르몬의 자연적인 생성, 분비, 대사, 작용, 제거의 과정에 문제를 일으키는 외부 물질을 지칭한다. 다이옥신, 프탈레이트, 비스페놀A, DDT(살충제) 등이 대표적이다. 내분비 교란물질은 주거환경, 의복, 화장품, 음식과 그릇, 포장재 등 우리가 흔히 인지할 수 있는 것보다 주변에 다양하게 존재한다. 이 중에서도 폴리염화바이페닐(PCB) 계열, DDT와 같은 살충제는 잔류기간이 길어 환경에 오랜 시간 영향을 미친다. 비스페놀, 프탈레이트는 잔류기간이 상대적으로 짧다. 또 이소플라본과 리그난 같은 천연 유래 내분비 교란물질도 있는데 합성제제보다 잔류기간이 짧은 편이다. 먹이사슬을 통해 인체에 축적될 수 있는 폴리염화바이페닐은 고농도로 노출되면 자연임신을 늦춘다고 보고된 바 있다. 생선을 주식으로 하는 일부 민족에서 태아 때 이 물질에 고농도로 노출된 여아는 향후 가임력에 영향을 받는다는 보고도 있다. 또 불임으로 시술받는 환자 중 반복적인 착상 실패가 나타나는 그룹에서 폴리염화바이페닐 농도가 의미 있게 높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bout IELTS on computer IELTS on computer was launched in Australia in December 2017 and is being introduced across the IELTS testing network in 2018.(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코카콜라가 마리화나(대마초) 제조업체인 오로라 캐너비스와 마리화나 주입 음료를 개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캐나다 매체 BNN 블룸버그를 인용해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가 염증, 통증, 경련 등에 작용하는 일종의 건강음료 개발을 논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코카콜라는 “신경에 작용하지 않는 CBD(캐너비디올)를 건강음료의 성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주의 깊게 들여다보고 있다”면서 “우리뿐만 아니라 많은 음료업체가 CBD 시장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CBD는 마리화나에서 추출하는 고체 성분이다. 코카콜라 측의 설명은 통증 해소에 도움이 되는 일종의 의료용 마리화나 성분 음료를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는 그러나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 최종 결정 이전까지는 구체적으로 음료 개발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NBC는 코카콜라와 오로라 캐너비스의 협업은 메이저 음료 시장에서 최초로 마리화나 관련 제품을 상용화하는 시도가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앞서 코로나 맥주를 만드는 콘스텔레이션 브랜즈가 마리화나 제조업체인 캐노피 그로스에 40억 달러를 투자한 바 있다.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중국,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충돌했다.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회의에서 러시아가 제재를 위반하고 있다고 맹공을 퍼부으며 대북제재 준수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닌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이봉석·차지연 기자 = “누님, 이렇게 바꿉시다. 누님 냄새라도 맡게…” 남측 김현욱(61) 씨는 갑자기 자신의 양복 주머니에서 갈색 체크무늬 손수건을 꺼내 북측의 누이 김영심(71) 씨의 분홍색 줄무늬 손수건과 맞바꾸면서 이렇게 말했다. 현욱씨는 취재단에 “그냥 갑자기 주고 싶었다. 마지막이니까. 내일은 또 못 볼 수도 있잖아요…”라며 말끝을 흐렸다. 카밀레리 CEO는 향후 더 강화될 차량 배출 가스 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적 요소를 중시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하이브리드 차량 생산을 늘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최근 지속되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열풍에 대처하는 차원에서 2022년 말까지는 페라리의 첫 SUV인 ‘푸로 상궤’(Puro Sangue)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라리는 또한 좀 더 출장오피 고급화된 차량을 시장에 선보임으로써 작년에 34억 유로에 머문 매출액을 2022년까지 50억 유로(약 6조5천800억원)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도 이날 발표했다. 마르키온네 전임 CEO 생전에 20억 유로로 잡았던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18억∼20억 유로로 하향했다. 얼마전 ‘한 달 살기’가 열병처럼 번져나가는 치앙마이에서 어슬렁거리던 필자는 요즘 핫하다는 님만해민 지역에서 열리는 파티에 참석했습니다. 이곳에서 그랩에 대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던 한무리의 대학생을 만나고야 맙니다. 처음 접해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자연스러운 듯합니다. 망설이고 있었는데 “첫 이용 시 무료 이용 코드를 준다”는 말에 혹해서 현장에서 즉시 그랩 앱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그러나 치앙마이 모바일 데이터 속도가 아주 느리네요. 앱 하나 다운받는 데 거의 5분이 넘게 걸려 겨우 다운로드를 마치고 등록을 했습니다. 페이스북 아이디로 가입은 무척이나 쉽네요. 일단 페스티벌이 열리던 님만해민 지역에서 제가 묵고 있던 구시가지쪽의 중저가 호텔인 핑비먼 호텔까지 콜을 했습니다. 순식간에 그랩이 도착하네요. 운전사를 만나기까지는 5분 정도 걸린 듯합니다. 프로모션을 뜻하는 ‘Promo’요금으로 무료로 호텔로 향합니다. 물어보니 그랩 운전사는 투잡을 뛴다고 합니다. 기분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앱에는 0밧으로 표시가 되네요. 그래서 별 5개를 줬습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은 지난 회계연도( 송고 — 조선화의 토양은 ▲ 아이러니하게도 북한의 ‘폐쇄적 체제’와 ‘멈춰진 시간’이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남북이 갈렸다. 북한은 이때부터 사실상 폐쇄적 체제가 시작됐다. 공간뿐 아니라 시간도 가두어졌다. 역사의 시간은 흘러갔지만, 북한의 시계는 멈추었다. 갇힌 공간과 시간 속에서 북한의 화가들은 착암기처럼 지난 70여 년을 오직 한 구멍만을 파고들었으며 마침내 조선화라는 마그마를 뽑아 올렸다. 불 뿜는 용암에서 피어난 한 송이 이글거리는 꽃이 바로 조선화다.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은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문 대통령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보도했다. 대만 시사잡지인 천하잡지는 문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하는 한국 대통령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은 김 위원장보다 문 대통령에게 더 중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잡지는 최근 지지도가 하락하는 문 대통령이 이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문 대통령과 미국 관리들은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협상 재개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남북한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길 원한다면서 특히 도로와 철도 연결, 천연가스(LNG) 운송관 건설, 개성 공단의 재가동하길 바란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대만 언론은 한국의 국민이 이미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으며, 하루빨리 국내 경제를 살리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많은 사람이 여전히 문재인을 지지하고 있지만, 핵무기 협상이 단기간에 이뤄질 것이라고 더 이상 기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남북한 경제협력의 실제 비용을 국민이 알게 되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보았다. 만약 한국과 북한의 통일 이후 북한에 대규모 정부 지출이 이뤄지면 한국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는 사람이 더 줄어들 것으로 보았다. 대만의 CTV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순안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할지 여부에 관심을 두었으며, 남북통일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한국인과의 인터뷰를 18일 오전에 보도했다. 대만 NEXT TV는 한국 내부의 불안을 외부로 시선을 돌리는 것이며, 한국의 유명 기업가들이 이번 회담에 동행하는 것에 주목하면서, 북한 개발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10일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구조조정 저지 울산대책위는 19일 “현대중공업이 희망퇴직을 단행하면서 신규채용을 진행해 노동자를 기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현대중 노조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이 지난해 70명, 올해 상반기 50여 명 등을 신규채용했고, 하반기에도 인력 충원을 한다”라며 “경영 위기라며 희망퇴직을 단행한 것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현대중 등 우리나라 조선업체가 잇달아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고 향후 수주 전망도 밝다”라며 “경기 회복 때 고숙련 노동자가 없다면 세계 일등 조선산업은 유지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중그룹이 최근 서울아산병원 의료플랫폼 등 다양한 사업에 투자, 성남시에 5천 명 규모 연구개발(R&D) 센터 건립, 2022년 그룹 매출 70조 달성 목표를 홍보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어 경영 위기 막바지에 진행할 법한 구조조정은 더는 명분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현대중이 구조조정 중단을 당장 선언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현대중은 지난달 말 해양사업부 작업 물량이 바닥나자 지난 14일까지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대책위는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에서 각각 120여 명이 희망퇴직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대중 측은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위한 필수 인력만 최소한 채용하고 있고 수년간 생산직이나 일반 사무직은 채용하지 않았다”라며 “현재 일감 부족으로 도크 3기 가동을 중단한 상황에서 일감이 많아질 것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라고 밝혔다.

한국은 1992년에야 국제난민조약에 가입했고, 독립된 난민법을 제정해 발효한 것은 2013년 1월이다. 1994년 4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심사를 모두 마친 난민신청자는 2만361명이다. 이중 난민으로 인정받은 이들은 839명, 4.1%에 불과하다. 세계 평균 난민인정률은 38%다. 한국이 난민 인정에 매우 인색함을 보여준다. 국내총생산(GDP) 세계 12위인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마땅히 담당해야 할 인도주의 역할과 의무를 다하지 않는다는 뜻이기도 하다. 야당 “방통위, KBS 직원 이메일사찰 확인·KBS 이사 해임 요구해야”이효성 방통위원장 “KBS 조사권 없어…이메일 로그기록 공개 요청할 것”(서울=연합뉴스) 최현석 신선미 기자 = 1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KBS 사내 특별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 활동의 불법성을 두고 야당 의원들과 방송통신위원회 간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KBS공영노동조합이 진미위의 직원 이메일 불법 열람을 주장한 것과 관련, “직원들 이메일 불법 사찰은 대단히 중대한 사태”라며 “진실을 밝히는데 방통위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의원은 최근 법원이 KBS 진미위의 활동 중 징계 요구 규정 권리에 대해 효력을 정지시킨 데 대해 “진미위의 공정하고 객관적 조사가 불가능해졌으므로 해체해야 한다”며 “진미위 운영규정을 의결한 KBS 이사장과 여권 이사도 해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말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으로 해임된 강규형 전 KBS 이사의 해임 건의 때처럼 불법 행위 성립과 KBS 명예 훼손 등을 이유로 여권 이사들의 해임도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같은 당 윤상직 의원도 “피감독기관에서 불법적인 일이 벌어지면 당연히 대책이 있어야 한다”며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KBS 입장을 따르면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의심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법원에 인용된 부분은 확실히 따라야 한다고 KBS에 전달하겠다. 이메일 로그 기록은 가급적 공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정권의 방송 장악 주장에 대해서는 “방통위가 진미위 활동을 KBS에 지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가 방송 장악을 위해 그렇게 했다는 말은 맞지 않는다고 본다”며 “방통위는 KBS에 대한 조사권이 전혀 없으며, 도덕적으로나 실질적으로 개입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 위원장은 여권 이사의 해임을 요구하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법원의 인용이 감사원 감사결과, 국민 청원이 있었던 강 전 이사 해임 때와는 차이가 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했다.평양공동선언 발표…文 “비핵화 머지않아” 金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확약”군사공동위원회·분계선 군사연습 중지…전쟁위험 제거·적대관계 근본 해소남북협력 구체화, 金 서울 방문 발표 ‘화룡점정’…”남북관계 높은 단계 진전”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가 운영하는 갤러리로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로얄라운지의 갤러리로얄에서 진행되는 생활공예 전시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를 송고 자신의 수행비서였던 알렉상드르 베날라의 시민 폭행 스캔들인 이른바 ‘베날라 게이트’와 니콜라 윌로 환경장관의 사퇴 사태의 영향으로 마크롱의 지지율은 최근 서머 스쿨 참여자의 국적은 미국, 영국, 독일, 헝가리, 스위스, 중국, 한국 등으로 다양했고, 연령대 역시 서구에서 라틴어를 처음 배우기 시작하는 10대 초반부터 80대 초반까지 폭넓게 걸쳐 있다는 것이 루이지 미랄리아 비바리움 노붐 원장의 귀띔이다. 수강생 중 상당수는 영미권, 유럽권 유수 대학의 고전 문학, 역사학, 현대 문학, 철학 등 인문학 전공자들이고, 나머지는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 고등학교의 라틴어 교사, 가톨릭 사제, 인문학에 관심이 큰 일반인 등으로 다양하다고 미랄리아 원장은 설명했다. 띄엄띄엄 눈에 띄는 동양인들은 대부분 중국 대학이나, 영미권에서 유학하는 인문학 전공 중국 유학생들이지만, 올해는 오랜만에 한국인도 입학해 수업에 동참했다.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옛 알카에다 시리아지부에 뿌리를 둔 ‘하야트타흐리르알샴’(HTS) 등 급진 조직이 비무장지대에서 퇴각을 거부하거나 공격을 감행한다면 러시아·시리아군은 급진 반군을 분리해 내지 못한 터키에 책임을 돌리고 다시 공세에 나설 수 있다. 지난해 이들립은 휴전이 시행되는 ‘긴장완화지대’로 지정됐으나, 러시아·시리아군은 테러조직을 소탕한다는 명분으로 수시로 이들립을 공격했다. 따라서 이날 합의는 러시아가 한배를 탄 터키의 체면을 살려주기 위해 공세를 일시적으로 연기한 것에 불과하다는 회의적인 시각도 제기된다. 불과 열흘 전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는 푸틴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테러조직 소탕이 우선이라며 에르도안 대통령의 휴전 제안을 거부했다. ‘룰라 효과’ 반영되는 듯…결선투표 성사돼도 결과는 점치기 어려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 판세가 요동치고 있다. 극우 성향 후보가 여전히 지지율 선두를 달리고 있으나 좌파 성향 후보들이 약진하면서 승부를 점치기 어려운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14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특히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대안으로 나선 아다지 후보의 지지율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이른바 ‘룰라 효과’를 입증하고 있다. 노동자당은 지난 11일 룰라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남부 쿠리치바 시에서 지도부 회의를 열어 대선후보 교체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이를 계기로 룰라 전 대통령은 서한을 통해 지지자들에게 아다지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촉구했으며, 노동자당은 룰라 지지층이 아다지 후보 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 우리는 기후변화 정책을 일찍 수립한 나라이다. 이명박 정부 중반에 녹색성장을 정책으로 들고 나왔다. 예산도 그 방향으로 투입했고, 관련 조사도 하고, 정책도 수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실천 면에서 볼 때 실제로 되어가는 것은 미미하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임성남 외교부 제 송고요호 아태소위원장 “북핵문제 평화적 해결 지원” 또 다음달 송고(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새마을문고 충북도지부는 18∼19일 청주 원마루 공원과 제천 시민회관에서 알뜰도서 교환시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평양산원·고아원·아동병원 방문…김정은 면담 초미의 관심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송고(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이달 말 처음 지급되는 경기도 내 아동수당 신청률이 93%로 나타났다.텔레수르 인터뷰서 “미국이 다시 우리 위협”…”동성결혼 지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의 국가수반이 자국에 주재했던 미국 대사관 직원들에 대한 음파 공격 의혹을 부인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송고텔레수르 인터뷰서 “미국이 다시 우리 위협”…”동성결혼 지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쿠바의 국가수반이 자국에 주재했던 미국 대사관 직원들에 대한 음파 공격 의혹을 부인했다.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은 송고기재부, IMFC 차관회의 참석…”중기 성장 위한 구조개혁 필요”(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에 대해 성장세 지속에도 신흥국의 금융 취약성 등 위험 요인이 고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CRRC Sifang 엔지니어링 부문 Deputy Chief인 Ding Sansan은 신세대 열차에 대해 “경량화는 더 나은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기 위한 매트로 빌딩 개념”이라며 “탄소섬유는 이용 가능한 최첨단 소재이며, CETROVO가 이 기술을 멋지게 흡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체, 대차 프레임, 운전석 장비 캐비닛 모두 탄소섬유 복합재료로 제작됐기 때문에 열차에 더 가볍고 새로운 기능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일간지 표절 의혹 제기에 “전적인 허위” 정정보도 요구정부인사·정치인 석사학위 논란 ‘마스터 게이트’도 확산 송고(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아우디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인 ‘아우디 e-트론’을 공개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에 따르면 e-트론은 100% 전기로 구동하고 일상생활에 최적화한 사륜구동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다.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의 강력한 출력을 내며 ‘부스트 모드’를 사용할 경우 출력을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402마력(300㎾)까지 높일 수 있다. 엔진 최대 토크는 664Nm이고 최고속도는 200㎞/h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6초이며 부스트 모드 사용 시엔 5.7초로 더 줄어든다.

IELTS는 영국문화원과 IDP: 호주 IELTS 그리고 Cambridge Assessment English에 의해서 공동 주관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 (자카르타·베이징=연합뉴스) 황철환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따라 예방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관계는 국내외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왕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 목적에 대해 “왕 국무위원의 이번 방문의 주요 목적은 파키스탄 새 정부와 전면적인 협조와 각 부문에 대한 협조를 위한 것”이라며 “새 정세 아래 양국관계를 새롭게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과 파키스탄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라며 “양국관계는 당파와 정권 교체를 뛰어넘는 안정적인 관계로 국제적 풍파와 시대적 변화의 경험을 지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달 초 폼페이오 장관의 방문을 의식해 “양국관계 발전은 제3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고, 다른 국가와의 관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겅 대변인은 또 이번 왕 국무위원의 방문 성과에 대해서는 “왕 국무위원은 파키스탄 대통령과 총리, 의장, 국방 지도자, 외교장관 등과 회담했다”면서 “양국은 전천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와 국제적, 지역적 양국의 공동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여러 공동 인식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은 파키스탄에 대해 농업, 의료, 교육 등 민생 영역에서 지원을 늘리고, CPEC 건설을 더 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또 안보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군과 법 집행기관간 교류, 대테러 활동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는 최근 회의에서 이번 조치로 링로드 교통량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집트는 열악한 도로 사정과 교통신호 시설 부족, 교통 법규 미준수 등으로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이집트 정부의 공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 송고 로고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상당경찰서는 금품을 훔칠 생각으로 편의점에 취업한 뒤 근무 첫날 현금 등을 털어 달아난 혐의(절도)로 A(2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도…귀 질환 잘 살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평생 공무원을 하다 정년퇴임을 한 김모(68)씨는 여가를 이용해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무료강연을 듣는 게 취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강연 중 말소리가 선명하지 않고,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재차 되물어보는 횟수가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TV를 시청하면서도 가족들로부터 볼륨이 너무 크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였다. 참다못한 김씨는 친구한테 추천받은 고가의 보청기를 구매해 착용했다. 하지만 보청기를 착용한 후 오히려 귀에서 ‘웅웅’거리는 울림이 더욱 심해지고, 이명 증상까지 생겨 요즘은 보청기를 벗고 이비인후과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이다. Computer-delivered IELTS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 기무사 계엄 검토 문건은 쿠데타 기억을 불러낸다. 어떤 이는 고도성장했던 독재시대를 그리워할지 모른다. 누구는 타는 목마름으로 민주주의를 기다리던 암흑을 떠올릴지 모르겠다. “美철강, 새로운 삶 얻어 번성…불공정 거래국에는 관세 매길 것”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송고 아울러 우리 사회에서는 표피적 공정분배도 제대로 안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에 대한 개선에도 나서야 한다. 예를 들어 재벌 3∼4세가 부당한 일감 몰아주기나 불법적 탈세 등으로 경영권을 승계하는 일이 있다. 맡은 업무는 비슷한데, 정규직이라는 이유로 비정규직보다 임금을 더 많이 받는 사업장도 적지 않다. 국회의원이 특수활동비 명목으로 국민의 세금을 마구 쓰기도 한다. 젊은 나이에 고시에 패스했다는 이유로 내내 권력을 누리더니 퇴직 무렵에 낙하산을 타고 공기업 CEO로 내려오는 일도 흔하다. 정치권 주변을 맴돌다 집권에 기여했다면서 민간업체의 한 자리를 탐내고 이를 도와주는 권력자들도 있다. 송고권력·부·명예의 공정분배 이뤄져야 사회는 진보한다(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개그맨 강호동 씨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빌딩을 141억 원에 샀다고 한다. 최근에 관심을 끌었던 연예계 뉴스였다. 인터넷 댓글은 각양각색이었다. 씨름선수로서 최정상에 올랐고, 연예인으로서도 성공했으니 이 정도 재력은 당연하다는 반응도 있었다. 하지만 ’3대가 끄떡없겠다’ ‘대대손손 누려라’ ‘세금 똑바로 내라’ 등 어깃장 성격의 댓글도 적지 않았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신약보다 성공 가능성이 큰 바이오시밀러와 복제약을 하나의 잣대로 판단하는 건 불합리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도 신약 개발의 특수성과 어려움, 제약·바이오 기업의 잠재적 투자 가치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는 데는 여전한 아쉬움을 내비치고 있다. 신약은 임상 송고”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위암 치료를 위해 위를 절제하면 절제 부위에 따라 위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아예 기능을 못 할 수 있다. 그래서 치료 후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조기 위암의 경우 최근에는 내시경점막하박리술이 많이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조기 위암이라고 해서 모든 환자가 내시경 시술을 받을 수 있는 건 아니다. 김씨의 사례가 이에 해당한다. 이때는 외과에서 위를 절제하는 수술이 필요한데, 이런 경우 많은 환자가 위를 잘라내면 식사도 제대로 못 하고 어떻게 살아가느냐는 질문을 하곤 한다. 사실 이런 걱정은 나름의 이유가 있다. 위암 환자 중 20∼25% 정도는 위를 완전히 절제하는 수술을 받는데, 장기적으로 비타민 B12 결핍과 빈혈 등의 부작용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적절히 관리만 해준다면 음식 섭취나 영양에 큰 문제 없이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는 점이다. 국가암관리사업본부 통계를 보면 위암은 여전히 한국인 1위의 암이다. 2015년 기준으로 전체 암 발생의 17.2%(2만9천여명)를 차지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건 1990년대만 해도 5년 생존율이 50%가 채 안 됐던 위암이 지금은 70% 이상으로 크게 높아진 점이다. 특히 전체 위암 중 3분의 2를 차지하는 1기 위암의 생존율은 90%가 넘는다. 위암 치료법의 발전과 함께 조기 발견의 증가가 생존율을 높인 것이다. 이렇게 위암을 완치한 사람이 점차 늘어나면서 이제는 생존을 넘어 수술 후 삶의 질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위암 수술은 크게 위 절제, 림프절 절제, 문합(위를 잘라내고 위, 식도 또는 소장을 연결하는 과정)의 세 단계로 나눌 수 있다. 위 절제는 병변의 위치가 가장 중요하다. 일반적으로 병변이 위의 하부에 위치하면 부분절제술을 시행하는 반면, 상부에 위치하면 위를 모두 잘라내는 전절제술을 시행한다. 당연한 얘기지만 위를 일부만 보존하면 완전히 절제했을 때보다 합병증도 적고, 영양학적으로도 우월하다.

3:40 pm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당시 증거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가 송고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시켰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 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 관련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00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공동선언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응하면 영변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용의도 표명했다. 미국에 대한 불신이 여전한 상황에서 체제 안전 보장의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는 종전선언을 실현해야만 어느 정도 마음을 놓고 비핵화 조치를 이어갈 수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셈이다. 최근 나온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서도 드러났듯 미국의 대북 군사행동에 대한 북한 지도부의 우려는 말로 해소될 사안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 평양공동선언의 5조인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 조성”을 김정은 위원장이 전세계가 지켜보는 앞에서 육성으로 말한 것도 비핵화 의지로 볼 수 있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남측 특사단 면담 때에도 “핵무기도, 핵위협도 없는 평화의 터전 마련”을 언급했고 북한 매체가 이를 공개했다. 판문점선언에서 “조선반도 완전한 비핵화 실현”에 그쳤던 데 비하면 엄청난 진전된 것으로, 미국과 국제사회에 만연해 있는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불신을 희석시키려는 노력으로 평가된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테메르 행정부가 사실상 국정 수행 능력을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테메르는 부통령으로 재임 중이던 지난 송고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도 89.7%가 부정적 평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올해 말로 임기가 종료되는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 정부에 대한 여론의 평가가 끝없는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브라질 여론조사업체 MDA에 따르면 테메르 대통령 정부의 국정 수행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2.5%, 부정적 81.5%, 보통 15.2%로 나왔다. 무응답은 0.8%였다. 지난 8월 조사와 비교하면 긍정적 평가는 2.7%에서 0.2%포인트 하락했고, 부정적 평가는 78.3%에서 3.2%포인트 높아졌다. 테메르 대통령 개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평가가 7%에 그쳤고 부정적 평가는 89.7%에 달했다. 8월 조사 때(긍정 6.9%, 부정 89.6%)와 거의 차이가 없었다.[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관심이 쏠렸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직접 메시지는 열병식에서 나오지 않았다. 다만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연설에서도 핵무력 직접 언급은 없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사설에서 ‘최강의 전쟁억제력’을 갖게 됐다고 언급하면서도 핵·미사일 능력이나 미국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다. 전반적으로 이번 기념일 행사에 북한이 현 국면에서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를 자극하지 않으려는 신중한 행보를 보였다고 평가한다. 일본은 저출산 고령화로 간병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자 외국인 노동자의 수용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박기영이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 서식하는 케아 앵무새가 먹이를 얻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등 지금까지 생각했던 것보다 머리가 더 똑똑한 것으로 보인다고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밝혔다. 19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 개빈 헌트 박사와 매트 굿먼 등 뉴질랜드 연구진은 사이언티픽리포츠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케아의 지능이 타고난 능력을 넘어서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케아가 지난 10여 년 동안 담비를 잡기 위해 놓은 덫 상자를 자주 접하게 되면서 상자 속의 미끼를 꺼내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그전에는 볼 수 없었던 행동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 30개월 동안 담비를 잡으려고 여기저기 놓은 덫 상자 227개가 막대기 등으로 습격당한 사실이 발견됨에 따라 조사를 벌여 대부분 케아의 소행이라는 걸 알아냈다고 밝혔다. 상자로 된 덫은 환경보호부가 타카헤라는 토착종 새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해온 것으로 2002년부터 2009년까지는 상자를 건드렸던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 이후부터 뒤집혀 있는 상자들이 사람들의 눈에 자주 띄기 시작했다. 어떤 상자 속에는 돌멩이가 들어가 있기도 하고 어떤 상자 속에는 막대기가 들어가 있기도 했다. 생태학자인 헌트 박사는 “도구 사용량이 놀라울 정도였다”며 이에 추적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자동차 부품업체 만도는 18일 경기도 평택 브레이크 사업본부에서 전자식 브레이크(EBS) 신제품인 ‘무궁화-100(MGH-100)’의 무결점 양산 기념식을 했다고 19일 밝혔다. MGH-100은 자동차가 급제동할 때 바퀴가 잠기는 현상을 방지하는 특수 브레이크 ‘ABS’다. 만도는 올해 3월부터 한국과 중국에서 이 제품 양산에 들어갔는데 그로부터 200일간 양산 제품에서 하자나 불량이 발견되지 않자 무결점 기념식을 한 것이다. MGH-100은 만도가 생산하는 전자식 주행안정화 컨트롤(ESC), 통합 역학 브레이크(IDB) 등 전자식 브레이크에 표준으로 장착되는 핵심 모듈로, 모든 자율주행차에 기본적으로 들어간다. 긴급상황 때 차량을 제어하는 자동 긴급제동장치(AEB), 운전자가 가속페달과 브레이크를 조작하지 않아도 안정적으로 속도를 제어하는 차간 거리 제어시스템(ACC) 등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MGH-100은 중국 둥난자동차 등에 약 2만 대 넘게 공급됐고, 상하이GM, 지리자동차, 장안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외 완성차 고객으로부터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받고 있다. 정몽원 회장은 기념식에서 “신기술로 승부하는 ‘뉴 차이나 프로그램’에서 MGH-100과 IDB는 만도의 중국 시장 본격 진출을 위한 선봉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도는 올해 한국과 중국에 MGH-100을 출시한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인도, 브라질, 멕시코 등으로 생산설비를 확대해 2021년까지 글로벌 생산량을 500만 대 이상으로 끌어 올려 전 세계 자동차 업체에 공급한다는 목표다. 또 MGH-100을 포함한 EBS 전체로는 2021년까지 생산량을 1천만 대로 높일 계획이다.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 ▲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 = 이진경 지음. 전작 ‘불교를 철학하다’ 등을 통해 철학자의 눈으로 불교에 접근해온 저자가 선불교에 대해 고민한 기록을 담았다. ‘벽암록’에 매혹됐다는 저자는 선(禪)의 세계를 접하며 끊임없이 질문을 던진다. 저자는 선사들의 언행이 당송 시대로 되돌아가 그때의 언어로 과거의 전통을 환기하는 것이 아니라, 지금의 삶과 언어와 섞여 새로운 언행을 만들어낸다고 믿는다. 모과나무 펴냄.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IT/과학 본문배너 송고▲ 이정복(전 한양대 철학과 교수)씨 별세, 이광원(호서대 교수)·재원(부여성요셉병원장)·긍원(고려대 교수)씨 부친상 = 19일, 충남 천안시 동남구 만남로 114 천안하늘공원장례식장 1호, 발인 21일 오전 7시. ☎ 041-553-8000 (서울=연합뉴스) 송고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미국이 올해 불법적인 선박 간 환적 방식으로 북한에 정제유 제품을 제공한 사례 최소 148건을 추적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올해 1∼8월 북한이 손에 넣은 정제유 제품은 80만 배럴이 넘는 것으로 추산된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가 분리주의 성향이 강한 보르네오 섬 송고산업자본 지분 상한 34%로…중소기업 제외 법인 대출 금지”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원칙적 제외…금융·ICT 융합 촉진 기여시 예외” 부대의견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차지연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소유 제한) 규제완화를 골자로 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제정안은 산업자본의 인터넷전문은행 지분 상한을 기존 은행법 기준 4%에서 34%로 높이는 내용을 담았다. IT/과학 본문배너 은산분리 완화 대상은 법률에서 제한하지 않고 경제력 집중 억제,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 등을 감안해 시행령에서 규정하도록 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백화원 영빈관에서 걸쳐 2일차 정상회담을 했다. 전날은 노동당 본부청사가 회담 장소였지만, 이날은 김 위원장이 직접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을 찾아와 회담을 이어갔다. 65분간의 대좌를 마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서 이번 정상회담의 결과물인 ’9월 평양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이번 정상회담의 3대 의제로 꼽혔던 비핵화·남북관계 개선·군사긴장 완화 및 전쟁위협 종식과 관련한 두 정상의 합의사항이 자세히 담겼다. 우선 가장 관심을 끈 의제인 비핵화 방안과 관련, 두 정상은 선언문에서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으로는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명시했다. 또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했다”고 강조했다. 이 합의를 두고선 평가가 갈렸다. 동창리 시험장 폐기 과정에 ‘유관국 전문가 참가’를 명시하고 미국의 상응조치를 전제로 했지만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용의를 적시한 점을 높게 평가하는 쪽이 한편이었다. 그러나 다른 한편은 핵 리스트 신고가 언급되지 않고 ‘현재 핵’ 포기가 합의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계가 뚜렷하다는 평을 내놓았다. 다만, 선언문에 담긴 것 외 비핵화 방식에 대한 합의가 더 있으리라는 관측이 나와 주목됐다. 이 경우 비공개 합의의 내용이 무엇인가에 따라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백화원 영빈관에서 기자들에게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라이언 WHO 사무차장보 인터뷰…고 이종욱 WHO 사무총장과 깊은 인연사람 간 전염 가능성 매우 희박 “한국 정부 대응 모범적”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아세안 지역회의 참석 계기에 12일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를 예방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인도양에서의 협력,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지역·글로벌 이슈에 있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손흥민(26)이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 시즌 첫 선발 출전했으나 소속팀 토트넘(잉글랜드)은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 시로에서 열린 인터밀란과의 2018-2019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1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후반 19분 루카스 모라와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이번 시즌 손흥민의 첫 선발 출전 경기였다. 손흥민은 지난달 11일 뉴캐슬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개막전에 교체 출전한 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섰다.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걸어 병역 문제를 해결한 그는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의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른 뒤 지난주 토트넘에 복귀했다. 15일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교체 출전으로 컨디션을 조절한 그는 이날 처음으로 선발로 나섰으나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둥관의 회사들이 공장을 아프리카에 건설하도록 장려한 것과 관련해, 남아프리카 Trade and Investment KwaZulu-Natal 전무 Bouah는 “많은 사업가가 국가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마지 못해 남아프리카에 투자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교역하는 것으로 시작해 서로의 신뢰를 개선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냉전 종식의 서막이었던 1986년 레이캬비크 미·소 정상회담을 레이건은 이렇게 회고했다. “고르바초프는 열렬한 공산주의자였고, 나는 확고한 자본주의 신봉자였지만 이데올로기의 장벽을 뛰어넘어 토론했다. 서로 증오도 적의도 없이 단둘이 대화를 나누며 공감대를 만들어갔다.” 평화를 향한 여정에 나선 정상들의 대화법이다. (성기홍 논설위원) 송고 Yili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설립 이후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과 “모유 데이터베이스” 분야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센터는 식품 안전을 위한 조기 경고 시스템을 연구하고 수립하며, 중국 최초의 모유 연구 데이터베이스를 업그레이드하고, 중국에서 Yili와 낙농업의 발전을 지속해서 도모했다. Remote TestKit는 효율성을 최대한 높이고, 비용을 최대한 낮추기 위해 수백 개의 실제 장치에 대한 접근성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모바일 장치 테스트 서비스다. 이제 개발자와 테스터는 모든 최신 인기 장치와 가장 오래된 인기 장치에 대한 접근성을 바로 확보할 수 있게 됐다. Remote TestKit는 기존의 수동 및 자동 테스트 도구에 대한 원활한 연결성도 제공한다. NTT Resonant는 사용자의 요건에 따라 Public SaaS, Enterprise On-Premise 및 Hosted 솔루션이 포함된 유연한 상품을 제공한다. 통신 및 모바일 기술 분야의 세계적 선도기업인 NTT의 자회사 NTT Resonant가 Remote TestKit를 개발 및 지원한다. (제주=연합뉴스) 제주도는 도내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2018년도 축산악취 현황조사’를 10월 1일부터 실시한다.(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국내 역직구 플랫폼 G마켓 글로벌샵이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을 위해 추석 선물 기획전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20일까지 진행하는 이 기획전에서는 G마켓 신선식품 프리미엄 선물브랜드 ‘한수위’를 비롯해 과일, 육류 등 제수와 건강기능식품, 보디·헤어 선물세트 등 다양한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추석 선물 세트 구매 금액에 따라 추가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아모레퍼시픽 생활선물세트 구매 고객에게는 7%, 10%, 20% 할인 쿠폰을 추가로 제공한다. 국내 거주 외국인 비중이 늘어나면서 작년 G마켓 글로벌샵 내 전체 추석상품 판매량은 전년 기획전보다 435%나 증가했다. 특히 국내배송이 전년 대비 8배 늘었다. 그러면 6·13 선거는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정치는 이 선거를 통해 조금 더 성숙해졌나. 6·13은 ‘지방’ 없는 지방선거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 현안, 동네 일꾼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두 거대 중앙 정당의 세력 판도가 지방으로 확장된 모습만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몇 년간 집값 상승으로 중개수수료가 덩달아 급등하면서 수요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동산 중개수수료 제도 개선을 요구하는 청원이 최근 몇 달간 80여 건 올라왔다. 한 청원인은 “주택 가격이 보통 수억에서 수십억인데 (중개인이) 매수·매도자 양측으로부터 거래가의 0.5~1%를 수수료로 요구하는 것은 너무 과하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한마디로 부동산 중개인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주택 수요자가 지불해야 하는 대가가 수용 범위를 넘어서는 수준이라는 인식이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계약 시 수백만 원, 많게는 천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중개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공인중개사법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주택 중개수수료는 의뢰인 쌍방으로부터 각각 받게 되어 있는데, 의뢰인 한쪽으로부터 받을 수 있는 수수료 한도는 매매·교환의 경우 거래금액의 0.9% 이내, 임대차의 경우 거래금액의 0.8% 이내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국가통계국은 작년 동기 대비 올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지방선거 참패 출장맛사지 뒤 미국으로 떠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페이스북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세계가 호황국면인데 우리만 유독 저성장, 물가 폭등, 최악의 청년실업, 기업불황, 수출 부진, 자영업자 몰락 등으로 나라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경제에 좌파이념을 추가한 정부가 성공한 사례는 세계 어디에도 없다”고 덧붙였다. (바헤닝언 2018년 9월 13일 AsiaNet=연합뉴스) “생명과학의 도시”라 불리는 네덜란드의 바헤닝언에서 중국과 네덜란드 간에 지적인 불꽃이 만났다. 9월 12일 바헤닝언에서는 “혁신을 통한 세계 연결 지원”이라는 주제로 Yili 유럽혁신센터의 업그레이드 행사와 더불어 Yili 바헤닝언 대학 협력실험실 설립식이 열렸다.

(사오싱, 저장 성 2018년 9월 13일 AsiaNet=연합뉴스) 2018 WTMC(제1회 World Textile Merchandising Conference)가 9월 20~21일 중국 동부의 저장 성 사오싱 시의 커차오(Keqiao) 지구에서 열린다. WTMC의 목적은 직물 산업의 국제화와 변혁의 새 유형을 탐색하는 것이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미국 재무부는 14일(현지시간) 태국 마이항공이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란 마한항공에 화물 서비스를 제공했다며 제재명단에 올렸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 6·15위원회는 언제 결성됐나. ▲ 남과 북에서 합법적으로 출범한 첫 통일운동 단체다. 2000년 6월 15일 평양에서 개최된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첫 정상회담에서 평화통일을 위한 ’6·15 남북 공동선언’을 했다. 이로부터 5년 후인 2005년 민간 차원에서 6·15정신을 실천해나가자는 취지에서 ’6·15 공동선언 실천위원회’가 결성됐다.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과 북, 해외 인사들이 폭넓게 참여해서 만들어진 상설 기구다. 이 기구는 남과 북, 해외 등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측위원회의 경우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 교육, 학술, 언론, 문화예술, 체육 등 9개의 부문별 본부와 전국적으로 15개의 지역별 본부를 두고 있다. 남측위는 우리나라 7개 종단을 비롯해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등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다양한 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재)한국방문위원회는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관광협회와 함께 송고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와 시민사회단체가 북한 예술단의 남한 공연 ‘가을이 왔다’ 행사 유치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가을이 왔다’ 공연은 지난 4월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 ‘봄이 온다’에 대한 답방 차원의 공연이다.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4월 공연 관람 후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게 “‘봄이 온다’를 잘했으니까 가을에는 남측에서 ‘가을이 왔다’를 하자”고 제안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가을이 왔다’ 공연 인천 유치를 위해 서해5도 어민, 종교계·시민사회·정당 등이 참여하는 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인천시에는 민관 공동추진위 구성을 제안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또 인천 공연 개최를 위한 서명운동과 시민 평화행사를 다양하게 진행하고 시민 의견을 청와대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인천연대는 한반도의 화약고로 불리던 서해 북방한계선(NLL) 해역을 평화 수역으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되는 점 등을 고려할 때 ‘가을이 왔다’ 인천 개최는 서해 평화 구축이라는 상징 메시지를 세계에 전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연대는 공연 장소로는 서해를 배경으로 건립된 송도 ‘아트센터 인천’을 제시했다. 인천시도 ‘가을이 왔다’ 공연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10일 ‘인천통일+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함께 ‘아트센터 인천’ 시설을 둘러보며 ‘가을이 왔다’ 공연을 인천에서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부도 ‘가을이 왔다’ 공연 개최지로 인천을 후보지로 검토하며 최적의 공연 장소를 찾고 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달 12일 기자간담회에서 북한 예술단의 남측 공연 ‘가을이 왔다’를 준비하기 위해 개최 가능한 국내 공연장 현황을 조사했다며 “일산, 광주(광역시), 인천 등지 공연장에서 각각 언제 공연이 가능하다는 내용을 북한 측에 알려줬다”고 말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서 개인 회사가 처음으로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재배할 수 있게 됐다. 2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히쿠랑이캐너비스사는 정부로부터 의료용 대마초 재배 허가를 받았다고 밝히고, 재배한 대마초는 우선 연구용으로 대학 등에 공급하고 정부가 허가하면 말기 환자들에게도 판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에서 현재 와이카토대학이 연구용으로 대마초 재배 허가를 유일하게 얻고 있다. 히쿠랑이는 국내외 수요에 충당하기 위해 현재 첨단 온실과 가공시설을 북섬 루아토리아 부근에 짓고 있다. 약 1천500여 현지 가정으로부터 250만 달러(약 18억 원)의 투자도 받았다. 히쿠랑이는 내년부터 보건부 기준에 맞추어 생산한 대마초 제품을 뉴질랜드인들에게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초기에는 입에 주입하는 대마초 기름과 통증 등을 완화하기 위해 피부에 바르는 약 등 두 가지 형태로 제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정부의 의료용 대마초 합법화 법안은 현재 최종 단계에 와 있으며 내달 2차 독회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정년퇴직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일에 도전해 볼 좋은 기회입니다.” 지난달 말 38년 교직을 마무리한 박순덕(63) 씨는 인생 2막의 첫 무대를 남미 페루로 잡았다. 지금까지는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지만 이제부터는 자신의 손길이 필요한 개발도상국 주민을 위해 재능을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박 씨는 오는 10월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어 교육 봉사단원으로 페루 파견에 앞서 지난달 27일부터 4주 일정으로 월드프렌즈(WFK) 영월교육원에서 언어 등 현지 적응에 필요한 교육을 받고 있다. 미리 해외봉사를 준비했기에 동료들과의 조촐한 정년퇴직 자리도 못한 채 곧바로 경북 포항에서 영월로 올라왔다. 교육 2주차에 접어든 박 씨는 10일 연합뉴스와 전화 및 이메일 인터뷰에서 ‘쉬지도 않고 곧바로 봉사를 떠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년을 맞이하면 뭔가 의미 있는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것이 봉사활동이었는데 기회가 빨리 왔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봉사는 나이하고 상관없이 마음만 있으면 언제 어느 곳에서든 할 수 있는 일이고, 남을 위한 봉사가 아니라 제 행복을 위한 봉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6년과 지난 여름 교육개발협력 NGO인 ‘그린티처스’를 통해 아프리카 케냐를 갔다 온 것이 해외봉사를 택한 계기가 됐다. 그는 케냐에서 마사이족 아이들이 주로 다니는 사마리아 아카데미에서 교육과 환경개선을 위한 봉사를 했다. 박 씨는 학교에서도 걸스카우트와 봉사활동 동아리를 각각 맡아 지도하면서 학생들과 월 1∼2회씩 14년 동안 요양원 봉사를 나가기도 했다. 2009∼2011년 이집트에서 해외봉사 활동을 하던 중 만나 결혼한 아들과 며느리의 응원도 발길을 가볍게 만들었다. 아들은 “꼭 나가야 한다면 우리처럼 KOICA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을 통하는 것이 좋다”고 권했다. 2년간 활동할 페루는 2014년 배낭여행으로 한번 가본 곳이다. 당시 잉카 문명에 대해 더 알고 싶다는 생각이 다시 그를 페루로 이끈 측면도 있지만, 한국어를 배우려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퇴직 1년 전부터 ‘인생 2막을 무엇으로 시작할까’를 고민하다가 한국어 교육 봉사로 잡았어요. 교육자 양성과정을 수료해 준비를 끝냈죠. 하지만 스페인어가 원활하지 못해 한국어 교육을 해야 하는 수강생들에게 잘 가르치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하는 걱정이 앞섭니다.” 그러면서도 그는 벌써 다음 봉사 계획도 짜놓고 있다. “건강이 허락한다면 다시 케냐 사마리아 아카데미에 가서 장기 봉사를 하고 싶어요. 해외봉사가 어렵다면 국내 다문화가정을 위한 한국어 교육 봉사를 이어갈 생각입니다.” 박 씨는 경북 문경에 있는 마성중학교에서 교직에 발을 들여놓았고, 포항에 있는 신흥중학교에서 정년퇴직했다.

광저우가 항공 역량을 계속 높여감에 따라, 그와 동시에 공항 경제와 관련된 산업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광저우는 4년 연속 국경 간 전자상거래 사업량 측면에서 중국 1위를 기록했다고 한다. 광저우의 포괄적인 보세 공단에는 1,000개가 넘는 국제 전자상거래 업체가 들어섰으며, 100,000종이 넘는 제품이 등록됐다. 공항에서는 매일 평균 140,000건이 넘는 목록의 화물을 처리한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19일 평양공동선언으로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부산시는 앞서 18일 물류, 산업, 민간협력 등 5개 분야, 3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진 남북 상생 교류협력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부산시는 특히 이번 평양공동선언을 계기로 유라시아 물류거점 구축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시는 먼저 부산에서 북한의 원산과 나진을 거쳐 러시아와 유럽으로 연결되는 부산발 유럽행 화물운송 열차를 시범 운행하기로 했다. 화물 수송 부문으로 시작한 뒤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객 탑승까지 확대해 열차를 운행할 계획이다. 부산신항을 연계한 국제철도 물류망도 강화한다. 부산신항에서 부전마산선 철로를 거쳐 동해선으로 남북한을 관통한 뒤 시베리아횡단철도(TSR)까지 이어지는 물류망을 구축해 수출입 물량을 항만과 철도로 수송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 부산과 러시아 자루비노, 중국 훈춘을 잇는 한·중·러 복합물류 루트에 북한 나진항을 포함해 부산-나진-훈춘·블라디보스토크 루트로 확대해 환동해권 물류를 활성화한다. 북한 나진항 개방에 대비해 나진행 배후 산업단지에 러시아·동북3성·중앙아시아 수출입 제품 배후 물류센터를 건립하고 부산 물류·제조기업의 북방경제권 진출을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 종업원들의 근황은. ▲ 내가 직접 면담한 이들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3명이다. 옷차림과 말투를 보면 남한사회에 적응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잠적해서 뿔뿔이 헤어져 지내는 다른 종업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남한사회에 동화하기 쉬운 것은 아니지 않은가? 류경식당 종업원이었다는 신분이 드러날까 봐 다른 탈북자들과 어울리지도 못한다. 심리적으로 무척 위축되어 있고 그 누구도 믿지 못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정체성의 혼란마저 겪고 있다. 허 씨 이외의 종업원 대부분은 여권도 발급받지 못했다. 종업원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이 자유의사로 입국했다면서도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는 모순된 태도를 보인다. 탈북한 이들 종업원은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이방인 신세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현역 최고 포수 양의지(31·두산 베어스)가 쇄골 통증으로 하루 쉰다. 양의지는 19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방문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양의지는 전날(18일) 넥센전에서 1회말 수비 때 상대 타자 파울 타구에 오른쪽 쇄골을 맞았다. 결국, 2회초 타석 때 박세혁으로 교체됐다. 19일 고척돔에서 만난 양의지는 쇄골을 만지며 “타격을 할 때 통증이 있다. 오늘 하루는 쉬어야 할 것 같다”며 “긴 휴식이 필요하지는 않다. 20일 경기(잠실 LG 트윈스전) 출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조절이 필요한 상황이다. 양의지는 오늘 쉰다”고 밝혔다. “개방 환경에서 AI 개발…중국 시장에 세계 많은 기업 들어오라”마윈 “미래 제조업 핵심은 데이터”…리옌훙 “AI 윤리 중요”제주도의회, 신화역사공원 등 행정사무조사 요구서 발의(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하수관 역류사고로 논란을 빚은 제주신화역사공원을 비롯해 50만㎡ 이상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가 실시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절대적 신임을 보내온 측근인 제라르 콜롱( 평양 시민들은 큰 행사에 동원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행사용 조화를 직장에 보관해 놓는다. 행사가 열릴 때마다 이를 꺼내 사용하고는 다시 반납하는 방식이다. 행사용 조화는 비닐로 만들어지는데, 빨간색이나 분홍색이 가장 널리 사용된다. 김일성화와 김정일화가 남북관계 역사에 등장한 적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북한은 2009년 김대중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 김기남 당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단장으로 한 특사 조문단과 함께 진분홍색의 김일성화와 붉은색의 김정일화를 중앙에 배치한 화환을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또한 2001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장례 때도 중앙에 붉은색 김정일화와 연노랑, 진노랑, 분홍색 등의 꽃으로 화려하게 장식한 북한식 조화(弔花)를 보낸 바 있다.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안전한 연구” 좇아 30%는 연구논문 한 편도 없어

–북한 어린이 돕기 사업을 해왔다. ▲ 국제구호단체들과 유엔기관이 북한에서 활동할 때 국제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북한 어린이들을 도왔다. 그런데 최근 2~3년간 이들도 북한 내 활동이 어려워졌다. 유엔의 대북제재로 송금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우리 NGO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이브더칠드런도 거기에 대비해서 준비하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열린 사고’를 갖고 있으며, 일련의 대외원조 중단 정책을 수정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아프리카의 빈곤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서구 세계에 큰 리스크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놨다. 게이츠는 18일(현지시간) 아내 멜린다와 함께 설립한 민간 자선단체인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이 매년 발간하는 ‘골키퍼스 보고서’(Goalkeepers report) 발간을 앞두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예방, 교육 등 유엔의 지속가능개발과 관련한 17개 목표의 진전 정도를 추적한 내용을 담았다. 보고서는 대부분의 분야에서 개선이 이뤄졌지만 향후 투자 정도에 따라서 개선 추이가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아프리카 지역에서 인구가 가장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는 인류의 자산이 될 수도 있지만 전 세계가 아프리카의 젊은층에게 투자를 할 경우에만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게이츠는 서구 세계가 아프리카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프리카의 안정성이 전 세계에 커다란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에볼라와 같은 유행병은 매우 빠르게 퍼질 수 있으며, 지역보건서비스가 없다면 다른 질병은 더 빨리 확산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시리아 내전으로 인한 탈출 행렬이 서방 국가의 난민시스템에 큰 도전이 된 점을 지적하면서 “아프리카는 훨씬 규모가 크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대외원조 삭감에 지속적으로 반대해 온 게이츠는 트럼프 대통령이 생각을 바꿀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직후 행정명령을 통해 낙태 관련 단체에 대한 미국 연방기금 지원을 금지했다. 경영진은 항상 인건비를 줄이고자 한다. 국내외 치열한 경쟁 때문에 상품이나 서비스 가격을 올릴 수 없기에 영업실적 개선을 위해서는 인건비 절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한다. 좋은 경영성적은 회사의 발전에도 필요하지만, 본인의 사적 이익과도 직결된다. 임기도 연장하고 보너스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 불황기에는 과감한 구조조정으로 경영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주주들한테 신임을 얻는다. 이런 점에서 경영진에게는 임금을 적게 주고, 쉽게 정리할 수 있는 비정규직이 필요하다. 그는 “지난주 저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우호 협력 도시 양해각서( 송고 (인천=연합뉴스) 인천시 남동구는 10월 5∼7일 소래포구 일대에서 ‘제18회 소래포구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소래로 올래! 꽃게랑 놀자!’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진행되는 이번 축제에서는 향토 음식 경연대회, 배호가요제, 주민자치동아리경연대회, 남동사랑콘서트, 맨손 대하 잡기, 꽃게낚시 등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가 마련된다. 축제장 내 마련된 ‘수산물구이터’에서는 신선한 수산물을 바로 구워 맛볼 수 있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누리집(http://www.namdong.go.kr/soraefestival/)에서 확인하면 된다. 반군이 차지한 호데이다 항은 예멘 최대 항구로, 유엔은 이곳을 거점 삼아 예멘 주민들에게 전달할 식량과 구호물자를 공급하고 있다. 예멘 정부군을 지원하는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은 후티 반군이 호데이다 항을 통해 이란에서 무기를 밀수하고 있다며 항구 주변으로 공격의 고삐를 죄고 있다. 송고 지지부진한 상태에 있는 북항 재개발과 관련해서는 “시민이 체감할 수 있게 속도를 내겠다”며 “핵심시설의 하나인 복합환승센터 건립을 항만공사가 직접 맡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소개했다. 부산항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운영체계 개선 방안도 밝혔다. 북항의 부산항대교 바깥쪽에 있는 신선대·감만·신감만부두(12개 선석)는 수요를 분석해 물류 기능은 유지하되, 운영사는 통합, 재편하겠다고 말했다. 자성대부두는 2021년까지 기능을 유지한 뒤 유휴시설과 주변 지역을 연계한 계획을 수립해 재개발하기로 했다. 수익성 위주로 운영하는 외국자본으로 인해 항만 공공성을 상실하고, 운영사 난립으로 비효율이 많은 신항은 운영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단기적으로 항만공사가 보유한 2개 터미널(HJNC, BNCT) 지분을 활용해 운영사 수를 줄이고, 중장기적으로는 해운동맹 별 선석 조정, 터미널 간 자율적 통합 유도, 모든 운영사가 지분 참여하는 단일 운영법인 설립 등을 검토한다고 전했다. 남 사장은 2020년 이후 예상되는 선석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선박의 초대형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한 신규 부두 공급계획도 밝혔다. 민자로 건설 중인 남컨테이너부두의 2∼4단계(3개 선석)와 항만공사가 개발하는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3개 선석)를 2021년까지 완공해 2022년부터 운영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느림보’ 이동하며 폭우 쏟아내…범람 피해 수천명 대피, 94만가구 정전트럼프, 트위터로 피해자 유족 애도(서울=연합뉴스) 국세청이 고소득 사업자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갔다고 17일 발표했다. 조사대상에는 연간 최대 2천%에 달하는 고금리를 차명계좌로 받은 불법 대부업자, 현금매출에 대한 전산 기록을 삭제해 탈세한 유명 맛집도 포함됐다. 배우자에게 강사료를 지급한 것처럼 꾸며 법인자금을 빼낸 고액 기숙학원 대표도 이번 조사대상에 들어갔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IT/과학 본문배너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세계 최정상 무용단인 네덜란드 댄스시어터 송고 고마쓰·미쓰비시 등 중국 생산품 일부 국내와 제3국으로 옮겨美·中 양국에 공장 둔 자동차 업계는 이전 검토 안해(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갈수록 격화하자 일본 업계 일부에서 중국 현지 생산을 일본 국내생산으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오기 시작했다. 중국 현지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일본 대형 제조업체들은 아직 미·중 양국이 발표한 관세부과 대상 품목에 자사 제품이 포함되는지를 자세히 조사하는 단계지만 건설기계와 전자·전기 메이커 중에서는 중국 생산품의 일부를 국내나 제3국으로 이미 옮긴 곳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동유럽과 중국에 이어 최근 벨기에에서 ‘돼지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가운데 유럽연합(EU)의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15일(현지시간) 이 가축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벨기에에 전문가들을 파견, 지원에 나선다. EU 집행위 측은 전날 “이번 주말에 전문가팀을 벨기에에 보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한 벨기에 정부의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언론들이 이날 보도했다. 벨기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재발한 것은 지난 1985년 이후 33년 만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게는 전염성이 강하고 치사율도 높아 치명적이다. 지난 2007년 동유럽 국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이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덴마크, 벨기에, 스페인 등 서유럽 축산강국들은 전염병이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부심해왔지만 이번에 방역망이 뚫렸다. 특히 이번에 벨기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지역은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룩셈부르크와 가까운 지역이어서 주변국으로 전염병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EU가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비테니스 안드리우카이티스 보건담당 집행위원은 오는 17일 벨기에 연방과 지역 정부의 관계자들을 만나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집행위 측은 밝혔다. EU 차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전염 확대를 막기 위한 대책을 결정하면 벨기에는 이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고 집행위 측은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여자배구가 ‘젊은 힘’이 충돌한 아시아배구연맹( 송고 그럴 수 있다. 그러나 샌델 교수가 제시한 사례에서 나왔던 구명보트의 일반선원도 소년을 희생시키는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법적 처벌은 받지 않았다. 그렇지만 도덕적 책임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일찌감치 눈치챘을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살인을 막지 않았다. 암묵적으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살인의 수혜를 거부하지 않았다. 형법 제307조는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할 경우 징역이나 벌금형 등의 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도 제44조7 2항에서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사실이나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의 정보를 유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법조계에는 두 사람의 친밀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 행위를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 심의ㆍ의결기관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을 지낸 구태언 변호사는 “두 사람이 사귀었던 게 사실이라면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누드 사진이 아닌 인물 사진이고, 두 사람이 개인적인 만남을 갖지 않고는 이런 사진을 찍기가 어렵다는 것을 입증하는 게 사진 공개 목적이라면 법을 위반했다고 하기 힘들다”면서 “역사가 그 자체로 알려지고 공유되는 것은 범죄 행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이 사귀었다는 게 허위라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처벌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직 부장판사도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으로만 보면 명예훼손으로 이주연씨를 형사처분 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이씨가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씨가 류씨의 초상권을 침해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 The Robot World (eng.robotworld.or.kr/wp), celebrating its 13th anniversary this year, consists of four main programs: ‘International Robot Industry Exhibition’ for the robotics industry, ‘International Robot Contest’, ‘International Robot Conference’ and ‘Promotion Hall’ for the exhibition and demonstration of commercial robots.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부산은행은 우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사전 승인 신용대출 상품인 ‘The 멤버스론’을 19일 출시했다. ‘멤버스론’은 은행 자체 사전 승인 시스템을 거쳐 매달 25만∼30만 명을 대출 대상으로 선정해 최대 4천만원까지 대출 한도를 자동 산정해 주는 상품이다. 적용 금리는 연 3.41∼7.91%다. 대출 대상으로 선정된 고객은 영업점 창구와 썸뱅크 앱에서 본인 확인절차만 거치면 대출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다. 소득이나 자산이 증가하면 썸뱅크를 통해 대출 한도 상향과 금리 추가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된다. 부산은행은 멤버스론 출시를 기념해 11월 30일까지 황금 열쇠 등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또한 방송에서 중국 당국은 대만첩보정보기구가 대만에 간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간첩활동은 매우 악질적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방송은 이미 올해 송고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utoMobility LA or to book hotel accommodations with the show’s official provider,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포화상태 도달한 레스보스섬 모리아 난민캠프 과밀화 해소 차원(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섬 지역 난민캠프의 과밀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의 난민캠프에 수용된 난민 2천명을 이달 말까지 본토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차나코풀로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18일 “모리아 난민캠프의 상황은 정말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이곳의 난민 2천명을 본토로 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송고심재철 “해당 자료에 정부 업무추진비 등 불법사용 정황…횡령 해당될 수 있어”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 보좌진이 국가 재정정보를 무단으로 열람·유출했다는 의혹이 여야 공방으로 격화되고 있다. “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도쿄 2018년 9월 18일 AsiaNet=연합뉴스) NTT Resonant Inc.가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테스팅 서비스 “Remote TestKit”(*1)에서 Appium을 이용하는 자동 테스팅 클라우드 기능에 iOS 앱을 위한 자동 테스팅을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NTT Resonant는 이 서비스에서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

3:39 pm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

(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2014년 5월 20일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육군 대장이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틀 만에 쿠데타를 일으켰다. 5년째 철권통치 중이다. 태국에서 19번째 일어난 쿠데타다. 문민정부가 국가개혁을 위해 왕족, 군부, 대기업 등의 기득권을 제한하면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한다. 국민 반감이 깊어지기 전에 민간에 정권을 이양한다. 문민 개혁이 너무 나갔다 싶으면 군이 다시 등장한다. 정치가 국민을 바라보지 않으니 민생은 제자리걸음이다.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서 빠져 있다. ‘친 쿠데타 국가’ 태국의 현대사다. 그러나 트럼프는 이것이 미국을 일방적으로 희생시킨 불공정한 질서였다고 판단, 새 질서의 판을 짜고 있다. 민주주의와 자유 시장을 공유하는 가치 동맹보다 미국 이익을 기준으로 한 대외정책의 재구성이다. 이것이 극적으로 표출된 계기가 트럼프의 유럽·러시아 순방이다. 동맹국들의 안보 무임승차론을 주장하며 나토의 방위비 증액을 강조했고, ‘푸틴과의 동침’도 꺼리지 않은 것이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네덜란드에서 체포된 것으로 최근 확인된 러시아 스파이 2명이 세계반도핑기구(WADA) 해킹을 시도한 혐의로 스위스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AFP 통신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애초 영국에 기밀을 넘긴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에 쓰인 화학물질을 분석한 스위스 슈피츠 연구소를 해킹하려던 혐의로 올봄 네덜란드 정보기관에 체포됐다. 스위스 검찰은 두 사람이 2017년 3월 이후 WADA를 해킹하려 한 혐의 때문에 별도 수사 대상에 올라 있었다며 “정치적 간첩 행위에 대한 형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스위스 검찰은 법무부에 이 두 사람을 기소할 수 있도록 허가를 요청했다. 이들은 러시아 군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는 병자호란 당시와 비슷하다. 미국과 중국이 패권 다툼을 하고 있고, 일본이 재무장을 노리고 있다. 세계 2차대전 이후의 글로벌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우리가 미국과의 동맹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하고, 다른 한쪽에서는 급부상하는 중국 쪽으로 기울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또 다른 사람들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절묘한 줄타기 기술을 구사해야 한다면서 과거 광해군의 외교정책을 모델로 내놓는다. 남북은 평화수역을 출입하는 인원과 선박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평화수역에는 원칙적으로 비무장 선박만 출입하도록 했다. 해군 함정이 불가피하게 이 구역에 진입할 필요성이 있으면 상대측에 사전 통보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평화수역 내 선박 수는 양측이 협의해 정하되, 선박 활동계획은 48시간 전에 상호 통보하기로 했다. 평화수역 출입시간은 4~9월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 10월부터 익년 3월까지는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정했다. 평화수역 내 남측 선박은 북쪽 경계선을, 북측 선박은 남쪽 경계선을 넘을 수 없다. 평화수역을 출입하는 양측 선박은 가로 900㎜, 세로 600㎜ 크기의 한반도기를 남측 선박은 마스트 좌현 기류 줄에, 북측 선박은 마스트 우현 기류 줄에 게양해야 한다. 평화수역에서 민간선박 사이에 우발적인 충돌이 발생하는 경우 즉시 자기 측의 모든 선박 등을 평화수역 밖으로 철수시키고, 남북 군 통신선 혹은 남북 군사실무회담을 통해 사태를 수습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평화수역 내 조성되는 시범 공동어로구역은 남측 백령도와 북측 장산곶 사이에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남북군사공동위에서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남북은 어선의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250t급 이하의 양측 해경정(경비정)으로 ‘남북공동순찰대’를 조직하기로 했다. 공동순찰대는 제3국 어선의 출입을 통제하는 역할도 한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남북문제는 결코 조급해서는 안 되고 과욕도 금물이다. 비핵화를 이뤄내고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민족적 대의 앞에서 정치적 사사로움이 끼어들어서도 안 된다. 여야가 이견이 있는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도 불필요한 정쟁화를 피하려고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미루기로 합의한 터에 여야 대표의 방북 동행 여부가 정상회담 목전의 정쟁 거리로 되는 것은 바람직스럽지 않다.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와 비무장지대( 송고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동굴 속 세 개의 체임버(격실. 일종의 베이스캠프) 중 체임버 1과 2를 책임졌던 수리얀 삼란자이(50) 특수전사령부 참모부장(대령)은 “동굴 입구에서부터 잠수해야 했는데 어둡고 좁은 데다 잠수해야 하는 물이 흙탕물이어서 앞을 볼 수가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산소탱크 하나로는 1시간밖에 버틸 수 없어 동굴 속 세 개의 체임버에 일일이 보조 탱크 수백개를 날라야 했던 것도 어려웠던 점이었다. 수리얀 대령은 “처음에는 작전이 성공할 수 있을지, 끝까지 들어가더라도 아이들을 안전하게 구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 우리도 작전에 의문을 가진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성공해서 정말 기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면서도 “태국의 모든 사람이 이번 일로 태국 특수전사령부의 존재를 알게 돼 기쁘다”고 웃음 지었다. 수티 소령도 “처음에는 솔직히 힘들어서 성공하지 못할 것 같았다”면서 “그러나 지휘관이 ‘끝까지 포기하지 말자’고 독려해 명령에 충실히 따랐다”고 말했다. 그는 “무엇보다 많은 사람과 국가가 협력해서 작전을 성공으로 이끌었다는 점이 기쁘다”면서 “태국 자체적으로 구조를 했다면 힘들었을 텐데 영국에서는 동굴 구조 전문가가, 중국에서는 로프 전문가를 지원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도움을 준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였다. 동굴에 고립됐던 소년 12명과 코치는 모두 무사히 구했지만 구조 과정에서 전직 네이비실 대원이었던 구조대원 한 명이 안타깝게 목숨을 잃기도 했다. 수리얀 대령은 그를 ‘잃어버린 영웅’(lost hero)으로 지칭하며 사후 5계급 특진과 함께 그가 일하던 태국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부인이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태국 정부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안=연합뉴스) “가을 향기 그윽한 진안 마이산 코스모스 꽃길을 걸어봐요” 18일 전북 진안군 진안읍 농업기술센터 앞 일대에 수만 그루의 코스모스가 만개해 관광객을 유혹하고 있다. 마이산을 배경으로 한 코스모스 꽃밭은 성큼 다가온 가을을 실감케 한다. 아름다운 풍경을 담으려는 사진작가의 발길도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 지구 전체의 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지역이 그런 것은 아니다. 어디는 심하고 어디는 덜하다. 그래서 지구온난화라는 표현보다는 기후변화라는 표현을 선호한다. 기후변화라는 것은 ‘기후가 옛날 같지 않다,’ ‘기후변동이 너무 심하다’라는 의미이다. 지역마다 변화의 폭이 너무 커졌고, 변화의 흐름이 예측불가능해졌다. 생태계가 점진적으로 변해주면 그나마 대응할 수 있는데 그렇지 않다. 문제는 ‘생태 엇박자(ecological mismatch)’가 나는 것이다. 예컨대 철새는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려면 곤충이 필요하다. 곤충을 잡아서 먹여야 한다. 곤충은 작아서 온도 등 환경변화에 훨씬 민감하게 반응한다. 새는 온도 변화보다는 하루 일조량의 변화에 맞춰 움직인다. 철새는 제때 왔는데 곤충은 기온 상승으로 너무 일찍 나와 새들이 새끼를 낳기도 전에 웬만큼 번식하고 사라져버린다. 곤충을 잡지 못해 철새들이 몰살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덴마크의 통계자료를 보면 철새의 절반 이상이 사라졌다. 이러한 ‘생태 엇박자’가 무서운 것이다. 앞으로 이런 일들이 여러 형태로 나타날 것이다. 선거 결과 국회의원표(405표)와 당원표(405표)를 합산해 과반수를 득표한 후보가 차기 총재가 된다. 당원표는 우편투표로 실시되며 19일에 마감된다. 당원표는 20일 낮까지 집계돼 당 본부에 보고되며, 같은 날 오후 실시되는 의원들의 투표 결과와 함께 발표된다. 그동안의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의원표의 80% 이상을 확보하고 당원표에서도 50% 이상을 얻어 무난하게 3선 총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요미우리신문도 “자체 조사 결과 연속 3선 총재를 노리는 아베 총리가 의원표와 당원표를 합산해 70%가량을 획득하며 우위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20일 선거에서 아베 총리의 승리가 확정되면 아베 총리는 여당 총재가 총리를 맡는 관행에 따라 차기 총재 임기인 2021년 9월까지 원칙적으로 총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이 경우 그는 자신의 정치적 소명으로 내세웠던 ‘전쟁 가능한 국가’로의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군비 확충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과 갈등이 재연될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첫날부터 연출한 화기애애한 장면들에 외신들도 주목했다. 미국의 AP통신은 18일 “남북 정상이 남북 데탕트의 새 시대를 열고자 환하게 웃으면서 서로를 껴안았고 칭찬했다”면서 문 대통령의 2박3일 평양 방문 첫날 북측의 열렬한 환영과 평양 시내 퍼레이드 등 여러 장면이 시선을 사로잡았다고 보도했다. 우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이날 오전 반려견인 ‘마루’와 함께 관저를 나서는 모습을 소개하며 흰색 풍산개인 마루가 청와대 참모들과 함께 문 대통령의 평양길을 배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AP통신은 “애완동물 애호가인 문 대통령은 유기견 ‘토리’도 입양하면서 유기 애완동물에 대한 공공의 관심을 환기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반려묘 ‘찡찡’도 키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초과학연구 분야 연구개발 기능을 갖춘 기업부설연구소와 벤처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한편 옛 세종시의회 청사 앞에 건설 중인 창업벤처기업 보육공간과 연계할 방침이다.[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기 내내 선두였던 올슨에 대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특히 올슨은 경기 내내 리더보드를 보지 않다가 송고 자료 제공: The Publicity Department of Wulong District Committee of Chongqing Municipality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러시아인 2명의 해명이 곳곳에 허점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러시아 군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를 지목했다. 이들은 그러나 러시아 관영 RT TV와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군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송고”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반 드레스덴과 전반 득점 없이 맞선 함부르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황희찬을 투입해 득점을 노렸고, 황희찬은 그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9일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은 “너무도 당연한 판결”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윤택 성폭력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선고가 끝난 직후인 오후 2시 40분께 서울중앙지법 동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공동변호인단인 이명숙 변호사는 이번 판결에 대해 “미투 최초의 유죄 판결로 의미가 있고, 상습성을 인정한 점도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피해자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한 행위는 성폭력이라고 인정한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나 성범죄 사건을 판단할 때 피해자가 노(No)를 했느냐가 기준이 아니라 동의를 받지 않고 의사에 반해서 했다면 성폭력으로 봐야 한다는 중대한 기준이 되는 판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서혜진 변호사도 “피고인은 재판 과정에서도 연기지도 과정이었다는 등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일관했고, 이는 사건 본질을 흐리려는 전형적인 가해자들의 변명”이라며 “피고인의 행동으로 피해자들은 피해 사실 자체뿐 아니라 이후 태도에 의해 더 큰 피해를 봤다”고 지적했다. 또 “피해자들이 입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에 대해 상해로 인정한 판결이라는 점도 의미가 있다. 이런 법원 태도가 앞으로 계속 유지되고 많은 사건에서 적용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오늘 판결은 미투 운동으로 표출된 성폭력과 성차별을 끝장내겠다는 여성들 공분에 충분하지 않다”면서도 “재판부가 이 사건이 성폭력임을 명백히 밝히면서 사법 정의를 실현했다”고 말했다. 또 “이윤택은 권한을 남용해 예술을 빌미로 성폭력 저질러 일터를 고통과 괴로움의 현장으로 만들고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게 한 장본인”이라며 “공고한 권력에 맞서 그들의 세계를 부수고 평등한 연극계를 만들어내기 위해 용감히 나선 피해자들에 존경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광저우,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9월 16일, 제24회 세계노선개발포럼(World Route Development Forum)이 광저우에서 막을 올렸다. 광저우는 2230년 전에 만들어진 국제적인 대도시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학살 문제를 조사한 유엔 진상조사단의 마르주키 다루스만 단장은 18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인권이사회 총회에서 “미얀마군 장성들이 계획한 작전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개탄했다. 그렇다면 유엔 조사단은 미얀마군에 의해 얼마나 많은 로힝야족이 학살됐다고 추정하는 걸까. 조사단은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미얀마군의 탄압으로 1만 명가량의 로힝야족이 학살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조사단은 이 수치가 보수적인 추정치라는 견해도 덧붙였다. 미얀마군은 지난해 8월 경찰초소를 습격한 로힝야족 반군 토벌을 빌미로 로힝야족 거주지역에서 대대적인 군사작전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많은 민간인이 학살됐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그 규모는 종잡을 수 없었다. 다만, 국경없는의사회(MSF)는 난민들을 인터뷰해 사태 발생 초기 한 달간 6천700여 명이 학살됐을 것이라는 추정치를 내놓은 적이 있다. 학살된 로힝야족을 최소 1만 명으로 추산한 조사단은 미얀마군이 로힝야족을 궤멸시킬 의도를 지니고 학살과 성폭행 등 잔혹 행위를 저질렀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국제법정에서 기소할 수 있는 제노사이드(집단학살) 범죄 의도가 명백하다는 뜻이다. 다루스만 단장은 “사람들이 체계적으로 학살됐다. 아이들은 총격을 당한 뒤 강물에 던져지거나 불구덩이에 던져졌다”며 “여성들과 소녀들은 집단성폭행을 당한 뒤 불타는 집에 갇혔다. 생존자들의 몸에는 일종의 표식과도 같은 물어뜯긴 자국이 있다”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9일 한국을 방문하기로 하면서 이번 방한이 양국 간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는 계기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인도네시아 현지에선 신흥국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금융협력과 현대자동차 동남아 생산공장 유치 가능성 등에 촉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7일 CNN 인도네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디 유숩 인도네시아 외무부 동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전날 기자들을 만나 조코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달러화 수요를 줄이기 위해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의 틀에서 루피아화나 원화를 (결제에) 사용하는 방안을 제안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네시아는 한국, 중국과 양자 통화 스와프 협정을 맺었기에 특정 상황에선 양자 간 거래에 달러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통화 스와프는 외환위기 등 비상시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협정을 말한다.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2013년 100억 달러(약 11조2천억원) 상당의 통화 스와프 협정을 체결했으며, 유효기간은 2020년 3월까지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하면서 인도네시아 루피아화는 지난 5일 달러당 1만4천938 루피아에 거래돼 아시아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이후 최약세를 보였다.(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8일 일본 도쿄 증시에서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325.87포인트(1.41%) 상승한 23,420.54로 장을 마감했다. 시장 관계자는 “중국에 대한 트럼프 정권의 제재 조치 3탄의 추가 관세가 10%에 그치면서 경계감이 약해져 사자 주문이 쏟아졌다”고 NHK에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81% 상승한 1,759.88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1분 기준 112.23~112.24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1엔(0.36%)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세계 최대의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대만 TSMC가 메모리 칩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보인다고 대만 언론이 7일 보도했다. 연합보는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메모리 칩 업체 한 곳의 인수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류 회장의 이번 발언은 TSMC가 메모리 시장 진출 등 사업 다각화를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업계 안팎의 관심이 집중된다. AGC의 Fluon+ EA-2000 불소수지는 내열 및 전기적 특성을 포함한 불소수지의 특수한 특성을 보유하는 한편, 추가로 접착성 및 분산성을 지닌다. PCB에 이 제품을 사용하면 기존 소재보다 전송 손실을 30% 이상 줄일 수 있다(28GHz 대역 비교). 또한, 제품이 가진 접착성 및 분산성이 낮은 전송 손실 특성이 있는 불소수지를 소비자 프로세싱 포맷과 관계없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극 중 유찬이 키운 병아리 ‘찬이삐약주니어’는 결국 닭이 됐다. 안효섭은 “실제로 병아리를 키워본 적은 없고, 지금은 ‘냥집사’(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라며 “동물을 워낙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찬이삐약주니어는 처음 화면에 나왔던 병아리가 훌쩍 커서 이후에도 몇번씩 병아리를 바꿔야 했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웃으며 전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에서 인명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당국이 초기에 집계한 사망자는 20여 명에 불과했지만, 태풍이 물러난 뒤 알려지지 않았던 피해 상황이 속속 전파되면서 사상자 수가 크게 늘고 있다. 16일 현지 방송인 ABS-CBN에 따르면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2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40여 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빅토리오 팔랑단 시장은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흙과 돌무더기가 광부 합숙소를 덮쳤다. 매몰된 광부 수가 40∼50명을 넘을 수도 있다”며 “이곳에서만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다.◇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16일·제천체육관) 삼성화재 25 25 25 – 3 KB손해보험 18 16 20 – 0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563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디자이너들이 고대 중국 역사 중심지인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패션쇼를 펼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오는 송고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산정방법 따라 들쭉날쭉(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거품 논란이 한창이다. 뉴욕, 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집값 수준이 상당히 높아 버블 위험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반면, 그다지 높은 수준은 아니어서 더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국내 집값을 해외와 비교할 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price to income ratio)이다. PIR는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연 소득을 모두 모을 경우 주택을 사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예를 들어 PIR가 10이면 번 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각 기관이나 연구자들이 산출한 PIR 수치가 제각각이어서 이를 기반으로 상반된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는 점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정영식 연구위원이 등이 지난 5월 발표한 ‘글로벌 부동산 버블 위험 진단 및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4분기 기준 서울의 PIR는 11.2였다. 홍콩(19.4), 베이징(17.1), 상하이(16.4), 시드니(12.9), 밴쿠버(12.6)보다 낮지만, 런던(8.5), 뉴욕(5.7), 도쿄(4.8)보다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서울의 PIR는 홍콩,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들과 함께 다른 국가 대도시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한국의 GDP 대비 가계신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전국 차원에서의 부동산 버블 위험성은 낮으나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의 버블 위험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 현대백화점 = 2일까지 점별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압구정본점은 ‘가을 골프웨어 대전’을 연다. 이 행사에는 블랙앤화이트, MU스포츠, 쉐르보 등 10여 개 브랜드가 참여해 골프의류를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블랙앤화이트 니트가 20만∼59만4천원, MU스포츠 여성 바지가 11만9천400원, 제이린드버그 티셔츠는 14만1천원이다. 판교점에서는 이 기간 ‘스포츠·레저 대전’을 열어, 노스페이스·나이키·아디다스 등 20여 개 브랜드 상품을 최초 판매가 대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중동점은 ‘맞춤셔츠 특가전’을 진행한다. 듀퐁셔츠, 레노마셔츠, 예작 등 6개 브랜드의 맞춤 셔츠를 최대 50% 할인해 선보인다. 현대아울렛도 6일까지 송도점에서 ‘아웃도어 특가전’을,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에서는 ‘가을·겨울 여성패션 상품전’을 여는 등 점별로 행사를 마련했다.필리핀 산사태로 광부 합숙소 매몰…32명 사망·40명 이상 실종홍콩 항공편·버스 운행 전면 중단…10만 명 관광객 발 묶여 중국 광둥성 2명 사망…홍콩 213명·마카오 15명 다쳐 (매클린, 버지니아주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마스(Mars)가 ‘SIG(지속가능한 세대, Sustainable in a Generation)’ 계획을 시작한 지 1년 만에 자사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시작했다.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문예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6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하고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한 이 행사는 15일부터 이틀간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4개 부문으로 나뉘어 치러졌다. 이날 오전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에서 열린 폐막식에서는 부문별 결과에 대한 시상식이 열렸다. 올해 대회에는 헤이룽장성, 지린성, 랴오닝성 뿐만 아니라 베이징, 상하이, 네이멍구 등 중국 전역에서 1천여 명이 참가했고, 치열한 예선을 통과한 60명이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부문별 영예의 대상은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작문을 제출한 헤이룽장성 무단장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 양(글짓기), 욕심쟁이 노인이 젊어지는 샘물을 너무 많이 마셔 아기가 됐다는 내용의 우화인 ‘젊어지는 샘물’을 재밌게 소개한 지린성 옌지시 신흥초등학교의 남윤지 양(이야기), 동요 ‘신나는 윷놀이’를 율동과 함께 불러 청중과 심사위원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던 옌지시 중앙초등학교의 김의연 양(노래), 쇼팽의 스케르초 1번을 원곡에 충실하게 연주해 심사위원 만장일치를 끌어낸 지린성 옌볜대부속 예술학교의 정라영 양(피아노)이 차지했다. 글짓기 부문 대상의 김 양은 여름방학 기간 헤이룽장성 대표로 국제태권도연맹 미시출장안마 주최 대회에 참가해 준우승을 차지하기까지 노력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표현해 심사위원들의 공감을 샀다. 그는 시상식에서 대상작 원고를 낭독해 다시 한 번 박수갈채를 받았다. 정 양은 “조선족 어린이 중 으뜸이라는 걸 증명받아 다른 어떤 상을 받은 것보다 더 기쁘다”며 “더욱 실력을 연마해 감동을 주는 연주가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금상 외에도 은상, 동상, 우수상 등에 대한 시상도 진행됐다. 수상자에게는 영예 증서와 함께 전기압력밥솥 등 부상이 주어졌다. 시상식에는 한족 학생이 글짓기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어머니 생일’을 주제로 효도에 대한 이야기를 적어낸 옌지시 연심초등학교의 장은명 군은 “제2외국어로 한국어를 배우려고 조선족 학교에 다니고 있는데 상을 받아 너무 기쁘다”고 즐거워했다.

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송고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지국 용량 증설·상황실 운영(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가 특별 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SK텔레콤[017670]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 귀향·귀성객의 미디어 시청이 급증하면서 LTE 데이터 사용량은 시간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 약 41만3천GB)로 평소보다 11.3%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6천편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사용량은 51.5% 급증하고, 해외 로밍 이용자도 15% 증가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21∼26일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2천200여명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트래픽 급증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이다. 앞서 고속도로·공원묘지·대형마트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로 설치했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역시 이재용 부회장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항고심 집행유예 선고로 석방된 이후 국내외에서 경영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아직 활발한 공개 행보를 펼치는 수준은 아니었다. 대내적으로는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사업 등 신사업 발굴 차원에서 유럽 등지로 해외 출장에 나서거나, 지난 12일 삼성종합기술원에서의 기술전략회의 개최처럼 드문드문 외부로 알려지는 일정은 있었으나 기본적으로는 비공개였다. 다만 대외적으로는 지난 7월 초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현지 노이다 공장에서 만났을 때와, 이후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만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3년간 180조원 투자와 4만명 직접 채용’이라는 대형 투자계획을 발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이런 연장 선상에서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계기로 그룹 차원에서 어떤 경제협력 사업 구상을 내놓을지 벌써부터 재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번 방북을 기점으로 대외적 행보를 온전히 공식화하고 삼성과 문재인 정부와의 관계도 재정립되지 않을까하는 조심스러운 관측이 나오는 것도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된 것과 관련, “재판은 재판대로 진행될 것이고, 일은 일이다”라고 선을 그었지만, 재판 진행과는 별개로 삼성그룹의 사회적 역할과 대정부 관계에 대한 시각이 일정수준 변화하게 될 것은 분명해보인다.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 역시 눈길을 끄는 인물이다. 그는 선친인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예상보다 빠른 지난 6월 말 회장에 취임했고, 이후에는 공개 일정을 자제하며 조용히 움직여왔다. 이처럼 대외적으로 구 회장의 경영 스타일을 가늠할 수 있는 발언이나 공개 행보가 거의 없던 상황에서, 최근 부쩍 눈에 띄는 공개 일정이 연이어 잡히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방문하는 첫 현장 행보를 보인 뒤 방북단에까지 이름이 오른 만큼, 구 회장이 이번 방북 이후 어떤 경영 구상을 펼칠지도 관전 포인트다. 최태원 SK회장의 경우 개인적으로는 지난 1일로 취임 20주년을 맞은 터라 이번 방북이 더욱 의미가 크다. 특히 그는 올해 2월 SK그룹 신년회에서 “올해를 경제적 가치와 더불어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뉴(New) SK의 원년으로 삼자”고 강조한 바 있어, 이번 방북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업 비전이 어떻게 구현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재계 서열 2위 현대자동차의 경우 총수 일가인 정의선 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방북단에 포함됐다. 정 부회장은 회담 기간 미국 행정부가 추진 중인 수입 자동차 고율관세 문제로 미국을 찾아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면담을 할 예정이며, 해당 일정을 정부도 사전에 인지한 상태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모국의 증세에 반발해 러시아 시민권을 취득한 ‘프랑스 국민배우’ 제라르 드파르디외( 송고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 류 회장은 그러나 현재 추진 중인 인수합병의 잠재적 대상을 구체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다. 대만 업계의 한 관계자는 송고 환구망은 또 애플의 출시 발표회에서 이 같은 행위는 무슨 뜻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구망 입장에 동조하지 않고 ‘중국인이 서로 단결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미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런 일을 자꾸 끄집어내는 것은 정말 창피한 일인 것을 아는지’, ‘허구한 날 말장난만 하고 있느냐? 대만에 중국을 추가한다고 너희(중국) 것이 되느냐’며 조롱을 퍼부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버진아일랜드에 미국을 표시하는 것은 미국령과 영국령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같은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지 않아 미국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호준 안용수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려 했으나 북한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송고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대북 특사들의 최근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일본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강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오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이낙연 총리께서 아베 신조 총리와 회담하셨다”면서 “이처럼 한일 간 긴밀한 소통이 진행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훈 국정원장께서도 대북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상세히 설명해 드린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일 간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총리의 파트너십 선언 20주년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기 위한 노력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어서 풍성한 결실을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서훈 원장이 아베 총리에게 대북 특사들의 방북결과를 자세히 설명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에서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언급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면서 “문 대통령의 방일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EU는 영국이 더 좋은 방안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브렉시트 이후에도 북아일랜드를 EU의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 하에 두는 이른바 ‘안전장치’(backstop)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테리사 메이 총리는 ‘안전장치’안이 시행되면 영국 본토와 아일랜드 섬 사이에 국경이 생기게 되며, 이는 영국 영토 및 헌법적 통합성을 저해하는 만큼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드 브렉시트’를 지지하는 보수당 내 유럽회의론자들은 물론 보수당과 연정을 구성한 북아일랜드의 연방주의 정당인 민주연합당(DUP)에서 ‘안전장치’안에 대한 강경한 반대 입장을 보이자 전체 협상의 판이 깨질 수 있다고 판단, EU 측이 한발 양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 맛있는 맥주 인문학 = 이강희 지음. 퇴근 후 한 잔, 좋은 사람과 한 잔, 나 홀로 ‘방콕’하며 한 잔…. 우리와 친숙한 맥주 한 잔에는 오랜 역사와 다양한 문화, 수많은 사람의 노력이 담겨있다. 이 책은 맥주 한 잔을 마셔도 더 즐겁게, 더 지적으로 마실 수 있도록 맥주에 얽힌 흥미진진한 이야기들을 모았다. 고대부터 현대까지 맥주의 발달과정, 맥주와 관련한 역사적 사건, 맥주를 너무 사랑했거나 맥주를 이용해 야망을 이룬 유명인들, 맛있는 맥주를 만드는 데 기여한 사람들, 현재 주목받는 브루어리와 한국과 북한 맥주의 현주소까지 망라했다. 그러고 보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남한 맥주는 정말 맛없다”고 했다. 북한 대동강 맥주가 더 맛있다면서. 한국 맥주의 맛은 ‘천편일률적’이라는 게 그 이유인데, 왜 천편일률적인지에 대한 답도 이 책에 담겨있다. 북카라반 펴냄. 296쪽. 1만5천원. 마스는 잘못된 부분에 집중하며 기업들이 정부, NGO 및 기타 이해 관계자들과 협력해 솔루션을 만드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마스는 아래의 전략들을 통해 자사 공급망에 혁신적인 변화를 일으키기 시작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말레이시아 신정부가 배임과 반부패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나집 라작 전 총리의 해외 은닉자산 환수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비자금 조성 통로인 국영투자기업 1MDB의 해외 자산이 처음으로 반환된다. 11일 일간 더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원은 전날 1MDB 비자금 스캔들 수사 과정에서 압수한 1천530만 싱가포르 달러(약 125억원)를 말레이시아에 반환하라고 결정했다. 1MDB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탄 라자 앤드 치아는 “반환되는 자금은 1MDB와 옛 자회사인 SRC 인터내셔널이 보유했던 다양한 종류의 현금으로 말레이시아 정부가 개설한 1MDB 자금 환수 특별 계정으로 송금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탄 라자 앤드 치아는 이어 “유용된 다른 자산을 회수하기 위해 증거를 수집하고 목격자를 추적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반환 결정이 내려진 자금은 나집 전 총리가 1MDB를 통해 빼돌린 것으로 추정되는 전체 자금 45억 달러(약 5조 원)의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국회 원 구성이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을 선출하고 상임위원회에 위원 배정을 완료하는 것을 의미한다. 입법부의 제 역할과 기능을 다 할 수 있도록 조직을 갖추는 기본 중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국회의원 임기는 4년이지만 2년씩 전·후반기로 나눠 우리 국회는 원 구성을 다시 하고 있다. 물론 그 이면에는 감투 나눠먹기 의도도 반영됐으리라.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관람했다. 행사 시작에 앞서 김 위원장은 리 여사,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북측 인사들과 도열해 문 대통령 내외를 기다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9시 2분께 경기장으로 함께 입장했으며, 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경기장을 메운 15만명가량의 북한 주민들은 기립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화동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받고서 화동들을 껴안기도 했고, 화동이 문 대통령에게 뭔가를 속삭이는 모습도 보였다. 입장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이 손을 흔들자 장내 함성은 한층 더 커졌다. 이 과정에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문 대통령이 편히 앉을 수 있도록 의자를 밀어주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김 여사는 공연이 시작되자 안경을 끼고 공연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고 문 대통령 역시 몸을 앞으로 숙여 관심 깊게 공연을 지켜봤다. 특히 어린 학생들이 선보이는 리듬체조를 응용한 기예나 태권도 시연이 펼쳐질 때는 큰 박수를 보냈다. 지난 5월 판문점 정상회담 당시 기념사진이 카드섹션으로 나타나자 문 대통령은 흐뭇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우리의 소원은 통일’ 등 남측에서 유명한 노래가 공연될 때 문 대통령 내외는 이를 따라부르며 박자를 맞추는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 내외와 따로 도착한 공식수행원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특별수행원들도 자리를 잡고 공연을 관람했다. 한 시간 남짓 공연을 마친 후 김 위원장은 자리에서 일어나 마이크 앞으로 이동했다. 이 순간 자리를 메운 평양시민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김 위원장을 반겼고 문 대통령도 손뼉을 쳤다. 한국은 ‘IMF 사태’가 터진 1990년대 말부터 소득 불평등과 빈부 양극화가 급속히 진행됐다. 국민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말하는 노동소득분배율은 1996년에 66.12%로 가장 높았다가 IMF 위기 때부터 떨어졌다. 2016년 52.24%였다. 노동소득분배율 하락의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실질임금 증가율이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실질임금 증가율은 2012년을 빼고 경제성장률보다 낮았다.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 증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각각 6.5%, 3.8%, 2011년에 3.7%, -2.9%로 격차가 가장 컸다.건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휴머니티스 6,7번째 시리즈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건국대학교 아시아·디아스포라 연구소가 아시아계 미국인의 여정을 분석한 ‘집으로 가는 길’과 1930∼40년대 아시아를 살아간 조선인을 성찰한 연구서 ‘아시아 트러블’을 동시에 출간했다. 조선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임경규 교수가 집필한 ‘집으로 가는 길’은 고향을 떠난 아시아계 미국인이 미국에서 집을 찾던 여정을 구체적으로 조명함으로써 디아스포라와 집의 관계를 역사적으로 분석한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미국인 되기 과정’과 그들 속에서 보이는 디아스포라적 이중성을 면밀히 탐색했다. 이 과정에서 추상적 차원의 디아스포라 개념을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동시에 학문적 초점도 놓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박상현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예술기관 중 첫 외국인 수장인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이 연임하지 않고 물러난다. 문체부 관계자는 송고

아다지 후보는 “룰라는 브라질 역사상 가장 위대한 대통령 가운데 한 명이었다”면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정 자문과 같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다지 후보는 자신이 집권하면 룰라 전 대통령 사면을 추진할 것이라는 소문을 부인했다. 그는 “룰라 전 대통령은 사면이 아니라 재판을 통해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나기를 바라고 있다”면서 “대선에서 승리해도 룰라 전 대통령을 사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지지율 상승세를 타고 있는 아다지 후보가 집권하면 룰라 사면을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방탄소년단(BTS)의 신곡 ‘아이돌’이 빌보드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11위를 차지했다. 4일(현지시간) 빌보드에 따르면 니키 미나즈가 피처링한 방탄소년단의 ‘아이돌’이 8일 자 핫 100 차트에서 11위에 올랐다. 이는 방탄소년단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FAKE LOVE)가 10위에 랭크된 다음으로 높은 순위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3·1 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어떤 사업이 가능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 운동 100주년 공동기념사업은 대통령직속 3·1 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중심이 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7월 3일 위원회 출범식 당시 “위원회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할 수 있는 사업까지 구상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이달초 열린 2차 전체회의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협력할 수 있는 기념사업을 발굴하고 한반도 평화 분위기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공동 기념사업으로는 3·1 운동 공동 기념행사와 학술회의, 체육행사,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남북 대학생 한반도 평화·역사 대장정 등 다양한 사업이 거론되고 있다. 위원회는 먼저 3·1 운동 100주년 기념식과 남북교향악단 협연 등 부대행사를 민족 공동행사로 치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남북이 판문점에서 공동 출정식을 연 뒤 각각 독립운동 발원지를 순회하며 3·1 만세운동을 재연하는 릴레이 행사도 염두에 두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송고육사 출신 발탁 예상 깬 인사…”강군 육성에 매진할 것” 미중 무역분쟁에도 지난 8월 우리나라의 대중, 대미 수출은 각각 20.8%, 1.5% 증가했다. 그러나 관세 대상 품목 규모가 지금의 4배인 2천억달러로 증가하면 우리나라가 받는 영향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당장 눈에 두드러지게 드러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누적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미중이 전쟁을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관세를 부과한 품목만 5천745개라 정확한 영향 평가가 매우 어렵다는 것도 문제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국이 반격하면 미국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품목에 또 관세를 부과할 텐데 이런 확전 양상 자체가 매우 큰 리스크”라고 말했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통상보복이 계속 수위를 높여가는 게 걱정”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우리 기업으로서는 향후 경영전략이나 투자계획을 세우기가 어렵고 경영 불확실성이 굉장히 커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도 무역전쟁 확산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으며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기관과 함께하는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회의’에서 업계 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3:36 pm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 유지…전쟁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20일 오후 실시된다. 선거일을 하루 앞둔 19일 현재 판도는 총재 3연임에 도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막판 추격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취임 이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농림수산물 수출 및 관광 진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실적을 내세우며 최종 굳히기에 나섰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현 정권에서 불거진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을 겨냥해 “정권 운영 자세가 문제”라며 반아베 성향의 당원표 확보에 주력했다. 더구나 최근에는 미국의 선례를 따라 중국 자본의 기술기업 인수에 퇴짜를 놓는 나라가 더욱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독일 정부는 중국 기업 옌타이 타이하이의 독일 기계장비업체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 인수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나타냈고, 옌타이 타이하이는 결국 인수 의사를 철회했다. 독일 정부는 라이펠트 메탈 스피닝이 생산하는 원자력 분야 고강도 재료가 옌타이 타이하이를 통해 핵보유국인 파키스탄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출장샵안내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그러나 러시아 군용기 격추 책임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 이란, 헤즈볼라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이스라엘군은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러시아를 외교적으로 설득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을 만나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수원 삼성에 덜미를 잡힐 위기에 놓인 K리그 ’1강’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은 “늘 쫓기다가 이번엔 쫓아가는 입장이다. 도전이 흥미롭다”며 반전 드라마를 다짐했다. 전북 최강희 감독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 패배가 아프기는 하지만, 우리의 능력을 최대한 발휘한다면 내일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며 이번 시즌에 나선 전북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에서 수원에 0-3 완패를 당하며 2년 만의 아시아 정상 도전에 빨간 불이 켜졌다. 19일 열리는 2차전은 적지인 수원에서 치러야 해 한층 불리한 상황이다. 최 감독은 “밖에선 1강이라고 했지만, 대표팀 차출과 부상 때문에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남은 선수들이 잘 해줘 여기까지 왔다”면서 “마지막일 수도 있는 내일 90분,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1차전을 앞두고 상주와의 리그 원정에서 홍정호가 원래 후보였는데,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 감독이 온다는 얘기를 듣고 주전으로 넣었다가 크게 다쳐 악영향을 받고 분위기가 깨졌다”고 돌아봤다. 이어 “1차전에서 추가 실점을 막을 수 있었는데, 저도 선수들도 홈에서 무의식적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생각해 순식간에 3실점 했다”며 “1차전 패배는 감독 책임”이라고 말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저우샤오촨(周小川) 전 중국인민은행장(중앙은행장)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약을 더 배워 중국 경제의 결함들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우 전 행장은 이날 제네바에서 열린 무역경제통합센터 세미나에서 중국에 대해 “자세를 바꿔 WTO 룰을 더 배워야 한다. 때때로 적절치 못한 행동이 있었을 수 있지만 우리는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공공 지출 수준이 낮았고 그나마 대부분이 인프라 투자에 쓰였기 때문에 (미국이 문제로 삼는 산업 관련) 보조금 지급 문제는 없었다면서도 모든 영역이 (보조금으로) 할당 가능한 자체 예산이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도…귀 질환 잘 살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 평생 공무원을 하다 정년퇴임을 한 김모(68)씨는 여가를 이용해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무료강연을 듣는 게 취미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강연 중 말소리가 선명하지 않고, 시끄러운 곳에서 대화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말을 했는지 재차 되물어보는 횟수가 늘어났다. 이런 현상은 교회에서 설교를 들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TV를 시청하면서도 가족들로부터 볼륨이 너무 크다는 얘기를 듣기 일쑤였다. 참다못한 김씨는 친구한테 추천받은 고가의 보청기를 구매해 착용했다. 하지만 보청기를 착용한 후 오히려 귀에서 ‘웅웅’거리는 울림이 더욱 심해지고, 이명 증상까지 생겨 요즘은 보청기를 벗고 이비인후과 병원을 찾아 치료 중이다. About the test Test takers are measured in listening, reading, writing and speaking skills. All tests are scored on a banded system from 1 (non-user) through to 9 (expert user). “We observ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synergism between different doses of MEN1112/OBT357 and 5-Azacytidine and Decitabine on a number of AML cell lines,” said Monica Binaschi, PhD, Director of the Preclinical and Translational Oncology Department of Menarini Ricerche. “These results seem to confirm the immune-modulatory role of 5-Azacytidine and Decitabine, which may increase the sensitivity of leukemic cells to MEN1112/OBT357. These new findings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these two agents could promote and enhance tumor cell killing activity by MEN1112/OBT357, and provide a strong rationale for evaluating these combinations in clinical trial.”Next-Generation Infotainment–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signs a global multiyear agreement to partner with Google to equip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vehicles with intelligent infotainment systems — The Alliance will utilize Android,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to offer customers a new array of services including Google Maps, the Google Assistant and the Google Play Store — These services will be combined with Alliance Intelligent Cloud-based remote software upgrades and vehicle diagnostics IELTS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영국으로 이주를 원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시험입니다.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으며 호주와 영국에 있는 모든 대학과 미국의 유명 기관들에서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그는 “한국 정부가 그런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았음을 안다”면서 “이번 결정은 한국이 북한의 도발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특히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면서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진하면 경제 및 금융지원은 물론이고 국제경제시스템에 접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북한 지도부에 인식시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입장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앞서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개성공단 전면 중단 관련 정부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는 더 이상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이용되는 것을 막고, 우리 기업들이 희생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고

1946년 3월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 설립…6·25 전후해 업체 몰려영세성 탈피, 브랜드 개발, 디자이너 양성이 숙제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이 한창이던 2018년 2월은 안경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국민 시선을 가장 많이 끈 시기다. 평창동계올림픽은 무명의 여자 컬링 국가대표선수들을 스타덤에 올렸고, 이들이 쓴 안경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스킵 김은정과 세컨드 김선영이 스톤을 던질 때마다 이들이 착용한 안경이 중계 화면을 가득 채웠다. 김은정은 ‘안경선배’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대표팀이 승승장구하는 동안 강렬한 눈빛을 살짝 가린 안경은 그의 카리스마를 특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됐다. ‘영미’를 외치는 얼굴이 클로즈업되기를 거듭하며 그가 쓴 안경 브랜드에도 관심이 높아졌다. 두 선수가 쓴 안경은 ‘대구시 pre-스타기업’ 팬텀옵티컬이 제조한 ‘플럼(plum)’이라는 브랜드로 여자 컬링 덕분에 ‘올림픽 대박’을 터트렸다. 대구는 세계 3대 안경 생산지로 꼽히는 우리나라 안경산업 중심지다. 완제품과 각종 부품을 생산하는 540여 업체가 북구 3산업단지에서 국산 안경테 85%를 생산한다. 이 때문에 컬링 선수들이 착용한 안경이 국산 제품이라는 데 업계는 안도한다. 김원구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장은 “대구는 한국 안경산업을 이끄는 도시인데 이들이 대구에서 산 안경이 국산이 아니라 중국산이었다면…생각하면 아찔하다”고 말했다. 또한, 전시회와 대회 참가자는 국제로봇콘퍼런스에도 참가할 수 있다. 이 회의는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한국 및 해외 학교와 기업이 채택하는 신기술과 융합 기술을 위한 발전 방향을 검토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국제로봇콘퍼런스의 주제는 ‘국제 로봇공학 포럼: 생체모방 로봇과 기술’이다. 따라서 국가 방위, 재난 구조, 건설 및 기타 수많은 영역에 적용할 수 있는 생체모방 로봇으로 논의가 집중될 예정이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학생들은 남녀공학이 아닌 남자학교에 다닐 때 성적이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육학자 마이클 존스턴 박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뉴질랜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남녀공학에 다니는 남학생과 남자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학교가 위치한 지역사회의 사회 경제적 위상이나 학생들이 어떤 민족이냐와 관계없이 남자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주로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을 조사했다. 2015년의 경우 대학입학 자격을 얻은 남학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 다닌 학생들이 48%인데 반해 남녀공학 남학생들은 28%에 불과했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 남학생들의 대학 입학자격 취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서 22.7%였으나 남녀공학에서는 7.6%로 나타났다.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한 지역에서도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남자 고등학교 학생들의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은 32%, 남녀공학 남학생들의 취득 비율은 15%였다. 이와 관련, 남녀공학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던 넬슨 칼리지 게리 오시어 교장은 12~15세 청소년기에 여학생과 남학생들이 교실에서 배우는 방법이 아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여학생들은 대개 더 성숙하고 자기 생각을 분명히 표현할 수 있는 데 반해 남학생들은 교실에서 틀린 답을 말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학생들은 종종 서로 깎아내린다. 특히 여학생들이 주변에 있을 때 그렇다.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나쁜 남자가 될 수도 있고 교실에서 어릿광대가 될 수도 있다’는 태도 등 남학생들의 성숙하지 못한 모든 행동이 남자학교에서는 많이 줄어든다. 교실이 차분하고 수업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넬슨 칼리지 학생회장 톰 피터슨도 남녀공학 환경이 나이 어린 남학생들이 감당하기에는 만만치 않을 수 있다며 “사회적 측면에서 볼 때 눈을 돌려야 할 것들이 더 많다. 누가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있다거나 누가 주말에 누구와 밖에서 만난다는 것 등을 얘기할 게 많이 있다. 그런 게 공부에 집중할 수 없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클랜드대학 피터 오코너 교수는 “남자학교에 다니는 남학생들은 사회생활에서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리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관계 형성 등 삶의 다양한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학업 성적의 요인으로 한 가지만을 딱 집어서 얘기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부 “北개성공단 규정개정, 남북동의없는 일방 행동”"남북당국간 합의 선행돼야”…내주초 공식 문제제기 방침(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북한이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 보건당국은 자국에 체류한 한국인 송고 전문가들은 과불화합물의 유해 논란을 피해가려면 바닥의 코팅이 벗겨질 정도로 오래 사용한 프라이팬은 과감히 버리라고 조언한다. 그대로 사용하면 음식이 제대로 익지도 않을 뿐 아니라 벗겨진 코팅이 음식에 그대로 섞여 위험하기 때문이다. 또 프라이팬을 새로 구매할 경우에는 기존의 불소수지 코팅 프라이팬보다는 도자기(세라믹) 코팅 재질이나 스테인리스 스틸 재질의 프라이팬을 고려하라는 의견도 있다. 도자기 재질의 경우 불소수지( 송고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은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문 대통령 역할의 중요성에 대해 보도했다. 대만 시사잡지인 천하잡지는 문 대통령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하는 한국 대통령이라며 남북정상회담은 김 위원장보다 문 대통령에게 더 중요한 것이라고 전했다. 잡지는 최근 지지도가 하락하는 문 대통령이 이를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문 대통령과 미국 관리들은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협상 재개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남북한 ‘신경제 지도’를 완성하길 원한다면서 특히 도로와 철도 연결, 천연가스(LNG) 운송관 건설, 개성 공단의 재가동하길 바란다고 보도했다. 그리고 대만 언론은 한국의 국민이 이미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으며, 하루빨리 국내 경제를 살리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많은 사람이 여전히 문재인을 지지하고 있지만, 핵무기 협상이 단기간에 이뤄질 것이라고 더 이상 기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도는 남북한 경제협력의 실제 비용을 국민이 알게 되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보았다. 만약 한국과 북한의 통일 이후 북한에 대규모 정부 지출이 이뤄지면 한국 정부의 정책을 지지하는 사람이 더 줄어들 것으로 보았다. 대만의 CTV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순안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할지 여부에 관심을 두었으며, 남북통일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한국인과의 인터뷰를 18일 오전에 보도했다. 대만 NEXT TV는 한국 내부의 불안을 외부로 시선을 돌리는 것이며, 한국의 유명 기업가들이 이번 회담에 동행하는 것에 주목하면서, 북한 개발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10일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오는 송고’친중국 대통령’ 재선 유력…”중국경제 의존 심해질 듯”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곰이 있는 수목원인 세종시 전동면 베어트리파크가 어린이날을 맞아 색다른 이벤트를 준비했다. 다음 달 5일 베어트리파크에서는 아기 반달곰 백일잔치가 펼쳐진다. 이 행사는 2010년부터 올해까지 9년 동안 이어지고 있다. 올해 2월에 태어난 아기 반달곰의 백일을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할 예정이다. 관람객이 함께 모여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고 케이크를 자른다고 베어트리파크 측은 설명했다. 세계 각국은 우리보다 앞서 플라스틱 사용 자제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서울시 조사 결과를 보면, 영국은 송고(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나이지리아에서 현지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마을 두 곳을 공격해 8명의 주민이 사망했다. 15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보코하람 반군이 전날 가축을 탈취할 목적으로 북동부 보르노 주(州)에 있는 모두 아지리 마을과 인근 불라마 카이리 마을에 침입했다. 마을 주민들은 그러나 소와 양을 뺏으려는 반군에 맞섰다고 현지 민병대가 전했다. 민병대 대변인인 부누 부카르 무스타파는 현장에서 90km 떨어진 보르노 주 주도 마이두구리에서 언론에 “마을 사람들이 반군을 제지하려는 과정에서 싸움이 일어났다. 주민 8명이 목숨을 잃고 4명이 다쳤다”라고 전했다. 민병대 대장인 바바쿠라 콜로도 사상자 숫자를 비슷하게 전하고서 “주민들이 마체테(날이 넓은 긴 칼)를 비롯해 활과 화살, 곤봉, 긴 칼 등을 지니고 있었지만, 총을 든 반군을 대적할 순 없었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가축을 강탈해 인근 숲으로 달아난 반군들이 언제 되돌아올지 몰라 모두 마을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보코하람은 지난 몇 달간 나이지리아 북동부를 중심으로 주로 군기지를 목표물로 삼으며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앞서 이들 반군은 지난달 31일 보르노 주의 자리 마을에 있는 군기지를 공격해 30명의 군인이 사망했다. 또한, 지난 12일에는 반군이 보르노 최북단에 있는 다마삭의 군캠프를 공격하자 군이 공중지원을 받으며 전투를 전개해 수 시간 만에 이들을 물리쳤다. 나이지리아에서는 지난 9년간 이어진 보코하람의 공격에 북동부 지방을 중심으로 2만여 명이 사망하고 260만 명이 피란길에 올랐다.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영향 제한적이라 단정할 수 없어…기업 불확실성 증가”산업부 긴급대책회의…20일 업계와 대응방안 논의 (세종=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이 다시 중국산 수입품에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면서 우리나라 수출에도 피해가 예상된다. 그동안 정부와 전문가들은 대체로 미중 무역전쟁의 부정적인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지만, 무역전쟁이 확산하면서 우리나라가 유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2천억달러(5천745개 품목)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하라고 지시했다. 관세는 오는 24일부터 부과되며, 내년부터 25%로 증가한다. 미국은 이미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총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도 같은 규모의 관세로 맞받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이번에도 반격하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2천67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도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회의장 안팎에서는 파리협정에서 탈퇴한 미국이 판을 깨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고위 협상회의 참석자는 “방콕에 온 미국 대표단은 파리협정 이행에 필요한 로드맵을 논의를 독살시키고 있다”며 “미국은 게임에 참여하지 않는데도 규칙을 정하고 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협상단 대표는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은 파리에서 합의된 ‘골대’를 옮기려 한다”며 “중요한 문제를 진전시킬 선의와 의지가 없는 게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제구호단체인 액션에이드의 하르지트 싱은 “미국 협상단의 역할은 중대 국면에서 논의 진전을 가로막는 것”이라며 “유럽연합 등 다른 그룹도 방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파리협정은 전 세계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 대비 송고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김준범 기자 = “자동차 바퀴에 개미가 옮겨붙을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19일 붉은 불개미 군체가 나온 대구 아파트 건설현장. 틀린 말들은 아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국력을 스스로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외교 관계로는 우리를 지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처럼 작은 나라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지만 13세기 몽골은 인구 100만 명 안팎의 작은 나라이면서도 유럽까지 정복했다. 만주족이 인구 1억 명의 중원을 흡수하고 청 제국을 건설했는데, 그 당시 그들의 인구는 100만 명이 안 됐다. ▲ 경향신문 =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추진, ‘비핵화-평화’ 빅딜을 기대한다 집값 잡기 위해 그린벨트까지 풀어야 하나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오만과 일탈, 더 방치할 수 없다 ▲ 서울신문 = ‘김명수 대법원’ 제2의 사법농단 자초하나 앞뒤 바뀐 청와대의 평양 초청, 이래서 국회 협치 되겠나 메르스 확산 저지에 시민도 적극 협조해야 ▲ 세계일보 = “북ㆍ미 정상회담 조율 중”… 비핵화 로드맵에 집중할 때다 靑, 남북문제마저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나 구멍 뚫린 메르스 관리, 관계당국 합심해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미ㆍ북 2차 정상회담도 트럼프 정치 위기 돌파용 쇼 되면 민노총의 판사 집단 협박, 대법원장은 같은 편이라 침묵하나 ▲ 중앙일보 = 비핵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어야 한다 ‘성역화’된 소득주도성장, 현실 진단마저 왜곡되나 왜곡된 인식으로 비호감 자초하는 보수 야당 ▲ 한겨레 = 2차 북-미 정상회담 ‘비핵화 빅딜’ 모색해야 증거인멸 ‘공범’에 개혁은 ‘시늉’만, 길 잃은 ‘김명수호’ 집값 대책 못지않게 중요한 ‘전월세 대책’ ▲ 한국일보 = 북미 ‘빅딜’ 재시동, 비핵화 달성에 의미 있는 진전 이뤄야 ‘사법농단’ 압색영장 줄기각 판사들 교체해야 하지 않나 도덕성 논란 헌법재판관 후보자들 스스로 합당한지 돌아봐야 ▲ 디지털타임스 = 정책 逆질주가 경제침체 가속화 시킨다 4차산업 일자리, 규제혁파에 달렸다 ▲ 매일경제 = 2차 미북정상회담 또 한번의 이벤트로 끝나지 않으려면 일자리위원회, 숫자 목표보다 어떻게 규제 풀까를 말해야 메르스 정보 공개 혼란, 3년 전과 뭐가 다른가 ▲ 서울경제 = 남북미 릴레이 정상회담 이번엔 달라야 한다 고용절벽 언제까지 인구감소 탓만 할 건가 기업 부실징후 사전관리 나서라 ▲ 전자신문 = 이통사 불법 지원금, 근본처방 고민할 때 핀테크 규제, 더 풀어야 한다 ▲ 파이낸셜뉴스 = 부동산 대책, 미ㆍ일 사례를 교훈 삼길 설비투자에 울리는 경고음 ▲ 한국경제 = 경제정책 전환, 더 이상 실기해선 안 된다 원격의료ㆍ빅데이터ㆍ유전자검사 … 시범사업만 할 건가 우리도 국가 차원의 ‘AI인재 양성’에 총력 기울여야 ▲ 건설경제 = 역주행 인프라 투자, 정책 변화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인사가 만사… 청문회 ‘유감’ ▲ 아시아투데이 = 금감원, 금융위기 조짐 사전경고 기능 잘해주길 주 52시간제, 신규아파트 분양가 상승원인 된다 ▲ 이데일리 =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서두를 필요 있나 청와대는 측근들 쓴소리에 귀 기울여야 ▲ 일간투데이 = 정상회담 동행 거절당한 靑…정무기능 보완돼야 현실성 결여된 ‘원전 해체’ 석ㆍ박사 과정 신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조준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그럴 수 있다. 그러나 샌델 교수가 제시한 사례에서 나왔던 구명보트의 일반선원도 소년을 희생시키는 행위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다. 그래서 법적 처벌은 받지 않았다. 그렇지만 도덕적 책임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않는다. 그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일찌감치 눈치챘을 가능성이 있다. 그런데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살인을 막지 않았다. 암묵적으로 동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살인의 수혜를 거부하지 않았다. 그러자 김 상임위원장은 “리해찬 선생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직에 올라섰다는 희소식이 전파하자 다시금 통일의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하리라는 신심을 가지게 됐다”고 화답했다. 여야 3당 대표는 방북 첫날인 전날 오후 북한 고위급 인사들과 면담하는 일정이 잡혀있었으나 정작 해당 장소에 나오지 않아 면담은 불발됐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단순한 일정 착오가 아니라 “‘급’이 낮은 인사들과의 면담에 불만을 표출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당초 전날 면담에는 북측에서 안동춘 부의장을 비롯해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이 나올 예정이었다. 김 상임위원장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면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정상회담 배석자 숫자가 갑자기 예상보다 많이 줄어드는 바람에 장관들이 이쪽에 합류를 했다”면서 “그래서 당 대표 3명과 장관들을 분리하는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 우리 쪽이 불발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대표는 면담 일정이 다시 잡힌 배경에 대해서는 “어제 연회장에서 ‘(사정이) 이렇게 됐는데 오늘 면담을 해야 한다’고 하니까 김정은 위원장이 ‘당연히 하셔야 한다’며 즉석에서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About VVDN Technologies VVDN Technologies is one of the leading product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companies that is uniquely positioned to deliver versatile, innovative, world-class quality products. The Company embodies real customer value by providing advanced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services through innovative cutting edge technology. We work closely with our customers and partners to develop and manufacture commercially viable best-in-class products. VVDN’s strong partnerships and alliances with various Silicon Companies has helped the company to stay ahead of the curve by developing cutting edge solutions for customers in various domains including automotive, IoT, networking, cameras, industrial space.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그리스 아테네에 주재하는 이란 대사관에 17일(현지시간) 오전 6시께 괴한 약 10명이 페인트가 담긴 병을 여러 개 던졌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얼굴 전체를 가리는 헬멧을 쓴 채 이란 대사관 정문 경비초소의 창문을 망치로 깨고 공관을 향해 페인트 병을 던진 뒤 오토바이를 타고 달아났다. 페인트 병은 대사관 안까지는 닿지 못하고 건물 외벽까지 날아갔다. 이들은 루비코나스라는 쿠르드계 무정부주의 단체 소속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루비코나스는 페이스북에 자신들이 공격하는 영상과 함께 “쿠르드족에 대한 이란의 야만적 압제에 대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조직은 올해 7월 그리스 외무부 청사에도 페인트 병을 던지는 등 다국적 기업, 정부 기관, 정당 건물, 외교 공관 등을 겨냥해 인명피해가 없는 소규모 기습을 종종 벌였다. 이들이 그간 팔레스타인 탄압, 고위 정치인의 뇌물 스캔들 등 다양한 사안에 대해 자신들의 정치적 주장을 알리려고 이른바 ‘퍼포먼스 식’으로 습격한 만큼 이번 공격이 이란 정부만을 겨냥한 반정부 단체로 보긴 어렵다. 공교롭게 이달 14일에는 프랑스 파리 주재 이란 대사관도 쿠르드계의 습격을 받았다. 이라크 북부에 근거를 둔 반(反)이란 쿠르드계 조직 코말라당의 일원을 자처한 이들은 대사관 정문에 게양된 이란 국기를 훼손하고 공관에 돌과 오물을 던졌다. 이란 외무부는 15일 프랑스 정부가 외교 공관에 대한 경계에 소홀했다고 항의했다. 인적, 물적 피해가 크진 않았지만 유럽 주재 이란 대사관이 잇따라 습격받은 데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쿠르드계 반이란 분리독립 조직인 이란쿠르드민주당(KDPI 또는 PDKI)을 미사일로 공격한 데 대한 보복성 반응으로 보인다. 혁명수비대는 이달 8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에 있는 이 조직의 근거지에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7발을 발사해 조직원 11명을 살해했다. 혁명수비대는 “쿠르드자치정부를 통해 수차례 엄중히 경고했음에도 그 범죄자 집단(KDPI)은 이를 무시하고 외부 세력(미국, 이스라엘)과 결탁해 이란의 안보를 위협했다”며 “이란에 대한 테러분자의 침략 행위를 끝낼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계와는 관계없지만 이달 7일 이라크 남부 바스라 주재 이란 총영사관이 시위대 일부의 공격으로 불에 탔다. 당시 바스라에서는 전기, 물 부족과 실업에 항의하는 민생고 시위가 이어졌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쪽 도시 베이커스필드에서 12일(현지시간) 한 총격범이 아내를 포함해 주민 5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13일 CNN 등에 따르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용의자는 전날 오후 5시30분께 LA에서 북쪽으로 145㎞ 떨어진 베이커스필드 외곽의 한 트럭 회사에서 아내, 또 다른 남성과 대치했다. 총격범은 아내와 함께 있던 남성을 먼저 쏘고 그 다음 아내를 쏴 숨지게 한 뒤 현장에서 달아나던 도중 마주친 주민 한 명을 쏴 숨지게 했다. 인근 주택가로 옮긴 총격범은 또 다른 남녀에게 총격을 가했고 이들도 사망했다. 용의자는 이어 아이를 태우고 가던 한 여성의 차량을 강탈했다. 여성과 아이는 도망쳤다. 총격범은 차를 몰고 고속도로로 나갔다가 경찰의 추격을 받고 인근 주차장으로 도주했다. 경찰관이 근접 거리까지 총격범을 쫓아가자 범인은 자신의 가슴에 총을 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컨카운티 경찰은 현지 KERO TV에 “용의자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총기를 난사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내 외에는 피살된 주민이 총격범과 어떤 관계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총격을 목격한 약 30명의 주민을 상대로 범행동기를 조사 중이다. 산텔리 기자는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시행할 수 있는 투자계획을 내놓으면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설득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한국에서 ‘재벌’이라고 불리는 대기업의 총수, 경영진 등 송고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OUELH has announced to acquire the remaining 40% stake in Bowsprit and 10.63% interest in First REIT’s total issued units. Please refer to OUELH’s announcement dated 18 September 2018 for further details. — 난민신청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 우선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서 심사가 오래 걸린다. 난민 심사관 1명이 연간 300건의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1차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7개월이 걸린다. 1차 심사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을 통해 2차 심사를 받고 이마저 통과를 못 하면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려면 2~5년이 걸린다. 통역도 큰 문제다. 잘못 통역을 해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다. 난민 신청을 할 때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신청과정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서도 고지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난민 증명 책임이 신청자 자신에게 있고 우리나라에서 유독 높은 수준의 입증을 요구하는 것도 난민신청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이다. 난민신청자들이 고국에서 박해를 받았다는 증거를 가져오기란 쉽지 않다. 서방국가에서는 입증 서류가 없더라도 난민신청자의 진술에 일관성과 진실성이 있으면 난민으로 인정한다. 생계는 난민신청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이다. 작년의 경우 생계비를 지원받은 난민신청자는 436명으로 생계비 지급 대상자(1만3천294명)의 3.2%에 불과했다. 난민 신청과정의 짧은 체류 허가 기간으로는 일자리 구하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 —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작품은. ▲ 조선화 22점이다. 평양에 있는 만수대창작사에서 제작해 중국 베이징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이 대부분이며 몇몇은 미국 워싱턴 예술재단 소장품을 대여해왔다. 주제화·산수화·문인화·동물화 등 조선화 4개 부문의 작품들이다. 북한미술은 공장에서 찍어내듯 천편일률적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되도록 다양한 작품을 준비했다. 조선화가 표현뿐 아니라 장르에서도 다양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 북한미술전에서 특히 주목할 작품은 특정 주제를 가지고 그린 주제화 가운데 집체화다. 집체화 1~2점이 북한 이외 지역에서 전시된 일은 있지만, 이번처럼 6점이 한꺼번에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집체화는 화가 3~7명이 작품 구상에서 완성까지 끊임없는 토론을 거치며 공동제작하는 그림이다. 우리나라나 서방세계에서 빌딩 장식 또는 거리 벽화를 위해 여러 사람이 단순히 힘을 합하는 공공미술과 다르다. 집체화는 국가적인 대토목 공사나 지도자의 서거 등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만한 특정한 주제를 화폭에 담는 일종의 기록화의 성격을 지닌다. 21세기 미술에서 북한 이외 지역에서 유사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제작 방식이다. 작품의 크기는 폭 4~5m에 높이 2m 이상의 대작들이다.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는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의 약자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영어 능력 평가 시험이며 더 높은 교육 기회와 넓은 세계로의 이주를 위해서 작년 한 해만 3백만 명이 넘는 응시자들이 시험을 경험했습니다.

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 432쪽에 이르는 보고서에서 조사단은 미얀마 상주 유엔 업무조정관이 한 일이라고는 로힝야 반군단체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의 공격과 미얀마군에 의한 희생을 비판하는 성명뿐이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2013년 미얀마에서 인권 신장 프로그램을 추진했지만, 인권 문제에 대한 접근은 거의 이뤄지지 않았고 대부분 일상적이고 관행적으로 개발과 인도주의 문제를 우선순위에 두었다고 비판했다. 인권 문제를 다루려 했던 유엔 직원들은 무시되거나 비판받았고 조직 내에서 밀려났다는 지적도 나왔다. 조사단은 일부 유엔 조직과 직원들이 조사단 업무에 협조하려고 노력하지 않았고 조사단 업무를 미얀마의 뿌리 깊은 인권 문제를 다루려는 노력보다는 (자신들에 대한 ) 위협으로 봤던 것 같아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업무에 협조한 일부는 협박, 보복에 시달리기도 했다. 조사단은 또 유엔이 미얀마에서 정치적 공간을 넓히려고 시도하지 않아 유엔과 인도주의적 기구의 자기 검열을 미얀마 정부가 배우게 했다고 지적했다. 조사단은 2011년 이후 미얀마에서 유엔이 적절하게 인권 문제에 대응했는지를 점검할 포괄적이고 독립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 말기 간질환자 간이식만이 방법…”5년 생존율 70∼80%” 간 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급성 또는 만성이거나 이전 상태로 돌아갈 수 없는 간질환을 가진 환자다. 여러 가지 내·외과적인 치료법으로 치료되지 않아 간 이식을 받지 않으면 예상 생존 기간이 1년 미만인 환자가 이에 해당한다. 세부적으로는 질환의 중증도, 적응증 등의 요건이 맞아야 하고, 간 이식 수술 후 평생 면역억제제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말기 간질환의 원인으로는 만성 B형 간염, 만성 C형 간염, 자가면역성, 약물, 알코올성 간염 등이 꼽힌다. 지방간, 월슨병, 선천성 담도폐쇄증을 포함한 담도계 질환, 간정맥폐쇄 질환 등도 원인이 될 수 있다. 간암 환자가 간 이식을 받으면 암과 더불어 간경변을 동시에 치료하는 장점이 있다. 간암 환자의 80∼90%가 간경화에 의해 암이 생기기 때문에, 암 치료를 받더라도 간경화에 따른 간부전으로 사망하는 게 일반적이다. 또 간암 환자들은 대부분 B형, C형 간염에 의한 간경화를 동반하기 때문에 종양을 효과적으로 잘라내더라도 남은 간에서 또 다른 암이 발생할 수 있다. 1990년대 초까지만 해도 간을 이식한 간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30∼40%에 머물렀다. 하지만 재발 우려가 낮은 간암 환자에게 선택적으로 간 이식을 하면서 5년 생존율이 70∼80%까지 높아졌다. 재발 가능성이 낮은 간암은 암덩어리(종괴)가 1개이면서 지름이 5㎝ 이내인 경우, 지름이 3㎝ 이하인 암덩어리가 3개 이하인 경우 등이다. 그러나 지속적인 알코올 중독, 약물 남용, 심한 심폐질환이나 폐동맥 고혈압이 있는 환자, 활동성 감염이 있는 환자, 간 외에 악성 종양이 있는 환자, 면역억제제 사용이 불가능한 환자는 간 이식을 받을 수 없다. 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

권 전무는 최근 아르헨티나, 터키 등에서 발생한 경제위기가 세계 각국으로 전염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낮게 봤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개성공단에 2만8천평 규모의 시범단지 준공식이 열리고 남북 화해협력의 대표적 사업인 개성공단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 30일이면 10년이 된다. 다음은 개성공단 관련 일지.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덕수궁 선원전과 미국대사관 사이에 난 좁은 길인 ‘고종의 길’이 2년에 걸친 복원공사를 마치고 1일 시범 개방 형식으로 공개됐습니다. 길이가 120m에 이르는 고종의 길은 덕수궁 서북쪽 구세군 서울제일교회 건너편과 옛 러시아공사관이 있는 정동공원을 잇는 좁은 길인데요. 8월 한 달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는데 입장은 5시 30분까지 가능합니다. (서울=연합뉴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이 검찰의 비상상고를 통해 30여 년 만에 대법원의 판단을 다시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대검찰청 산하 검찰개혁위원회는 13일 1년여의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비상상고를 권고했다. 검찰개혁위는 “위헌·위법인 내무부 훈령 410호를 적용해 형제복지원 원장 박인근 등의 원생들에 대한 특수감금 행위를 형법상 정당한 행위로 보고 무죄로 판단한 당시 대법원 판결은 형사소송법이 비상상고 대상으로 규정한 ‘법령위반의 심판’에 해당한다”고 권고 사유를 밝혔다. 올여름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으로 누구보다 바쁜 여름을 보낸 주지훈은 순박한 듯하면서도 치밀하고, 때로는 섬뜩한 모습을 내비치는 태오역을 맡아 열연했다. 접견실에서 두 사람이 ‘허허실실’의 두뇌 전을 펼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김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두 사람이 현장에 동시에 서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한마디로 용호상박이었다”고 평했다. 형민은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형사로서의 사명감을 무기로 냉철하고 집요하게 증거를 수집해 태오가 걸어온 불리한 싸움에 나선다. 엔딩 장면에서 광활한 낙동강 하구를 배경으로 “어디 있노? 니”라고 읊조리는 형민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긴다. 10월 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항만공사와 울산지방해양수산청은 추석 연휴를 맞아 항만 운영 특별 대책을 마련했다고 송고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부부 합산 소득액이 연 7천만원을 넘는 경우 상대적으로 고소득 가구로 분류되는 게 사실이다. 통계청이 2016년 금융감독원, 한국은행과 전국 2만 가구를 대상으로 한 가계금융복지조사를 보면 가구당 평균소득은 5천10만원, 중위소득은 4천40만원이다. 7천만원이 넘는 가구는 1억원 이상 10.1%를 포함해 23.4%이다. 이중 전세자금대출이 상대적으로 많이 필요한 30∼40대도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다. 가구소득 7천만원∼1억원 구간에서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경우가 19.2%로 가장 많고 30대도 15.3%로 적지 않다. 1억원을 넘어서는 구간에서는 40대와 30대가 각각 13.7%, 7.6%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 구간에 포함되는 30∼40대 가구라 해도 순자산 보유액과 서울시·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를 종합적으로 따져보면 전세자금을 마련하기는 쉽지는 않아 보인다. 소득은 비교적 높지만 자산은 전체 평균에 못 미치기 때문이다. 가구주 연령대별 가구당 순자산 보유액은 30세 미만이 7천397만원으로 가장 낮았고 30대가 2억1천769만원, 40대가 3억669만원으로 전체 평균인 3억1천142만원을 하회했다. 50대와 60대는 각각 3억6천457만원, 3억3천393억원 수준이었다. 반면 KB국민은행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24일 현재 59.5㎡(18평)가 2억5천만원(3.3㎡당 1천389만원), 79.33㎡(24평)가 3억3천여만원이다. 30대나 그 이하는 가진 자산을 모두 끌어모아도 대출이 없으면 서울 시내에 소형 아파트 전세를 얻기가 힘들고, 매매는 사실상 불가능한 셈이다. 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59.5㎡ 1억3천여만원, 79.33㎡ 1억7천여만원으로 서울보다는 낮은 수준이지만, 지방은 서울보다 가구소득이 낮다. 2016년 전국가구소득 평균 5천10만을 넘어서는 시·도는 서울을 제외하면 울산과 경기도 정도이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최근 네팔 방문 후 국영 스리랑카 항공편으로 귀국할 때 기내에서 간식으로 제공된 캐슈너트의 품질을 강하게 비판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그는 “사람은 물론 개도 먹지 못할 캐슈너트를 내왔다”면서 “누가 납품 승인을 했느냐”고 질타했다. 이후 항공사 측은 캐슈너트 재고를 모두 폐기하고 공급업체를 바꿨다고 밝혔다. 송고 (방사르[인도네시아]=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영화같고 현실감이 없었다. 실제로 당하니까 몸을 피해야 한다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 규모 7.0의 강진이 덮친 인도네시아의 휴양지 롬복 연안의 작은 섬에 고립됐던 외국인 관광객들은 지진 발생 당시 상황이 아비규환을 방불케 했다고 7일 전했다. 전날 길리 트라왕안 섬을 빠져나와 롬복의 중심도시 마타람에 도착한 한국인 관광객 최우영(41·여)씨는 “동네 사람과 여행객들이 다친 줄조차 모르고 이리저리 뛰었다”며 당시 상황을 되새겼다. 그는 “우리가 있던 장소는 골목길이었고 벽이 잇따라 무너지자 서로 빠져나가려고 밀치다 보니 혼란이 더욱 심했다”고 말했다 최씨와 함께 롬복에 도착했다는 정미라(39·여)씨는 “흔들림이 일어 호텔 바깥으로 뛰쳐나오니 전기가 끊겼다. 바로 앞 담벼락은 물론 곳곳에서 건물이 부서져 먼지로 눈앞이 뿌옇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발목을 심하게 삐는 바람에 최씨에게 업힌 채 섬내 고지대로 대피해 그대로 밤을 새웠다고 털어놨다.

3:25 pm

한교원은 심동운(상주), 세징야(대

한교원은 심동운(상주), 세징야(대구), 이상헌(전남)과 함께 베스트 11 미드필더로도 뽑혔다. 베스트 11 공격수에는 주니오(울산)와 에드가(대구)가 나란히 선정됐고, 전북이 베스트 팀에 올랐다. K리그2(2부리그) 28라운드 MVP로는 아산의 골키퍼 박주원이 선정됐다. (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정성호 기자 = 18일 열린 제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는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재계 총수들의 행보도 눈에 띄었다. 재계 1위 삼성그룹의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은 평양행 여객기인 공군 1호기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나란히 옆에 앉아 담소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모아베로 “EU, 아프리카 개발 위해 더 많은 자금 지원해야”"EU, 회원국 분담금 의존 말고 채권발행 등 자금 자체 조달해야”(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최근 공개한 2021∼2027년 예산안에 대해 이탈리아가 반발하고 나섰다.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귄터 외팅거 EU 예산담당 집행위원과 회동한 뒤 “EU 집행위원회의 예산안은 시민들의 우려와 기대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난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더 많은 예산을 지출할 것을 촉구했다.”기술적 조언·조사 가이드라인 제공”(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한국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을 공식 게재하고 한국과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당국과 2차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한국 연락사무소가 이달 8일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알려왔다면서 61세인 이 남성은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두바이를 거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염병의 국제 확산을 막기 위해 2005년 국제보건규칙(IHR)을 개정, 각 회원국이 연락사무소를 두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보고하도록 했다. 앞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보건 문제를 다루는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소는 9일 홈페이지에 한국의 메르스 발병 사실을 게재했다. WHO는 “환자의 이동 여부를 결정하고 2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적 조언과 조사 가이드라인을 3개 회원국에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중동 지역에서 추가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산발적으로 중동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WHO는 지난달 19~24일이었던 이슬람 성지순례(하지·Haji)와 관련 있는 환자 발생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소예는 대학 홍보대사와 국제학생회 회원, 전공알림단 단원 등으로 활동하며 집보다는 대학에서 살다시피 했다”라며 “그동안 우리 가족과 소예가 받았던 사랑과 도움을 베풀고 싶어 기부를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김소예양은 중학교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이 테리사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계획에 반대하는 집권당 내 유럽회의론자들에게 총리 교체를 논의할 때가 아니라고 말했다. 존슨 전 장관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 멕시코 언론은 “이번 회담이 성공하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두 번째 만남을 위한 길을 열 수 있다”며 관심을 보였다. 엘 우니베르살, 엑셀시오르, 텔레비사 방송 등 멕시코 주요 언론은 국제면 등을 통해 김 위원장 부부가 평양 순안 공항에 직접 나와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한 사실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일간 밀레니오는 특히 “문 대통령이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날 예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총회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제시할 수 있는 비핵화와 관련한 중요한 조처를 하도록 김 위원장을 설득하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삼성,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암 투병을 하던 아프가니스탄 카불의 소녀 아리파(7) 양이 서울에서 희망을 되찾아 19일 귀국한다. 아리파 양은 기도에 종양이 자라 수술을 받지 않으면 호흡 곤란으로 사망에 이르는 후두종을 앓다가 아프간에서 ‘콩 박사’로 불리는 권순영 NEI 대표의 주선으로 서울에서 무사히 수술을 받았다. ‘영양과 교육인터내셔널’의 약자인 NEI는 국제 비정부기구(NGO)로 미국 LA에 본부가 있고, 카불과 한국에 지부를 두고 있다. 권 박사는 2003년부터 아프가니스탄에 들어가 양귀비밭을 콩밭으로 바꿔 영양을 개선하는 데 앞장섰다. 아리파 양의 귀국에 맞춰 아프간에서 입국한 권 박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국인의 정성과 사랑으로 어린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됐다”며 “도움을 주신 많은 분에게 감사한다”고 고마워했다. 권 박사에 따르면 2살 때 종양을 발견한 아리파는 6살 때부터 암 덩어리가 커져 기도를 막는 바람에 음식을 먹거나 숨쉬기가 곤란했다. 후두종은 10만 명 당 3∼4명이 걸리는 난치병으로 아프간에서는 수술할 수가 없어 지난해 파키스탄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수술 실패로 몇 개월 만에 호흡 곤란이 찾아와 같은 병원에서 재수술을 받은 이후 간신히 목에 구멍을 뚫어 호흡하면서 힘겹게 살아야 했다. 또래 친구들은 학교에 입학했지만 아리파는 갈 수가 없었다. 이런 사정을 알게 된 권 박사는 미국과 한국의 후원자들에게 알리는 한편 한때 연수사업 파트너였던 서울 백병원의 강재헌 박사에게 수술을 요청했다. 십시일반 성금이 모였으며, 백병원은 무료 수술을 약속했다. 아리파 양은 이자형 아프가니스탄 대사, 서은숙 한·아프간 친선협회 국장, 아시아나항공 등의 도움으로 지난 7일 어머니 할리마 씨의 손을 잡고 한국 땅을 밟았다. NEI 한국지부는 수술을 앞두고 불안해하는 그를 데리고 놀이동산과 공원 등을 방문하는가 하면 병원 수속 등 모든 일정을 함께 했다. 기초 조사는 상계 백병원에서 진행됐고, 수술은 14일 일산 백병원에서 조재근 박사의 집도로 이뤄졌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지만 재발 우려가 있어 아직 안심하기엔 이른 상태라고 한다. 권 박사는 “아리파 양을 계속 지켜보면서 도와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귀국에 앞서 할리마 씨는 “딸이 학교에 갈 수 있어 기쁘다”며 “우리 모녀를 친절하게 대해주고 음식도 배려해줬다. 수술을 도와준 한국인들과 한국을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며 감사해 했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8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19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620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시야트로, 헝가리 난민 정책 비판하는 유엔인권전문가 비난(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참석한 헝가리 외무장관이 헝가리 난민 정책을 비판하는 유엔 인권 전문가들을 두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페테르 시야트로 헝가리 외무장관은 19일(현지시간)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유엔 이 헝가리의 반난민 정책과 관련한 비판을 하고 있지만 모두 거짓말이라면서 “헝가리는 결코 이민자의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친난민 성향의 유엔 관계자들이 이런 거짓말을 퍼뜨리는 게 분명하다며 “단 한 명의 불법 이민자도 우리 영토에 들어오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야트로 장관은 “헝가리는 헝가리인들의 나라로 남아 있을 것이고 천 년 이상 이어온 기독교 문화와 전통을 지킬 것이다”라고 덧붙였다.(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으로서 제주해녀 어업의 가치에 대한 학술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25~26일 실시한 여론조사보다 3.7%포인트 증가한 49.3%로 나타나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2.6%포인트 감소한 41.8%였다. 올해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겠다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선 찬성이 38.8%, 반대가 51.1%였다. 아베 총리는 자위대의 존재 근거 규정을 헌법에 넣겠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선 ‘자위대는 합헌’이라는 응답이 67.1%, 위헌이라는 응답은 22.1%로 각각 나타났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날 NHK가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상승세를 보였다. NHK가 15~1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1%포인트 상승한 42%로, 비지지율(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의 비율) 39%보다 높았다. 가을 임시국회에 개헌안을 제출하는 아베 총리의 방침에 대해서는 “제출해야 한다”는 응답이 18%에 그친 반면, “제출할 필요는 없다”는 응답이 32%로 두배 가까이 높았다. “어느쪽이라고 말할 수 없다”며 답변을 유보한 응답자도 40%나 됐다. 오는 20일 열릴 자민당 총재선거는 자민당 소속 국회의원(405표)과 지방 당원(405표)의 투표로 진행된다. 아베 총리는 소속 의원의 80% 이상 지지를 이미 확보, 선거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현지 언론은 관측하고 있다. 아베 총리가 3연임에 성공할 경우 전쟁 가능한 국가를 향한 개헌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지금까지 최장이었던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1901∼1975) 내각(재임 기간 2천798일)을 넘어서 재임하게 된다. 그가 남긴 사진과 글, 동물 표본 등이 우리나라의 야생동물을 해외에 널리 알리고 생활사와 동물 연구에 크게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마구잡이식 사냥과 희귀종 남획으로 인한 생태계 파괴와 생물자원의 손실을 가져왔다. 당시 우리나라에는 자연보호에 관한 인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만일 있다 해도 일제 식민지 백성으로서 속수무책이었을 것이다.가족·변호인 접견도 함께 요구…방북 편의 제공할것(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일간지 표절 의혹 제기에 “전적인 허위” 정정보도 요구정부인사·정치인 석사학위 논란 ‘마스터 게이트’도 확산 현지 보건당국자는 “이재민이 머무는 천막은 말라리아 예방을 위한 모기장은 커녕 비바람을 막을 가림막조차 없는 경우가 많다”면서 “내달부터 우기가 시작되면 주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적도에 있는 인도네시아는 건기와 우기가 뚜렷한 편으로 송고”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가 분리주의 성향이 강한 보르네오 섬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부부 합산 소득액이 연 7천만원을 넘는 경우 상대적으로 고소득 가구로 분류되는 게 사실이다. 통계청이 2016년 금융감독원, 한국은행과 전국 2만 가구를 대상으로 한 가계금융복지조사를 보면 가구당 평균소득은 5천10만원, 중위소득은 4천40만원이다. 7천만원이 넘는 가구는 1억원 이상 10.1%를 포함해 23.4%이다. 이중 전세자금대출이 상대적으로 많이 필요한 30∼40대도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했다. 가구소득 7천만원∼1억원 구간에서 가구주 연령이 40대인 경우가 19.2%로 가장 많고 30대도 15.3%로 적지 않다. 1억원을 넘어서는 구간에서는 40대와 30대가 각각 13.7%, 7.6%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 구간에 포함되는 30∼40대 가구라 해도 순자산 보유액과 서울시·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를 종합적으로 따져보면 전세자금을 마련하기는 쉽지는 않아 보인다. 소득은 비교적 높지만 자산은 전체 평균에 못 미치기 때문이다. 가구주 연령대별 가구당 순자산 보유액은 30세 미만이 7천397만원으로 가장 낮았고 30대가 2억1천769만원, 40대가 3억669만원으로 전체 평균인 3억1천142만원을 하회했다. 50대와 60대는 각각 3억6천457만원, 3억3천393억원 수준이었다. 반면 KB국민은행이 집계한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24일 현재 59.5㎡(18평)가 2억5천만원(3.3㎡당 1천389만원), 79.33㎡(24평)가 3억3천여만원이다. 30대나 그 이하는 가진 자산을 모두 끌어모아도 대출이 없으면 서울 시내에 소형 아파트 전세를 얻기가 힘들고, 매매는 사실상 불가능한 셈이다. 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는 59.5㎡ 1억3천여만원, 79.33㎡ 1억7천여만원으로 서울보다는 낮은 수준이지만, 지방은 서울보다 가구소득이 낮다. 2016년 전국가구소득 평균 5천10만을 넘어서는 시·도는 서울을 제외하면 울산과 경기도 정도이다. ※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 전주명 회장은 북한에서 공업대를 졸업했다. 2004년 두만강을 건너 탈북한 뒤 중국과 베트남을 거쳐 남한에 들어왔다. 2006년에는 ‘정착인신문’을 창간해 4년간 운영하면서 탈북민의 어려운 현실에 눈을 떴다. 중국에서 광물을 수입해 국내 기업에 납품하면서 경제적인 자립을 할 수 있었다. 탈북민의 정착에 도움을 주기 위해 2014년부터 탈북자협회 회장직을 맡고 있다. 특히 탈북민을 채용할 김치 공장 설립 등 일자리 창출에 적극적이다. 송고전체 탈북민 수 3만2천여 명…김정은 체제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정착과정의 가장 큰 애로는 ‘취업’…공공기관부터 채용 꺼려”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조규홍 전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이 차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사로 일하게 됐다. 19일 기재부에 따르면 조 전 차관보는 내달 1일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이번 주말 본부가 있는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위해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부터 가입해 활동 중이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조 전 차관보는 재정경제원, 기획예산처를 거쳐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으로 일했다. 2016년부터 기재부 재정관리관으로 재잭했던 조 전 차관보는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사표를 냈으며 지난 17일 수리됐다. 조 전 차관보의 EBRD 이사 임기는 2021년 10월까지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단속 반복·처벌 강화에 “문만 열어놨지 영업 못 해” 푸념최근 5년간 집창촌 성매수 1천485명 적발…전국 22곳 여전히 영업 이 ‘장중 발표’ 방식은 4년간 유지됐다가 2010년에 정상으로 되돌아왔다. 이 파동은 한국의 통계 역사에서 오점 중 하나다.

지금은 해물 칼국숫집과 해물 요릿집들이 즐비한 관광지로 탈바꿈했다. 랜드마크가 된 빨간 등대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또 다른 랜드마크가 된 오이도 생명나무는 해가 지면서부터 진가를 발휘한다. 석양에 실루엣으로 변했다가 야간에는 멋진 조명이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물하기 때문이다.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공장에서 기계를 점검하던 근로자가 작동하던 기계에 끼여 숨진 사고와 관련, 안전조치 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사업주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 송고 공중 완충구역은 더욱 구체적이다. 서부전선은 MDL 기점으로 남북 각 10~20㎞, 동부전선은 각 40㎞ 구역으로 설정됐다. 현재는 MDL을 기점으로 8㎞를 비행금지구역(NFZ)으로 정해놨기 때문에 지금보다 최대 5배가량 후방으로 확대된 것이다. 동부전선의 경우 남북 완충구역을 합하면 80㎞여서 지금보다 10배가량 확대된다는 계산도 나온다. 이 완충구역에서는 전투기 등의 고정익 항공기는 동부전선의 경우 MDL로부터 40㎞, 서부전선은 20㎞ 이상을 각각 비행하지 않도록 구체화했다. 회전익 항공기(헬기)는 MDL에서 10㎞, 무인기(UAV)의 경우 동부지역은 15㎞, 서부지역은 10㎞로 제한했다. 정찰용 기구는 MDL에서 25㎞ 이상 지역에서 띄우면 안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군용 전투기나 헬기가 설정된 완충구역으로 지금도 거의 비행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앞으로 육군 군단급 무인기 활동이나 공군의 정찰기 비행은 제한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2000년대 초 군단급에 배치된 정찰용 무인기 ‘송골매’는 작전반경이 100㎞에 달하고, 체공시간은 4∼5시간이다. 국방부는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된 이후에도 현재 한미의 대북감시 능력과 남북한 항공기 성능의 비대칭성을 고려할 때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강조했다. 남북은 산불 진화, 지·해상 조난 구조, 응급환자 후송, 기상 관측, 영농지원 등의 항공기 운용 때는 상대방에 사전 통보하고 비행하도록 예외 조항을 마련했다.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제대로 된 안전장비 없이 근무하다 추락…남은 자녀들 ‘막막’사연 소개 후 하루 만에 4천620만원 모여 하지만 이시바 전 간사장이 지방 당원들의 표심 싸움에서 선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베 총리가 당초 예상한 ‘압승’을 거두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베 총리 진영에선 이시바 전 간사장이 목표대로 의원 표와 당원 표를 더해 총 송고 2007년 10·4선언에 이산가족 문제에 대한 진전된 해법이 어느 정도 들어가 있다. 상봉 확대와 영상편지 교환사업, 금강산면회소 완공과 쌍방 대표 상주, 상시 상봉 진행 등이 포함됐다. 내주 평양 정상회담에서 11년 전 약속을 확인하고, 우선 전면적인 생사확인 합의부터 이뤄진다면 바랄 게 없겠다. 한국판 ‘디아스포라’ 이산가족의 피맺힌 한(恨)에 응답해야 할 때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황재훈 논설위원 = 한반도에 가을이 왔다. 지독했던 폭염이 끝나고 아침저녁으로 긴 소매 셔츠부터 찾는 계절이 됐지만, 5개월 전 꿈꿨던 그 가을은 아직 아니다. 지난 4월 남북 두 정상의 판문점 도보다리 대화 모습, 눈길을 떼지 못했던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의 감동은 여전하지만 이후 지난 몇 개월 전개된 한반도 정세는 기대 이하였다. 어린이날 낀 5월 4∼7일 석장리 박물관 일원…국내 첫 전시 구석기 유물 복원·석기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 다채 청와대는 전날에도 “경제인들의 방북과 관련해서 북측의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를 본 적이 있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며 “방북 수행단 결정은 전적으로 저희 정부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자동차메이커인 BMW가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영국 내 공장 가동을 수주간 중단할 방침이다. ‘노 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 관계를 구축하지 못하고 무질서하게 탈퇴하는 시나리오를 뜻한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내년 3월 29일을 기해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나면 직후인 4월 1일부터 ‘미니’ 차량을 생산하는 옥스퍼드 공장이 연례 유지보수 기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업체들은 매년 여름 수주 간의 유지보수 기간을 설정해 자동차 생산을 멈추고 설비교체, 보수정비 작업 등을 진행한다. 직원들은 통상 이 기간 여름 휴가를 간다. BMW는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부품 공급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 연례 유지보수 기간을 4월 1일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믿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계획을 세워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에서 지난해 22만대의 차량을 생산했다. 지난해 영국 전체 자동차 생산(167만대)의 13%가량을 BMW 옥스퍼드 공장이 담당한 셈이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 외에도 롤스-로이스 생산공장, 엔진 생산공장, 프레스 및 하위부품 공장 등 영국 내 네 곳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BMW는 영국 내 공장을 계속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영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재규어랜드로버(JLR)는 브렉시트로 인한 영향과 디젤 차량에 대한 규제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부터 12월 초까지 캐슬 브로미치 소재 공장에서 주 3일 근무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검색포털 ‘줌닷컴’을 운영하는 줌인터넷은 코넥스에서 코스닥으로 이전 상장을 위해 ‘미래에셋제5호스팩[239340](SPAC, 기업인수목적회사)과 합병을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합병 비율은 미래에셋제5호스팩 1대 줌인터넷 1.7505다. 줌인터넷은 내년 1월 18일 주주총회를 거쳐 2월 22일을 기일로 합병할 계획이다. 이스트소프트[047560] 자회사인 줌인터넷은 2016년 초기 중소기업을 위한 주식시장인 코넥스에 상장했다. 줌닷컴 외에 뉴스 추천 앱 ‘뉴썸’ 등을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AI(인공지능) 연구개발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줌인터넷은 “스팩이 보유한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활용해 AI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위성백 신임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금융기관 부실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정보 수집과 리스크 감시·관리 강화를 18일 주문했다. 위 사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교통경찰은 교통사고 원인을 분석해 대책을 수립하는 것이 위반자를 처벌하는 기능 못지않게 중요하다”며 예보의 금융기관 위험 감지 기능을 강조했다. 위 사장은 이어 “예금보험공사의 차등 보험료율 제도를 정치하게 발전시키는 등 부실 사전예방 시스템 구축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기관(SIFI)에 대한 특별관리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위 사장은 이어 “예금보험제도 목적이 금융시스템 안정과 함께 금융소비자 보호에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예금보험제도를 운용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계층 보호 등 포용적 금융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위 사장은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등을 지냈다.(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대한주택보증이 1일 남북하나재단에 북한 이탈 주민(새터민)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새터민의 공동생활시설과 그룹홈 개보수 사업, 탈북여성 쉼터와 새터민 청소년 장학사업 등에 쓰인다. 주택보증은 지난해부터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새터민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진주시는 혁신도시와 항공국가산단을 중심으로 한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송고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확약했다”고 언명한 것은 첫 비핵화 육성 메시지로 의미가 있다. 4ㆍ27 판문점 선언이나 6ㆍ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돼 있고, 여러 계기에 비핵화 뜻을 밝힌 게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된 바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 의지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뜻으로 보인다.대변인 폐지·홍보수석 신설…독문학자 출신 연설기록비서관 승진 기용지지율 30% 선 무너진 상황에서 홍보전략 쇄신 모색15일 새벽 필리핀 북부 로손섬 상륙…5등급 허리케인과 맞먹어(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에 상륙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남북 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서 환경이 조성되는 대로 금강산 관광사업의 정상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됨에 따라 관광 업계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19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현재까지 추진됐던 북한 관광은 크게 금강산 관광, 개성 관광, 백두산 관광 등 3가지다. 이중 가장 성공적으로 추진된 금강산 관광은 2003년 시작돼 2008년 박왕자 관광객 피살사건을 계기로 전면 중단됐다. 당시 사건으로 북한은 금강산 현지의 우리 시설들을 몰수했고, 이에 현대아산 등 금강산 현지에 관광시설을 보유한 기업들은 이를 모두 포기한 채 철수해야 했다. 금강산 지구 내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은 금강산호텔, 외금강호텔, 해금강호텔, 금강산패밀리비치비치호텔, 금강산 아난티 골프 & 온천 리조트 등이 있다. 금강산호텔과 외금강호텔은 북한이 기존에 가지고 있던 호텔을 현대아산이 장기 임대해 리모델링한 것으로, 최근 몇 차례의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숙소로 사용됐다. 또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후 북한이 중국 관광객들을 받으며 계속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어코드는 고강도섬유가 직물형태로 타이어에 들어가 타이어의 뼈대 역할을 하는 섬유보강재로, 자동차의 안전과 성능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 소재다. 장 대표이사는 ” 송고 ▲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오는 10월 5일 ‘하남 감일 스윗시티 B5블록 10년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B5블록은 하남시 감일동, 감이동 대지 면적 4만2천4㎡, 전용면적 74㎡∼84㎡, 지상 26∼28층 규모이며, 이번 공급은 74A㎡ 62가구, 84A㎡ 264가구, 84B㎡ 191가구 등 총 3가지 타입, 517가구로 공급된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위주로 구성됐으며, 입주는 오는 2020년 1월 예정이다. 단지 내에는 CCTV 시스템, 홈네트워크시스템, 무인 택배 시스템, 세대 환기 시스템 등 편의 시스템이 구축됐으며, 각 세대 내에도 일괄 소등스위치, 디지털 온도조절기, 음식물 탈수기 등의 시스템을 더해 편리성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송파, 강남 생활권으로, 편리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으며, 롯데월드, 가든파이브 및 올림픽공원 등도 인접하다. 단지가 들어설 하남 감일지구는 서울 외곽순환도로 서하남IC,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와 가까워 수도권 이동이 편리하며, 송파구청에서 4∼5㎞ 거리에 자리 잡고 있다. 또한, 천마산과 금암산 등 녹지환경이 풍부해 여유로운 생활이 가능하다.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지정된 곳인 만큼 각종 편의시설과 기반시설이 확충되고 있다. LH 관계자는 “10년간 저렴한 가격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전세금을 올려받거나 이사 걱정도 없다”면서 “10년 후 분양 우선순위를 얻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고 말했다. 공급과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LH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송고

사용자는 앱이나 서비스 웹에서 회원으로 등록한 다음,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CompactDry(TM)에서 배양된 집락의 사진을 촬영하고 업로드 하면, 수초 후에 집락 수를 확인할 수 있다. 다양하고 매우 구체적인 긴장 완화 조치가 합의서에 담긴 것은 의미가 깊다. 서해상 평화수역과 시범적 공동어로구역 설정에서 비무장지대(DMZ) 내 감시초소(GP) 시범 철수, 군사분계선 일대 각종 군사연습중지, 군사분계선 상공 비행금지구역 설정까지, 현 단계에서 논의 가능한 여러 긴장 완화 조치들이 망라됐다. 한반도에 더는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선언했던 판문점 선언의 군사분야 후속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 셈이다.”영향 제한적이라 단정할 수 없어…기업 불확실성 증가”산업부 긴급대책회의…20일 업계와 대응방안 논의 (세종=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미국이 다시 중국산 수입품에 대규모 관세를 부과하면서 우리나라 수출에도 피해가 예상된다. 그동안 정부와 전문가들은 대체로 미중 무역전쟁의 부정적인 영향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지만, 무역전쟁이 확산하면서 우리나라가 유탄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2천억달러(5천745개 품목)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 관세를 부과하라고 지시했다. 관세는 오는 24일부터 부과되며, 내년부터 25%로 증가한다. 미국은 이미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총 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부과했고, 중국도 같은 규모의 관세로 맞받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이번에도 반격하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2천67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도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선언한 상태다.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류경식당 종업원 ‘기획 탈북’ 의혹은 남북관계를 넘어 국제적 사안으로 커졌습니다.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습니다. 진상규명만이 해법의 실마리입니다.”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 탈북 의혹사건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이끄는 장경욱(50) 변호사는 “정보기관이 개입한 집단 탈북 의혹을 사법당국이 철저히 파헤쳐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또 “중립적인 국제기구가 나서 종업원들의 북한 송환 여부에 대한 자유의사를 확인한 뒤 그대로 따라야 한다”고 말한다. 민변은 2016년 4월 8일 통일부가 중국 저장(浙江) 성 닝보(寧波)에 있던 류경식당 지배인과 종업원 등 13명의 집단 탈북 사실을 발표할 때부터 이 사안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기획 탈북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민변 변호사들은 TF도 구성했다. TF 팀 장인 장 변호사는 2013년에도 서울시 공무원이었던 유우성 씨 간첩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유 씨의 변론을 맡은 장 변호사는 국가정보기관에 의한 간첩 조작 사실을 밝혀내고 무죄를 끌어냈다. 볼거리는 더 풍성해졌다. 경부선 망향(부산)휴게소는 성신여대 미술대와 산학협력을 통해 문화예술 프로젝트 ‘열린 미술관’을 조성했다. 영동선 용인(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와 공예품 등이 전시된 ‘갤러리 우림’이 있다. 지역 역사 문화도 배울 수 있다. 호남선 정읍(순천)휴게소에는 ‘동학농민혁명 기념관’이 자리하고 있다. 대전통영선 산청(통영)휴게소에는 구암 허준 선생을 소재로 건강과 힐링에 관한 정보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허준테마파크’가 있다. 순천완주선 황전(전주)휴게소는 힐링전망대와 카페 ‘SEE-노고단’을 운영해 낮에는 지리산 등 자연경관을, 밤에는 별빛을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 섬진강(부산)휴게소에 역시 전망대가 있어 섬진강을 보며 여유를 즐길 수 있고, 야간에 운영하는 ‘무지개 별빛우산, 별빛터널’도 볼 만하다. ‘운전자의 적’ 졸음을 쫓을 수 있는 다양한 체험활동도 진행된다. 경부선 안성(서울)휴게소에서는 안성시 전통놀이 남사당의 여성최초 꼭두쇠(우두머리)인 바우덕이를 주제로 그네, 줄타기 등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바우덕이 테마공원’을 운영한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전통놀이 체험고객에게 선물 증정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영동선 여주(강릉)휴게소에는 도자기 체험장이 있어 지역 특산품인 자기와 도기를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호남선 벌곡(논산)휴게소에는 아이들이 직접 전기차를 운전해 트랙을 돌며 교통법규를 배우는 ‘교통체험 테마파크’가 있다. 중부선 이천(하남)휴게소 ‘솔숲산책로’는 능소화 터널과 토끼장, 연못으로 단장돼 있어 여행 중 쌓인 피로를 풀 수 있다. 영동선 횡성(서창)휴게소에는 휴게소가 처음 운영을 시작했던 1983년도부터 조성한 ‘메타세쿼이아 쉼터’가 있다. 호남선 정읍(천안)휴게소는 ‘내장산 분경’을 조성하고 분재하우스에 1천200그루의 분재를 전시했다. 백양사(논산)휴게소는 ‘편백나무 산소체험방’을 운영한다. ▲ 한 손에 잡히는 생명윤리 = 도나 디켄슨 지음. 강명신 옮김.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안은 문제점을 과학, 철학, 법, 정치 등 다각도로 조명하는 생명윤리 교양서. 저자는 의료윤리를 연구하는 도나 디켄슨 영국 런던대학교 의료윤리 및 인문학부 명예교수다.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잘못됐다고 선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의의 관점에서 상업화가 누구에게 더 혜택을 주고 누구를 더 해롭게 하는지를 파헤친다. 미국에서도 임상시험 피험자는 대부분 가난한 사람이고 민간기업은 이조차도 피하려고 개발도상국까지 가서 피험자를 모집한다. 표면적으론 자발적 선택이지만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한 선택이어서 자유로운 선택이라 할 수 없다. 특히 난자, 자궁 등 여성의 신체조직을 중요한 재료로 삼는 상업화한 생명공학은 가난한 사람과 여성의 희생을 유도한다. 하지만 책은 쟁점마다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는 않은 채 회의적 사유를 통해 균형을 유지하고자 한다. 동녘 펴냄. 송고

최근 랴오닝 성은 중국의 개발 전략에 따라 현대화된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발전을 특징으로 하는 전면적인 재활성화 여정을 시작하는 데 초점을 두며, 새로운 개발 개념을 끊임없이 시행하고 있다. 랴오닝은 작년부터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동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전반기 랴오닝의 GDP는 5.5%, 고정자산 투자는 12% 증가했다. 외국 자본의 실제 활용도는 14% 증가했고, 국내 자본 도입은 36% 증가했다. 경제 발전의 질과 효율성 모두 향상됐다. 한편, 랴오닝은 사업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사업 환경 최적화에 관한 최초의 국가 규제를 발표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생태 환경 미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전반적인 발전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정상회담을 한때 멈춰 세운 건 오랜 적대관계가 만든 북미 내부의 관성, 고정관념이다.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있다며 해묵은 ‘벼랑 끝 전술’을 끄집어낸 김계관이나 최선희 담화가 김정일 시대 대미 외교 전술을 답습한 것이었다면, 무아마르 카다피의 비참한 최후를 연상시키는 ‘리비아 모델’을 강조한 존 볼턴은 북한과 화해를 꺼리는 네오콘을 대변한 것이다. 두 정상은 적대적 관성들을 억누르고 회담을 다시 살렸지만, 미래로 가자면 그런 과거의 힘과 계속 싸워야 한다. 송고남북정상 부부, 옥류관서 ‘평양냉면 오찬’…문대통령 “저는 쟁반국수가 더 좋다”지코·차범근, 평양냉면 맛에 ‘엄지 척’…유홍준 “서울에도 냉면 붐” “한국 사람들은 자기 나라의 유구한 문화에 대해 자긍심을 갖고 있고, 이에 집착한다.(중략) 한국 사람들은 일본의 통치를 달가워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모든 일이 잘되어 가고 있음을 알고 있고, 일본이 한국의 번영을 위해 대단한 일들을 성취했고 더 큰 가능성을 창조해냈음을 인정할 준비가 되어 있다. 만약 일본이 한국을 병합하지 않았다면 이 나라는 혼란한 상태가 되어 돌볼 수 없는 상황이었으므로 러시아나 중국이 합병했을 것이다. 개화된 한국 사람들은, 비록 여러 면에서 조선이 너무 멀리 사라졌다고 느낄지 모르겠으나, 일본과의 합병은 한국의 복지를 위한 유일한 수단이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신복룡·변영욱 역주)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에도 도는 주목하고 있다. 남한의 기술과 자본에 북한의 노동력을 결합한 형태의 제2의 개성공단과 같은 경제공동체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경제특구는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통일 경제특구’ 방안과 연결될 것으로 점쳐진다. 이는 강원도 등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 소외됐던 군사분계선 인근에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발전의 계기로 만들겠다는 ‘밑그림’으로 이를 추진하기 위한 법률 개정안은 이미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강원연구원은 이와 관련, 통일경제특구 조성 차원에서 철원지역에 297만여㎡(90만평) 규모 평화산업단지를 조성하면 도내에 미치는 경제적 파급 효과가 5조209억원에 달할 것으로 평가했다. 또 취업 유발 효과도 1만6천282명으로 산출했다. 철원평화산업단지는 1단계 (33만㎡, 3천970명 종사), 2단계(165만㎡, 1만1천490명 종사), 3단계(330만㎡, 5만6천200명 종사)로 나뉘어 추진된다. 대상 부지는 철원읍 비무장지대 인근이다. 동해안관광공동특구와 관련 강원도의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사업도 주목받고 있다. 금강산관광이 한창이던 시기에 논의되던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를 북으로는 원산, 남으로는 강릉까지 확장해 ‘글로벌 관광·레저 중심지역’으로 육성하는 것이 핵심 방안이다. 북한이 외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개발을 집중하는 원산을 비롯해 남북 경협 상징인 금강산, 설악산 관광, 속초 크루즈, 양양 국제공항, 강릉 관광 등 5개 지구를 ‘복합 관광 벨트화’하는 것이다. 이 같은 도의 구상은 강원도 동해안이 ‘평화중심지’로 부상하며 거듭 태어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동해안관광공동특구 조성과의 연계방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과 평화당 대표로 이해찬(67) 정동영(66)이 뽑혔고, 내일 선출되는 바른미래당 대표에는 손학규(72)가 유력하다. 이들이 처음 당·정의 지도자가 된 것은 10년도 훨씬 전이다. 이해찬은 2004년에 총리, 정동영은 같은 해 열린우리당 의장, 손학규는 2008년 대통합민주신당 대표가 됐다. 강산이 변하는 세월이 흘러 다시 선봉에 섰다. 당 간판으로 본다면 여의도 정치 시계는 거꾸로 흘렀다.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농업·보건분야의 개발협력 정치와 무관함 인정해야”(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최근 활성화 조짐을 보이는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선 참여정부 때 결성됐지만 현재 가동되지 않는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이하 민관협)’를 복원해야 한다는 내용의 정부 용역 보고서가 나왔다. 송고 마이니치신문은 8곳을 열창한 아무로 나미에가 “여러분, 정말로 감사합니다”고 말하자 객석에서 울음이 쏟아졌다”고 현장을 스케치했다. 마이니치는 아무로 나미에에 대해 “오키나와를 격려했다. 여성들의 동경의 대상이 되며 헤이세이 시대를 달려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팬들은 이날자 아사히신문 조간에 4면을 털어 전면 광고를 내 아무로 나미에에게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당신은 우리의 영웅이다”, “보물 같은 시간 고맙다” 등 팬들이 전하는 감사의 말이 작은 글씨로 지면을 가득 채웠다. 아무로 나미에가 광고 모델이었던 롯데는 같은 신문에 아무로 나미에가 출연한 광고 장면을 곁들여 “롯데는 헤이세이를 빛나게 해 준 당신에게 감사한다”는 내용을 담은 전면 광고를 게재하기도 했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이날 여성단체들은 정부의 종합대책 수립 등을 촉구하는 성명도 발표했다. 이들은 “성매매 방지와 예방은 범정부 차원의 정책조정이 필요한 분야”라며 “성매매방지 종합대책을 새로 수립해 성 착취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현재 성매매 정책은 성매매 여성의 처벌을 당연시하고 성 착취 피해자로서의 인권 보호는 뒷전”이라며 “성 착취 범죄의 전문성이 뒷받침되지 않는 수사체계와 여성을 표적으로 한 단속방식을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점차 낮아지는 성 착취 피해자들의 연령을 고려해 아동·청소년 범죄에 대한 적극 대응, 성 구매·매수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 등을 요구했다.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는 공동행동에 앞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성매매를 방지하자는 내용의 가사에 맞춰 강강술래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행사에 참여한 150여 명은 손을 맞잡고 원 모양으로 달리며 “성매매, 너의 이름은 성폭력”, “성 산업 다 망해라”, “성매매에 성적 자기 결정권이 웬 말이냐”, “성매매 알선, 구매사이트 완전히 폐쇄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퍼포먼스가 끝난 뒤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하는 ‘인식개선 거리 캠페인’도 전개했다. 태풍이 전날 오후부터 중국 본토에 상륙하면서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는 광둥(廣東) 성, 하이난(海南) 성, 광시(廣西)좡족 자치구 등 중국 남부 지역도 비상태세에 돌입했고, 광둥 성에서만 245만 명의 주민이 대피했다. 선전(深천), 광저우(廣州), 주하이(珠海), 산야(三亞), 하이커우(海口) 등 중국 남부 주요 도시에서는 거의 모든 항공편과 고속철 운항이 중단되고 거리의 상점과 식당도 대부분 문을 닫았으나, 이날부터 점차 정상화되는 모습이다. 특히 광둥 성 타이산(台山) 원자력 발전소와 양장(陽江) 원자력 발전소는 태풍의 진행 경로에 있어 두 발전소 모두 초비상이 걸렸으나, 다행히 아무런 사고는 없었다. 중국중앙(CC)방송에 따르면 전날 광둥 성에서는 태풍으로 인해 2명이 사망했다. 태풍 망쿳은 광둥 성을 지나 광시좡족 자치구를 거쳐 베트남으로 향하고 있으나, 그 위력은 점차 약해지고 있는 모습이다. 태풍 피해가 가장 큰 곳은 필리핀으로 필리핀 경찰은 전날까지 태풍으로 64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200㎞ 떨어진 벵게트 주(州) 이토겐에서는 전날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산사태 당시 흘러내린 토사와 암석 등이 광부 합숙소를 덮치면서 지금까지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고, 36명이 매몰돼 실종상태다. 전날 필리핀 재난 당국은 다른 지역의 산사태 등으로 최소 29명이 죽고 13명이 실종됐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종자가 많아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27만 명이 피해를 봤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 명이 거주하는 8개 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tvN은 CJ ENM의 사회공헌 프로젝트 ‘오펜’ 2기에서 탄생한 신인 작가 10명의 데뷔작을 오는 12월에 차례로 방송한다. tvN은 오펜을 통해 2020년까지 신인 작가 발굴·육성에 2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며, 이미 지난해 첫 번째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10명의 작가가 데뷔했다. 올해 방송될 작품 중에는 현실 로맨스(‘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청춘의 성장담(‘반야’), 복수(‘물비늘’), 의문의 사건을 따라가는 장르극(‘파고’·’안녕 씽크홀’) 등 비교적 친숙한 장르들도 있다. 한편, 살기 위해 5시간 안에 조직의 체크카드를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빼내야 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인출책’,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인공지능 복제품을 아들에게 남기려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린 ‘굿-바이 내 인생보험’, 우연히 아이들이 만든 메신저 감옥에 갇힌 30대의 탈출기인 ‘밀어서 감옥해제’ 등 재기발랄한 작품도 눈에 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PD 외에도 이호재, 안국진, 정재인, 신수원, 박정범 등 영화감독들이 연출에 참여해 영화 같은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철새 도래기를 앞두고 구제역이나 고병원성 인플루엔자(AI)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구제역ㆍAI 특별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 두 가지로 나뉜다고 한다. 대출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유혹한 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 일부를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간다’고 종용해 상환금을 사기범들의 계좌로 입금토록 하는 방식이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 원(39.3%)로 가장 많았고, 40~50대 여성이 351억 원(27.9%)로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 사칭형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조사가 필요하다’며 돈을 입금받는 방식이다. 이 유형의 피해자는 20~30대 여성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범행 수법이 남녀와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반군그룹, 과도정부 기능·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남수단 반군 지도자가 최종 평화협정에 서명을 거부해 지난 5년간 이어진 내전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28일(현지시간) AFP 통신 보도에 따르면 남수단의 리크 마차르 반군 지도자는 이날 살바 키르 대통령 정부와의 최종 평화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 이번 회담을 중재한 알-디어디리 아흐메드 수단 외무장관은 기자들에게 “마차르가 이끄는 수단인민해방운동(SPLM-IO) 등 남수단 주요 야당 그룹들이 키르가 서명한 협정에 조인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관리들은 반군그룹들이 과도정부의 기능과 지방정부 수, 새 헌법 작성 등에 이견을 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출장만남 앞서 키르 대통령과 마차르를 비롯한 반군 지도자들은 지난 수주 간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회담하고 수년간의 내전을 끝내는 권력분점 안에 이달 초 합의한 바 있다. 반군그룹들의 평화협정 서명 거부로 그간 이번 평화 프로세스를 이끈 ‘동아프리카정부간개발기구’(IGAD)의 노력이 무위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흐메드 장관은 “협정문안은 남수단의 모든 분쟁 당사자 간 숙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마련된 것”이라며 “이들 그룹이 서명하지 않는 한 남수단에 평화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군들은 그러나 아직 해결돼야 할 쟁점들이 있는데도 중재자들이 최종 협정문안을 제시해 놀랍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들은 또 “중재자들이 나서 모든 당사자가 이 논쟁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촉구하고 자신들은 아직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아흐메드 장관은 그러나 “협정문안이 최종 협상의 결론”이라며 중재자들이 IGAD에 협정문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에 대한 논의가 언제 이루어질지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남수단은 2011년 7월 수단으로부터 마침내 독립을 이룩했지만 2013년 말 발발한 내전으로 수만 명이 숨지고 인구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400만 명이 고향을 등진 가운데 대다수 국민이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그간 수차례 맺어진 평화협정은 양측간 비난이 난무하는 가운데 번번이 파기됐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군기무사령부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조선시대의 암행어사를 흉내 내던 시절도 있었다. 기무사의 전신인 육군 특무부대 및 방첩부대원들은 암행어사가 지녔던 ‘마패’와 유사한 ‘공무집행 메달’을 차고 다녔다. 이 메달에는 “본 메달 소지자는 시기 장소를 불문하고 행동의 제한을 받지 않음’이란 문구가 새겨졌다. 1950년~1960년대의 이들은 이 메달을 차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렀다. 이들이 소위 공무집행을 미명으로 저지른 온갖 불법행위가 ‘메달’ 하나로 보장된 측면이 역력하다. 이 메달이 얼마나 막강한 힘을 발휘했던지 민간인을 비롯해 심지어 간첩까지도 메달을 위조해 차고 다녔다고 한다. 1955년 9월 검거된 무장간첩 김태진 일당의 소지품에서 위조된 특무부대 메달이 나왔다고 한다. 탐관오리를 척결하던 암행어사의 ‘마패’보다 위력이 컸던 이 메달은 1967년 증명사진이 붙은 신분증으로 대체되면서 사라졌다. 참으로 유치하기 짝이 없다. 특권의식에 사로잡힌 권한 남용의 대표적인 행위로 꼽을 수 있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해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 경기 내내 선두였던 올슨에 대한 위로도 잊지 않았다. 특히 올슨은 경기 내내 리더보드를 보지 않다가 송고[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 송고문대통령·김위원장, 동반 방문…한민족 동질성 강조하려는 듯백두산 둘러싼 동북공정 겨냥 메시지 해석도 ‘백두산 트래킹’ 문대통령의 숙원이기도…김위원장 제안·성사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도보다리 독대’라는 명장면을 남겼다면 9월 평양 정상회담은 ‘백두산 동반 방문’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남북정상회담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일 백두산을 함께 찾는다”고 발표했다.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받아들여 백두산 방문이 성사됐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미 4·27 남북정상회담 때 백두산에 오르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당시 회담 후 만찬 건배사에서 “내가 오래전부터 이루지 못한 꿈이 있는데 바로 백두산과 개마고원을 트래킹하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그 소원을 꼭 들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에 평양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도 문 대통령은 “나는 백두산에 가되 중국이 아닌 북쪽으로 올라가겠다고 공언했다”며 “중국 동포가 백두산으로 나를 여러 번 초청했지만 늘 사양했는데, 그 말을 괜히 했나 후회하곤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두 정상의 백두산 방문 배경에는, 세 차례의 정상회담으로 진전된 남북관계를 바탕으로 남북이 같은 민족이라는 동질감을 확인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고자 하는 의도도 일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백두산은 민족의 정기를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백두대간의 시작점으로, 백두산이 한반도의 역사에서 가지는 의의나 상징성은 매우 각별하다고 할 수 있다.

7:21 pm

이 추어탕은 남원에서 생산된 미

이 추어탕은 남원에서 생산된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을 살균 처리한 것으로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에 데워 즉석에서 먹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이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신세계 그룹의 모든 유통채널에서 판매하고 중국, 베트남, 몽골 등 해외 점포에도 수출할 방침이다. 남원추어탕의 원래 재료였던 미꾸리를 대량 생산하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남원시는 송고섬진강의 토실토실 살 오른 가을 미꾸리와 지리산 청정 시래기의 조합광한루원 일대 50여곳…전국적으로 500여곳 ‘남원 추어탕’ 간판 걸고 성업 중 (광주=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흔히 ‘북한미술은 선전이 목적이어서 예술성이 없다’고 말합니다. 북한을 바라보는 외부세계의 편견일 따름입니다. 이런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야 북한미술의 독창적인 예술성이 보입니다.” ’2018 광주비엔날레’(9월 7일~11월 11일)에서 ‘북한미술 : 사실주의의 패러독스’ 전(展)을 기획한 문범강(63) 미국 조지타운대 교수는 특유의 기법을 탐구하고 발전시켜 온 북한미술이 ‘사회주의 사실주의’ 예술 사조에서 독보적인 위상에 올라 있다고 평한다. 문 교수는 ‘조선화는 한국화를 일컫는 북한말’이라는 국어사전의 정의부터 틀렸다고 말한다. 표현기법 면에서 한국화는 조선화가 될 수 없으며, 조선화는 결코 한국화가 아니라고 강조한다. 그는 “수묵채색화인 조선화는 동양화의 틀을 깨고 나와 섬세한 묘사와 다양한 표현법으로 독창적인 미학을 성취했다”면서 “입체감, 특히 인물화의 표정에 나타난 3D 효과는 조선화만의 특징이며 조선화가 이룩한 독보적 경지”라고 평가한다. 하지만 마약과 같은 환각효과가 있어 오남용이 심각하고, 자칫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지금까지 발표된 각종 연구논문을 보면 프로포폴을 투여한 환자들의 감정은 단순한 기분 좋음에서 의기양양, 환상, 성적 쾌감 등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이는 프로포폴이 뇌 속의 다양한 수용체에 작용해서인데, 바로 이점이 오남용은 물론 과다투여로 죽음에까지 이르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위험성에도 프로포폴이 마취와 진정을 위해 가장 흔하게 쓰이는 약물이 된 건 일단 인체에 들어가면 혈액에서 지방조직으로 신속히 퍼져 작용시간이 짧다는 이점 때문이다. 그러나 약물의 재분포, 반감기, 제거율 등과 같은 약리학적 특징이 사람마다 다양해 어떤 사람은 소량의 프로포폴에도 호흡억제가 쉽게 일어나고 저산소증에 빠질 수 있는 게 치명적인 단점으로 꼽힌다. 따라서 프로포폴은 기분전환을 일으키는 용량과 호흡억제를 일으키는 용량과의 차이가 크지 않음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도 이 같은 문제 때문에 프로포폴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한 이후 올해 5월부터는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관리 중이다. 이에 따라 프로포폴 취급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그만큼 관리가 엄격해진 셈이다. 하지만 이런 조치만으로는 프로포폴 오남용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게 의료계의 분석이다. 일부에서는 프로포폴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려면 당국이 프로포폴을 수면마취가 아닌 전신마취용으로만 쓰도록 법제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국제학술지 ‘통합 유럽 위장병학저널’(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Journal) 최근호를 보면 독일 연구팀은 프로포폴의 중독성이 전신마취 유도 때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약물이 저속도로 주입되는 내시경 진정(수면마취) 때 발현된다고 보고했다. 2018 로보월드는 업계, 학계 및 연구계가 최신 경향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기술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중요한 행사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지난해 중국 베이징대학을 졸업하고 미국 일리노이대학으로 유학길에 오른 지 한 달 반 만에 돌연 실종돼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인 유학생 장잉잉(당시 송고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남북 정상 간 비핵화 논의의 결과가 19일 채택된 ’9월 평양 공동선언’과 두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공개되면서 이제 시선은 미국 조야의 반응에 집중되고 있다. 이번 회담은 당초 북미간 교착국면의 돌파구를 열어 비핵화 테이블을 본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가교 측면이 적지 않았다. 따라서 미국이 이번 회담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이후 ‘본(本) 게임’이라고 할 수 있는 북미 간 비핵화 담판의 속도와 진도, 나아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향배가 좌우될 수밖에 없어 보인다. 특히 미국 측이 이틀째 회담 시작에 앞서 남북 정상을 향해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압박하는 메시지를 발신, 비핵화 수준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상태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제로 내놓은 결과물에 대해 북한의 직접적 비핵화 협상 상대인 미국이 내릴 평가가 최대 관건이 아닐 수 없다. 우선 주목할 것은 미국 행정부의 최고의 의사결정권자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즉각적으로 ‘화답’하고 나선 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 약 1시간만인 19일 0시(현지시간)가 조금 넘은 시각 심야에 올린 트윗을 올리며 발빠른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콜걸만남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미시출장안마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IT/과학 본문배너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금강산관광이 활성화한 시절 농협(농협은행 분리 전) 지점을 뒀던 NH농협은행도 금강산 영업을 재개할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 농협 금강산지점은 2006년 8월 금강산지구 내 온정각 옆 부지에 2층(60평) 건물로 지어졌다. 농협에서 파견한 3명과 중국동포 3명이 일했다. 금강산 관광객 대상 달러 환전이 주 업무였고, 필요한 때는 송금도 이뤄졌다. 전산이 남측 본점과 연결되지 않은 탓에 남쪽으로 송금할 일이 있으면 금강산지점 전산에 송금 내역을 입력하고서 관련 정보를 본점에 팩스로 보내 남측에서 최종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금강산특구 내 상주한 한국인을 대상으로 예금과 예금담보대출, 신용대출 업무도 진행됐다. 그러나 2008년 7월 고(故) 박왕자 씨 피격 사망 사건을 계기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지점 영업도 이어갈 수 없게 됐다. 2009년 7월 14일 영업을 잠정 중단하고 직원 전원이 국내로 복귀한 상태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함정수사에 걸려든 기자들에게 중형을 선고한 법원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에 참석한 수치는 이날 로힝야족 학살 사건 취재 도중 체포돼 중형을 받은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언론인이기 때문에 구속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판은 공개된 법정에서 진행됐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판결문을 읽어 봤는지 의문”이라며 “판결은 언론의 자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공직비밀법과 관련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수치는 이어 “법치를 신뢰한다면 그들은 판결에 불복하고 판결이 잘못됐음을 지적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의 언론탄압 사례로 국제사회의 공분을 촉발한 로이터 통신 기자 구속 사태를 수치가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얀마 양곤 북부법원은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에 대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그 전해인 1995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땄기 때문이다. 비록 학위는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 공부했다는 점에서 당시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 이런 인연 때문인지 김 보좌관은 2002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7년간 삼성전자의 자문교수를 한 적이 있다. 김 보좌관은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해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 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보좌관은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 중 인도 노이다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을 때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대구에서 붉은 출장안마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

佛·룩셈부르크·獨 국경 인근 야생 멧돼지서 검출…서유럽 첫 사례(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동유럽에 이어 최근 중국에서 ‘돼지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확산, 비상이 걸린 가운데 서유럽의 벨기에에서도 ASF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07년 동유럽의 조지아와 아르메니아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이후 서유럽 국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벨기에를 출장색시미녀언니 비롯한 서유럽 국가들은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 돼지고기 수출을 하고 있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경우 ASF가 전 세계로 확산할 우려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모차 끌거나 자녀 손잡고 코스 완주…”내년에도 꼭 올래요” (전주=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15일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 대회’가 열린 전주시 덕진구 전주수질복원센터 인근 날씨는 오전 내내 다소 흐렸지만, 대회 참가자들의 기분은 내내 맑고 화창했다. 아침까지만 해도 계속 내렸던 비가 대회 개막 시간이 가까워지자 다행히 그쳤고, 낮게 깔린 구름이 햇빛을 가린 덕에 참가 가족들은 ‘달리기하기 딱 좋은 날’이라고 입을 모았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전라북도, 전주시가 함께 주최하고 연합뉴스TV가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1천800여 명이 참가해 마라톤은 물론 빈곤국 아동의 인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대회 시작 시각은 오전 10시였지만 하얀색 티셔츠를 맞춰 입은 참가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에 도착해 미리 설치된 이벤트 부스를 분주하게 돌아봤다. 마라톤에 참여하기 위해 어린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온 부부, 자녀와 노부모를 모시고 함께 행사장에 온 대가족도 적지 않았다. 초등학교 3학년, 1학년에 재학 중인 두 자녀와 함께 참가한 염성하(37) 씨는 “전주혁신도시 주변에 사는데 집 근처에 걸린 행사 현수막을 보고 참여하게 됐다”며 “사실 오늘 비가 온다는 기상예보가 있어서 달리기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비가 그쳐서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행사를 위해 의료봉사를 나온 전주병원 이소현 간호팀장은 “전주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대회라 처음으로 이번 행사에 의료지원을 나왔다”며 “가족 단위 참가자들이 많은 만큼 다들 기분 좋게 참여하시고 다치거나 마음 상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본격적인 행사 시작에 앞서 사회자인 방송인 하지혜 씨가 무대에 올라 국제어린이마라톤과 세이브더칠드런과 관련된 각종 퀴즈를 내며 분위기를 띄웠다. 개회식이 끝나자 숙명여자대학교 응원단은 활기찬 치어리딩을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올해를 ‘창원방문의 해’로 정한 창원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관광지 송고 ◇ 도로·철도 연결하고 공동특구로 벨트형 개발 평양공동선언(이하 평양 선언)의 내용은 5개월 전 판문점 선언보다 한 발짝 나아갔다. 판문점 선언에 담긴 경협 관련 내용은 “10·4선언(2007년)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며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을 취해나가기로 했다”는 문구가 사실상 전부였다. 이날 평양 선언의 2항은 사업명을 특정하며 내용을 더 구체화했다. 크게 보면 ①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연내 개최하고 ② 조건이 마련되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을 우선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문제를 협의하며 ③ 자연생태계의 보호·복원을 위한 환경협력을 추진하고 산림협력이 성과를 내도록 노력한다는 3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교통망 연결이나 개성공단 정상화와 금강산 관광 등은 기존에 하던 사업을 재개하는 구상인 만큼 가시적인 움직임이 상대적으로 빨리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연내에 연다고 남북이 명언한 점에 비춰볼 때 이를 위한 실무 작업은 상당히 구체화한 것으로 보인다. 길리 트라왕안 섬을 빠져나온 외국인 관광객 일부는 현지 호텔의 안전성을 믿지 못해 아예 공항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다. 오빠와 함께 롬복을 여행 중이었다는 체코인 관광객 미카엘라(27·여)는 “어제 길리 섬을 빠져나와 보니 롬복 전체가 패닉에 빠져 있었다. 시내 호텔은 안전을 믿을 수 없어 섬내에서 가장 안전한 것으로 보이는 공항에 머물며 내일 비행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진이 시작됐을 때 우린 식당에 있었다. 벽이 갈라지고 정전이 되자 바깥으로 나와 모두들 이리저리 뛰고 있었는데, 지진이 엄청 강해서 자꾸 사람들이 넘어졌다”고 덧붙였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왔다는 눌리아(30·여)는 지친 얼굴로 “정말 힘든 상황이었다. 방사르에서 공항으로 올 때도 역출장안마 방법이 마땅찮아 (보통 가격의 3배인) 100만 루피아(약 7만8천원)를 택시비로 냈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북쪽 도시 베이커스필드에서 12일(현지시간) 한 총격범이 아내를 포함해 주민 5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13일 CNN 등에 따르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용의자는 전날 오후 5시30분께 LA에서 북쪽으로 145㎞ 떨어진 베이커스필드 외곽의 한 트럭 회사에서 아내, 또 다른 남성과 대치했다. 총격범은 아내와 함께 있던 남성을 먼저 쏘고 그 다음 아내를 쏴 숨지게 한 뒤 현장에서 달아나던 도중 마주친 주민 한 명을 쏴 숨지게 했다. 인근 주택가로 옮긴 총격범은 또 다른 남녀에게 총격을 가했고 이들도 사망했다. 용의자는 이어 아이를 태우고 가던 한 여성의 차량을 강탈했다. 여성과 아이는 도망쳤다. 총격범은 차를 몰고 고속도로로 나갔다가 경찰의 추격을 받고 인근 주차장으로 도주했다. 경찰관이 근접 거리까지 총격범을 쫓아가자 범인은 자신의 가슴에 총을 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컨카운티 경찰은 현지 KERO TV에 “용의자가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총기를 난사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내 외에는 피살된 주민이 총격범과 어떤 관계인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총격을 목격한 약 30명의 주민을 상대로 범행동기를 조사 중이다.

현대적인 농업에 초점을 맞추는 CCIAFF는 제품 거래와 전시, 산업 출장가격 시범, 교육, 포럼 및 온라인 상호작용을 위한 다양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CCIAFF는 첨단 농업 과학기술 성과를 전시함으로써 녹색 발전을 개척하고, 농업 협력을 도모하며, 중국의 질 좋은 농업 발전을 지원하고, 중국 동북부의 부활을 위한 지적 지원을 제공하고자 한다. ◇ 취약한 산업 기반…시련 속에서도 도약 발판 마련 1967년 7월 시작한 무역자유화정책은 안경업계에 시련을 가져왔다. ‘완전국산’이 가능해 수입을 개방한 3만5천여 품목에 셀룰로이드 안경테가 포함됐다. 과잉생산에 허덕이던 업계는 밀려드는 수입제품에 시장을 상실하기 직전이었고 수출 목표마저 흔들렸다. 1969년에는 원자재인 셀룰로이드 수입원가가 30%나 올라 직격탄을 맞기도 했다. 1970년대 중반부터 안경제조업체가 잇따라 생겨나고 대형업체도 등장했다. 연간 생산량이 1972년 160만개에서 1977년 2천300만개, 1981년 3천700만개로 급증했다. 1980년대는 국산 안경테가 한때 세계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할 만큼 가파르게 성장한 시기다. 1988년 서울올림픽 등 국제행사 개최와 안경 착용자 증가, 패션화 등으로 내수시장이 성장한 덕분이다. 그러나 국산 안경테는 1980년대 중반까지 세계시장에서 중·하급 제품으로 인식됐다. 업계는 소재, 내구성, 실용성에서 이를 극복하는 데 힘썼지만 90년대까지 ‘선진국보다는 떨어지고 개발도상국보다는 우수하다’는 정도에 그쳤다. 특히 대부분 업체가 외제 디자인을 모방하는 수준이고 해외시장에 내놓을 만한 브랜드는 거의 찾아볼 수 없었다. 안경테 수출은 1991년 1억 달러를 돌파하고 1995년 2억5천만 달러로 정점을 찍은 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세계 경기 침체에다 내수 환경도 좋지 않았다. 이탈리아, 일본 등 유명 브랜드 고가 제품과 중국산 저가 제품 수입이 급증했다. 인건비와 원부자재 가격 인상, 디자인과 브랜드 파워 열세 등 악조건에 1997년 외환위기로 수출시장마저 급격하게 얼어붙었다. 1998년부터 5년 동안 수출액 21.8%가 감소했다. 2000년대 들어서도 시련은 이어졌다. 국산 안경은 중국 제조기술 향상과 저가 공세에 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대구 안경산업 취약점을 네 가지로 요약한다. 출장코스가격 규모가 영세하고 안경테에 집중한 구조, 브랜드인지도 미약, 선글라스·콘택트렌즈 생산 기반 부족, 디자이너 양성 부진 및 토탈패션과 연계 부진 등이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제52회 처용문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사흘간 ‘처용! 미래를 춤추다’라는 슬로건으로 태화강 지방정원 일대에서 열린다. 18일 울산문화재단에 따르면 처용문화제는 첫날 오전 10시 남구 황성동 울산시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된 처용암에서 처용 맞이와 처용문화제 개막을 알리는 전통 고유제 행사로 시작된다. 축제 기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한국발레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발레극 ‘처용’과 처용무보존회와 공동 주관하는 ‘전국 7개 도시 창작 처용무 초대 마당’이 있다. 또 공모로 선정된 울산 3개 단체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김외섭 무용단, 김진완 무용단이 준비하는 창작 처용 콘텐츠가 마련된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참여 프로그램으로 개막 축하공연에서 울산 연예예술인협회 소속 18인조 빅밴드와 가수 4명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영화음악’이 선보인다. 지역 5개 문화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처용 놀이마당’과 ‘울산민속예술 경연대회’도 있다. 마지막 날에는 구군 풍물단과 시민이 함께 희망·화합·도약’을 주제로 대동놀이가 열려 시장과 시의장, 구군 단체장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밖에 축제 기간 유치부와 초등부 학생을 위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처용문화제 어린이 울산 골든벨이 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중고교생과 대학생 등이 참가하는 청소년 민속놀이 시연, 뛰어난 기예와 민속놀이로 잘 알려진 풍물놀이 공연도 개최된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300억원이 순유출됐다. 192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9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1% 넘게 오르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43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이틀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349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550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927억원으로 각각 늘었다.재미공작소, 시 발표를 전시 형태로 꾸민 ‘시공간집’ 기획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공연·전시 등을 기획하는 ‘재미공작소’는 새로운 형태의 시(詩) 전시회 ‘시공간집’을 오는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자유무역과 시장 경제를 유지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요 20개국(G20)이 한목소리를 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dpa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통상장관회의는 공선 선언문을 채택하고 세계 교역 체제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WTO의 개혁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G20 국가들은 또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열린 시장을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선언문에는 구체적인 WTO 개혁 방안 등에 대한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당국자 “신병 처리에 별다른 문제 없을듯”(도쿄·서울=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강병철 기자 = 태국에서 탈북자로 추정되는 송고 시험 응시자 중 computer-delivered 선택하시는 분들은 또한 IELTS를 컴퓨터로 응시하는 것을 미리 준비할 수 있는 학습 자료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는 입원 환자를 폭행한 광주광역시의 한 정신병원 보호사를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송고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차이잉원 총통 집권한 2016년 이후 中 사이버 공격 급증세(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국가안전국(NSB·국가정보원 격)은 중국 인터넷 부대로 추정되는 해커들의 NSB 공격 횟수가 2017년에 23만여 건에 달했다고 밝혔다.교란물질이 발병 및 진행에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 이미 다양한 동물실험에서 자궁내막증이 있는 실험군이 정상군보다 혈중 프탈레이트 농도가 높다는 보고가 있었다. 북미에서 시행한 비교적 큰 규모의 연구에서도 고농도 프탈레이트 노출은 자궁내막증 발병 위험을 2배 정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는 시내에 체험형 관광시설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에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계약한 민간업체로부터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올 추석 선물로 용량은 작지만 여러 품목이 포함된 ‘소포장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이달 7∼18일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 매출을 분석한 결과 프리미엄 소포장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보다 25.7%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고 19일 밝혔다. 특히 현대백화점이 올해 처음 선보인 ‘정육 소포장 선물세트’가 인기다. 보통 정육 선물세트는 450g 단위로 포장되는데, 1∼2인 가구를 겨냥한 200g으로 포장한 선물세트가 잘 팔리고 있다고 현대백화점은 소개했다. 대표상품은 1등급 등심 로스(200g, 2입)와 1등급 채끝 로스(200g, 2입), 1등급 안심 로스(200g, 2입)로 구성된 ‘현대 한우구이 실속포장 매(梅) 세트’(23만원)다. 현재까지 2천 세트가 판매됐다. 또 생선을 손쉽게 먹을 수 있도록 손질해 포장한 선물세트인 ‘한끼 생선’도 인기 상품이다. 프리미엄 전통식품 브랜드 명인명촌도 소포장 선물세트 판매가 양호하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1∼2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프리미엄 소포장 선물세트를 찾는 고객이 늘고 있다”며 “특히 정육·수산·청과 등 신선식품의 경우 단일 품목의 대용량 제품보다 여러 품목이 들어 있는 소용량 제품을 선호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가 창의도시 간 발전방안을 공유하고 송고 상파울루를 명실상부한 남미 한류의 거점으로 마련한다는 취지 아래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브라질 한류 엑스포’는 한국 문화 콘텐츠를 일괄적으로 소개하는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됐다. 아이돌 그룹 임팩트(IMFACT)가 강렬한 퍼포먼스로 케이팝의 진수를 선보이며 개막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아이돌 스타들이 한류 팬을 직접 만나는 팬 미팅과 팬 사인회도 마련돼 열기를 더했다.미국, 탈레반과 직접 평화협상 추진…”지금이 평화 위한 적기”과거 평화협상은 교착 연속…IS 존재 등은 난제 하지만 비핵화와 관련해서는 이번 발표 역시 미국이 기대하는 주요 비핵화 조치에는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도 이어졌다. 미국 제임스마틴 비확산센터의 멜리사 해넘 선임 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우리는 이번 조치를 매우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북한은 이제 막 발을 내디디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시간표도 없고, 더 큰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관한 어떤 보증도 없다”면서 “(영변) 핵시설에 사찰단을 허용하는 것은 유용할 것이지만, 그것은 북한이 그들이 얼마나 많이 보도록 허용하고, 어떤 도구를 가져가도록 허용하는지에 달렸다”고 덧붙였다. 해넘 연구원은 블룸버그 통신에도 “긍정적인 조치에도 불구하고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까지는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AP통신은 “기대를 하게 하는 몇몇 제안들을 포함하고 있지만 북 핵시설 리스트 제출 약속, 신뢰할 수 있는 단계별 시간표, 진전 상황 평가와 위반 사항 확인을 위한 국제 사찰단 입국 허용 합의 등과 같은 워싱턴에 있는 많은 사람이 바라는 주요 조치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는 “김 위원장은 핵프로그램 폐기에 대한 구체적인 약속은 하지 않았다”면서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미국 행정부에 있어 매력적인 제안으로 만들 양보를 했는지는 전혀 분명하지 않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AFP통신도 “북한 핵무기 폐기라는 핵심 문제에 대한 진전은 제한적이었다”면서 “전문가들은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핵확산 전문가인 비핀 나랑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교수는 “김 위원장은 이를 아주 잘 다루고 있다”면서 “‘더이상 필요 없는 시설을 폐기하는 것을 검증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도 핵 문제에 대한 조치가 부족한 것은 워싱턴 관리들의 우려를 낳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민타로 오바 전 국무부 한일담당관은 “우리는 이중의 반응을 예상할 수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관계를 맺는 데 계속 열의를 갖는 동시에 비핵화 진전에 대한 미국 관리들의 회의론도 계속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뉴스위크도 김 위원장이 궁극적으로 비핵화할 의지를 갖고 있는지에 대해 전문가들이 회의적 시각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NYT도 “김 위원장이 비핵화로 가는 일부 구체적인 조치를 약속했지만 미국 관리들이 요구했던 것에는 한참 못미쳤다”고 평가했다.

“성매매 방지 종합대책 수립해야…여성 표적 단속방식 규탄”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성매매방지법) 시행 14주년을 맞아 여성인권단체들이 정부에 성매매 근절 대책을 촉구하는 공동행동에 나섰다. 서울시성매매피해여성지원협의회와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성매매근절을위한한소리회 등 여성인권단체들은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2018 성 착취 반대 여성인권 공동행동’ 행사를 열었다. 이 단체들은 “지난 정부는 현장을 실적 중심 관리체계로 만들어 성매매 예방, 피해자 보호, 가해자 처벌 중심의 정책을 실종시켰다”며 “그 사이 성매매 알선 방식은 더욱 교묘하게 확산해 성산업 착취구조를 더욱 고착화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산업 착취 구조를 해체하고 성매매 알선과 성구매를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다. 발언자로 나선 윤은미 씨는 “성매매 유흥업소 포인트를 쌓기 위해 구매 후기를 올리는 인터넷 카페가 있다. 이것이 대한민국 현실”이라며 “성매매방지법이 시행된 지 14년이 지났지만 달라진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돈으로 물건을 사면 상품에 대한 소유권이 생기고 구매자 마음대로 하려는 욕구가 생긴다”며 “이 때문에 성 구매는 폭력과 범죄일 수밖에 없고,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국사, 한 걸음 더 = 한국역사연구회 엮음. 한국역사연구회가 창립 송고 신화사(Xinhua News Agency) 뉴스정보센터 국제비즈니스개발부 국장 Sun Jing은 국내 성 및 도시로부터의 풍부한 국제 교류 사례를 공유했다. 그는 국제 교류를 잘하려면 분명한 이미지를 구축하고, 관심을 사로잡는 이야기를 하며, 생각을 혁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댐 등의 건설현장에서는 지금도 무인 덤프와 불도저 등을 가동하고 있어 이들 자동화 기술을 응용한다는 구상이다. 회사 측은 “달은 지구에서 약 송고시미즈 건설, ‘달 지층 얼음 녹여 토사와 섞어 콘크리트 생성’ 연구가지마 건설은 JAXA와 건설 장비 지구에서 원격·자동제어 공동연구(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17일(현지시간) 일본인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前澤友作. 42)가 자사 로켓을 타고 민간인 최초로 달 여행을 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일본 건설업계가 달 표면에 우주기지를 건설하는 기술개발에 나섰다. 18일 마이니치(每日)신문에 따르면 일본 건설업계는 스페이스X 외에 미 항공우주국(NASA)이 달 표면에 다시 우주비행사를 보낼 계획이라고 발표하는 등 2030년께에는 달 표면탐사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고 우주기지건설 등의 수요에 대비, 발 빠르게 우주건설사업 참여를 겨냥한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유력 종합건설업체인 시미즈(淸水) 건설은 지난 4월 사내에 우주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프런티어 개발실’을 설치했다. 10여명으로 구성된 이 팀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달에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 얼음을 굴착기로 파내 녹인 다음 달 표면의 토사와 섞어 출장샵예약 기지건설에 필요한 콘크리트를 만드는 것은 물론 생활에 필요한 산소와 음료수를 기지에 공급하고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전날 태풍으로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된 홍콩 국제공항은 이날 항공편 운항을 재개했지만, 비행기를 타기 위해 몰려든 여행객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뤘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6천 명에 달해, 전체 피해 여행객은 10만 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홍콩 국제공항 측은 “889편의 지연된 항공기 승객 수요를 모두 처리하기 위해서는 수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당국은 홍콩 국제공항에 추가 근무 인력을 배치하고, 숙소를 구하지 못한 여행객들에게 물과 담요, 비상식량 등을 제공하고 있다.내일 개막해 다음주는 일반토의…한미정상회담이 중요 관전포인트文대통령·트럼프 연설 내용 촉각…北리용호 29일 연설 길리 트라왕안 섬에는 아직도 대피하지 못한 관광객들이 일부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한국 관광객들은 송고 올리버 비트케 독일 경제부 차관은 “이번 선언문은 ‘미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시대에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헬스케어 그룹 바디프랜드가 명품 브랜드 ‘디올’ 출신 이종규 대표를 유럽 법인장으로 영입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종규 법인장은 디올 코리아, 보테가베네타 코리아에서 한국 대표를 지냈고 구찌 코리아에서 최고운영책임자( 송고 – Investing in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Mars is investing $1 billion over the next few years to accelerate progress against urgent threats. – A new sourcing strategy: the company will move away from a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changing the way it sources key agricultural materials to help address key sustainability challenges – including GHG emissions, water stress, land use, human rights and income. It will initially focus on 10 key ingredients where the impact is greatest, including cocoa, fish, rice, and mint, among others. – Putting sustainability at the core of our business: Mars is combining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to bring sustainability into the core of the business and to balance decision-making. – Deepening collaboration: to deliver change at scale, there is a focus on deepening existing industry collaboration and NGO partnerships, and on starting new ones.

(서천=연합뉴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추석을 맞아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씨큐리움 한가위 전통 놀이마당’ 문화행사를 23∼26일(24일 제외) 개최한다. 해양생물과 민속놀이의 연계문화체험이라는 주제의 이번 행사는 전통놀이와 해양생물을 이용한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한다. ‘전통놀이 체험마당’은 씨큐리움 야외광장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굴렁쇠 등을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23일과 25일은 씨큐리움 로비에서 현장 접수를 통해 ‘해양생물 손거울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안용락 전시교육실장은 “추석에 고향을 찾은 지역민과 서천을 찾은 방문객이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해양생물과 우리의 전통놀이 체험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명절의 여유를 즐기는 뜻깊은 시간을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고 (하노이·서울=연합뉴스) 김권용 특파원 김효정 기자 = 북한을 탈출해 중국과 라오스를 거쳐 한국으로 오려던 탈북자 송고개성공단 체류인원 줄일듯…”생산활동에 직결된 인원만 허용”(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정부는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 가든’이라고 불리는 고급·대형 갈빗집이 성행한 것도 이와 궤를 함께한다. 동수원모텔 조리사 모임 등을 통해 레시피가 폭넓게 공유되면서 수원 갈비의 맛이 균일화된 것도 이 시기다. 수원 역사 연구가들은 수원 갈비가 우리나라 외식 문화에 끼친 영향이 지대하다고 설명한다. 한 관장은 “수원 갈비는 우리 식탁에 서브 메뉴로 올리던 갈비(소고기)를 메인 메뉴로 격상시켰다. 상차림 후 밥이 아닌 고기를 먼저 먹고 냉면 등을 식사로 하는 방식의 등장은 우리 외식 문화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우리가 과거 수육으로 해먹던 돼지고기도 구워 먹는, 예컨대 삼겹살의 발견 등에도 영향을 끼쳤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수원의 자랑인 수원 갈비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통 수원 갈비를 맛보고,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송고”앞질러 가지 않겠다” 말 아끼면서 “의미있는 비핵화 조치 보길 희망”(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8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조치들을 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상회담 일정이 아직 진행 중인 점을 언급, “앞질러 가지 않겠다”는 걸 전제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김 국무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향한 의미있고 검증가능한 행동을 통해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한 약속을 완수하는 역사적 기회’라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이후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면서 김 위원장과 함께 ‘오픈카’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퍼레이드한 것을 언급, “선루프는 보기에 흥미로운 것이었다”고 말했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장중머우(張忠謀) 전 TSMC 회장이 오는 11월 12~18일 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대만을 대표해 참가할 수 있다고 대만 연합보 등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EU 정상들이 오는 11월 특별 정상회담을 통해 협상을 매듭짓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2)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 영어: https://appkitbox.com/en/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한국어: https://kr.appkitbox.com/testkit/support/automation/appium/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시켰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 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 관련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이 부회장은 또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도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환경이 화해 무드로 급변할 조짐을 보이자 군이 그간 설계해 놓은 군사력 건설 방향을 고칠지, 아니면 그대로 밀고 나갈지 고민에 빠졌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타협을 이룰 경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우리 군의 ’3축체계’의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가 애초 완성된 ‘국방개혁2.0안’을 11일 청와대에 보고해 재가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토론식의 보고로 방향을 튼 것도 이런 고민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변화 조짐이 있는 남북관계를 반영해 국방부가 수립한 개혁안이 수정될 여지를 고려한 것이다. ‘국방개혁2.0안’에 포함된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을 비롯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킬체인(Kill Chain)·대량응징보복(KMPR)을 통틀어 지칭하는 ’3축체계’ 또는 ’3K체계’ 분야에서 토론이 집중될 전망이다.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이나 3축체계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겨냥한 우리 군의 새로운 군사력 건설 방향이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부임 직후 들고나온 공세적 작전개념은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한다는 방향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북한이 가질 수 없는 첨단 전력을 확보해 북한이 최소 한 달 이상 전쟁을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의 새로운 작전개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송 장관은 작년 12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새로운 작전수행 개념을 발전시키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올해 들어 북한이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반도 안보 국면이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되자 송 장관은 공개적으로 공세적 작전개념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 군내에서는 이 작전개념 수립 작업이 보류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KAMD는 북한이 보유한 2천여 기의 각종 미사일과 새로 개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했을 때 탐지, 추적해 요격하는 작전개념이다. 지상의 패트리엇(PAC-2·PAC-3) 미사일과 중거리 대공유도무기(철매-2)를 비롯한 이지스 구축함의 대공미사일(SM-2), 앞으로 개발할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으로 구성된다. PAC-3는 하층방어체계를 담당하는 미사일로 마하 3.5~5의 속도로 고도 30㎞에서 ‘직접 타격(hit-to-kill)’이 가능하다. 명중률 90%로 공중에서 요격된 미사일로 인한 파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매-2는 올해부터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 L-SAM은 현재 탐색개발에 들어갔다. 철매-2보다 사거리가 4배가량 늘어난 10여 발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는 9천700억원에 이른다. 경기도 오산에 구축된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AMD-cell)와 주한미군의 패트리엇 요격체계 통제소(TMD-cell)를 연결해 유사시 주한미군 전력도 가세한다. 현재 주한미군 제35 방공포여단에는 PAC-2, PAC-3 미사일을 갖춘 패트리엇 2개 대대가 배치되어 있다. 킬체인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작전개념이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와 오는 2023년까지 5기를 확보할 군 정찰위성이 이 개념을 구현하는 대표적인 전력이다. 2023년까지 킬체인과 KAMD 구축을 위한 예산만 16조5천억원이 필요하다.

주 (*1) 5G: 5세대 이동통신시스템. 그 특성으로는 “대용량의 빠른 속도”, “저지연 초고안정성”, 및 “초대용량 연결성”이 요구된다.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공단 가동 준비는. ▲ 전력과 통신은 수일 내에 복구가 가능하다. 상·하수도와 폐수처리시설도 양호하다. 공단재개를 위한 시뮬레이션을 수도 없이 돌려봤다. 공단재개 합의만 되면 바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이에 당국은 대신 마취총으로 무장한 산림감시원을 수색작업에 투입하는 등 대책을 강구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식인 호랑이의 위협이 판드하르카와다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고 지적했다. 세계자연보전연맹( 송고제주공항 교통대책반 운영 돌입, 편의 제공·혼잡 해소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추석 연휴 주말을 하루 앞둔 21일부터 26일까지 6일간 53만7천581명(출·도착 기준)이 제주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18일 밝혔다. 하루 평균으로는 8만9천596명이다. 지난해 같은 52만6천32명이 이용한 것에 견줘 2.1% 증가한 규모다. 이 기간 여객기는 총 2천957편(하루 평균 493편)이 운항할 예정이다. 임시편은 총 67편(김포 38, 김해 6, 대구 6, 울산 2, 일본 후쿠오카 8, 홍콩 5,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2)이 증편됐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2018 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 올해 박람회에는 아르한겔스크, 아스트라칸 및 칼리닌그라드 지역의 합동 부스, 카렐리아와 타타르스탄의 합동 부스, 아조프 해와 흑해 어업 유역의 합동 부스를 비롯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모로코 및 아르헨티나의 합동 부스도 마련됐다. 13,000m2의 면적에 180개 기업이 참석했는데, 그중 122개 러시아 기업이다. 박람회 공간에서는 러시아 최초의 수산물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인 Russian Fish가 운영됐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집단학살 책임자로 지목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페이스북에 이어 러시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퇴출당했다. 18일 미얀마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최대 SNS인 브콘탁테’(VKontakte)는 최근 ‘선임 장군 민 아웅 흘라잉’(Senior General Min Aung Hlaing) 명의로 개설됐던 계정을 폐쇄했다. 현재 이 계정을 클릭하면 ‘VK 서비스 조건을 지키지 않아 폐쇄했다’는 메시지가 뜬다. 문민정부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와 함께 미얀마 국정을 양분해온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그동안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자신의 활동 상황을 알리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도 발표했다.(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북쪽 종교인 대표로 나온 강지영(61) 협회장은 지난 10월 전임 장재언(81) 협회장이 뇌출혈로 쓰러지며 그 자리를 이어받은 인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사무국장으로 그동안 남쪽과 협상을 해 온 강 협회장은 임수경 새천년민주당 의원이 지난 1989년 방북했을 때 임 의원과 함께 평양 장충성당에서 단식을 한 북한 대학생의 대표였다. 당시 김책공대 총학생회장이었던 강 협회장은 임 의원이 단식을 하자, 함께 단식을 하며 남북 청년 간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강 회장은 조선카톨릭협회 중앙위원장도 겸직하고 있다. 강 회장은 “임 의원을 기억하느냐?”는 질문에 반갑게 웃으며 직접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송고(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한밤 알몸으로 주택가를 배회하며 음란행위를 하던 20대 남성이 구청 CCTV 관제센터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전남대병원 임금·단체협상이 송고 송고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

7:15 pm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가을야구 꿈을 버리지 않은 7위 삼성 라이온즈는 김상수의 9회말 2점짜리 끝내기 홈런으로 6위 KIA 타이거즈에 9-8의 드라마 같은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7위 삼성은 2연패에서 벗어나면서 6위 KIA의 5연승을 가로막았다. 삼성과 KIA의 승차는 1경기로 줄었다. 5위 LG 트윈스와도 2경기 차로 좁혀졌다. 삼성은 9회까지 6-1로 앞서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9회초 마무리 심창민이 흔들리며 만루 위기에 몰리더니 2사 후 김선빈에게 중전 적시타, 최형우에게 좌중간 만루홈런을 얻어맞아 6-6 동점을 허용했다. KIA는 이어 안치홍이 삼성의 바뀐 투수 우규민을 상대로 2루타를 치자 김주찬이 우월 투런포를 날려 8-6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그러나 삼성도 그냥 물러서지 않았다. KIA 윤석민과 맞선 9회말에 2사 후 김헌곤의 중전안타에 이은 도루, 김성훈의 중전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하고서는 김상수의 좌월 투런포로 기적 같은 승리를 완성했다. 김상수는 결승 홈런 포함, 4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의 활약을 펼쳤다. 삼성 톱타자 박해민은 이날 선제 홈런 포함 2안타를 쳐 시즌 150안타를 채우고 KBO리그 역대 5번째로 4년 연속 150안타 이상을 달성해 기쁨이 더 컸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절대적 신임을 보내온 측근인 제라르 콜롱(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폐쇄 작업을 유관국 전문가 그룹의 참여하에 진행한다고 한 것은 그동안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처음으로 육성을 통해 공개된 것을 두고 북측으로선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정상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음력 7월 1일 유배 중 숨져…비통함·측은함에 ‘광해우’ 전설 삼복더위 식혀주고 바짝 마른 농경지에 활기 불어넣는 단비(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에서는 삼복더위를 잠시 식혀주는 비가 음력 7월 1일이면 내린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날은 광해가 1641년(인조 19년) 제주에서 유배 중 숨을 거둔 때다. 그는 개혁 군주에서 유배인으로 한 많은 삶을 제주에서 마감했다. 그를 추모하는 제주민의 마음이 가뭄 속에 단비가 돼 내린다는 믿음으로 전해온다. 음력 7월 1일 즈음 내리는 비는 여러모로 과거 제주민들에게 도움이 됐다. 이 비는 폭염을 잠시 식혀주는 청량음료 같은 존재다. 또 과거 농경사회 제주에서 주로 재배했던 보리를 가을 수확을 앞두고 더욱 싱그럽게 해줬다. (제천 = 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의원은 19일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교부세 19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잠실전적(19일) 롯 데 540 100 010 4 – 15 L G 020 021 150 0 – 11 △ 승리투수 = 손승락(2승 5패 20세이브) △ 패전투수 = 신정락(2승 4패) △ 홈런 = 손아섭 23호(2회1점) 민병헌 14호(2회3점·이상 롯데) 양석환 20호(8회3점·LG) (서울=연합뉴스) 송고

▲ 문화일보(서울) = “김정은, 2차 美北정상회담 요청… 조율중” ▲ 내일신문(서울) = 기반시설 부족에 예고된 실패작 ▲ 아시아경제(서울) = 美 “김정은 친서, 2차 북미회담 요청” ▲ 헤럴드경제(서울) = 지주사ㆍ은산분리 ‘규제 외딴섬’ 대한민국 ▲ 이투데이(서울) = 보험 깨는 서민, 금융위기보다 3배 늘었다유은혜 후보자 인사청문회…”자녀 위장전입 사죄”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고교 무상교육 내년부터 단계적 시행…딸 위장전입 사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에 대한 개인적 견해와 법외노조 문제 해결책에 대해 즉답을 피하며 원론적인 입장만을 유지했다. 유 후보자는 또, 내년부터 고교 무상교육을 단계적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978년 8월 29일 매일경제에 실린 기사에는 ‘은값 상승으로 중간 상인들만 많은 이익을 취하는 걸 막기 위해 정부가 공매제도를 부활시켰고 은은 g당 92원에서 140원으로 판매 가격이 올랐다’고 쓰여있다. 은 수출량 증가에 은값 상승이 맞물린 것이다. 이때 부평은광은 연간 은 3만5천㎏을 생산해 국내 전체 은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정부가 주요 광산에만 지원하던 갱도 건설 자금이나 탐광 자금 등 각종 수혜도 부평은광에 쏠렸다. 민가 2채만 있을 뿐 황량하기 짝이 없던 광산 주변에도 인부가 몰리는 ‘골드러시’ 현상이 발생했다. 주변 도시에서도 광산에서 일하려는 노동자들이 유입됐다. 광산 노동자들 사무소는 지금의 부평구 간석동·만수동·부평동에 자리 잡았다. 선광장·변전실·사무실·창고·화약고 등 각종 부대 시설 인근에 있던 지역상권도 자연스럽게 발달했다. 부평은광이 최대 생산량을 기록한 1970년대 중반 광산에서 일하는 직원은 약 500명에 달했다.북중 접경도시 단둥·잉커우市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씨 주장”에너지·자원·노동력 해결로 생산원가 낮춰 경쟁력 제고 가능”(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제조업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비교우위 상실위기에 처한 한국 제조업의 유일한 활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이라는 주장이 북중접경 중국 도시에서 활동하는 한중 경제무역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잉커우(營口)시의 유일한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45) 단둥형제통상컨설팅회사 대표는 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에 견줘 기술적 우위를 지닌 한국 기업이 점차 줄고 있다”며 “한류 덕분에 식품·소비재 품목이 상당한 우위를 보이지만 제조업 분야의 기술상담시 중국 제품보다 더 나은 한국 제품을 발견하는 빈도가 갈수록 낮아졌다”고 말했다. 조 경제고문은 “최근 10년간 한국 중소기업에 자금 흐름이 끊긴 것과 반대로 중국 정부는 많은 기술개발 자금을 기업들에 퍼부었고 수출로 먹고 살아온 한국의 원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자원, 내수시장이 빈약한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제품과 비교해 한국 제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려면 품질을 유지하면서 생산원가를 낮춰야 하는데 남북경협이 이뤄지면 에너지, 자원, 노동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한국이나 중국 기업 모두 누가 먼저 상품을 업그레이드해 싸게 시장에 내놓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의 경제적 효과는 제조업 분야에 그치는 게 아니다”며 “현재 동북아의 물류허브 국가는 일본인데 남북경협 결과로 한국이 중국, 러시아 등 대륙과 이어지면 일본에 있던 각국 국제 사무소, 금융본부 등이 한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 경협을 하면 북한에 일자리를 뺏겨 한국 실업률이 올라가지 않을까 우려할지 모르나 건설, 자동차, 물류, 철강, 선박 등 각 업종이 동반 발전을 해서 양질의 일자리가 늘어난다”며 “대규모 남북경협으로 한국이 아니라 오히려 일본, 중국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그러나 “경제적 입장에서 볼 때 남북화해와 북한개방은 축복이지만 과정이 쉽지 않고 콜걸추천 주변국가 입장에서 자신들이 지닌 장점을 한국에 뺏기는 것이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남북경협이 현실화할수록 위험부담이 커지므로 이에 대한 대비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문 대통령, 회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 / 연합뉴스 (Yonhapnews) 마침내 최종 목적지인 ‘오이도’다. 시흥시 정왕동 오이도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원래 육지와 4km 정도 떨어진 섬이었다. 이 섬이 육지와 붙은 것은 일제강점기 때였다. 갯벌을 염전으로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육지와 가까워졌다. 이날 조용필은 데뷔 시절 밴드의 기타리스트에서 우연히 노래를 부르게 된 과정, 송고’배철수의 음악캠프’ 출연…MBC FM4U 8시간 연속 조용필 헌정방송음악계 100인 선정 조용필 명곡 1위는 ‘단발머리’…본인은 ‘꿈’ 꼽아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 북한 대표로 참여했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두 번째로 신인으로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다.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을 한꺼번에 손에 넣은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이다. 박성현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낸시 로페스를 아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잘 몰랐다. 최근에야 알았다. 알고 보니 정말 대단한 분이셨더라”고 고백한 바 있다. 1993년생인 박성현이 태어나기도 전에 전성기를 보낸 선수를 알기는 힘들다. 더구나 박성현은 올해 미국땅을 밟았다. 박성현 또래 선수뿐 아니다. 박성현 덕에 로페스가 누구인지 알게 됐다는 골프팬도 적지 않다. 최근 LPGA투어 소식을 전하는 뉴스에는 로페스라는 이름이 빠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성현의 엄청난 성취가 전설의 스타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린 셈이다. 그러나 로페스가 출장연애인급 한국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8년 박세리(40)가 LPGA투어에 진출했을 때 로페스는 박세리의 멘토를 자처했다. 당시에도 현역으로 뛰던 로페스는 미국 무대에 도전한 박세리를 친딸처럼 보살폈다. 아는 사람이라곤 한 명도 없던 박세리에게 먼저 다가가 크고 작은 조언을 건네는 등 로페스는 유난히 박세리를 살갑게 대했다. 로페스는 스무 살 연하의 박세리를 스스럼없이 “친구”라고 불렀다. 심지어 로페스는 취재 경쟁을 벌이는 기자들에게 “박세리를 괴롭히지 말라”고 뜯어말릴 만큼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박세리 역시 “골프장 안팎에서 로페스를 닮고 싶다”면서 “그녀는 큰 언니처럼 편한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또 박세리는 “14세 때 TV에서 본 로페스는 한마디로 내 우상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뒤 박세리는 “로페스의 격려와 칭찬이 많은 힘이 됐다”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히기도 했다. 1999년 L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박세리는 무릎 수술을 받은 로페스가 입원한 병실을 일부러 찾아가 병문안을 했다. 로페스가 박세리를 각별하게 챙긴 이유는 딱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다만 20년 전 스무 살에 LPGA투어에 데뷔해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등 강렬한 루키 시즌을 보냈던 자신의 모습을 박세리에게 떠올렸을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로페스는 박세리가 신인 때 두 차례나 메이저대회를 제패하자 “세리를 보면 20년 전 내 모습이 떠오른다. 세리가 영웅으로 떠오르면서 나는 마음의 여유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를 20년 전 자신의 분신처럼 느낀 것이 아닐까. 1997년 AP는 ‘박세리와 로페스는 너무 닮았다’는 장문의 기사를 통해 20년 전 로페스가 걸었던 길을 박세리가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페스는 그야말로 LPGA투어 사상 최강의 신인이었다. 데뷔하던 해 로페스는 9승을 쓸어담았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을 제패했고 5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널리 알려졌듯이 신인왕은 물론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에 주는 ‘베어 트로피’ 등 타이틀이란 타이틀은 모조리 쓸어 담았다. AP가 선정하는 ‘올해의 여성 운동선수’에도 뽑혔다. 로페스는 세 차례 상금왕, 네 차례 올해의 선수상, 세 차례 베어트로피를 받았고 48승을 올린 뒤 200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경기력뿐 아니라 따뜻한 성품으로 동료, 후배 선수들의 존경을 받았다. 세 자녀를 출산할 때마다 투어를 쉬었다가 다시 복귀하는 등 아내와 어머니, 선수의 역할을 다 같이 해냈다. 평생 이룬 업적도 대단하지만, 신인 때 활약이 워낙 돋보였기에 로페스는 늘 ‘최강의 신인왕’으로 기억됐다. 어떤 신인도 로페스가 이룬 성과를 뛰어넘지 못했다. 다만 로페스의 루키 시즌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친 신인을 꼽으라면 박세리와 박성현이다. 박세리는 신인 때 4차례 우승했다. 4승 가운데 2승은 메이저대회(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에서 올렸다. 신인이 메이저대회에서 2승을 거둔 것은 로페스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박성현은 우승 횟수는 박세리보다 적지만 메이저대회(US여자오픈) 제패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한 점에서 로페스의 위업에 근접했다. 카리 웹(호주)도 신인 때 4승을 올렸고 리디아 고(뉴질랜드) 역시 3승을 꿰찼지만, 로페스와 비교되지는 않았다. 웹이나 리디아 고는 메이저대회 우승도 없었고 올해의 선수나 상금왕 같은 개인 타이틀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신인 때 우승이 없었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이 확정된 뒤 인터뷰에서 “대단한 분과 같은 길을 걷게 돼 굉장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성현은 ‘전설’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렸다. 아울러 또 한 명의 ‘전설’ 박세리의 추억도 소환했다. 박성현이 로페스가 걸었던 길, 그리고 박세리가 걸었던 길을 걷기를 바란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스페인 정치권이 수도 마드리드에 소재한 한 대학의 석사학위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시끄럽다. 수업에 출석하거나 시험을 치르지 않고도 석사학위를 손쉽게 딸 수 있는 이 대학에서 수학한 인사들이 장관과 제1당 대표 등 요직에 포진했기 때문이다. 급기야 보건부 장관이 학위 논란에 휩싸여 사퇴하기에 이르렀다. 카르멘 몬톤(42) 스페인 보건장관은 12일(현지시간) 페드로 산체스 총리에게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몬톤 장관은 마드리드의 레이 후안 카를로스 대학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한 것이 문제가 됐다. 이 대학은 수업에 나가지 않아도 되고, 시험도 치를 필요가 없으며, 지도교수와 만나지 출장맛사지 않아도 석사학위를 내줘 논란에 휩싸인 대학이다. 게다가 2011년 당시 누군가 이 학교의 성적 관리 프로그램에 몰래 들어가 몬톤의 성적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몬톤은 또한 석사학위마저도 다른 논문과 위키피디아 등을 일부 표절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그는 “투명하고 정직하게 살아왔다”면서 관련 의혹을 부인하면서도 장관직을 더 수행할 수 없는 상황에 부닥쳐 사퇴한다고 밝혔다고 EFE통신 등 스페인 언론이 전했다. 문제가 된 레이 후안 카를로스 대학의 석사학위를 받은 사람 중에는 원내 제1당인 국민당의 파블로 카사도(37) 대표도 있다. 30대의 젊은 나이에 스페인 제1당인 우파 국민당의 대표로 선출된 카사도는 당 대표가 된 뒤 같은 대학에서 문제의 석사를 한 것이 드러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보급물자 적재능력 기존 군수지원함의 2.3배(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해군의 국내 최대 군수지원함(1만t급, AOE-II)인 출장미인아가씨 ‘소양함’이 18일 취역했다. 해군작전사령부는 이날 오후 부산작전기지에서 신형 군수지원함의 첫 번째 함정인 소양함의 취역식을 거행했다. 에티오피아 항공 CEO Tewolde는 중국에서 항공 시장을 더욱 확장하기를 바라며, 앞으로 광저우와 다른 주요 중국 공항으로 가는 비행편 빈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진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전쟁을 해결하기 위한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의 협상 재개 시도가 이뤄지는 가운데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 여부가 바로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1주 전 트럼프 대통령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준비를 장전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2천670억 달러 규모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다고 위협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람코자산운용은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의 운용사로 선정되면 원칙에 입각한 패시브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하겠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남과 북이 19일 교환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비무장지대(DMZ) 내 역사유적 공동조사와 발굴에 관한 내용이 들어가면서 ‘태봉국 철원성’ 조사가 가시화할지 관심이 쏠린다. 합의서는 “비무장지대 역사유적을 민족 정체성 회복의 공간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공동조사를 추진한다”며 “공동조사와 관련해 지뢰 제거, 출입과 안전보장 등 군사적 보장대책을 마련한다”고 명시했다. 이른바 ‘궁예도성’으로 알려진 태봉국 철원성은 궁예(?∼918)가 강원도 철원에 수도를 정한 905년부터 918년까지 사용한 도성이다. 궁예가 개성에서 철원으로 도성을 옮길 당시 국호는 마진(摩震)이었으나, 태봉(泰封·911∼918) 시기에 도성이 준공됐을 가능성이 크다. 비무장지대 안에 있는 태봉국 철원성은 공교롭게 동서로 군사분계선이 지나면서 반토막 났고, 그에 더해 남북으로 경원선 철도가 가로질러 분단의 아픔을 상징하는 유적이다. 전반적 형태는 사각형 이중 구조로, 내성과 외성 길이는 각각 7.7㎞와 12.5㎞로 추정된다. 외성을 기준으로 성벽 길이가 동서 2.75㎞, 남북 3.6㎞로 알려졌다. 세종실록지리지와 신증동국여지승람 같은 조선시대 인문지리지에 소개됐으나 1917년 조선총독부가 작성한 철원지도, 1951년 미군이 촬영한 항공사진을 제외하면 구체적 면모를 알 수 있는 자료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학계가 문화재 분야 장기 미제이자 숙원 사업으로 보는 태봉국 철원성 조사는 남북 관계가 좋아질 때마다 그것을 실천할 장소로 지목됐지만 실제 행동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태봉학회장인 조인성 경희대 사학과 교수는 “철원성 발굴은 남북 화해와 평화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 될 수 있다”며 “고려 궁궐터인 개성 만월대보다 더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철원성은 당나라 장안성이나 발해 상경성처럼 평지에 조성됐는데, 한반도에 철원성만큼 큰 평지성은 없다”며 “조사가 이뤄지면 철원성이 상경성처럼 바둑판 형태로 구획한 도시계획에 따라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태봉은 역사적으로 과도기적 국가였다”며 “발굴조사로 많은 유물이 드러나면 역사적 사실이 풍부해지고 심도가 깊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태봉국 철원성 발굴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무엇보다도 조사단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뢰를 제거하는 일이 선행돼야 한다. 조 교수는 “지뢰 제거는 철원성 조사를 가능케 하는 기초 작업”이라며 “지뢰가 폭파하면 유적이 훼손될 수 있기 때문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가끔 백로 등과 혼동되기도 하는데, 저어새들을 방해하지 말아 달라는 표지판이 곳곳에 설치돼 있다. 관람객들은 유념해야 한다. 나오는 길에 연잎으로 만든 아이스크림을 샀다. 색다른 맛과 향기가 나들이의 즐거움을 더해줬다. 아이스크림이 더 맛있었던 것은 판매하는 아주머니와 아이스크림을 사러 오는 단골들의 정이 듬뿍 담긴 대화 덕분이었다. 아기를 데리고 온 젊은 새댁의 모습이 행복해 보였다. 연꽃테마파크를 나오면 바닷가와 접해있는 ‘오이도’로 향하는 길이다. 이곳을 그냥 지나치면 안 된다. 잘 조성된 주택가와 접하고 있지만 꽤 아름다운 공원이 두 곳이나 있기 때문이다. 첫번째는 ‘옥구공원’이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올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연료를 제공한 148건을 추적했다고 말했다. 시험에 대하여 시험 응시자들은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 능력을 측정 받게 됩니다. 모든 시험 응시자들은 1(non-user)에서 9(expert user)까지 점수를 부여받게 됩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마인츠에 소재한 구텐베르크 박물관에 한국어 오디오 가이드가 설치된다. 주독일 한국문화원은 구텐베르크 사후 송고 이 신문은 3면에 별도의 관련 기사에서 “북한 노동당이 핵문제 장기화로 제재에 의한 경제적 곤경이 길어질 것에 대비해 준비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신문은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3~4일 지방의 당 간부 약 2천명을 대상으로 도 단위 연설회가 열렸다”며 “정권수립일(9·9절)에 김 위원장이 연설을 통해 새로운 경제발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미국이 경제제재를 완화하지 않기 때문에 발표를 보류했다는 설명이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11년 만에 평양을 방문한 한국 대통령인 문 대통령을 환대하며 환영 분위기를 연출했다”며 “미국과의 비핵화 협의가 막다른 길에 부딪힌 가운데 남북의 진전된 유화(분위기)를 보이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방북에 한국의 4대 재벌 회장 등이 동행했다”며 경제인들의 행보에도 관심을 보인 뒤 전날 있었던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와의 면담 내용을 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문 대통령을 공항에서 맞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신문과 산케이신문은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1면에 전했다.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노동계 임금 산정 수준 불만 제기하며 불참 선언광주시 “진정한 소통으로 신뢰 회복 설득할 것” 안간힘(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노사 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로 문재인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기도 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노동계의 불참 선언으로 사실상 무산 위기에 처했다. 그동안 광주시가 노동계를 배제하고 일방적인 투자협상을 벌이면서 불신이 출장업소 쌓이기 시작해 임금 수준 등에 대한 반발이 겹치면서 결국 불참 선언에 이르게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노사상생 일자리’의 취지를 살리려면 노동계의 참여가 없으면 안 된다는 입장을 보여온 광주시가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특히 노사민정 구도의 한 축인 노동계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투자 의지가 흔들린 것으로 알려진 현대자동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대한 투자를 철회할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19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광주형 일자리를 왜곡하고 변절시킨 광주시의 투자협상을 규탄한다”며 “이 시간 이후 광주시민을 모두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된 모든 논의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동안 광주시와 현대자동차는 빛그린산단 내 62만8천㎡ 부지에 자기자본 2천800억원, 차입금 4천200억원 등 모두 7천억원을 투입해 1천㏄ 미만 경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을 연간 10만대 양산하는 것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진행했다. 연봉은 4천만원 수준이 거론됐지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측은 “5년간 2천100만원만 받으라는 것은 광주시 생활임금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밝혀 자신들이 입수한 정보를 공개했다.

▲ 이옥순씨 별세, 조한수(충남 천안시 문화도서관사업소장)씨 모친상 = 16일 0시15분, 천안 하늘공원 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8일 오전 9시30분 ☎ 010-3419-1922 (천안=연합뉴스) 송고 ◇ 동남아에서 차량호출 서비스 이용 시 주의점 복잡한 곳에서는 어쩌면 택시가 나을 수 있습니다. 일반승용차로 영업하기 때문에 어떤 승용차가 나를 태우러 온 차량인지 알기가 힘듭니다. 특히 공항이나 시장, 쇼핑센터 등에서는 주의가 요구됩니다. 호텔 등 안정된 장소에서 콜을 부를 경우가 가장 이용이 편리합니다. 송고 자료 제공: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1st 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닙니다. 경제적인 측면 하나만 봐도 1을 투자하면 30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퍼오기’입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49) 이사장은 개성공단이 지닌 경제적 가치는 물론이고 평화·통일·안보 등 유·무형의 가치를 무시한 채 ‘퍼주기’라고 여기는 인식을 안타까워한다. 더구나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간 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아직도 많다는 데 대해서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이다. 새 정부가 들어선 지 1년이 지났어도 개성공단이 다시 가동되지 않는 배경에는 이런 오해와 불신 탓이 크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의지를 굳히면 당장에라도 공단 가동이 가능하다고 김 이사장은 힘주어 말한다. 개성공단이 대북제재가 아니라 과거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따라 폐쇄됐기 때문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통일부 산하 기관이다. 개성공단 개발계획의 수립과 시행, 관리·감독은 물론 입주기업 지원 등 개성공단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늦어도 연말에는 기업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장담한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 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이미 자국 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 중이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 내년이면 데뷔 20주년입니다. 팀을 오래 유지한 비결이 무엇인가요? ▲ (아신) 1999년 데뷔앨범을 냈으니 정말로 곧 20주년이네요. 해답은 소속사와 계약서를 엄격하게 체결하는 거죠. 그러면 팀을 오래 지킬 수 있어요. ▲ (괴수) 농담인 거 아시죠? (웃음) — 올해 ‘선셋 롤러코스터’, ‘노파티포차오동’ 등 대만 밴드들이 내한공연을 많이 했어요. 관련 소식을 들어본 적 있나요? ▲ (아신) 네. 참 기쁜 일이에요. 대만에도 씨앤블루, 혁오밴드와 같은 한국 가수들이 많이 와서 교류하고 있어요. 기회가 된다면 한국 가수들과 컬래버레이션 해보고 싶어요. 혹시 빅뱅과 함께 작업하게 된다면 춤 연습도 열심히 하겠습니다.(웃음) — 아까 콘서트에서 한국 그룹 트와이스도 언급했죠. 혹시 트와이스의 팬이신가요? ▲ (관우) 한국에 오기 전에 제 딸이 ‘아빠, 한국엔 왜 가는 거야? 혹시 트와이스 보러 가는 거야?’라고 물어본 게 생각나서 얘기한 거예요. 아, 물론 저도 트와이스의 노래를 좋아하긴 해요. 송고헤일리 美대사 주장 반박…”美가 안보리 자국 통제하에 두려해”(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외무부가 19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활동을 러시아가 방해했다는 미국의 비난을 공식적으로 반박하고 나섰다. 외무부는 이날 공보실 명의의 논평을 통해 지난 17일 안보리 회의에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러시아의 대북 제재 체제 훼손을 조목조목 거론한 사실을 상기시키며 이는 근거 없는 억지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소설 첫 실마리가 된 것은 그가 일한 콜센터 사무실 건물 옥상에서 들은 대화 내용을 떠올리면서다. “옥상에서 다들 담배를 피웠는데, 저는 담배를 안 피워도 전화 받기 싫을 때 자주 올라갔어요. 그런데 어느 날 옆에서 남학생들끼리 얘기하는 걸 들었어요. ‘너 왜 연애 안 하냐?’/'연애에 쏟을 감정이 어디 있냐’/'진상한테 쏟을 감정은 있고 연애에 쓸 감정은 없냐?’ 이런 대화였는데, 이게 딱 감정노동에 진이 빠져 연애도 못 하는 청춘들의 이야기다 싶었죠. 또 제가 거기서 일할 때 워낙 답답하니까 ‘여기 있는 애들을 다 바다에 데려다 놓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걸 소설 속에서 이뤄보고 싶었어요. 그래서 크리스마스 직전에 콜센터에서 시달리던 젊은이들이 진상 고객을 때려주려고 부산 해운대로 찾아가는 이야기를 쓰게 됐죠.” 그는 실제로 진상 고객들이 특히 명절이나 크리스마스 등 특별한 휴일에 유난히 “출몰”한다고 했다. “명절에는 특히 초당 콜이 몇십 개씩 오고, 상담원들은 쉬지 못하고 계속 전화를 받는데, 사람들이 조금만 맘에 안 들면 욕을 해요. 아예 화풀이할 사람이 필요해서 전화하는 사람도 많아요. 나중에 들으니 그런 사람 중에 서비스직이 많다고 하더라고요. 자기가 일하면서 당한 걸 그대로 풀고 싶어서 그러는지…. 제가 실제로 어떤 사람에게서 ‘죄송하다고 송고

10,000개가 넘는 조직들이 IELTS를 실제 생활에서 영어로 교육받고 이주하고 전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데 안전하고, 타당하고, 믿을만한 지표로써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세이브더칠드런 한국 지부가 설립된 지 올해로 65년이 됐다. 사업의 절반 이상이 해외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 한국지부는 1953년 한국전쟁 피해 아동의 구호를 위해 설립됐다. 당시에는 전쟁고아 문제 등 생존에 관한 것이 큰 이슈였다. 그러나 1990년대 이후에는 우리에게는 보호나 교육이 주요 이슈가 됐다. 상대적으로 아직도 생존이 큰 과제인 개도국에서 활동하게 된 것이다.카밀레리 신임 CEO “2022년 말에는 SUV도 첫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배출 가스 규제에 직면한 전 세계 자동차업계가 친환경 자동차 개발에 속속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도 2022년까지 차종의 대부분을 하이브리드카로 채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뉴스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루이스 카밀레리 신임 페라리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간) 페라리 본사가 있는 마라넬로에서 향후 5년을 겨냥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구상을 밝혔다. 지난 7월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세르지오 마르키온네의 뒤를 이어 페라리의 새 수장을 맡은 카밀레리 CEO는 “2022년까지 15종의 신형 모델을 개발할 것”이라면서, 전체 차종의 약 60%는 석유와 전기 모두를 동력으로 하는 하이브리드 차량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료 소비량이 많은 고성능 최고급 차를 생산하는 페라리는 지난 몇 년간 하이브리드 차량은 숫자가 극히 제한된 한정판으로만 선보여왔다.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에서 연수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 정신의학 분야 진료를 맡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출장코스가격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교육수련위원회, 학술 위원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 (송도=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글로벌 스포츠레저용품 브랜드 ‘데카트론’이 인천 송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스포츠레저 용품 전문 매장을 열며 국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데카트론은 12일 인천 송도 데카트론 1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5일 그랜드 오픈 일정과 향후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 및 포부를 밝혔다. 1976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데카트론은 유럽 대표 스포츠 레저 전문 브랜드로, 현재 47개국에서 1천415개 매장을 직영하고 있다. 데카트론의 한국 첫 매장인 송도점은 매장 면적만 7천800㎡의 단일 매장(2층·옥상 풋살장)으로, 축구·농구·캠핑·사이클·스쿠버다이빙 등 45개 종목 4천여종의 제품을 갖추고 있다. 옥상과 매장 주변에는 국제규격 수준의 풋살장·농구장·스케이트존을, 매장 내부에는 필라테스·요가·줌바 등을 즐길 수 있는 스튜디오를 제공해 유저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데카트론 매장은 스포츠 종목군별로 커뮤니티 공간과 테스트존을 제공해 체험형 쇼핑을 가능하게 했다. 골프 판매대에는 골프 시뮬레이터, 러닝 구역에는 러닝 트랙, 트래킹 용품 구역에는 트래킹 로드가 있다. 또 키즈 사이클링 존에는 키즈 사이클 바닥 스티커가 있어 부모와 아이가 모두 즐길 수 있는 놀이 공간의 역할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데카트론은 스포츠 유저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해 스포츠 유저들을 서로 연결하는 사회 관계망적인 허브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도점에 마련된 시설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무료 스포츠 클래스 또한 진행한다. 데카트론코리아는 15일부터 PC 및 모바일로 온라인 판매 또한 시작한다. 데카트론 국내 매장을 2020년까지 5개, 2028년까지 49개까지 늘려 한국을 아시아 스포츠 레저 시장의 핵심 지역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 매장 오픈 후보지로는 부산·대구·대전·광주를 보고 있다. 스테판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중요한 시장이라 이곳에서 직접 브랜드를 소개하고자 수년간 준비해왔다”며 “한국의 많은 고객이 직접 제품을 테스트한 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포츠와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카트론은 품질 보증과 원가 절감을 위해 연구·디자인·기획·생산·유통·판매 등을 모두 직영으로 운영한다. 현재 20종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각 브랜드는 특정 전용 스포츠 제품을 판매한다. 데카트론 송도점은 15일 개장을 기념해 유저들을 위한 스포츠 레저 페스티벌 이벤트를 진행한다. 키즈 축구 클래스, 커플 필라테스, 커플과 가족 요가, 줌바 및 스케이트 클래스 등이 15∼16일 진행된다.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매장마다 인종과 관계없이 100명 정도를 고용하려 한다”며 “송도는 가족들이 많이 사는 스포츠 시설이 발달한 지역이라 이곳을 선택했고, 글로벌 기업이지만 지역사회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많이 교류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옛 연인인 래퍼 맥 밀러(26)가 숨졌습니다. 밀러는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자택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는데요.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다음 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은 중요성이 더 커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협의 의제를 설명하면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몇 가지 안이 핵신고-종전선언을 둘러싼 교착국면을 깰 중재안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북미 양측이 수용할만한 로드맵을 찾아 우리 정부의 ‘촉진자’ 외교가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 송고 과거의 프레임에 갇혀 예단하며 사물을 객관적으로 보지 못하는 함정에 우리가 빠질 수 있다. 민족의 운명이 달린 북핵 문제는 해결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온갖 방법은 다 두드려 봐야 한다. ‘김정일 프레임’에 갇혀 북한을 제대로 보지 못하고 있지는 않은지, 검증은 해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황재훈 논설위원) 송고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표지석에는 문 대통령의 방문 기간이 20일까지가 아닌 21일까지로 잘못 표시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이는 표지석을 준비한 북측에서 잘못 제작한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식수를 마치고는 행사에 참석한 학생들과 기념사진도 찍었고,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무릎을 굽혀 학생들과 키를 맞추는 모습도 보였다. 비전 및 팩트 시트를 포함한 미디어 키트 링크 (https://www.dropbox.com/sh/cb5g2uoi98fq7nv/AADwGv4PE1h50GiLPnCHNPKEa?dl=0 ) Media Contacts: Sanaz Marbley/Devon Zahm JMPR Public Relations, Inc.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 송고인터넷기업협회 주최 토론회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내·외 인터넷 기업 간 역차별 해소를 위해 ‘국내 진출한 외국 기업에 대한 세제 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과 ‘국내 기업 규제 완화 쪽에 초점을 맞추고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맞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19일 연 ’2018 굿인터넷클럽’ 행사에 참석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현재 기울어진 운동장인 인터넷산업을 평평하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해외사업자는 한국에서 마음껏 장사하는데, 정작 한국 사업자는 규제로 못 한다”며 “구글 1년 광고사업비가 5조원 가까이 되는데, 세금은 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영국은 법인세와 별개로 구글세(稅)를 25% 매기고 있다”며 “우리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반면 성균관대 이대호 교수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맞추려다 자칫 우리 기업이 해외진출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며 “규제를 글로벌사업자 수준으로 낮추는 것이 해법”이라고 밝혔다. 테크앤로 구태언 변호사도 “한국과 해외 기업 간 규제가 너무나 다른 것이 역차별”이라며 “한국 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해외 기업 수준으로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밀하고 꼼꼼하게 규제 체계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며 “사업자들이 창의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두면서 문제 발생 시에만 개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네덜란드 일간지 테레그라프는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및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사실 위주로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올해 4월 이후 이번이 세 번째라고 소개했다. 네덜란드 인터넷 언론 매체인 ‘nu.nl’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순안공항 환영행사를 마친 뒤 차량에 동승한 가운데 평양 시내 거리를 달리면서 환영 나온 평양시민에게 환한 표정으로 손을 흔들어 답례하는 동영상을 보여주며 남북 정상들의 세 번째 회동 소식을 전했다. 이 매체는 “수천 명의 북한 주민들이 김 위원장과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했다”면서 “남북 정상들은 한국 전쟁을 공식적으로 종료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다.(서울,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유학과 이민을 위안 IELTS 시험을 2018년 10월 3일부터 컴퓨터로 응시할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오스트리아에서 독일로 무대를 옮긴 황희찬(22·함부르크)이 두 번째 경기에서 팀 승리를 견인하는 데뷔골을 폭발했다. 황희찬은 19일(한국시간) 독일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2018-2019 2부 분데스리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맞선 후반 23분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폭발해 팀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오스트리아의 강팀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돼 두 번째 경기에 나선 황희찬의 시즌 첫 골이다. 임대가 확정됐을 때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이던 황희찬은 금메달 획득 이후 국가대표팀에도 합류해 코스타리카, 칠레와의 평가전을 치르고 함부르크에 합류했다. 독일로 가서 첫 훈련을 시작한 지 사흘 만인 15일 하이덴하임과의 리그 홈 경기부터 풀타임을 뛰었을 정도로 황희찬은 큰 기대 속에 독일 생활을 시작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이해찬·정동영 대표와의 오랜 친분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출장오쓰피걸 “통신을 통해서 자료를 읽을 때마다 리해찬 선생과의 옛 추억에 잠기곤 했다”며 “정동영 선생도 다른 동무들을 통해서 들었는데, 내 물어봤지요. 남녘에서 정 선생이 지금 무슨 활동을 벌이는지 모르겠다고 하니까 ‘백의종군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그러더구만요”라며 웃었다. 그는 또, “어제도 (정 선생이) 다시 원내로 복귀하셨기 때문에 우리와 손잡고 통일 위업을 성취하기 위해 매진하자고 했다”고 말하고 이정미 대표를 향해서는 “아름다운 마음으로 더 뜨겁게 합심해서 통일 위업 성취에 매진해 나가자”고 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정 대표가 “위원장님은 10년 전에 뵀을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 변함이 없으시다”며 화답하자 “우리 통일 위업을 성취할 때까지는 영원히 요 모습대로 활기 있게 싸워나갑시다. 우리가 모두 졸장부가 돼서야 되겠습니까. 대장부가 됩시다. 민족의 대의는 통일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무엇보다 과거 보수정권 시절 남북관계가 후퇴한 점을 안타까워했다. 그는 “6·15 정상회담을 하고 나서 잘 나가다가, 노무현 대통령까지도 잘 나가다가 그만 우리가 정권을 빼앗기는 바람에 지난 11년 동안 남북관계가 단절돼 여러 손실을 많이 봤다”며 “이제 저희가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오늘 같은 좋은 기회가 왔다.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을 먹고 왔다”고 강조했다. 소양함의 함명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29억t의 최대 저수량을 자랑하는 강원 춘천시 소양호에서 따왔다. 해군 관례에 따라 군수지원함 명칭은 저수량이 큰 호수의 이름을 붙여 제정하기 때문이다. 춘천시는 이날 취역식에서 소양함 부대 측과 자매결연을 한다. 해군은 승조원 숙달훈련 등을 거쳐 올해 연말부터 소양함을 임무에 투입할 예정이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사물 인터넷 엑스포 조직 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2018 World Internet of Things Expo)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스퇴거 박사는 “인간 유전자에 관한 현재의 연구들은 의학적 중요도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면서 “인간 질병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많은 유전자가 아직 연구되지 않고 있으며, 대신 사회적 영향력과 연구비 지원 방식이 현재의 연구를 과거와 같은 주제로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루이스 아마랄 박사도 “인간 게놈프로젝트로 모든 것이 바뀌었어야 하는데 그대로며, 과학자들은 같은 자리에 똑같은 유전자를 연구 중이다”면서 “우리가 모든 관심을 송고 국세청은 체납액 납부의무 소멸 신청을 온라인에서도 할 수 있는 ‘홈택스 간편 신청 시스템’을 개통했다고 송고 “제 역할에 한정하는 것이 아니고 본능적으로 전체 맥락으로 접근하는 것 같아요. 이건 장점인데 안 좋은 점도 있죠. 너무 역을 객관화하려고 하고 연출적 시각이 있다 보니 자기주장이 강해질 수도 있어요.” ‘명당’은 이번 추석 시즌 ‘안시성’, ‘협상’, ‘물괴’ 등과 정면승부를 벌여야 한다. 관객이 ‘명당’을 봐야 할 이유를 묻자 그는 “거대 서사인 동시에 한국적 정서가 밑바탕에 깔린 영화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권력자들이 왕권을 쟁취하려고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다투는 영화잖아요. 그런데 영화 보고 나서 관객들은 아마 이런 말을 하실 것 같아요 ‘우리 침대 한번 바꿔볼까?’ 그만큼 풍수지리가 우리 일상에 많이 녹아있다는 의미죠.” 그는 영화를 찍으면서 ‘명당’의 의미를 생각해봤다고 한다. “제가 처음 서울 올라왔을 때 방 한 칸에 살았어요. 지금 우리 대학생, 사회초년생들도 마찬가지죠. 책상 하나, 냉장고 하나 놓을 수 있는 방 한 칸이 소중한 세상이잖아요. 이런 세상에서 내가 사는 곳이 바로 명당 아닐까요.” 송고 (남원=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여름이 삼계탕의 계절이라면 가을은 추어탕의 계절이다. 겨울잠을 자기 위해 토실토실 살을 찌운 영양 만점의 미꾸라지가 제철을 맞기 때문이다. 미꾸라지를 뜻하는 한자 추(鰍)가 고기 어(魚)와 가을 추(秋)로 만들어진 것도 아마 그런 연유에서일 테다. 추어탕의 원조는 단연 ‘춘향전의 고장’ 전북 남원이다. ‘남원추어탕’이란 이름을 내걸고 성업 중인 업소만 전국에 500여개에 달한다. ◇ 어려웠던 시절 농부와 서민의 든든했던 보양식 남원은 예로부터 섬진강과 지리산을 끼고 있는 청정한 농경 지역이다. 섬진강은 추어탕의 핵심 재료인 미꾸라지를 키워내고, 지리산은 추어탕에서 없어서는 안 될 시래기를 선사한다. 가을이면 맑은 섬진강 지류 곳곳에서 미꾸라지가 살을 찌우고, 지리산 자락의 청정한 공기 속에서는 시래기로 쓰일 무청이 무럭무럭 자란다. 이런 풍성한 재료 덕분에 남원에서는 오래전부터 가을이면 집집마다 추어탕을 끓여 먹었다. 넉넉히 살이 오른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은 배고픈 시절 농부들과 서민들의 든든한 보양식이었다. 실제 미꾸라지의 보양 효과는 예부터 널리 알려져 있다.

이 기준에 어긋나는 비위 의혹에 대해서는 청문회에서 엄정하게 규명돼야 한다.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2007년 8월과 2010년 6월 시점을 포함, 최소 7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고, 김기영 헌법재판관 후보자도 2005년 7월 이후 두 차례의 위장전입 의혹이 제기됐다.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이 법을 어겼다는 의혹에 휘말려 있다는 점은 국민을 실망스럽게 한다.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도덕적 기준에 부합하지 못한 점은 매우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은애 후보자의 경우 11일 청문회에서 납득할 만한 답변인지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도덕적 흠결이 없는 재판관 후보를 찾는 것이 그리 어려운지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북서부를 제외한 반군 거점을 대부분 수복한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이 7년 만에 지방선거를 치른다. 16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오전 시리아 정부 관할지역에서 지방선거가 시작됐다. 투표 시간은 오전 7시부터 12시간이다. 지역 대표 총 1만8천478명을 뽑는 이번 선거에는 총 4만명이 입후보했다고 국영 사나 통신이 보도했다. 시리아 정부의 지방선거는 내전 초기 2011년 12월 이후 약 7년 만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출되는 지역 대표에게는 재건 사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전임자보다 더 큰 권한이 주어진다고 사나 통신은 설명했다. 현재 시리아 정부는 내전 이전 시리아 영토의 3분의 2가량을 통제한다. 러시아군을 등에 업은 아사드 정권은 북서부 이들립주(州)를 제외한 나머지 반군 지역을 대부분 수복했다. 북부와 북동부 등 영토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지역은 내전 초기 시리아군이 철수한 후 쿠르드 세력이 반(半)자치구역을 형성했으며, 미군 등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 국제동맹군 부대가 배치됐다. 남동부 국경지역 아트탄프에도 미군이 주둔한다. 시리아 정부는 내전이 한창이던 2014년과 2016년에 각각 대선과 총선을 실시했다. 난민 반대자들은 흔히 ‘가짜 난민·불법 체류자 즉각 추방’을 주장한다. 가짜 난민, 불법 체류자, 테러리스트 등은 국가안보와 치안을 위해 확실히 걸러내고 추방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진정한 난민과 가짜 난민을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이는 비이성적인 난민 혐오다. ▲ SF 포스트휴먼 오토피아 = 영화평론가이자 시인인 안숭범 경희대 국어국문과 교수의 저서. ‘한일 SF 애니메이션으로 살펴보는 ‘우리 안에 온 미래”라는 부제를 달았다. 저자는 1970∼90년대 한국과 일본의 SF 애니메이션에 돋보기를 들이댄다. 작품이 산출된 시공간적 맥락 속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문화사회학적 시각으로 작품을 살펴본다. 이 작품들이 어떤 미래를 꿈꾸었는지, 당대 사회에 잠재된 문제들은 어떤 식으로 반영되었는지, 상당수 작품에 등장하는 트랜스휴먼·포스트휴먼 사회의 모습은 무엇을 시사하는지 탐구한다. 문학수첩. 324쪽. 1만4천원.시리아, 자국 공습 이스라엘 전투기 향해 방공미사일 발사했다 실수러 “이스라엘 적대 행동에 대응 조치 취할 것”…이스라엘은 “시리아 책임”광주 고려인마을 형성…동포·시민단체·지자체 함께 정착 지원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국내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가 12일 광주에 문을 열었다. 우즈베크 정부가 수도권이 아닌 광주에 사무소를 연 배경에는 광주 고려인마을이 큰 역할을 했다. 광주 외국인 근로자 문화센터를 운영하던 이천영 새날 학교 교장과 고려인 3세인 신조야 고려인마을협동조합 대표 등을 주축으로 2005년 광산구 월곡동 일대에 고려인공동체가 설립됐고 이후 많은 고려인 동포들이 이곳에 정착했다.”엔진서 동력 받아 헬기프로펠러 돌게 하는 로터마스트에 균열”사고조사위, 유족에 중간조사 설명…”납품업체 제조공정상 문제 인정” 미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송고”남북 긴장 줄이고 가깝게 만들 것” 등 정상회담 긍정 평가”북, 보유 핵무기 해체·신고 동의 안해” 기대에 미흡 지적”사찰단 허용은 진정성 있는 조치, 대화할 기회 충분” 의견도 (워싱턴·뉴욕=연합뉴스) 강영두 이해아 이준서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출장아가씨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프랑스 군함을 맞아 벌인 병인양요(1866년)와 미군 군함과 맞서 수많은 희생자를 냈던 신미양요(1871년)의 배경지다. 병인양요는 조선이 1866년(고종 3년) 천주교 신자 수천 명을 처형하는 등 박해를 하자 프랑스군이 프랑스군 함대가 1천여명의 병력으로 강화도를 침략해 강화도 외규장각 도서 등을 훔쳐 달아난 사건이다.